퇴원 6일 째 겨우 몸을 추스려 산책을 나갔다 왔다.  그 동안 강아지 산책은 맡겨만 놓고 나는 못 나갔는데 오늘에야 나도 같이 조인을 했다.

이상하게 이번은 후유증에 더 고생을 하는 것 같다. 


비인두암 치료 후 집을 좀 외곽으로 옮겼는데 역시 공기가 더 좋은데 있으니 도시 살 생각이 지금도 절대 나지가 않는다. 불편은 해도 공기 맑은게 최곤 것 같다. (원래 좀 시골 로망이 있었다...)


집 근처 산책길이 꽤 좋은 편이다. 오래된 나무들로 둘려 쌓이고 작은 호수도 있고, 강쥐들이랑 천천...히 걸으면 한 30분 정도 가볍게 할 수 있다. 

숲이 있어 그런지 집 근방 몇 백미터 안으로 진입하면 공기 온도가 바뀌는 걸 확 느낄 수가 있는데, 벚꽃도 이제야 만개했다.


증상:

세트에 세트를 거듭할 수록 몸 회복이 빨라지고 있어 이번에도 거뜬 하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예상과는 달랐다. 


1. 구토증:

유난히 이번에 오래갔다. 원래 2~3일이면 없어졌는데 이번에는 거의 5일 이상이 걸렸다. 


2. 귀 이상:

이명은 뭐... 일상이라 익숙해진지 오래긴 한데... 청력이 또 많이 떨어진 느낌이다. 음악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음악 듣고 있으면 쇠음 같은 소리가 같이 섞여 들려 불편할 때가 많다... ㅜㅜ  그리고 이물감 및 농 제거를 위해 코세척을 하루에 여러 번 하는 편인데, 이번에는 유독 심한 것 같다. 


3. 입 마름:

이번 입원 때부터 시작 된 건데 자고 나면 입안과 목 안이 타 들어갈 정도의 느낌으로 빠싹!빠싹! 마른다. 그 정도가 너무 심해서 이건 좀 주치의한테 상담을 해 봐야 할 것 같다. 


4. 구내염:

이건 레벨이 비슷비스하기는 한데 요번은 특히 힘들다. 지금까지 저녁을 못 먹고 있다... ㅜㅜ 리도카인을 해도 끽 해서 한 30분 가나... 이 정도고.... 이러면 진짜 밥 한끼 못 먹겠다 싶어서 정말 손대기 싫은 아이알코돈 마약 진통제를 먹었다... 근데 구내염 통증에는 별로인 듯...ㅜㅜ

그래도 방사선 치료 때의 구내염이랑 화상으로 고생한 거 생각하면 이 정도 구내염은 하수의 레벨이다... 하면서 혼자 정신승리하면서 버티고 있다.


5. 두통:

뒷통수 아래 쪽 두통과 눈 알이 빠질 것 같은 두통이 잦아 졌다. 없었던 것은 아닌데 특히 심하다. 찾아보니 비인두쪽과 연관이 깊은 두통인 것 같다. 

수면제의 영향이기도 한 것 같은데., 이 경우는 그냥 타이레놀과 어깨/목 스트레칭으로 대응하고 있다. 스트레칭이 이 두통에 은근 효과가 있는 것 같다. 


6. 마른침:

이건 폐암 환자들이 달고 다니는 후유증으로 알고 있다. 

가래는 아니고 기분 나쁜 끈적한 마른침이 계속 나와서 계속 뱉어내야 하는데 그것도 불편하지만 한 번 뱉을 때 구내염과 겹쳐 통증이 어쩔 수 없이 수반된다. 

할 수없이 또 록솔정을 먹고 있다. 그나마 좀 마른 침이 줄어든다. 


식사 중에도 끊임없이 괴롭히는 후유증인데 약간이라도 기름기가 있는 음식을 먹으면 정도가 더 심해진다. 


7. 변비:

퇴원하고 가장 크게 느끼는게 대변을 볼 수 있다는 행복인데, 변비가 몇 일째 계속 되고 있다. 이건 마약 진통제 때문이다. 

구내염도 다 낫고 진통제 다시 끊으면 돌아올 것이다. 



그래도 몇 일만 더 버티면 구내염은 종료 될 것 이다. 그때까지 셀프 화이팅을 외치는 중이다. 

그 날을 기다리며.






  1.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4.25 11:48 신고

    고생이 많으세요.
    좀 좋아지길 바랍니다.
    화이팅하세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4.25 17:07 신고

      감사합니다! 시간이 해결 해 주겠죠.. 빨리 지나가기만을 기다리고 있을 뿐입니다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