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http://www.tirsolighting.com/our-work/cultureclub/]


살아가면서 항상 느끼는게 우리는 항상 복고 트렌드를 달고 사는 것 같다. 요즘은 '레트로' 단어를 더 많이 쓰겠지만, 암튼 복고 트렌드는 언제나 발생했었고 다만 그게 몇 년도의 복고인거냐가 중요했었다. 

이번만 그런건 잘 모르겠지만 꽤 오랜시간 80년대 레트로가 펼쳐진 것 같다. 음악씬만 봐도 이미 10여년이 더 흐르도록 80년대의 레트로가 계속 해서 탄력을 받고 있다. 거기에 신스웨이브와 퓨쳐펑크의 시조격인, (2010년대 등장한) 베이퍼웨이브 또한 이제 상업적 수면 위에서 단어가 언급되면서 전반적으로 바이올렛 계열의 네온 색상으로 일관되는 80년대 레트로는 비쥬얼적인 면까지 먹어 들어가고 있다. 

하지만 그 시간이 오래된 만큼, 80년대 레트로도 곧 후반과 90년대의 초반 분위기를 많이 따라가고 있는 모습도 보이는 것 같기도 하다. 특히 요즘 길거리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스키니를 벗어나) 통이 커진 바지와 쟈켓 등의 패션들도 이를 대변하고 있는 것 같다. 

이 쯤해서 레트로의 유행은 20년마다 찾아온다는 레이버의 법칙을 다시 한 번 들여다 봐도 재밋을 것 같다. 

 꼴불견 그 때가 오기 10년 전
 뻔뻔함 그 때가 오기 5년 전
 용감함 그 때가 오기 1년 전
 스마트함 바로 그 때
 촌시러움 그 때로부터 1년 후
 흉측함 그 때로부터 10년 후
 우스꽝스러움 그 때로부터 20년 후
 괜찮음 그 때로부터 30년 후
 기이함 그 때로부터 50년 후
 매력적 그 때로부터 70년 후
낭만적 그 때로부터 100년 후
 아름다움 그 때로부터 150년 후


출처: 
https://electronica.tistory.com/entry/retro3?category=101154 [Groovie's Lounge]


암튼 개인적으로도 80년대 후반 및 90년대의 음악들을 요즘 많이 즐겨듣는 입장에서 요런 플레이 리스트도 괜찮을 것 같다 싶어 90년대의 댄스팝 장을 열어준 시조겪의 사운드를 담고 있는 80년대 후반의 여성 보컬 댄스팝 음악들을 살펴 보았다. 

개인적으로 플레이 리스트 짤 때 (포스팅 할 때도 그렇고), 12곡 정도가 적당해 보여 이번에도 12곡이다... 그래서 아쉽게 올려 놓지 못한 음악도 많긴 하다..

자, 그럼 80년대를 마무리하고 90년대의 새로운 에센스를 열어주었던 그 사운드들을 찾아 들어가 보자.


[Dance Pop] 80년대 후반 여성 댄스팝 12선:

90년대의 에센스

Ft. Paula Abdul | Cathy Dennis | Martika | Sonia | Eighth Wonder | Mandy Smith | Alisha | Regina | E.G. Daily | Belinda Carlisle | Samantha Fox | Kim Wilde

[YouTube Playlist]

1. Forever Your Girl by Paula Abdul

2. Just Another Day by Cathy Dennis

3. More than You Know by Martika

4. You'll Never Stop Me from Loving You (Extended) by Sonia

5. I'm Not Scared by Eighth Wonder

6. I Just Can't Wait by Mandy Smith

7. Baby Talk by Alisha

8. Baby Love by Regina

9. Say it, Say it by E.G. Daily

10. Heaven is a Place on Earth by Belinda Carlisle

11. Nothing's Gonna Stop Me Now by Samantha Fozx

12. You Came by Kim Wilde 



Paula Abdul

Forever Your Girl, 1988

미국 프로 농구팀, LA 레이커스 스 및 쟈넷 잭슨, 죠지 마이클 등의 인기 가수 안무가였던 폴라 압둘의 데뷔 앨범에 수록된 곡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백댄서나 안무가 출신의 가수들을 종종 만나볼 수 있는데 이런 루트를 걸은 가수들 중에서는 아마도 폴라 압둘이 넘사벽 전설일 것이다. 

이 데뷔 앨범은 엄청난 히트를 기록 했는데, 이 앨범에만 빌보드 넘버원 싱글이 네 곡이 터져 나왔고, 당시까지의 버진 레코드가 발매한 앨범 중 가장 성공한 앨범으로 뽑힐 만큼 폴라 압둘의 입지를 한 방에 다져 놓았다. 이 이후로 그녀는 그렇게 그냥 댄스팝계의 전설이 되어버렸다. 

기록 상으로 가장 큰 성공은 아마도 'Straight Up'이 크게 거론될 것인데 이 'Forever Your Girl'은 가벼운면서도 경쾌한, 90년대로 향해 가는 모던한 댄스팝의 정형을 보여주는 것 같다. 



Cathy Dennis

Just Another Dream, 1989

위 폴라 압둘과 함께 이 플레이 리스트에서 사실 80년대 후반 아티스트라기 보다는 90년대로 넘어 가는 딱 그 시기에 걸쳐 있는 아티스트라 봐도 무방하겠다. 그도 그럴듯이 80년대의 사운드가 들려주던 익숙한 사운드 보다는 어딘가 더 모던한, 하우스 댄스 성향이 가미된 90년대 초반의 향수를 더 느낄 수 있다. 

