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포스팅은 당신을 신천지 같은 이단교도로 유도하는 것도 아니요, 수면으로 유도하는 것도 아니요, 제목과 같이 루시드 드림으로 이끄는 음악들도 아니올 시다. 다만, 듣고 있자보면 정말 루시드드림 속으로 들어갈 것만 같은, 그런 엠비언트 음악을 모아 보았다. 

몇 달 동안 너무 아이돌과 일본 음악에 편파된 포스팅만 올리다 보니 블로그 본연의 취지를 잃은 것 같아서...

막상 오랜만에 이 음악들을 드고 있다 보니 나도 취한다...


술 필요 없이 취하고 싶다면, 힐링을 하고 싶다면, 정신의 저 먼 그 쪽으로 다가가 보고 싶다면....

그리고, 이건 공포 영화 음악 포스팅은 아닌데... 음산한 음악들이 좀 있어서 왠지 어울린다...ㄷㄷㄷ..




World without End by Laurie Enderson, <Bright Red>, 1994

대중에게는 O Superman으로 유명한 엠비언트 아티스트, 로리 앤더스의 트랙이다. 이 분은 목소리가 대공미사일인냥 주무기... 그냥 한없이 어딘가로 언디가로 깊은 그곳으로 빠져들게 만드는 마법과 같은 목소리와 음악을 들려주는 아티스트....

이 앨범은 가장 대중적으로 성공한 앨범이기도 하다. 


Built Then Burnt (Hurrah! Hurrah!) by A Silver Mt. Zion Memorial Orchestra, <Born Into Trouble As The Sparks Fly Upward>, 2001

이 세상은 너무 내러티브에만 치우져저 있다는 생각을 할 떄가 있다. 스토리가 없어서... 말이 안돼서... 논리가 없어서...

항상 말이 돼는걸 요구한다. 하지만 우리가 가끔은 멍떄리고 있는 것 처럼... 개연성 없이 맥락이 만들어지는 그런 신비롭고도 마법같은 순간들이 있다. 사실 이 코멘트를 쓰면서 듣고 있노라면 이 트랙도 중간에 확실한 구조를 가진 '음악'으로 들어가긴 한다만... 어찌하였건... 엠비언트 음악의 매력은 꿈을 꾸는 듯한 매력, 거기에 있다...


Do while by oval, <94diskont>, 1996

이 음악이 모라고... 계속 계속 듣게 되는... 앨범 버젼은 24분 짜리인데 그냥 취해서 계에속 계에속 듣게 되는 음악이다. IDM 장르로 인해 엠비언트 트랜스, 엠비어트 하우스,. 엠비언트 테크노 등등 온 갖 수식어에 엠비언트라는 단어가 붙었던 시절이 있었따. 아마도 힐링이라는 개념이 모두에게 전파되기 시작했던 시절이 아니었던가 한다. 

암튼 그 시절, 테크노 음악으로 분류되며 엠비언트 사운드의 깊은 그 어딘가로 인도해주었떤 오벌... 정말 사운드의 조합은 별거 아닌데, 너무나도 깊고 철학적인 사운드를 보여주었었다. Less is more....라는 말이 너무 딱 들어맞는... 90년대 후반의 명반 중의 하나로 정말 충격 그 자체를 안겨주었던 , 94diskont...



Midwinter Log by µ-Ziq, <Lunatic Harness>, 1977

이 시대에 드럼엔베이스라는 장르가 도래 했노라... 이거슨 인텔리전트 음악... 을 알렸던 드럼엔베이스 역사에 있어 빼 놓을 수 없는 숨막히는 사운드의 걸작, <Lunatic Harness> 앨범에 수록 되었던 곡이다. 

이제는 많이 대중화가 되어서 보편적인 클러빙 튠으로도 많이 쓰이지만 이 시절 드럼엔베이스의 출현은 충격과 센세이션 그 자체였었고, 물론 대중 음악이 아니다 보니 저 깊은 지하의 IDM으로 분류 되어 있었다. 

