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GS & Co.

1976년부터 1981년까지 Top of the Pops를 책임졌던 제 3기 댄스 트룹으로 역시 혼성이다. 루비 플리퍼스의 갑작스러운 해체로 역시 급조된 그룹으로 루비 플리퍼스의 매니져였던 팬스피플의 멤버, 루스 피어슨과 플릭 콜비가 다시 매니져 임무를 수행했다.

레그즈엔코라는 이름은 TOTP 시청자들이 직접 뽑은 이름이었다. 특히 시대가 시대였던 만큼 이들이 맞추어 추던 음악은 디스코 뿐만아닌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었고 Sex Pistols 음악의 해석 또한 상당한 이슈를 불러일으켰다고 한다.

TOTP 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활동했고 81년 TOTP를 떠나고 난 후에도 약 4년 간 클럽과 캬바레 쇼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팀은 유지돼었었다.



Chanson d'Armour by Manhattan Tranfers




New Kid in Town by the eagles




Nice legs Shame about the Face




RUBY FLIPPER


Top of the Pops의 제 2기 댄스 트룹으로 팬스피플의 장장 8년간의 여정을 끝내고 해산함으로서 급조되었다. 팬스피플의 멤버였던 루스 피어슨과 플릭 콜비가 자신들의 이름을 따서 루비 플리퍼스란 이름을 짓게 되었다.
70년대가 디스코 전성기였던 만큼 좀더 디스코 오리엔티드되고 혼성 그룹의 멤버진을 짯다. 하지만 팬스피플이 가졌던 인기에는 못 미쳤고 훗날 Legs & Co.로 다시 바뀌게 된다.
팬스 피플의 체리 또한 이 그룹의 멤버였다.


W/ KC & the Sunshine Band



Detroit Spinners ::: Rubberband Man






70년대 이후에 태어나긴 했지만 80년대를 풍미했던 팀이라서 그런지 굉장히 비디오 적인 감성이 강하다. ... 그리고 저 섹시한 타이즈와 하이힐 그리고 부츠는 어떻게 할 것이란 말인가 !!!!


The Hardest Part ::: 역시나 데이빗 보위의 글램 영향이 확연히 드러나 보이는.. 초섹시 영상




Rebel Rebel




Super Nature ::: Cerrone의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던 섹슈얼 스페이스 디스코의 최고봉



Debbie Ash ::: 이건 뭐 넘 섹시해서 뭐라 말을 해야 할지...-_-ㅋ









Top of the Pops의 전설의 여성 댄스 트룹인 Pans People의 뒤를 이어 태어난 또 하나의 여성 + 남성 댄스 트룹으로 Pans People 전형적인 캔디팝 이미지라면 핫 거쉽은 굉장히 도발적이고 섹슈얼하고 중성적인 이미지를 무기로 1978년 부터 86년까지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The Kenny Everette Show의 간판 스타로서 그들의 최고 히트곡은 (이들은 자신들의 앨범까지 냈었다..비록 망했지만...-_-ㅋ) I Lost my heart in Starshipr Troopers다.
당시 히트했던 영화 [스타워즈]의 후광을 업고 히트했고 이 때 메인 보컬은 바로 [오페라의 유령]으로 유명한 팝 오페라 자곡가 앤드류 로이드 웨버의 부인인 사라 브라이트맨이었다.
비록 사라는 금방 여기서 뜨고 전설의 엔터테이너의 길을 걷긴 했지만 핫 거쉽은 디스코라기 보다는 Hi-NRG에 더 어울리느 빠르고 퇴폐적인 이미지로 당시 이런 그들의 모습이 굉장히 위험하게 여겨졌던 초저녁 타임의 TV쇼를 훌륭하게 소화냈고 나이트 클럽 문화 안에서 가장 많이 사랑받던 댄스 트룹이었다.