'Too Many Walls', 'Touch Me (All Night Long)'과 함께 캐시 드니스가 가장 기억되는 음악 중에 하나가 바로 'Just Another Dream'일 것이다. 특히 이 곡은 'Touch Me'와 함께 그 시절 고급진 매력을 뿜어냈을 만한 세련된 클럽 댄스 사운드를 들려준다. 89년 발표 당시 UK 차트 진입에 실패 했지만 90,91년 다시 릴리즈 되며 US 빌보드 차트에서 Top 10에 들며 히트했다. 

그녀는 싱어송라이터로서는 다른 가수들에게도 많은 히트곡들을 선사해 주었는데, 대표적으로 2001년 전 세계에 다시 한번 카일리 미노그의 존재를 부활시켰던 대히트곡, "Can't Get You Out of My Head"와 브리트니 스피어즈의 "Toxic"등을 들 수 있겠다. 


 

Martika

More than You Know, 1988

우리에겐 물론 전 세계적으로도 "Toy Soldiers"란 곡으로 친숙한 아티스트다. 마티카의 두 번째 싱글로 2주간 빌보드 1위를 기록하며 1989년 여름을 강타했던 히트곡이었다. (그녀도 싱어송라이터로서 본인이 만든 곡이다) 암튼 "More than You Know"는 "Toy Soldiers" 바로 이전에 발표된 가수로서의 마티카를 처음으로 세상에 알린 곡이다. (이미 그녀는 82년부터 배우로 활동 중이었다)

물론 '토이 솔져스' 만큼의 대박 히트는 아니었지만 준수, 평타 이상의 성공을 기록한 80년대를 떠나 90년대의 에센스를 맞이할 수 있는 경쾌한 모던 댄스팝이다.

1991년의 2집 이후 정규 앨범 발표가 없었지만, 2000년대 초반 에미넴 Eminem이 "Like Toy Soldiers"에서 "토이 솔져스"를 샘플링하며 코러스에도 마티카 본인이 참여하며 다시 대중에게 모습을 들어냈었다.  




Sonia

You'll Never Stop Me from Loving You, 1989

이 때의 팝 음악은 미국의 독주체제는 아니었고 영국 출신의 아티스트도 특히 많이 접할 수 있는 시기였다. (90년대 초중반에 들어서는 소위 '브릿팝'이 다시 한 번 전 세계를 들썩이게 한 시대기도 했다) 암튼 그래서 그런지 이 플레이 리스트에서도 미국/영국 가수들이 왔다갔다 하는데, 아무래도 축구를 좋아해서 그런지 영국 출신의 가수들이면 영국 '어디?'를 많이 확인하기도 했다. 

미국의 경우 시애틀의 그런지, 캘리포니아의 펑크락, 채플힐의 인디락.... 뭐 이런 식으로 고장을 구분하기는 했지만 음악적 장르 특성 상 그랬던 거지 미국의 어느 도시 출신... 이런 건 그리 신경을 쓰지 않았던 것 같다.

암튼 먼저 소개한 캐시 드니즈는 노위치 Norwich이고 지금 소개하는 소니아는 이번에 손흥민의 토튼햄을 꺽고 유러피안 챔피언스 리그 우승컵을 차지한 리버풀 출신이다. 리버풀 또한 '팝의 도시'라 불리우며 타 영국의 도시들처럼 많은 아티스트들을 배출했는데, 가장 대표적으로는 비틀즈, 아토믹 키튼, 스파이스 걸스의 멜라니 C 등이 있다.  

소니아의 유일한 넘버원 싱글인 이 곡은 계속 들으면 따라하게 되는 후렴부가 약간 마약성이다. "워우워어어, 워우워어어, never stop~ never stop~" 그래서 이 부분을 실컷 즐길 수 있도록 Extended된 리믹스 버전으로 올려본다.  



Eighth Wonder

I'm Not Scared, 1988

영국 런던 출신의 밴드로 펫샵보이즈가 써준 그들의 최대 히트곡이다. 이 곡은 [Introspective]앨범에서 펫샵보이즈 본인들이 직접 커버하기도 했다. 암튼 앞서 소개한 폴라 압둘, 마티카, 캐시 드니즈 등의 80년대 후반 음악들은 모두 모던한 90년대 댄스팝의 새로운 에센스를 담고 있는 반면 뾰뵤뿅뾰뵹하는 신디사운드가 매력인 이 'I'm Not Scared'는 80년대를 대표하는 뉴웨이브 사운드의 발자취를 그대로 따라 가고 있다. 

뉴웨이브 사운드의 곡인데다가, 밴드형태이기도 하고 블론드의 섹시한 보컬리스트 패치 캔짓 Patsy Kensit 까지 가세된 이들의 분위기를 보면 어딘가 블론디를 떠올리게도 한다. 굉장히 아름다운 마스크의 소유자인 만큼 에잇스원더의 보컬 말고도 팻치는 모델, 배우 활동을 같이 했는데 1997년에는 영국 밴드 오아이스의 리암 갤래거와 결혼하여 아이를 두기도 했다. (둘은 이후 이혼, 아이의 대모는 엘리자베스 헐리였다고.....)

암튼 패치 켄짓의 보컬이 엄청 섹시한 아주 요여미요여미한 요염한 곡이다.