지금은 뭐 아이돌 음악도 드럼엔베이스를 깔고 가는 시대가 되었으니, 이 선구자들의 힘은 실로 대단하다고 밖에 느껴 진다. 


i came to your party dressed as a shadow by Piano Magic, <i came to your party dressed as a shadow>, 2001

포스팅의 제목인 루시드 드림과 가장 어울릴만한 트랙이 아닐까 싶다. 음악도 음악이지만 영상 또한 어떻게 보면 음산하고 괴기 스러울 정도의 익스페리멘탈한 정신을 보여준다. 

솔직히 이 시대가 참 좋았다. 90년대를 넘어 이런 음악들이 좀더 세련된 사운드를 장착하고 막 터져 나오던 시기이기도 했다.  

.

Phantom by Deep Listening Band, <The Ready Made Boomerang>, 1991

이들이 들려주는 음악과 팀의 이름이 너무나 절묘하다... 정말 귀귀울여 듣게 만드는 음악만을 보여주는 팀이다. 이런 엠비언트 음악을 들려주면서도 어쩔때는 정말 자연의 소리만을 담은 진정한 엠비언트 사운드를 보여주기도 한다. 

이건 Pier Paolo Pasolini의 Accatone의 영상을 집어 넣은 트리뷰트 영상 같은데, 와.... 음악이랑 정말 잘 어울린다. .... 음악도 음악지만... 정말 영상미가 ... 영상미가... 너무 너무 뛰어나다.... 빶여든다..


Dreamy....



photo:http://www.flickr.com/photos/yein/517061143/

직장인들은 5일 간의 달콤한 휴일을 보냈을 텐데 그 달콤함을 뒤로 하고 왔을 때 앞으로 휴일 149일 남았다라는 엄청난 뉴스가 기다리고 있었을 것이다..
ㅎㅎ... 왠 심술인가..  이런 식으로 여행이라도 다녀오고 그 챗바퀴같은 삶에 돌아가면 불과 어제였던 휴일이 5년 전 만큼 멀고 아늑하게 느껴질텐데...  그런 몽롱한 상태서 듣는 드리미한 음악들 몇 개...


God has a Voice, She Speaks Through Me by Coco Rosie
코코로지의 포스팅도 은근 많이 올리긴 한다. 어쩔 때 사잌포크 음악을 들으면 불편해 하는 사람들이 많긴 한데 코코로지는 나름 편안하고 칠한 사운드도 구사해주는 듯 하다.. 헌데 솔직히 이 친구들 사진 볼 때 은근 레즈비언 컨셉이 들어가 있어 그런지 음악보다 사진볼 때 더 몽롱하게 느껴진단 말이지 ㅎㅎ




Enter 1 by Sol Seppy
인디팝 아티스트 솔 세피의 드리미한 트랙...

걍 어디 갔다가 돌아와서 잠도 안자고 샤워도 안하고 우선 소파에 푹 떨어져 앉아 듣고 싶은 트랙.. 그리고 또 혼자 맥주병 잡고 홀짝 댄다지? ㅋㅋ


I Wish I was in New Orleans by Scarlett Johansson
이건 아마 필터링 돼서 플레이어가 뜨지 않을 텐데...

은근 스칼렛 요한슨의 음악들도 괜찮다. 특히 이 아낙네 톰웨이츠의 영향을 참 많이 받은 것 같은데 이 음악도 원래 톰 웨이츠의 커버일 것이다..
궁금하면 한번쯤 찾아들어도 괜찮을 만한 몽롱한 트랙



French Impressionists by Malcolm Fisher
은근 고딕한 분위기에도 젖어있는 듯 한 트랙으로 사람 정말 나른하게 만든다...

