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준비물: 

* 동네 맛있는 제과점에서 맛나게 건강하게 만들어주는 프렌치 바게트 빵

* 홀 그레인 머스터드와 허니 머스터드

* 체다 치즈

* 채소: 토마토, 양파, 오이, 보라 양상추, 녹색 양상치

* 햄 (최대한 맛있는 걸로) - 여기선 Extra Lean Ham

* 이베리코 프로슈토 (비건강해도 좀 짭잘하고 맛있을려면 살라미도 괜찮음)

* 파테 

* 마요네즈


그리고,

베트남 팝 (V-Pop) 아이돌 Lime 라임의 음악을 들으면서 보자


치료 이후 트라우마가 생겨 쌀밥을 기피하게 되다 보니 빵돌이가 되어 샌드위치를 자주 해 먹는다. 

모닝빵, 식빵 샌드위치 다 좋은데 딱딱한 겉 껍데기를 가지고 있는 바게트도 샌드위치 만들어 먹기에 참 좋다. 


[IMAGE: https://gofrenchyourself.mylittleparis.com/en/sample/26-e5965156b09fc699a7f8892b108ee7e3]


옛날에는 한 손에 커피를 든 뉴요커 등장 이전에, 한 손에 프렌치 바게트를 든 파리지엔의 이미지를 동경하던 문화가 있었다. 

(물론 모두가 그랬다는 건 아니지만)

암튼 그러한 시절이 있었다. 


난 개인적으로 베트남의 반미를 동경하는 편이다.. ㅋㅋ

암튼 고수는 구하지 못했지만,

베트남 반미를 흉내내어

이번엔 특별히 파테를 구입하여 발라 보았다. 

베트남 현지에서 반미에 발라 주는 파테에 비교할 수 있으리라만,,,,,, 어쨋든 만들어 보았다. 


이것 저것 막 쳐 넣다 보니 돼지 새므위치~가 되버렸는데,

한끼 먹으면 배가 무지 부르다.


쇼핑 검색을 해 보니 파테가 많지가 않다.

암튼 세 번째 사진의 저 파테가 젤 먼저 검색되어 저놈을 인터넷으로 구입했다. 

파테에는 닭, 돼지 등등이 쓰이는데 푸아그라로 만든게 젤 맛있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잔인한 푸아그라.... ㅜㅜ

비싸기도 하지만 그 푸아그라를 만들기 위해 학대되는 거위를 생각하면 너무 잔인한 듯 하여 먹지는 않는다...

암튼 저 파테는 닭고기로 만든 듯 하다. 


바게트를 먹을 만큼 잘라주고 재료들을 이것 저것 준비한다. 

햄의 경우 저게 좀 먹을 만 하더라,...



식칼로 자르다가 바게트가 반토막이 나는 대참사가 일어났지만 꿋꿋이 정신 승리하고 샌드위치를 만들어 간다. 

파테가 냉장고에 넣어 놨더니 좀 뻑뻑해서 손으로 눌러 고루 발라 주었다. 

그리고 반대쪽 바게트엔 독일 소세지 먹을 때 주로 쓰는  홀 그레인 머스터드 겨자님을 발라 주었다. 

햄이 들어가는 샌드위치에 시큼한 겨자의 맛이 빠지면 눈물난다. 


채소들의 등장.... 웅장한 샌드위치가 만들어 질 것 같다. 

토마토, 양상치, 양파 등등...

특히 저 오이가 중요한데, 씹을 때 상큼하면서도 식감을 상당히 많이 살려준다.

식빵 샌드위치 만들 땐 식감을 위해 사과를 얇게 썰어 넣어 주기도 하는데 오이도 괜찮다. 

사과는 풋풋한 맛

오이는 오이 특유의 상큼한 맛

하지만 둘다 아삭한 식감.

암튼 채소를 올릴 판에 치즈를 깔아 주고 야채들을 올린다. 

양파도 굉장히 중요하다. 

거의 모든 요리에 빠질 수 없는 양파인 만큼 샌드위치에서도 식감, 영양, 맛에 훌륭한 요소다. 


층이 점점 늘어난다.

고질라에 맛 먹는 수준이 되어 간다.

채소들을 올린 후 햄을 다시 올려 준다. 존 맛....

햄은 맛있으니 샌드위칠 만들면서도 입에 넣어 먹어본다... 존 맛...


그리고 그 위에 이번에는 특별히 이베리코 흑돼지로 만든 프로슈토를 올려 주었다. 

그냥 살라미도 괜찮을 것 같다. (난 살라미를 너무 사랑한다)

그리고 그 위에 마요네즈를 찍 짜주고 밑의 햄에 잘 붙으라고 프로슈토들을 하나 씩 뒤집어 준다. 

그리고 그 위는 양상치로 다시 덮었다. 



그리고 그 위에 다시 허니 머스터드를 쮜리리리리리리리기이익~~~


그리고 마지막 반대편의 바게트를 이 세계 바게트로 얹혀놓는 장엄한 후반 프로세스에 들어간다. 


바게트도 반토막 난 상태고 먹다보면 마요네즈고, 즙이고, 뭐거 이것 저것 재료들이 질질 흘러내릴 것을 방지하여 종이 호일로 단단히 싸 준다. 

특히 가장 하단의 동그란 부분은 한 번 더 싸고 스카치 테이프를 붙여준다. 


 사진의 비쥬얼은 그닥 풍성하진 않아 보지만 무지막지하게 풍성한 바게트가 완성 되었다. 

실제 먹어보면 한 입에 잘 들어가지도 않는다. 

맛있는 녀석들이면 한 입씩 씹어 먹는게 가능 할 듯.


어쨋든 존 맛이다. 

반미류는 아니게 되었지만 반미 부럽지 않은 풍성한 바게트 샌드위치였다.

역시 샌드위치는 진리다....


"푸슈~~~~ 정말 맛있었다..."





배고프면 오늘 저녁 트라이 해 보자. 





-끝-




  1. 냥고로 2019.06.06 12:26

    그루비님 고수 좋아하시나요? 저는 한번도 먹어본적은 없는데 어떤분은 화장품 냄새나서 도저히 못먹겠다는 분도 있고 현지인 마냥 쌀국수에 왕창 넣어 넣는 분도 있던데 저는 웬지 전자일거 같네요 ㅋㅋ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6.06 17:25 신고

      저는 고수를 딱히 싫어하진 않는데 미친듯이 좋아하는 건 또 아니어서 걍 보이면 먹고 없으면 안 먹고 합니다 ㅎㅎㅎ

      근데 특유 향이 정말 강하긴 해서 호불호가 정말 많이 갈리긴 하는 것 같아요.

      저 같은 유형은 드문 것 같고, 정말 싫어하거나, 아니면 정말 미친듯이 좋아하거나 둘 중 하나인 것 같아요.

      입만만 맞다면 쌀국수 넣어 먹는 것도 맛있지만 저 바게트 반미 샌드위치에 넣어 먹는 것도 맛있긴 합니다.

      거부감 가지시는 분들이 많아 그런지 한국에서 파는 반미들은 고수 안 넣어주는 곳도 꽤 있더라고요...

      외국인이 우리나라 쑥갓이나 깻잎 처음 먹어보는 기분이랑 비슷하지 않을까 싶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