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하면 펑크의 이미지도 있지만, 이런 휴식스러운 이미지도 있는 것 같다. 레게에서 오는 그 귀차니즘 스러운 DNA 때문일까...

저런 분위기에는 솔 맥주가 참 좋았다....

암튼, 좀 부담없이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스카 사운드 4선...



CaLaveras y DiabLitos by Los Fabulosos Cadillacs

1985년에 결성되었던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출신의 밴드로 아마도 가장 유명했던 라틴 락밴드 중 하나로 기록될 수 있을 것이다.  

이 곡은 그들의 1997년 발표곡인데, 해골과 악마가 제목인 것처럼 뮤비 중간중간에 클래이 애니메이션 스러운 귀여운 이미지들을 볼 수가 있다.

걍 나른한 일요일 오후에 듣고 있으면 편안해질 그런 곡이다. 





流れゆく世界の中で feat.MONGOL.800 by TOKYO SKA PARADISE ORCHESTRA

일본도 괜찮은 스카나 레게 사운드가 많이 나오는 시장이다. 이 중에서도 도쿄 스카 파라다이스 오케스트라 (스카빠라) 또한 대중이 쉽게 접할 수 있을 만한 스카 사운드를 들려주는 대표적인 그룹 중에 하나다. (펑크락과 모드의 영향을 받은 스카의 비쥬얼을 정석으로 보여주는 그룹이기도 함) 스카가 레게와 펑크락의 헤리티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그시절) 인디 펑크락 그룹 몽골800과 함께 한 이 트랙은 피쳐링의 제목만 봐도 약간의 흥분과 기대를 주었던 곡이었다. 결과도 완죤 좋았음. 이 곡이 발표된 2014년은 몽파찌의 결정 15주년의 해이기도 했다. 



Herb man dub by Skatalites

위의 두 곡에서 스카가 가지고 있는 펑크와 팝의 맛을 느낄 수 있었다면 이 트랙에서는 그 Jazzy하면서도 Funky함을 느낄 수 있다. 1964년에 결성된 자마이칸 팀으로 밥 말리 등 유수 레게/덥 아티스트들의 백밴드 사운드를 맡기도 했고, 어떻게 보면 이 스카 사운드를 널리 알린 주 공신 중에 하나라고 봐도 무방하겠다.  

이 음악은 언제 들어도 간담이 서늘할 정도로 Funky하다. 



Egyptian Reggae by Jonathan Richman & The Modern Lovers

영화, 베이비드라이버를 통해 또 한번 세간의 관심을 끌었던 70년대 히트곡, 이집션 레게다. 우리가 모두 펑크락의 기원은 영국으로 알고 있지만, 어떻게 보면 이 미국인은 그 영국의 펑크락씬이 불을 짚힌 핵심 아티스트로 뽑힌다. (로드러너)







What I got과 Santeria를 통해 90년대 스카 펑크를 대중적으로 알렸던 LA 밴드 서블라임이다. 

위 곡들이 수록 되어 있는 <Sublime, 1996> 대중적으로 이름을 그 이름을 알리기도 했지만 리더 브래들리 노울은 헤로인 오버도즈로 사망하여 밴드는 바로 해체되어 안타까움을 전했었다 


1992, 1994 각각 <40oz. Freedom>과 <Robbin' the Hood> 앨범을 릴리즈 했었는데, <Sublime>의 대중적 스카 펑크 사운드가 좀 울렁거린다면 추천할 만한 명반들이다. 주류와 비주류를 어느 정도 커버(?)하고 있는 <Robbin' the Hood>앨범을 추천함.


참고로 저 이미지의 달마시안은 브래들리의 강아지, 루이다. Lou Dog로 불리기도 한 밴드의 마스코트 였다. (콘서트 장에서도 종종 방생 되었다고 함 ~ 을마 귀여웠을까이~) 뮤직 비디오에도 단골로 등장하심. 


대중에게는 짧은 시간이었을지는 모르겠지만, 절대 빼 놓을 수 없는!!  90년대를 빛나게 해준 스카 펑크 '락' 밴드 중 하나다. 


나름 스카 펑크 그룹이라 했는데 하드한건 없네 ㅎㅎ (이런 음악들이 있다는게 서블라임의 매력 아니가쏘 ㅎ) 


이들의 음악을 접하면 느끼겠지만, 감히 <밥말리+비치보이즈+펑크 ft. 비스티 보이즈>라는 공식을 만들면 서블라임이 나올거라 말하고 싶다. 



Santeria <Sublime, 1996>

What I Got의 후속곡으로 인기를 끌었던 곡이다. 최대 히트 곡인 What I Got을 올리는게 맞을 수도 있었지만, 뭔가 멕시칸스러움과 이 밴드의 어울림을 거부할 수 없는 그 감성이 있어서리... ㅎ




Bad Fish <40 oz. Freedom, 1992>

Sublime의 가장 사랑 받는 곡 중 하나다. 들어보면 왜 인지 알거다. 레게가 전해주는 조낸 Chillout한 사운드. 이 노래만 듣고 있으면 세상 만사 다 떨쳐 버리고 그냥 편안히 자연에 묻혀 살고 싶게 만든다. 갑자기 쌩뚱맞게시리 루소가 생각나는.... -_-ㅋ 아 증말... 밥 말리와 비치 보이즈가 만났다면 이런 사운드가 나왔을 듯.... (너무 오바한건가...)





Saw Red ft. Gwen Stefani <Robbin' the Hood, 1994>

노다웃의 뮤즈 그웬 스테파니와 함께 했던 트랙. 저 때만 하더라도 노다웃은 걍 떠오르는 인디 밴드에 그웬여신 소리 듣던 때였는데, 그런 대박을 터뜨릴 줄이야..... 암튼 저 바지 어쩔껴.... ㅋㅋ 나름 스카 펑크 밴드라 소개 했는데 위 음악들이 너무 말랑말랑해서 끼워 넣었는데 이것도 좀... ㅎㅎ 개취땜에 그럼.





Hong Kong Phooey <Saturday Morning Cartoons' Greatest Hits, 1995>

당대 얼터너티브(??) 아티스트를 총 망라했던 괜찮은 컴필레이션 앨범이었다. 

걍 클리셰를 두고 말하자면 오리엔탈리즘 이란 명목으로 아시안 입장에선 별로 달갑지 않은 제목이긴 하다. 이 상노무 쉐키들이 이 노래 들려주며 내 앞에서 쿵후를 하던 상노무 백인노무 쉐키들 (다 친구였음,) 그 땐 그런 느낌이었음 (흑인이 흑인한테 니가라고 놀리는 느낌) 그래서 별 반감이 없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 날 밤 레게 테마 음악 올리며 요건 사이드로 빼봤다..

소위 '천재'라고 불리우는 아티스트들이 있다.
물론 천재야지만 좋은 작품을 만드는 건 아니지만, 그야말로 천재 소리들을 수 밖에 없는 아티스트들이 간혹 나온다..

그들의 공통점은 엄청난 센스를 타고 났으며 동시에 노력파다...

그런 천재 소리 듣는 두 명의 아티스트의 레게 사운드...

Skanky Panky by Kid koal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닌자 튠 레이블 소속의 DJ로 DJ Spooky와 함께 널리 알려진 실력파 턴테이블리스트로 음악 뿐만 아니라 일러스트레이터로 자신의 앨범 커버를 디자인하기도 한다. 여러가지 다양한 사운드의 샘플링으로 전형적인 IDM 계열 아티스트로 통한다.
요즘 대중 음악 판 보면 뭐 좀 거시기 하면 "샘플링, 샘플링"거리는데... 키드 코알라 좀 배워 보시지?









Soulshine by Diego Chavez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텍사스 출신 아티스트로 역시 IDM 계열 이면서
트립합, 덥, 힙합, 하우스 등의 폭 넓은 장르를 섭렵하고 있다. 북유럽의 아방가르드 팝 아티스트 Lykke Li의 (그녀 또한 천재... 세상엔 천재가 넘 많아----) Little Bit을 리믹스하며 세인에게도 많이 알려졌는데 여러 모니커를 가지고 있다.
디에고 산체즈란 이름으로는 덥/트립합/힙합 사운드를,
A.M Architect란 이름으로 비슷한 사운드의 프로젝트 그룹을,
Otic Angst란 이름으로는 일렉트로 하우스를,
Lotus Tribe의 객원 멤버로서 정치적인 인털렉츄얼 힙합을 하고 있으며,
그래픽 아티스트로서도 아주 좋은 센스를 보여주는데 그의 콜라쥬 작품들은 정말 데스크탑에 월페이퍼로 두고 두고 보고 싶을 정도...^^


  1. Favicon of http://midori5our.tistory.com BlogIcon 한나. 2008.07.22 15:29 신고

    -캬오.유튜브에서 kid koala 이 영상( http://kr.youtube.com/watch?v=YiSFxDJQU48 )보고 충격 받았었어요 진짜 신의 경지;;;
    -아래 곡도 좋네요 :D 소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7.23 08:11 신고

      들어가서 봤는데 역시 키드 코알라 쇼맨쉽도 재밋는 것 같아요~ 테크닉도 예술인데 쇼맨쉽까지 있으니...

  2. Favicon of https://smiley-riddim.tistory.com BlogIcon SmileySong 2009.02.06 00:19 신고

    kid koala가 레게하는것은 처음들어봤습니다.
    재미있네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2.06 01:23

      저도 첨 들었을때는 신기했는데... 더 신기 했던건 이 인간이 결혼 했다는 소식을 들었을때요... 아는 사이도 아니지만 워낙 동안으로 생겨서 영원한 IDM의 피터팬이 돼어 줄줄 알았다는.... 제가 너무 외상위주주위인걸까요?


[Hot Summer Nights 2]
찌는듯한 여름날 밤의 레게 사운드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Photo: Flickr ID:  minimodi.com



한 여름 밤의 레게 두 번째 시리즈로 첫 포스팅보다는 조금 팝 선상에서 떨어져서 그렇다고 레게에 크게 가까지는 않은 칠 아웃 위주의 크로스오버틱한 사운드들...

이미지는 역시 여름의 제왕, 맥주...


Egyptian Reggae by Jonathan Richman & The Modern Love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70년대 조나단 리치맨을 중심으로 결성한 밴드로 프로토 펑크 락 사운드를 구사하다 말랑말랑한 사운드에 빠져 버린 리치맨이 레게 아티스트 Earl Zero의 'None Shall Escape the Judgement'를 리메이크한 곡...
제목에서 유추해볼 수 있듯이 얼 제로의 버젼은 상당히 (그리고 지극히 레게적이게도) 정치적일 듯 한 반면 리치맨의 버젼은 칠 아웃한 분위기를 담고 있다.
훗날 베이스먼트 잭스도 이 곡의 샘플링을 했었다는...



Reasoning by The Skatalit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60년대 시작한 오리지널 자마이카 출신 밴드로 Ska 음악 역사에 있어 빼놓을 수 없을 정도로 스카의 대중화에 일조를 한 그룹이다... 그들의 첫 앨범의 이름 또한 Ska Authentic이었다.
스카의 시작은 록스테디나 레게 보다도 오래 되었다. 하지만 80년 대 이후 불은 스카 리바이벌과 스카 펑크록 바람에 의해 레게에서 발전된 레게의 포스트 장르로 간혹 인식되기도 했었다..(.특히 90년대 No doubt,Sublime, Mighty Mighty Bosstones 같은 그룹들)






Pacific Rhythm by Quiet Villag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잊혀지거나 잘 알려지지 않은 옛날 영화, 광고, 드라마 등의 사운드 샘플링으로 칠아웃이나 다운템포 팬들에게 많이 알려진 그룹으로 이 음악은 레게라기 보다는 Balearic한 칠아웃 범주에 더 어울릴만한 사운드다. 어느 블로거가 말한 것 처럼 여름의 끝자락 그 마지막 밤에 어울릴만한 음악.


  1. Favicon of https://smiley-riddim.tistory.com BlogIcon SmileySong 2009.02.06 00:21 신고

    원곡의 earl zero의 곡은, soul syndicate의 연주가 압권이죠!
    예전에 youtube에 저 에집샨레게 뮤비가 있었는데
    혹시 못보셨다면 체크를..!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2.06 01:26

      넵... 2D화면 상의 Text일뿐이라도 어딘가 레게에 대한 포스가 화다닥 느껴집니다... soul syndicate의 버젼은 체크해볼게요 ... 역시 인터넷은 이런 새로운 발견과 추천과 의견의 기쁨인 것 같습니다... ^^ㅋ

      또 하나의 새로운 음악 소개, 감사합니다!


[Hot Summer Nights 1]
찌는듯한 여름날 밤의 레게 사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끈 후끈 찝찝할 정도로 더운 여름 밤...
그 찝찝함에 이빠이 짜증이 날 때도 있다..
그럴 때마 마음이 나마 좀 Chill 하게 쓸어주는 사운드가 편안한 레게 사운드가 아닐지..

그리고 코로나나 Sol 맥주 한잔...크...


Reggae / Rocksteady / Dub sound가 들어간 칠한 팝 사운드들

..


Me & Armini by Emiliana Torrini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중에게는 영화 [반지의 제왕]의 골룸송으로 잘 알려진 에밀리아나 토리니의 신보다.  깔끔한 레게 사운드가 입혀진 곡으로 처음 비트를 때릴 때부터 귀에 쏙 달라붙는 다는...
앨범 발매는 8월 중으로 알려져 있다..
앨범 발매가 얼마 안남아 안올리려 했으나 이번 테마에 이처럼 잘어울리는 곡이 없어서리..ㅜㅜㅋ






Milk & Honey by Prince Fatty ft. Hollie Cook
사용자 삽입 이미지
70년대 덥과 락스테디 리바이벌의 선두주자 중 한명인 프린스 패티의 곡.. 재즈 보컬 풍의 홀리 쿡의 피쳐링으로 한결 더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사운드







Tomorrow's Another Day by Collie buddz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인 힙합 아티스트로 역시 카리비안을 연상시키는 밝은 레게와 힙합의 크로스오버 사운드를 보여준다. 









  1. Favicon of https://clotho.tistory.com BlogIcon clotho 2008.07.17 12:51 신고

    에밀리아나 노래가 아주 쏙쏙 들어오네요. 점심 묵고 서핑하고 있는데 아주 좋아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07.18 12:37

      안그래도 요번 앨범 기대하고 있어요..
      아티스트 나름에는 전 성향에서 굉장히 탈출한건데 좋은 쪽으로 결과가 나온 것 같아요 ^^

  2. Favicon of https://smiley-riddim.tistory.com BlogIcon SmileySong 2009.02.06 00:23 신고

    이야, prince fatty는 정말 좋은 아티스트죠.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2.06 01:29

      그 시대거 아니건 혹은 일찍 들었건 늦게 들었건... 어떠한 소리 혹은 음악에 대한 것을 들고 보았(?!)을 때 어딘가 세월에 찌들은 건 아니고 세월에 의한 그 내공이 쌓여있는 그 진국같은 느낌을 받을 때... 첨 들어보는 아티스트라도 이건 뭐야!를 왜 칠때... 그런 진국같은 느낌이 잘 전달 돼는 트랙인 것 같아요,.,,,
      '

  3. Favicon of https://smiley-riddim.tistory.com BlogIcon SmileySong 2009.02.06 03:27 신고

    아하하핫.맞는말씀이네요.
    작년에 낸앨범을 들어보셨겠지만서도
    절대 우유타지않은 입에 착착붙는 진한곰국같지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2.06 12:57

      ㅋㅋ 우유타지않은 곰국.. 표현이 재밋어요
      언제쯤 저런 내공을 가질 수 있을런지
      내공만빵 디자이너나 미술가들을 보면 선 하나만 찍 그어도 그 포스가 장난아니잖아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