[Patsy의 명언록: "전 평생에 4명의 남자친구를 만났고, 그들 모두와 결혼했죠"]




Mandy Smith

I Just San't Wait, 1987

에잇스원더에서 약간 복고스러운 사운드로 접어들어서 80년대 중후반으로 좀 더 기어 들어가 본다. 에잇스원더의 팻지 켄짓처럼 딱 보면 모델 포스 뿜뿜 뿜어내는 맨디 스미스의 1987곡이다. 

'완전대박'이라 부를 수 있는 대 히트곡은 없지만 맨디 스미스의 이런 소소한 숨겨진 사운드를 만날 수 있다. 80년대 음악인 만큼 주구장창 흘러 나오는 신스 사운드와 그닥 빠르지만은 않은 편~한 느낌의 미디엄템포의 댄스팝이다.

영국의 런던/토튼햄 출신의 맨디 스미스도 독특한 사생활 이력을 가지고 있는데, 어린 시절 수도원 교육을 받았었고, 무엇보다도 영국의 전설적 밴드, 롤링 스톤즈의 베이시스트 빌 와이먼과의 관계가 가장 유명하다. 그 둘이 관계를 맺은게 불과 그녀가 13살! 그리고 19세가 되던 해 그 둘은 결혼하지만 2년 후 다시 이혼의 길에 접어든다.  




Alisha

Baby Talk, 1985

87년까지 때렸으니 85년의 중반까지 들어가 보자. 프리스타일 음악의 매력을 흠뻑 느낄 수 있는, 시작과 함께 음악 전체를 아우르는 도발적인(?) 리듬 사운드가 인상적인 이 곡은 원래 그레그 브라운이 1984년에 발표한 곡이다. 미국 뉴욕의 브룩클린 출신의 앨리샤가 좀 더 클럽튠 성향의 강렬한 느낌으로 커버하며 나름 히트한 곡이다. 

지금 들어도 그루비하게 몸을 들썩이게 만들 만큼, 당시 클럽튠으로 많은 인기를 얻었었고 발표 당시 빌보드 100 68위, 그리고 빌보드 댄스 차트 1위를 기록했었던 곡이다. 당시 분명 엄청 멋지고 힙하고 쿨한 사운드였으리라!

같은 프리스타일류의 댄스팝이자 리듬 사운드 때문에 그런지 이현우의 '꿈'을 연상케 하는 곡이기도 하다.   



Regina

Baby Love, 1986

프리스타일이 나왔으니 한 곡 더 듣고 들어가자. 위 앨리샤와 마찬가지로 미국 뉴욕 브룩클린 출신의 레지나의 유일한(?) 히트곡이자 대표적인 프리스타일 클럽튠 중에 하나다. 프리스타일은 미국, 특히 뉴욕과 마이애미를 중심으로 한 댄스 음악 장르로 하우스 음악과 힙합이 본격적으로 상업적 흐름을 타기 전 그들의 유전자를 지니고 있던 라틴 커뮤니티 중심의 클럽씬 및 댄스 사운드로 보면 될 것 같다. 

아마도 뉴웨이브로 대표되던 유럽의 사운드씬에 대항할 수 있는 80년대 후반 및 90년대 초반의 미국의 카운터씬으로도 볼 수 있을 것 같다. 

이 시절 프리스타일 하면 무엇보다도 Shannon의 1983년 작, "Let the Music Play"가 가장 표준적인 사운드로 꼽히며, 우리나라 가요에서는 위에서 언급한 이현우의 90년작, "꿈"을 들 수 있겠다. 프리스타일씬이 90년대 초반까지 그 인기를 구사한 것을 고려해 보면 이현우는 당시 상당히 힙하고도 트렌디한 사운드를 들고 나온 것 이었다.

[꿈 by 이현우]



E.G. Daily

Say it, Say it, 1986

뮤직비디오는 "아... 이거 위험한데..."류의 타부 식의 느낌을 주는 상당히 도발적인 분위기의 스토리로 이끌어 가는데, 바로 블라디미르 나보코프가 미국 코넬 대학교 교수 시절 썼던 원작을 영국의 스탠리 큐브릭 감독이 영화화한 1962년작, [롤리타]의 패러디다.

언제나 그랬고 요즘 같은 시기엔 더더욱 논란 거리가 될 수도 있는 내용의 작품이긴 하지만... 어찌하였건 블라디미르의 화려한 언어의 마술이 수놓았던 이 문학작품을 팝댄스음악의 뮤직비디오에서 패러디를 하며 그 원작을 얼마나 따라갈 수 있었을 까하는 비교는 좀 무리인 듯 싶고...

암튼 누구나 아는 도발적인 내용의 롤리타의 아우라가 일단 덮어지니 이 곡의 제목이 가지게 되는 임팩트는 훨씬 더 강력하게 작동 하는 것 같기는 하다.

[역대 들로리스와 험버트들: 1997 에이드리안 라인 영화, 1986 뮤비, 1962 스탠리 큐브릭 영화]



Belinda Carlisle

Heaven is Place on Earth, 1987

마블의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Spider Man: Far From Home]을 본 80년대 키즈 아재라면 이 영화의 엔딩에 정말 아주 정말 아주 정말 아주 반가운 곡을 들었을 텐데, 바로 미국의 올여성 뉴웨이브 밴드 더 고고스 (The Go-Go's)의 80년대 히트송, "The Vacation"이다. 청춘 하이틴 영화틱한 수학여행 간 스파이더맨 에피소드의 엔딩송으로 너무나 잘 어울렸다!

그리고 이 고고스가 해체한 후 리딩 보컬의 솔로 액트가 바로 벨린다 칼리슬리다. 

이 노래도 여러 가수에게 커버 될 만큼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음악으로 고고스가 가지고 있던 뉴웨이브/락 성향은 어느 정도 유지하고 있긴 하나, 대중적인 행보인 만큼 팝크로스오버에 더욱더 들어가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달콤한 멜로디가 매력적이다. 

[The Vacation by The Go-Go's; 스파이더맨 파 프롬홈 엔딩송]



Samantha Fox

Nothing's Gonna Stop Me Now, 1987

어느 정도 나이가 있는 사람이면 가수가 누군진 몰라도 어린 시절 어디선가 들어봤을 만큼 1987년을 크게 강타했던 사만다 폭스의 여름에 딱 어울리는 댄스팝이다. (곡은 봄에 발표되기는 했다만...)

항상 미국인으로 착각했었는데 사만다 폭스는 영국 런던 출신이다. 



Kim Wilde

You Came1988

이런 류의 플레이 리스트에 80년대 여성 뉴웨이브/댄스팝을 대표하는 이 중 하나인 킴 와일드를 빼놓을 수는 없다. 

그녀의 대표곡으로 자주 거론되는 "Kids in America", "Chequered Love", "You Keep Me Haning' On" 모두 뉴웨이브 성향이 강한 동시에 블론디의 데비 해리의 유전자에서 시작되는 80년대 특유의 그 강려크한 금발의 뉴웨이브 여전사의 이미지가 다분한데, 이 "You Came"의 경우 그녀의 다수의 히트곡들 중에서도 가장 소프트하면서도 팝-친화적 사운드를 들려주는 아주 낭만적인 미디엄 템포의 댄스팝이다.





   

[IMAGE: https://www.wattpad.com/225799524-s%C3%B6z-defterim-%E2%99%A113%E2%99%A1]


잊혀질만 하면 1년에 한 번 쯤은 올리는 K-Pop 발라드 포스팅이다.

이번에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발표된 곡 들 중 나름 엄선(?)된 22곡이다. 

김나영의 음악을 꼭 끼워 넣고 싶어 2018년11월부터 포함시켰다.


이젠 뭐 연애 할 일도 없고, 그런 뜨겁고도 치열한 지난 풋사랑 이별에 대한 감수성 따위 잃어버리고 잊어 버린지 오래라,

발라드 감성팔이 할 일은 없고...

지금은 그냥 비오는 날 잔뜩 모아서 틀어놓고 멍때리기 좋은 것 같다.


2019 여성보컬 K-Ballad 추천 22곡:

(2018.11~2019.06)



[YouTube Playlist]


TRACK LIST: 

1. 325km by 015B & Fil

2. All Day by Cheeze

3. 널 떠올리는 밤 by 김나영

4 사랑한 적 없죠 by 래미

5. 니 소식 by 송하예

6. 아프기만 하죠 by 더 데이지

7. 안되죠 by 비비안

8. 비가오면 by 제이미

9. The First Love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OST) by 민서

10. 4분 40초 by 하루나

11.  감정낭비 (Ft. 허니애플) by 어반폴리

12. 조각달 by 베이비소울

13. 바램 (농부사관학교 OST) by 아미

14. 그대 동네 by 식스밤

15. 가끔 by 박송이

16. 모르죠 (ft. 기니) by 에스프레소

17. 한강 by 류세라

18. 그러니까 (ft. Colde) by 헤이즈

19. Alone by  거미

20. 시든 꽃에 물을 주듯 by 박혜원

21. 그 한마디 by 김나영

22. 내가 널 닮아서 by 뮤지 


[IMAGE: http://www.sangjomagazine.com/sub_read.html?uid=2262]


마침 오늘은 칠월칠석이다. 유치하지만 발라드 듣기 좋은 날이다!


1. 325km by 015B & Fil

전성기 시절 공일오비표 발라드에 여성 보컬과 복고 느낌이 더해졌다.

정석원의 군대 논란 이후로 이 팀은 없어진듯 했으나 몇 넌 전부턴가 복고 컨셉으로 싱글을 발표 하며 스물스물 다시 모습을 들어 내기 시작했다.

전성기 시절 공일오비의 디스코그래피를 살펴보면 객원 보컬이 전부 남성인데 최근은 여성 보컬들이 많이 편입 되었다. 

이가희 시절의 논란은 없었고 편안한 그 때 그 시절 공일오비 발라드다. 

뮤비 또한 시대에 편승하여 신스웨이브와 베이퍼웨이브에서 차용한 비쥬얼이 보인다. 

 

2. All Day by Cheeze

치즈는 계속 발표하는 노래마다 좋긴 한데, '어떻게 생각해'의 충격이 너무 컸던 나머지 그 노래를 뛰어 넘을 곡이 더 이상 나오지 않고 있다. 

암튼 이 노래도 달총의 상큼새콤달달한 보컬을 맛 볼 수 있다. 


3. 널 떠올리는 밤 by 김나영

2019년 발표 노래 포스팅인데 굳이 2018 11~12월을 껴 넣은건 바로 김나영 때문이다. 

꼭  플레이 리스트에 넣고 싶었음.


4. 사랑한 적 없죠 by 래미

전형적 아재 발라드에서 발견할 수 있는 싫어할 수 없는 류의 발라드다.


5. 니 소식 by 송하예

헤어진지 얼마나 되었다고 딴뇬을 만나 이 나쁜새키하면서도 그리운 그 감정을 감추지 못하는 전형적인 저주를 퍼붓지만 난 니가 그리워 류의 발라드다.


6. 아프기만 하죠 by 더 데이지

전형적인 데이지표의 아재형 발라드다. 나쁜 말로 하면 같은 걸로 주워 먹는 고인물 발라드고 좋은 말로 하면 아이덴티티가 확실하다. 더 데이지, 비비안 류의 발라드는 공통점이 노래 하나 하나 다 좋은데, 노래 하나 하나 비슷하게 들려서 구별하기가 힘들다.

어찌 되었건 신곡이 발표 될 때마다 구입/다운로드 버튼을 누르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7. 안되죠 by 비비안

전형적인 비비안표의 아재형 발라드다. 나쁜 말로 하면 같은 걸로 주워 먹는 고인물 발라드고 좋은 말로 하면 아이덴티티가 확실하다. 비비안, 더 데이지 류의 발라드는 공통점이 노래 하나 하나 다 좋은데, 노래 하나 하나 비슷하게 들려서 구별하기가 힘들다.

어찌 되었건 신곡이 발표 될 때마다 구입/다운로드 버튼을 누르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이 글은 복붙복이 아니다. 


8. 비가오면 by 제이미

전형적인 발라드이면서 중간에 나오는 재지한 사운드가 편안한다.


9. The First Love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OST) by 민서


10. 4분 40초 by 하루나

1녀이나 사귀었는데 겨우 4분40초 안에 이별통보와 안녕을 말했나보다. 그게 서러운 이야기.


11감정낭비 (Ft. 허니애플) by 어반폴리

어반폴리 앨범도 전체적으로 들어볼만 하다. 모두 발라드로 채워져 있고 객원가수제로 구성된 앨범이다. 인디포크 감성 


12. 조각달 by 베이비소울

걸그룹, 러블리즈 멤버 중 가장 싱글 발표가 잦은 멤버다. 안 그래도 가창력 좋은 아이돌 팀인데 아마도 그 팀 보컬 원탑인듯? 


13. 바램 (농부사관학교 OST) by 아미

TV를 잘 안 봐서 모르겠는데 은근 드라마 OST에서 띵곡들이 많이 보인다. 이 드라마도 보진 않아서 내용은 모르겠지만 꽤 괜찮은 노래들이 수록되어 있던 걸로 기억한다. 

14. 그대 동네 by 식스밤

AV야구동영상의 깊은 고증은 물론, 기괴하고도 그로테스크한 섹시 컨셉으로 반감과 욕도 많이 먹었던 걸그룹이다. 최근 발라드곡으로 계속 싱글을 발표 하는데, 이전부터 그들의 음악에 대한 욕심은 종종 털어 놨었다. 그들도 사람인데 그런 컨셉을 좋아서 하기엔 쉽지 않을 일일터,..... 그들도 좋아서 한 것 아니었을 것이다. 아마도 기획사에서 밀어부쳤겠지....  

15. 가끔 by 박송이

영상을 볼 때마다 왜 계속 전화박스 앞에서 노래만 하고 있을까... 제발 수화기를 들어라...하는 이상한 생각을 하게 된다. 


16. 모르죠 (ft. 기니) by 에스프레소

전형적인 에스프레스표의 아재형 발라드다. 나쁜 말로 하면 같은 걸로 주워 먹는 고인물 발라드고 좋은 말로 하면 아이덴티티가 확실하다. 에스프레소, 비비안, 더 데이지 류의 발라드는 공통점이 노래 하나 하나 다 좋은데, 노래 하나 하나 비슷하게 들려서 구별하기가 힘들다.

어찌 되었건 신곡이 발표 될 때마다 구입/다운로드 버튼을 누르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이 글은 복붙복이 아님니다.


17. 한강 by 류세라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리더였던 세라세라굳세어라리따류세라의 솔로 액트다. 화려한 방송의 스포트라이트 속을 떠나 고달픈 언더그라운드에서의 싱어송라이터로서 새출발하고 있는 그녀의 모습이 더 좋아 보인다. 화이팅!


18. 그러니까 (ft. Colde) by 헤이즈

무슨 말이 필요합니까. 헤이즈 입니다.


19. 혼자 by  거미

무슨 말이 필요하리요. 거미 입니다.


20. 시든 꽃에 물을 주듯 by 박혜원

간만에 만나는 뻥 뚫리는 듯한 느낌의 시원한 보컬의 발라드.


21. 그 한마디 by 김나영

하아... 김나영... 최근 들은 발라드 가수 중에서는 제일 좋다. 


22. 내가 널 닮아서 by 뮤지

마지막 곡은 남성 발라드로 넣어본다. 그 동안 줄기차게 시티팝 사운드로 발표하다가 이번엔 왠일로 정통 발라드로 모습을 들어냈다. UV는 또 언제 나오남???





  1. 희망전도사 2019.07.10 19:22

    김나영 명곡많죠.. 슈스케때 본선진출 못해서 굉장히 아쉬웠었는데 지금은 잘되서 좋네요ㅎ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7.11 01:26 신고

      아하... 김나영이 슈스케 출신이었군요. 이 세상에 발라드는 많고 많은데도 불구하고 이 친구 앨범을 처음 들었을 때 먼가 느낌이 강하게 따악! 왔어서 인상이 깊었습니다.

FRANCE GALL

[IMAGE: https://next.liberation.fr/musique/2018/01/07/histoires-de-france_1620910]


암치료도 끝나고 날씨 또한 좋아지니 갑자기 방방 뛰는 음악이 땡겨서 프랑스 예-예 Ye-Ye의 아이콘,  프랑스 걀 France Gall의 음악들을 다시 끄집어 냈다.

샤방샤방 방방한 프랑스 걀의 음악을 들으니 다시 신이 나서 사운드 클라우드를 통해 괜찮은 리믹스 버젼들이 있나 찾아 보았다. 

와우~ 리믹스 버젼들도 꽤 괜찮은 놈들이 많아서 오리지널 음악들을 모아 보려다가 리믹스 버젼들의 플레이 리스트를 추가하여 더블프렌치즈버거 포스팅으로 나가 본다. 

잠깐 소개 하자면, 60년대 프랑스 예-예 ye-ye의 아이콘이나 다름 없는 여가수로서 2007년 퀜틴 타란티노 감독의 [데스 프루프 Death Proof]에서 "Laisse tomber les filles"가 에이프릴 마치의 'Chick Habit'이란 리메이크로 삽입곡으로 쓰여 다시금 그 시대의 사람들로 하여금 프랑스 걀을 재 발견 하게 해주었다. 

16세에 데뷔, 이듬해 유로비젼 컨테스트에 우승하며 화려한 커리어를 시작했고, 그녀를 예-예의 상징으로 만든 배후에는 바로 영원한 쿨-아재의 아이콤, 서지 갱스부르그 Serge Gainsbourg가 있었다. 

예-예 스타일의 음악으로 화려한 데뷔와 전성기를 이룬 그 녀지만 이후 팝 음악 등으로 성향을 옮겨갔다.

그리고 2018 1월, 2년 간의 유방암 투병 끝에 안타깝게도 세상과 이별을 하였다. RIP... ㅜㅜ


Yé-yé !!

France Gall Double Frencheez Burger 01: The Remixes

먼저 프랑스걸의 리믹스 플레이 리스트다.

예-예 시절 이후의 곡도 있긴 하지만 워낙 샹방방한 오리지널들이다 보니 리믹스들도 굉장히 업비트 분위기다. 

대부분 디스코/하우스 리듬의 리믹스들이며, 6곡의 짧은 플레이 리스트지만 1부터 6까지 롤러 코스터를 타는 기분으로 책임지겠다!

갠적인 최애인 "Musique"부터 시작해서 "Musique"으로 끝나는데, 특히 마지막의 Le Gout Du Son Edit은 곡의 마지막 피날레가 인상적이다. 6곡 이후의 롤러코스터 라이드 후 모든 걸 접는 후반부 사운드... 그러면서 다시 하늘로 간 프랑스 걀이 그리워지게 만든다.  




Yé-yé !!

France Gall Double Frencheez Burger 02: The Originals

추천하는 프랑스 걀의 오리지널 음악들이다. 유튜브로 감상해 보자~


Le Premier Chagrin D'Amour, 1964 

리믹스 플레이 리스트의 롤러코스터 라이드가 끝났으니 좀 조용한 버전으로 먼저 가 본다. 

불어를 잘 몰라서 잘 모르겠는데, 영어 번역 후 보니 우리 말로는 '첫 사랑의 슬픔'의 제목이 되겠다. 

후렴부에서 계속 외치는 부분이 바로 , 첫사랑의 슬픔~ 첫사랑의 슬픔~ 이다. 

제목을 알고 들으면 더 애틋해지는 곡이다. 



Avant la Bagarre, 1968

Ye-Ye 스러움을 잘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예-예의 샤방함과 나름 쁘띠뀨띠한 쥐랄맞음은 바로 이런 것이다. 이게 매력이다. 

곡 중에 니빠빠~ 니빠빠~ 뭐 이러는데, 나의 불순한 뇌 속에선 자꾸 ㄵㄱㄹ ㅆㅃㅃ가 떠오르고 그렇게 흥얼 거리기도 한다. 나는 나빳다.... 암튼 제목은 "싸우기 전에" 이다. 

Ye-Ye는 전적으로 유럽 안에서 폭발한 유러피안 페노메논이긴 한데, 역시 50년대 부터 시작된 미국의 락큰롤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 눈으로 보인다. 사운드도 물론이고. 신나는 예예~ .... 그리고 TMI, 예-예의 의미는 걍 영어의 Yeah~ Yeah~다. 우리 말로도 "예이~ 예이~" 참 잘 어울리는 단어다. 



poupeé de cire poupeé de son, 1965

다시 한 번 흥겨운 음악으로 가 본다.

뮤비를 통해 프랑스 걀의 애 띤 모습을 볼 수 있다. 64년 데뷔했던 당시 나이가 불과 16세였다.

1965년 유로비젼 콘테스트에서 우승을 안겨준 곡인데, 제목은 '꿈꾸는 샹송 인형'으로 그녀의 아버지가(!) 작곡해 준 곡으로 발표 당시 프랑스에서 차트 2위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한 음악이다.  

지금으로 보면 아이돌인 셈 인거다.


 

Zozoi, 1970

브라질의 넬슨 앙겔로 Nelson Angelo (앙헬로가 맞나?)와 그녀의 아버지가 써 준 곡이다. 브라질 작곡가의 작품 답게 보사노바 풍의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를 장착 한 곡이다. 

제목의 조조이가 뭔 의민진 모르겠는데, 곡 전반에 걸쳐 qu'est-ce que c'est? qu'est-ce que c'est? 하며 "이건 뭐얌? 이건 뭐얌?"를 반복 하는데, 그녀는 그게 '조조이'라 말하는 것 같고, 인터뷰에서 말하는 것을 보아 조조이는 걍 아무것도 아닌, 아무런 그런거인 듯 하다.

갑자기 보드리야르의 시뮬라시옹이 떠오르는 건 왜일까....




Laisse tomber les filles, 1964

포스팅 서두에 언급했듯, 이 음악은 2007년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데스 프루프 Death Proof]영화에서 에이프릴 마치 April March의 영어 버젼으로 삽입 되었고, 모두들 이 쿨한 사운드는 대체 머야???? 하고 갸우뚱 하게 만들었고, 기어코 프랑스 걀을 재 발견하기 시작했다.

에이프릴 마치의 버전도 좋지만, 그 만큼 원곡자체가 좋다. 바로 쿨가이 아재, 세르지 갱스부르그의 작품이다. 

이 아저씬 정말..... ㅋㅋㅋㅋㅋ 

제목을 좀 과해석 하자면 '여자애들한테 찝적질 좀 그만해!"다. 





Chanson Pour Que Tu M'aimes Un Peu, 1967

다시 좀 조용한 노래로 돌아가 본다. 

잔잔한 음악인데 나름 60년대 고고와 사이키델릭 락의 느낌도 들어가 있는 것 같은 느낌인데, 나름 신비롭다면 신비로운 묘~한 사운드의 음악이다. 

제목은 '당신의 나를 조금이라도 사랑해 줄 노래' 정도로 해석이 되는데(맞나?), 아마도 짝사랑에 관한 노랠거다. 그 아련한 마음만큼 사랑의 비명을 외치는 듯 마무리하는 후반 부가 인상적이다. '당신에게 난 보이지 않기 때문에, 하지만 난 항상 거기 있어!"





Musique, 1977

더블프렌치즈버거 (내가 생각해도 유치한 포스팅 제목이다만....) 파트 1의 플레이 리스트에도 두 곡이나 집어 넣었을 만큼 갠적으로 가장 사랑하는 프랑스 걀의 음악이다. 

곡이 발표된 년도가 년도인 만큼 Ye-Ye라기 보다는 기성가요에 가까운 곡이긴 한데,

음악의 제목처럼 음악을 사랑하는 맘이 절로 되살아 나는 아름다운 곡이다. 

언제나 이 음악을 들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행복해 진다. 




모처럼 시티팝과 아이돌음악에서 벗어나 (앗... 프랑스 걀도 아이돌이었는데...-_-), 다른 류의 음악으로 다시 돌아가 보았다. 옛날 포스팅 하던 것 처럼 이것 저것 다뤄야 겠다. 한 쪽만 쏠리니 좀 지겨워 지기도 하고....

일단 더블플렌치즈버거에 페티 하나 더 올리는 셈치고, 'Laisse tomber les filles'의 House Remix 영상으로 마무리 한다. 

영화 속의 인상적인 여캐들, 그러니까 팜므파탈들을 모아 짜집기 한 영상인데, 영화들도 꽤(?) 아니, 굉장한 영화들로만 모아놔서 임팩트 또한 강한 아이캔디같은 영상이다. 

제대로 된 팜므파탈로만 모아놓다 보니, 귀염을 떨던 프랑스걀 원곡의 뮤비 보다 제목에 더 충실해 지는 것 같다. '여자한테 찝적대면 죽는다잉' 하는 그런 메시지인 만큼 (사실 이 메시지로 음악을 만든 갱스부르그 본인의 괴팍하고 고얀 뇌 속의 진정한 의민 잘 모르겠다) 강한 베이스 비트 또한 한 몫한다. 편집자의 의민 잘 모르겠지만, 파격적인 큐브릭 감독의 시계태엽 오렌지에서 시작해서 시계태엽 오렌지로 마무리 된다. 

편집 영상에 나온 팜므파탈 Femme Fatale들은 하기와 같다. (유튜브에서 퍼 옴)

00:00 Sine Nomine (Gillian Hills) - Clockwork Orange (1971) 00:07 Sofie Fatale (Julie Dreyfus) - Kill Bill 1 (2003) 00:15 Gogo Yubari (Chiaki Kuriyama) - Kill Bill 1 (2003) 00:23 Amy Dunne (Rosamund Pike) - Gone Girl (2014) 00:30 Mia Wallace (Uma Thurman) - Pulp Fiction (1994) 00:38 Elvira Hancock (Michelle Pfeiffer) - Scarface (1983) 00:46 Catherine Tramell (Sharon Stone) - Basic Instinct (1992) 00:54 Elle Driver (Daryl Hannah) - Kill Bill 1/2 (2003/2004) 01:01 Angela Hayes (Mena Suvari) - American Beauty (1999) 01:10 Naomi Lapaglia (Margot Robbie) - Wolf Of Wall Street (2013) 01:17 Xenia Onatopp (Famke Janssen) - Golden Eye (1995) 01:25 Apollonia Vitelli Corleone (Simonetta Stefanelli) - The Godfather (1972) 01:33 Goldie/Wendy (Jaime King) - Sin City (2005) 01:40 O-Ren Ishii (Lucy Liu) - Kill Bill 1 (2003) 01:56 Miho (Devon Aoki) - Sin City (2005) 02:03 Octopussy (Maud Adams) - Octopussy (1983) 02:11 Lynn Bracken (Kim Basinger) - L.A. Confidential (1997) 02:19 Kathie Moffat (Jane Greer) - Out Of The Past (1947) 02:27 Gilda Mundson Farrell (Rita Hayworth) - Gilda (1946) 02:35 Evelyn Cross Mulwray (Faye Dunaway) - Chinatown (1974) 02:42 Madeleine Elster / Judy Barton (Kim Novak) - Vertigo (1958): 02:50 Elektra King (Sophie Marceau) - The World Is Not Enough (1999) 02:58 Alex DeLarge (Malcolm McDowell), Sine Nomine (Katharina Kubrick), Sine Nomine (Gillian Hills) - Clockwork Orange (1971)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MidKWrcI1Zs&list=WL&index=1]




그리고!

위의 오리지널 영상들은 유튜브 플레이 리스트로도 만들어 놓았으니,

 위 영상을 재생하면 쭈우우우우욱 한방에 끊김없이 들을 수 있당~~~~ 

사실 이거슨 모두 나를 위한 플레이 리스트당~~ 냐하하하하하항~~~

새벽 시간이 되서 이런 노래들을 듣고 있으니 내가 미쳤나 보당~~~

포스팅이 하다 보니 더블프렌치즈버거가 아니라 빅맥이 되어버렸다냥....


프랑스 걀 하니 세지 걍스부르그가 그립고, 그의 연인, 제인 버킨이 또 기억을 자극한다.

다음에는 프랑스 예-예의 카운터 펀치로 영국 스윙윙 런던과 함께 하는 제인 버킨 포스팅을 준비해야겠다. 


뚜둥!

"기다리고 있어라.."


-끝-



#초가을 갬성 여성보컬 음악 추천 25선

이시은, 이혜림, 치즈, 조현아, 릴리, 김이지, 안녕하신가영, 바닐라 어쿠스틱, 비비안, 심규선, 임수연, 위수, 소래, 이보람, 여자친구, 류지현, 허니애플, 비스윗, 이소예, 조은별, 문빛, 빈, 장충동소녀



우리 대한민국의 인류가 거의 최초로 거친 것이나 다름 없는 엄청난 무더위가 거짓말 처럼 지나가고,

이제 선선하다 못해, 아.. 이제 좀 추운 것 같기도 하다라는 느낌의 초가을로 접어 들었다. 

그러다 보니 가을 갬성 발라드에 대한 욕구도 많아 지는 것 같다. 

최근 1,2주의 블로그 트래픽을 보니 발라드 추천에 대한 키워드 검색이 많아져서 이번에도 작년에 올렸던 발라드 포스팅의 2탄을 준비했다. 

사실 이런 계절 감성타는 음악들은 유튜브 영상 하나 눌러보면서 끊김 끊김 들으면 갬성의 흐름이 끊어질 수도 있으니,

밑의 플레이 리스트를 먼저 올린다. (물론 몇몇 노래는 유뷰브 영상도 함께 올려 보았다)

밑의 플레이 리스트를 본인의 스트리밍 음악 앱에 얹혀 놓고 끊김 없이 쭈우욱 들어보는 것도 가을갬성에 한 몫 더 도움을 줄 것 같다. 

초가을 갬성을 위한 여성보컬 발라드 25곡 추천은 하기와 같다.

늘어지는 발라드만 있는 건 아니어서 머리에 곡 스타일을 표기 해 놓았다. 

모두 2018년 지금까지 발표된 곡이고 한 곡, 장충동 소녀의 '잘가요 오빠'만 2017년 곡이다. (Oh My Love가 좋은데 발랄 곡이라 장충동 소녀의 옛날 첫 감성을 느낄 수 있었던 잔잔한 노래로 넣어 봤다)


* [슬로우] : 느린 발라드 혹은 전통 발라드

* [미디엄] : 미디엄 템포의 약간의 리듬이 들어있는

* [알엔비 그루브] 소울이나 그루브가 들어있는 

* [포크] 미디엄과 슬로와 겹칠 순 있는데 포크 성향이 더 짙은 경우

* [발랄] 미디엄 템포 보다 약간 더 발랄 (망둥이 댄스 음악은 아니고 새끼 손가락만큼 발랄)


[슬로우] 부탁 by 이시은

[슬로우] 여기까지 by 이혜림

[알엔비 그루브] 거짓말처럼 by Cheeze

[미디엄] 고백 by 조현아 (어반자카바)

[알엔비 그루브] 20 by 릴리 (Lily) 

[알엔비 그루브] Straw by 김이지

[슬로우] 밤하늘의 별들은 by 안녕하신가영

[미디엄] 안아줘요 by 바닐라 어쿠스틱

[슬로우] 갑자기 너무 보고 싶어서 by 비비안

[포크] 지는 싸움 by 심규선

[미디엄] 뭐해, 지금 by 임수연

[미디엄] 흐르는 시간 속에 우리는 아름다워 by 위수

[슬로우] 왜 이제서야 (with 손주희) by 소래

[슬로우] 하루 by 이보람(씨야)

[슬로우] Bye by 여자친구

[미디엄] 평소엔 부끄러워 by 류지현
[슬로우] 그냥 그래 by 허니애플
[포크] 푸르던 by 비스윗
[포크] 비가 내린다 (feat. 프리멜로) by 이소예
[알엔비 그루브] