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방 아방한 아방가르드 음악 모음...

클래식 음악 (Art music)이라고 해야 하나.... 암튼 자주 듣는데 포스팅은 참 하지 않았다. 

아마도 그만큼 소양이 깊지 못해서 그런 면도 있는 것 같다. 

그냥 다른 음악 장르에서의 취향처럼 클래식 안에서도 팝적인 음악을 좋아하는 것 같다. 

그 중에서도 플레이 리스트에 있던 아방가르드 음악들을 몇 개 끄집어 내어 봤다. 

아방 아방한 듣기 쉬운 아방가르드 아트 뮤직들



Hauschka by Freibad

하우쉬카 (또는 하우슈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폴커 베르톨만의 Freibad란 곡이다. 그리고 위는 실제 그의 버스킹 영상이다. 아방가르드 음악하면 딱 어렵게 느껴지고, 또 쉽게 다가가기 힘든 면이 다분히 있는데 이 곡은 듣자 마자 굉장히 캐치하게 들렸었다. 그런 아방가르드 음악들이 있다. 무슨 팝송 듣는 것처럼 귀에 찰싹 달라붙는... 근데 하우쉬카의 음악들 자체가 아방가르드이지만 편안히 다가갈 수 있는 그런 아방가르드 음악같다. 

독일어를 모르니 이 곡 때문에 궁금해서 찾아 봤는데, Freibad는 야외 수영장이라는 의미라고 한다. 


Skylife (David Balakrishnan), Oblivion (by Astor Piazzolla) by Ahn Trio

마리아, 루시아, 안젤라로 구성된 세 자매 트리오다. 안트리오를 처음 알게 된 건 2000년 즈음이었던 것 같다. 그 때는 이들이 보여준 파격적이라는 모습 대비 굉장히 노멀(?)한 연주곡을 들어서 그랬던 건지 그냥 연주 잘하는, 초 극성 맞은 한국 부모님이 키워낸 또 하나의 쥴리어드 출신의 기교 만점 연주팀이라고만 생각했다. 

당연히 이들의 교육과 사생활에 대해선 1도 모르지만, 저 시절 부모님들 (뭐 지금도 많이 그렇겠지만....)의 자식 교육 극성이란 참... 하늘을 찌를 기세였고, 책으로 하는 공부 뿐만 아니라 스포츠, 음악 분야에서도 엄청난 극성을 보여 주었기 때문에 그런 클리쉐 인생 정도로 생각했었다. 

물론 특유의 어머니의 열의와 자신들의 열성이 뒷 받침 되었겠지만 안트리오의 음악을 들으면 들어갈 수록 "와...."하는 감탄이 절로 흘러 나왔다. 

이 영상은 2010 TEDWomen에서 연주한 두 개의 곡으로 이 포스팅에서 다루고자 했떤 아방가르드 사운드에 가까운 Skylife를 시작으로, 너무나도 너무나도 아름다운 선율의 아스토르 피아쫄라의 곡, Oblivion으로 끝맺음 한다. 


Unanswered Question by Charles Ives

왠지 에일리언 사운드트랙에 딱으로 어울릴만한 음악이다!

팝음악과 마찬가지로 클래식 음악 세계에서도 그 때 그 때의 트렌드라는 것이 있다. 보통 이쪽 계열이랑 친하지 않거나 학교의 절대교육으로만 아는 클래식이라면 100년 200년이 넘도록 똑같은 음악을 고지식하게 반복하는 것처럼, 혹은 옛날 시대의 전유물 같이 느낄 수도 있겠지만, 이 세계도 유행을 따라가는게 참 무섭다. 

공교롭게도 위 안트리오가 TED에서 아스토 피아졸라의 음악을 연주하기 전 했던 멘트 중 "그 때는 다 무조성이나 (Atonality) 12음 기법 (12-tone)이었죠... 이런 마음속에서 우러나오는 아름다운 음악은 클래식 계에서는 알아주지 못하던 시절이었어요..."라고 하는데... 찰스 아이브스가 바로 그 무조성 음악계의 시라소니 같은 존재였다. 

유행, 덧없는 유행이라고는 하지만, 유행이 되기 전 그것이 세상에 처음 나왔을 때는 정말 혁신의 혁신에 가까운 센세이션이다. 바로 무조성 음악이 그랬다. 지금까지의 모든 공식을 다 깨 부수어 버리는... 

뭐 일반적인 통념에서 벗어나면 다 아방가르드라고 하는데... 말 참 잘 지은 것 같다. 이 계열에서는 찰스 아이브스 보다는 쉔베르크가 훨씬 더 회자 되긴 한다. 찰스 아이브스는 오히려 생전에 참 인정을 못 받았다. 오히려 후에 재평가를 받으며 빛났던 음악가 이다. 

하지만 쉔베르크의 음악이 구조적으로는 굉장할 지언정, 우리같은 보통 귀에 들어올 때는 상당한 인내심을 요구하는 반면, 이 찰스 아이브스의 대답없는 질문 같은 곡은 정말 서정적으로 귀에 와 닿는다. 

앞서 말한 것처럼 에일리언 사운드트랙에 딱으로 어울릴만한 음악이다. 


Elder Life by Broken Consort

영국의 아티스트 리차드 스켈톤이다. 아마 여러 이름으로 활동하는 것으로 아는데, 브로큰 콘소트 (여러가지의 악기로 편성된 앙상블)의 예명으로 들려주는 음악 중 하나다. 사실 이 음악까지 듣게 되면 아방가르드 클래식은 무엇이며, 내가 즐겨 듣고 있는 엠비언트는 무엇인가....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만큼 이 음악의 사운드와 즐겨듣는 엠비언트 음악을 구분 지을 수 없는 그런 교착 상태가 되어 버린다. 장르 놀이가 얼마나 웃긴 것인지 정신적으로 체험하게 되는 단계랄까...



Della conoscenza - originale versione inedita by Luciano Cilio

위에서 했던 고민을 또 한번 해주게 하는 음악이다. 엠비언트... 그리고 또 보편적으로 알려져 있는 아방가르드라고 하기에는 또 너무 멜로딕하고 서정적이다. 이렇게 말하면 구조가 없어야 될 음악에 왜 구조가 존재해서 햇갈리게 하냐 하는 것처럼 들리는데 이것도 역설인게, 아방가르드만큼 구조적인 음악도 없다. 파격적이어서 그렇지.... 굉장히 건축적인 음악이다.

우리가 보편적으로 알고 있는 클래식 음악들은 바로 옛 성당이다 궁 같은 건축물에 비유가 된다면, 아방가르드는 오래된 옛 것들(?)을 부정하고 해체하고 재해석하는 해체주의 건축과 더욱 닮아 있다.

그리고 그것들에 대중의 눈에 들어오는 시점처럼... 멜로딕하고 서정적이라고 말한 이 루치아노 시릴로 음악은 안도 타다오의 건축을 접하는 느낌이 아닐까 한다. 새롭지만 너무 멀게만은 느껴지지 않는 그런 느낌...


I Shot Andy Warhole Suite by John Cale

너무 아방가륻 하게 나가서 그나마 좀 대중적 사운드(?)의 아방가르드로 끝맺음을 해본다. 위 세가지 GIF 중 중앙에 있는게 "I Shot Andy Warhole"이란 영화인데, 바로 그 영화의 사운드 트랙이다.

사운드트랙 또한 굉장히 좋은 컴필레이션인데, 오리지널 스코어라고 할 수 있는 죤 케일의 이 수트는 뭔가 정통 클래식 스러우면서도 팝스러우면서도 아방가르드한 사운드를 담고 있는, 아주 팝적인 음악이다. 왠지 모르겠지만, 소피 마르소가 주연했던 삼총사 영화의 사운드트랙을 떠올리게도 한다.

실제로 자신의 삶을 망쳐 놓았다며 만난 적도 없는 한 여성이 앤디 워홀을 저격했던 사건이 있었다. 바로 스컴 매니페스토 (SCUM Manifesto)의 저자 발레리 솔라리스 였다. 사실 대학교 초년 시절 페미니즘에 관심이 있어서 직접 사서 읽어 본 적이 있다. 말그대로 선언서로서 남성의 가부장제를 전면적으로 부정하고 그에 너머 이를 파괴해야 한다는 선언서다. 그리고 이 분, 앤디 워홀 저격 전까지도 그 유명한 첼시 호텔에 거주 중이었음 ㅎㅎ

앤디 워홀, 벨벳 언더그라운도, 이 오리지널 스코어의 주인공 존케일 (벨벳 언더그라운드 멤버), 첼시 호텔.... 이렇게 영화는 발레리 솔라리스를 중심으로 하면서 간간히 그 팩토리 시절의 접점들도 탐하고 있다. (이게 꽤 매력임)

암튼 가부장적 사회의 부조리를 외치며 남성을 무너 뜨리자 외쳤던 이 열혈 페미니스트 (그녀를 부정하는 페미니스트들도 분명 있겠지만은...)가 왜 하필이면 저격 상대는 또 그 보편적 남성성과 연관 시키기는 또 힘든 앤디 워홀을 잡았는지는 참으로 미스테리 하다.