옛날엔 혼자 이런 음악에 참 많이 취해있었떤 것 같은데...
사람이 나이들면 나이들수록.... 아니 사회와 많이 접하게 될수록 그런 여유가 없어지는 것 같아서 촘 아쉽다.



Planet Health by Chairlift
옛날에도 블고그 아니 뭐? 븕로그.. 블로그에서 많이 소개했던 인디팝 그룹이긴 한데 요로콤 칠하고 로파이한 사운드로는 처음인 것 같다...




An Angel Stepped Down (And Slowly Looked Around) by Jane Siberry
좆중고딩 시절 참 깊게 빠져 있던 캐나다의 아티스트 제인 시버리...

그녀가 그 시절 한창 화제가 돼었던 영화 크로우의 사운드트랙에 이름을 올렸을 때 얼마나 방가방가 했었는지... 그렇게 사이키델릭적으로 부담 주지도 않고 그렇다고 너무 팝적이지도 않은 사운드와 보컬이 맘에 들었었다... 그러면서도 아름다운 음악...  크로우 사운드트랙에 올라갔떤 음악은 아니지만서도...







이런 경우는 영상이 좀 먹어주고 엠비언트한 음악이 기가막히게 보조를 해주는 격이라 영상 케테고리 안에다 집어넣을라다 허전해보이는 엠비언트 케테고리가 너무 싸늘해 보여서..

팝콘 터지는듯한... 난 왜 이걸 보면서 카프카가 연상이 되는걸까?
  1. Favicon of http://clotho.tistory.com BlogIcon clotho 2008.11.06 16:46

    도입부가 밝은데 상당히 그로테스크한 느낌이 나는데요?
    특이하고 좋은 영상 같아요. 잘 봤습니다~ ^^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11.07 21:49

      상당히 괴기하죠?
      토닥토닥거리는게 먼가 아스라질것만 같은기분...


13일의 금요일!
- Kirkonvaki by Paavoharju

사용자 삽입 이미지
flickr ID: LalliSiq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kitsune 2008.08.21 01:40

    제가 또 엄청 좋아하는 엠비언트를..
    참 추천하나..Bonobo란 아티스트의 앨범 한번 들어보세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8.21 08:30 신고

      엠비언트나 칠아웃 계열을 많이 안 올려서 좀 아쉬운데 키추네 님 댓글보고 필 받아 좀 올려야 겠네요 ^^ㅋ

      보노보, 저도 참 좋아하는 팀이에요!
      그 몽롱한 사운드는 한 새벽 2,3시 쯤 카페인 하이돼서 들으면 딱인듯한!



A House with a Gard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원이 있는 집...
자연과 가까운 집...

자연의 아름다움에 취해 그 오묘한 섭리에 따라 살아간다면 세상은 이렇게 복잡하지 않을 것 같다...

무언가를 만들어내고 뺏는 것 보다는 어떤한 작은 진리들을 발견하고 받아들이는게 더 중요할테니...

행복은 그렇게 찾아올 것 같다...

어쨋든 지금 우리는 얻는 것 보다는 잃어버리는게 더욱 많다..
그것도 아주 많이 그리고 아주 빠른 속도로...






Morning - A Summer Long Since Passed by Virginia Astley

사용자 삽입 이미지











Cutup Piano And Xylophone by Fridge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g en g o k by Hans Appelqvi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After Nature by Eluvium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나비 2010.01.04 19:15

    엠비언트 음악을 찾는중에 들어오게 됬어요 음악이 많아서 좋네요 감사합니다^^

Hear, R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Rain I - 비를 테마로 한 엠비언트 음악들...
비가 올 때 들을 만하다기 보다는...
빗 소리가 듣고 싶을 때 들으면 좋을 음악들...





[Ambient] Hundred Acre by Mountai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56초의 길이 만큼이나 웅장한 스케일을 자랑하는 트랙...
용량 제한 상으로 96kbps 밖에 안되지만.. 어쨋든...