1978 Starship Troopers w/ Sarah Brightman




Take a Walk on the Wild Side :::  Velvet Underground의 Lou Reed가 데이빗 보위의 프로듀싱과 함께 태어난 걸작 중에 하나를 핫 거쉽이 커버해버림... 역시 글램



Do Brown Sugar 1974




Going to the Chapel / Boogie Woogie Bugle :::



Top of the Pops의 Babe들인 Pan People 두 번째
이번엔 유명한 음악들과 그들의 Interpretation 영상들
이들이 가장 나쁜 말을 듣던 것은 그 '어설픔'과 너무 직설적인 해석 때문이었다.
하지만 여기에도 이유가 있다.
그들이 실력이 뒤떨어졌다는 것 보다는 시간의 제약이 너무 컸다
방송 하루 전 혹은 몇 시간 전 당장 방송에 나올 코리오그라피를 짜내야했던 이들로서는 정말 힘든 일이였을 것이다.
여성들의 이런 댄스가 단지 남성들의 눈요기거리감이라는 것을 넘어서 이들의 열정을 한번 봐봄직한...
정말 오늘 날의 댄스의 기본 동작을 모두 갖추고 있다!!!


Wedding Bell Blues 1970 ::: 이 곡을 첨 알게 된건 초등학교 시절 홈얼론의 매컬린 컬킨이 주연이었던 영화 [마이걸]의 사운드트랙을 '비싼 돈' 주고 일본 판 CD로 샀을 때였다. 그리고 지금까지 항상 즐겨 듣는 음악이기도 하다.




1974 Love's Theme ::: 베리 화이트의 제 2차 프로젝트 러브 언리미티드 오케스트라의 최고 걸작 중에 하나인 러브 테마를 배경으로 춤을 추는 팬스 피플.. 이건 볼륨을 좀 높여야 한다.



When Willl I See You Again ::: 아름다운 나이트 가운 드레스를 입고 감미로운 음악에 맞추어 ~~~~~~




1973 Get Down by Gilbert O'Sullivan ::: 지금까지 팬스 피플의 댄스 중 가장 많이 사랑받고 기억되는 영상 중 하나다. 역시 특징은 귀여운 강아지들... 한 놈은 시작되자 마자 걍 집에 가버린다....-_-ㅋ


음악 영상, 특히 가요 프로그램이나 컨서트 같은 경우 무대를 아름답게 수 놓는 여성 백댄서들이 있다. 주연은 아니지만 항상 비중있고 가장 중요한 조연으로 아티스트의 뒤에서 묵묵히 음악에 대한 interpretation을 도와주는 아주 중요한 존재들이다.
(일본영화 백댄서즈도 상당히 추천할만함...)
가장 중요한 조연이라고 한 것처럼 오늘 날 백댄서들은 항상 뒷전에 물러나 있나.
하지만 뮤직 비디오가 활성화 돼지 않고 일일이 하는 가수들의 섭외가 쉽지 않았던 옛날에는 이러한 댄스 트룹들이 무대의 중심은 물론 프로그램과 무대의 가장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날 때가 있었다.
그러한 여성 댄스 트룹의 거의 시초같은 그룹이 있었으니 바로 영국의 유명 음악프로그램 Top of the Pops에서 70년대에 활동하던 Pan's People이다.
몇 번의 멤버 체인지가 있었고 그들의 댄스 또한 지금 보기엔 좀 어설퍼 보이지만 엄청난 사랑을 받던 영국의 그야말로 사랑스러운 Babe들이었다.

그들의 주옥같은 영상들...
국내 유튜브에도 이렇게 오래전 영상들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작은 바램이 있다..
예를 들어 드라마 [질투]의 오프닝을 오려준다거나...ㅋㅋ


1972년 12월 28일 Cherry Gillespie 데뷰 영상
체리, 혹은 쉐리이~ 가 팬스 피플로 데뷰했던 영상인데 거의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포장되었다가 나온다... 쉐리도 초창기 멤버는 아니지만 Babs Lord, Flick과 함께 가장 많이 사랑 받던 멤버 중 하나였다.




Pan's People 1974



Pans People 60s~70s 엑기스 모음


Finders Keepers ::: Chairman of the Board





진짜 재미는 1분 55초부터...



Bonus..

본격 스트리트 댄스 영화를 표방했던 [Step Up]이란 영화를 참 재밋게 봤었다.
[Step Up]의 속편 감독이 극 중 캐릭터, 무스와 함께 결성한 댄스 크류, ACDC가 유튜브를 통해 다른 댄스 크류인 M&M과 댄스배틀을 벌이는 동영상으로 한동안 인기를 끌었었다.
결국 이들은 Teen's Choice 어워드에서 마지막 배틀을 벌이게 된다

뭐 국내에도 끝장나는 비보이들이 하도 많으니 어떻게 보일지는 모르겠지만 한번 쯤 보고 미소지으며 볼 수 있는 꽤 괜찮은 영상이다.

DANCE BATTLE 2 w/Miley Cyrus, Adam Sandler, Chris Brown etc


  1. 한국인 2012.05.06 21:31

    이동영상에서 나오는 노래제목하시는분 ㅠㅠ



어느 블로그에서 발견한 테크토닉 관련 짧은 다큐멘터리..
딱히 내용은 별로 없다...
영국에서 프랑스로 날라가서 지금 트렌드라는 테크토닉 혹은 일렉트로 댄스 현장을 확인해 보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영상인데...
영상 자체에 대해서는 뭐라 할 말 없이 그냥 간단한 편집이고...
단지 프랑스 내부 안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볼 수 있다는 것 빼곤... 뭐....

포스팅 이유는 그저 하도 테크토닉, 테크토닉.... 떠들어 대는 건 좋은데...
즐기는 건 더더욱 좋은데...
왜 ... 꼭 미디어에서 "테크토닉이란 이런거죠.."라며 꼴깝들을 떠는 모습을 보면 왜그리 눈꼴시립고 씬 자체가 싫어지게 만드는지...
테크토닉 대가 인 것처럼 요즘 떠들어 대는데 테크토닉이 세인의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한건 벌써 1년이란 시간을 채웠다...

그냥 즐기는 사람들 즐기게 냅두면 안될까... 그리 이슈화를 시켜서...-_-ㅋ
좋아하던 사람도 싫어지게 만들어버리는지...

미디어를 통한 호들갑으로 짧은 수명을 보내고 없어져버리는 많은 문화 현상을 우리는 목격해왔다.
물론 그들도 '먹잇감'이 필요하겠지만서도...

튼실한 언더문화로 자리잡음을 하기 이전에 그렇게 떠들어 대버리면 성장하기도 이전에 그 테두리에 갇혀버린다.

심연부터 수면까지 깊은 바다에는 다양한 생명과 영양분이 존재하지만 무작정 힘차게 떨어지는 폭포 밑에는 광경은 화려하고 장관일지는 모르나 그다지 많은 생명체가 존재할 수 없다.

또한 그렇게 강력한 폭포물을 해치고 올라가기 또한 불가능하다. (연어도 그렇게 상류 올라오는 것도 힘들어하는데 폭포는 무슨...-_-ㅋ)

비록 물건너 오긴 했지만 기분좋게, 다양하게, 신선하게, 천천히 그 양분을 섭취하며 만들어갔으면 좋았었을 듯한 한 작은 문화현상이 Fad가 되어 휴지조각이 되버렸다...

그게 아쉽다..


지금까지 뻐언한... 이야기의 포스팅이었음....

  1. Favicon of http://kimmarley.tistory.com/ BlogIcon kimmarley 2008.08.01 14:14

    '미디어를 통한 호들갑으로 짧은 수명을 보내고 없어져버리는 많은 문화 현상'공감되네요..아무런 생각없이 그저 '소비'하려고만 하는 의식들이 아쉽습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8.03 00:20 신고

      소비에 의해 또 하나의 의미있는 무언가가 태어난다면 문제가 없을 텐데 의미 없는 소비 후에 남는게 없는 것이 문제 인 것 같습니다..

      의미 없는 소비 후에 또 다른 의미 없는 소비를 가져오는... 괜한 엔트로피만 높아져 가는 것 같아 아쉬워요.. -_-ㅋ

  2. kitsune 2008.08.21 00:57

    새로운 영상 잘 보고 글 잘 읽었습니다..
    너무나 공감가는 글이네요..
    테크토닉을 처음 접했을때가 한국에서 유행하기 한 3달전 쯤이었는데..
    처음 봤을땐 신기하기도 하면서 이상하다고까지 생각이 들더군요..
    뭐 그래서 그냥 지나쳤는데..갑자기 테크토닉 열풍이 불더라구요..
    확실히 유행면에선 외국에서 들어오는게 많다는 생각을 하게되네요..참 여러모로 복잡해지는군요~

  3. kitsune 2008.08.21 01:00

    덧붙여 한국에선 오직 유행만으로 지나가버리는게 씁쓸할 따름이에요
    요즘도 이제 테크토닉이 슬슬 죽어가고 있는것 같은데..
    맞나 잘 모르겠네요 오락 프로그램을 즐겨보지 않아서..아무튼..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8.21 08:22 신고

      어디서 들었는데 이번 국내 테크토닉 유행은 1년 전 음반관계자들 회의에서 세팅된거라고 하더군요...
      "08년은 테크토닉으로 가자"라고 밀어붙인 듯...

      다들 먹고사는거 힘든 세상임에는 분명하지만서도...

      하위문화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움직임들이 하나의 복합체로서 다양한 영양분을 뿌릴 골격도 갖추기 전에 져버리는 모습들이 참 안타깝죠...

      무슨 매미들 보는 것 같아요...
      오랜동안 알안에 갇혀있다 결국 깨고 나오면 시끄럽게 죽으라 "맴맴'거리다 몇 일후에 삶을 마감하는...-_-ㅋ

  4. hoit 2008.09.09 23:54

    뒤늦은 댓글인가요,,
    암튼, 텤토닉 열풍이 불어서 너도나도 추게 되었으면, 제대로!라도 춰야 말이죠, 연예인들끼리도 소외되지 않으려 너도나도 춤 추는걸 보면 몇해 전 극악의 모 댄스 열풍이 떠오르네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09.10 10:03

      테크토닉은 이제 잊고 살려구요 ^^ㅋ

      내년이면 또 윗분들깨서 다른 유행 드라이브를 걸겠죠?
      내년은 뭘로 드라이브를 걸지 참 기대되지도 않고 궁금하지도 않지만 궁금하네요... (^^)ㅋ

      그때가 오면 이번처럼 실망안하고 욕도 안하게 되었으면 합니다만...
      희망사항일까요?

      그나전 다들 하면 뭐든지 다 같이 해야 된다는 마음 속 깊이 박힌 정서는 언제나 봐도 참 무서운 것 같아요...
      언급하신 극악의 춤 열풍 뿐만 아니라,
      월드컵때도 '살짝(?)' 무서웠었어요 -_-ㅋ

테크토닉 댄스 그 후... [Tristesse Joie" Rolf Honey Remix] by Yelle





Bastien Lattanzio and Guillaume berg가 Yelle의 음악을 깔고 감독한 리복 비디오..

어쩌면 일렉트로 하우스와 UCC라는 인터넷의 가공할 파장력을 등에 업고 성공한 1년전의 테크토닉 댄스 현상의 그 후의 모습일 수 있다.
인터넷을 통한 파장의 위력은 존경할만하고 먼 나라에서도 이렇게 빠르게 정보를 접할 수 있는 면에서는 좋지만 듣기에 바보상자 TV에서까지 나와 이게 좀 유행이죠 하며 지랄들을 해덴다니, 그런 모습을 보면 좀 씁슬하다.

신선하고 활기 넘치는 젊음의 문화가 미디어의 상업성과 대중성과 만나게 되면 금방 싹이 시들어버리기 때문에....

일단 춤은 옛날 (Yelle의 A Cause de Garcon Tepr Remix)과는 약간 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게이틱한 이미지를 풍기는 (놀리는 것 아님!) 남자 3명의 등장에서 가운데 여성이 하나 추가됨으로서 (캐더린 페로에 블랑샤르가 떠오른다 이 여성분을 보면) 스키니진이 풍기는 그 중성적이고 탈-마초적인 충격의 신선함이 조금 물러졌다.

춤은 좀더 부드러워 졌고 힘은 잃은 듯 하다... 그래도 아직까지도 눈은 즐겁다..
오히려 부드러운 동작들이 많아지고 아무래도 리복 뮤직비디오이기 때문인 듯 한데, 발의 움직임이 많이 포커스되는게 특징이다..

어찌하였건 개인적으로 90년대 문화를 몸으로 느끼며 자라난 세대로서 드디어 80년대 후반  레트로를 지나 90년대 레트로의 물결이 몰아치는 것을 보는 지금 마음이 썩 나쁘지는 않다...
오히려 반갑다...

하얀 빽바지, LA 기어, 리복, 뉴키즈온더블럭 등등...




  1. hoit 2008.06.24 22:53

    모래 위에서 춤 추기 힘들었겠어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06.25 07:39

      ㅎㅎㅎ 그러게요...
      말씀듣고 생각해보니 모래 먼지 좀 먹었겠네요
      NG라도 나면...ㅋ

  2. kitsune 2008.07.20 03:18

    맞아요..
    TV에까지 나와서 이게 좀 유행이죠..
    이런게 좀 그래요~
    잘 읽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7.21 12:10 신고

      좋아하던게 TV에 나오면 좋아야 할텐데...
      해도 너무한다 싶은게 너무 많으니 반감 부터 먼저 들어버리니 참... 뭐 양 쪽 입장다 어쩔 수는 없는 듯 해요 -_-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태리의 유명 엔터테이너 Adriano CelentanoPrisencolinensinainciusol,

이태리에서는 거의 40년이 넘게 사랑을 받아오는 독보적인 존재라고 한다. 

 Alright이란 부제로 발매되었었다...

어찌하였건, 이 영상도 눈을 때지 못하게 만드는 코리오그래피의 매력이 잔뜩 담겨있다.
메스 게임이나 단체로 뭘 하는 걸 보면 뭔가 벅차오르는 것 같은 스케일을 통한 감동을 받는다.
군대의 행군도 그런 맥락이 아닐까...ㅜㅜㅋ

어찌했건 아드리아노의 독보적인 캐릭터도 돋보이지만,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많지 않은 숫자의 댄서들을 사용하면서도 간단한 장치를 통해 스케일의 극대화를 일궈내며 웅장함을 보여준다는 것.

1.거울
-거울에 비치는 무한대의 댄서들을 통해 스케일의 극대화를 끌어냈다

2.큰 움직임
-댄서들의 춤이 보다 과장 되고 큰 움직임을 보여주는데 이건 거울이라는 장치를 통해 더욱 스케일의 효과를 더해준다.



플러스, 마지막 댄서들이 만들어내는 움직이는 박스 형태의 정렬 또한 눈여겨 볼만하다.



그래도 음악하면 빼놓을 수 없는게 춤...
그래서 댄스 케테고리도 하나 만들었음...
몸치라 춤은 못추지만 춤추는 거 보고 있음 마냥 신나고 즐거움...
으쌰 으쌰

이거는 옛날 영국 TV 프로그램이었던 Benny Hill Show 중 전속 댄서들인 힐의 천사들 영상.
역시 디스코와 코리오그라피가 들어간 춤 향연은 즐겁다.....

Hill's Angels



Cerrone의 프랑스 디스코의 전성기를 열어준 Super Nature를 배경음악으로 한 코믹 댄스.


지금이야 다들 할머니들이 되어계시겠지만.. 여전히 쉑시한 댄서들...
반짝 반짝 글리치에 saturate된 무대 색상...
디스코 헤븐의 칸디걸이 연상되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