아니면 앤디 워홀의 그 우유부단함과 연약함을 겉은 남성이되 아직 자라지 않은 남자 아이의 모습으로 인식하고, 성인이 되기 전의 이 잠지 달린 남자 어린이를 처단해야 한다고 마음을 먹었던 것이었을까???? SCUM Manifesto --> 남성 거세 결사 선언문....





나 뿐만이 아닐듯...
으례 모짜르트가 싫다고 말할 때 이유는 "너무 밝음"이었다.
너무 행복에만 가득차 있어서 싫어.. 너무 밝아서 부담스러워...

헌데 주말에 음악공부하고 있는 옛 대학교 후밸 만나 술 한잔 했는데 이 친굴 통해 모짜르트의 재 발견을 하게 되었다.
역시나 대중적으로 유명한 모짜르트 음악들 듣고 지례 불쾌감이 들어 일찍부터 멀어졌던 모짜르트...
그 간사하고 작은 경험을 통해 얼마나 무식한 오해를 하고 있었는지 참... 
자신이 부끄러워 질 정도였다.

음악을 들으며 온 몸에 전율이 쫙쫙 와 닿는 이 기분... 참으로 오랜만이다...

오늘 비도 오고 집에서 혼자 하루종일 모짤트 음악 뒷 배경으로 맥주와 호시노 유키노부의 Space Fantasia Anthology 만화를 읽고 있는데 음악에 영향을 더 받아서인지 만화의 웅장한 스케일이 더 장엄하게 와 닫는다...

그러면 모짤트의 세계로 고고씽~~


Lacrymosa Requiem



Mozart's Great Mass in C Minor- Kyrie




Mozart Requiem Mass in D Minor VI - Confutatis and Lacrimosa






Mozart: Piano Concerto No.23 in A major, K488, Second movement




Mozart Piano Concerto No. 9, Third Mvt, Mitsuko Uchida



Mozart Requiem Mass in D Minor VI - Confutatis and Lacrimosa




Sumi Jo - Donizetti - Lucia di Lammermoor - Mad Scene




Lacrymosa - (Remake)



이건... 보너스... ^^
 
간만의 연휴라 집에서 뒹굴 뒹굴... 맥주 맥

즈 마시며 영화 두 편을 보았는데.. 나름 우연찮게도 Time Travel 관련이라...

한넘은 FAQ about Time Travel...
뭐라 그럴까나.. 걍 생각없이 재밋게 볼 수 있는 영화?

옛날 같으면 주저리 주저리 느려 놓았을텐데.. 암튼 아주 상콤한 HBO산 영화..

그리고 유덕화의 미래경찰... 완죤... 먼가 hybrid... 나름 재미없지 않고 재미 있었음... 불안하고 엉성한 CG는 영화의 그 키치함을 더한다..

영화 둘 다 여배우들이 넘 예뻐요...ㅠㅠ





그리고 추억의 음악... 미래로의 귀환...ㅋㅋㅋㅋ
OST category는 따로 만들어 두지 않아 Classical로 쏘~옥 ^^

Back to the Future by Alan Silverstri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립 글래스의 주옥 같은 사운드트랙들...
(필립 글래스는 자신의 후기 음악을 미니멀리즘과 연계시키는 것에 대해 거부하고 있긴 하다)

반복과 점진을 통한 숭고함의 구현...
어쨋든...어떤 영화에 이런 음악들이 어울릴까?
뭐니뭐니 해도 복잡하게 얽히고 섞인 심리적 내면을 다룬 사이코 드라마류가 아닐까?

인생을 살며 하나 하나 쌓여가는 작은 감정과 경험 그리고 생각들은 어느 한 순간 돌아볼 때 그 원인과 이유를 찾을 수 없을 만큼 내면은 복잡해져 있다.

무엇인지는 알겠으나 (말그대로 '감'은 잡히나),
말로도, 글로도 표현할 수 없는 그 복잡함 혹은 '거대함'

이것이 바로 미니멀리스트 음악과 영화의 내러티브가 만나는 접점이 아닐까?
아래의 사운드 트랙도 그러한 사이코적인 성향이 굉장히 강하다.


[Hamburger Hill] by John Irv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과 대리석을 사용한 마야 린의 베트남 메모리얼은 법정 소송까지 불러일으킬 정도로 엄청난 이슈를 몰고 왔었다.
당시 예일대 건축과 2학년이었던 그녀 안에 흐르는 베트남의 피도 분명 문제였고 물과 대리석을 사용해 정말로 아름다운 랜드스케입 아키텍쳐를 어떤이들은 건축물로 인정하지 않았다.
결국 마야 린의 작품을 체택하는 대신 성조기를 휘날리며 서있는 미군들의 동상을(아주 권위주의적이고 애국주의적인...) 그 주위에 배치하는 조건으로 반대파와 찬성파의 합의가 이루어졌었다.

베트남 영화의 걸작 중 하나인 [햄버거 힐]의 시작은 그 마야 린의 작품과 오프닝 크레딧이 절묘하게 교차되며 관객을 베트남 전장의 한 가운데로 이끄는데 이를 필립 글라스의 음악이 매꾸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ndyman] by Bernard Ro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필립 글래스에게 의뢰가 들어갔을 당시 [캔디맨]의 플롯은  뛰어난 심리적 장치로 Urban Myth를 풀어나가는 작품이었으나 결국은 저예산 헐리우드 영화로 나오며 필립 글래스를 화나게 만들었다 한다.

어쨋든 이 영화의 흥행은 비교적 성공적이었고 많은 이들이 필립 글래스의 사운드트랙을 찾게 되었다. 이는 '화난' 필립 글래스로 하여금 2편의 음악을 담당하게 이끈다.



It was always You, Helen from Candyman





[Koyaanisqatsi] by Godfrey Reggio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약 우주인에게 지구를 소개할 가장 아름다운 작품을 보내야 한다면 갓프리 레지오의 카치 3부작을 보내겠노라고 한 영화 크리틱이 말한 적이 있다.
언젠간 갓프리 레지오의 세심한 포스팅을 올리리라 생각하고는 있지만 염두가 안난다.
어찌하였건 죠지 루카스,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스티븐 소더버그가 각각의 시리즈의 재 발매와 홍보를 자신들의 이름을 걸고 도와 주었을 정도다.

그리고 지금은 너무 흔해 빠져 새롭진 않지만 이 고속 촬영의 기법은 코야니스카치에서 처음 소개된 기술이기도 하다.

특히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은 30년 전 갓프리 레지오의 부분 영상만을 보고 그 매력에 푹 빠지고 스폰서를 자청할만큼 엄청나게 아름다운 영상과 현대 사회에 대한 열린 관점을 이끄는 이 시대 최고의 영상 작품 중 하나다.

나도 갓프리 레지오와의 인터뷰는 평생에 잊지 못할 소중한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
처음 갓프리 레지오는 라비 샹카와 토미타를 염두해 두고 있었으나 극적으로 필립 글라스와 만나게 되고 서로의 작업은 초기 ceoncept의 공유를 통한 독립적 방식으로 진행되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Hours] by Stephen Dald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그에게 생애 두 번쨰 아카데미 음악상을 안겨준 디 아우어스의 사운드 트랙

















  1. Favicon of https://galula.tistory.com BlogIcon Galula 2009.05.17 14:24 신고

    캔디맨 OST 잘 듣고 갑니다.
    한국어 웹상에서 잘 나오지 않는거라 참 반갑네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5.18 01:25 신고

      아 그런가요? 필립 글래스의 영화음악들도 주옥같은 트랙이 참 많죠?



MInimalist Music

옛날 부터 아트뮤직을 좋아하긴 했지만 본격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들어본건 아마도 일렉음악에 빠지고 난 후인 것 같다.
일렉음악에 빠지고 난 후 아트뮤직을 뒤지기 시작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이 있다면 제일 먼저 바로크 음악인 바흐와 미니멀리즘에 관심을 시작하는 것 같다.

음악 뿐만이 아닌 모든 디지털 매체의 핵심 요소인 Copy & Paste 의 개념이 일맥상통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 개념은 음악의 작업 과정 자체에도 깊이 스며들어 있다.

트랜스의 오페라적이고 아리아적인 요소를 제쳐 두고라도 하우스와 테크노 음악이 가지고 있는 프로그레시브한 점진적 진행은 미니멀리즘에 깊은 뿌리를 두고 있다.

대중 패션과 제품 트렌드에 의해 요즘 미니멀리즘이란 말이 간결함으로 많이 통하고 있다. 물론 간결함이 미니멀리즘의 중요 요소이기도 하지만 단순한 관점에서 말하는 것은 분명 어폐가 있을 것이다.

미니멀리즘이란 의미가 건축, 음악, 패션, 미술 등의 각각의 영역 안에서 약간 다르긴 하지만 공통적이면서도 개인적으로 가장 중요한건 바로 단순한 요소들이 반복과  점진적 진행을 통해 레이어 개념으로 쌓이고 그로 인해 Sublime한 무언가를 구현 시키는 것이 아닌가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에 있어 미니멀리즘 하면 우선적으로 테리 라일리와 그의 제자들인 스티브 라이히, 필립 글래스를 꼽는다.
미니멀리즘이란 단어 자체는 영화 [피아노]의 사운드 트랙으로 유명한 마이클 니만이 만들긴 했다.
하지만 이들 '스타' 미니멀리스트 말고도 상기해야 할 것은 미니멀리즘 음악의 진짜 원조격인 La Monte Young 라 몽트 영일 것이다.



Philip Glas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찌하였건 여기서는 그 중 대중적 인지도가 가장 높은 필립 글래스 음악 중에서 즐겨듣는 걸 몇 개 뽑아 봤다.
매일 아침 7시에 작곡을 시작한다는 필립 글라스. 아트 뮤직 피스 말고도 수많은 영화 사운드 트랙을 작곡하기도 했다.

이미 Kundun, the Hours, Notes on a Scandal로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했고 햄버거힐, 캔디맨 등 주옥같은 음악들을 선보였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아마도 가장 의미 있는 작품은 Godfrey Reggio 감독의 30년에 걸친 3부작, Qatsi Trilogy가 아닐까


개인적으로는 반복 작업이 많을 시 자주 듣곤 하는데...
사람 참 빠지게 만든다...



Wichita Surta Vortex from <Solo Piano>   6: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툭하고 끊김...ㅜㅜㅋ











Part 1 from <Music in Twelve Parts>    18: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필립 글래스란 이름을 거장의 대열에 올려놓은 앨범이 아닐까 한다. 트랙의 길이도 숨막힐 정도지만 앨범의 길이는 4시간을 육박한다.
지금까지 필립 글래스의 모든 것이 담겨 있을 정도로 미니멀리스트 음악의 걸작으로 손꼽힌다.







Knee 2
from <Einstein on the Beach>   6: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립 글라스가 만든 최초의 오페라 앨범이며 (요놈은 5시간을 육박한다)... 아마도 필립 글라스를 대중적 스타덤에 올린 키가 되는 앨범일 것이다.
이 음악 구현에서 글라스는 인간의 관점은 물리적 힘이 아닌 생각의 힘으로 변한다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고 한다.
뭐 어쨋든 이 여성의 중얼거림은 어딘가 로리 앤더슨을 떠올린다.
아방가르드한 특성도 그렇긴 하지만 목소리가 비슷해서 인가?ㅜㅜ







Sons of the Silent Age from <Heroes Symphony>   8: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버만 보고도 숨이 덜컥 막혀버리는 앨범이다.
데이빗 보위+필립 글라스+브라이언 이노...
음악 안듣고도 사게 만들만한 포스를 자랑한다...
솔직히 이 앨범 처음으로 봤을 때 오X 지릴뻔했다...ㅜㅜㅋ

데이빗 보위와 브라이언 이노의 히로 앨범을 심포니 피스로 글라스가 바꾼 건데... 특히 타이틀인 Heroes는 Aphex Twin의 리믹스 버젼도 정말 괜찮다...

이 앨범에 수록된 Sons of the SIlent AGe 또한 동명의 70년대 보위 앨범에 있는 것으로 보위에 따르면 사실 앨범의 제목을 Hero 대신 이걸로 갈려고 했다고 한다.  다른 트랙은 전부 임프로바이즈 된데 비해 유독 이 트랙만 레코딩 세션이전에 모두 '만들어' 졌다고 함.






Closing from <Glassworks>    5: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하게 일반 대중을 위한 필립 글라스 음악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필립 글라스 '스타일'도 어느때보다 더 확연하게 들어나고 곡들의 길이 또한 상대적으로 짧다.

나같은 대중을 위한 세심한 배려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