 빗속에 대지가 젖어들어가는 듯한 이미지를 연상시키며 그야말로 장관을 연출한다.

맘먹고 편안히 앉아 쭈욱 들어주면 좋다..
개인적으로 회사에서 점심 시간에 이어폰 꼽고 다리 쫙 피고 즐겨 듣는 휴식용 음악 중 하나 ^^ㅋ







[Ambient] Rain by Andrey Dergatchev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Return에 삽입 된 Rain이라는 트랙..
정말 빗소리다...ㅜㅜㅋ
자연의 소리를 담아 낸다는 것...
그리고 그 안의 편안함을 느낀다는 것...

빗속으로... 빗속으로...  빗속으로....







[Avant Pop] I'm in the Rain by Kahimi Karie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리퍼스 기타의 오야마다의 애인이였던 (아직도 애인인가?) 시부야 케이의 원조 세력 중 하나였던 카히미 카리에의 Nunki 앨범...

2000년 즈음 시부야케이가 힘을 읽고 나서 코넬리어스와 카히미 카리에 등은 이런 식의 아방가르드가하고 미니멀적인 실험 음악의 방향으로 돌아섰다.

흐느끼는 목소리.. 아방팝의 필수 요소인가? ㅎㅎ





[New Age] Night Rain by Deu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서양의 요소 조합으로 인간의 영혼을 밝히기 위한 음악을 만든다는 독일의 뉴에이지 아티스트 두터의 작품 중 하나.

원래 그래픽 아티스트였으나 차 사고를 당하고 음악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음악은 어느덧 비가 서서히 개여가는 그런 느낌...
혹은 야간 도로를 달리며 촉촉히 창가에 떨어지는 빗물의 느낌...


 


[Avant Pop] Portable Rain by Gutevolk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리치 (Glitch)를 기반으로 한 아방가르드 팝 아티스트 중 일본에 꽤 많은 이들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구트보크도 그 중 하나로, 본명은 히로노 니시야마다.

이제 비가 개이고 무지개가 반짝이는 듯한 아주 밝은 분위기의 글리치 음악..







[Ambient] Rainy Delay by Deep Listening Ba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역시 빗소리다...^^ㅋ

자주 멤버가 바뀐다는데 암튼 이들의 소리 녹음 여행이 꽤 유명하다고 한다.
동굴이나 성당 등 공간적인 요소까지 감안해 녹음을 한다고 하니... 이런 음악은 정말 좋은 스피커에 함 들어보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같이 눈오는 날 ... 미스 제인의 It's a Fine Day가....
우울 우울...


It's a Fine day by Miss Jane
  1. Favicon of http://paused.tistory.com BlogIcon clotho 2008.01.11 12:29

    안 그래도 가뜩이나 우울하다 못해 처절할 지경인데 이런 목소리로 이런 제목의 노래를 듣고 있으려니.. 무언가 무너지는 느낌이에요... 책임 지세요.. ㅠ.ㅠ

  2.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1.11 12:35 신고

    허거덩... 오늘 날씨도 꾸질꾸질하니... 우울모드인 분들이 많은가보네요..ㅜㅜㅋ 위에 포스팅한 밝은 노래 듣고 힘내시기를...

    이 음악의 트랜스 버젼은 그다지 우울하지 않은데 아카펠라 버젼은 장난 아니게 우울해요 ㅜㅜ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 by by antluiluc
 

                                    
사용자 삽입 이미지
Piana, 본명 나오코 사사키...

날이 갈수록 이런 아방가르드한 팝송이 좋아진다.
흔히 "Glitch Pop"이라고 알려져 있다.
걍 Ambient라고 해두자.

소리의 레이어 위에 또 다른  레이어가 덮으며 뿜어 내는  신비로운 음악들이다....


music: Early in Summer frm Ephemeral




Video: Something's Lo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나비 2010.01.04 19:23

    우와 너무 좋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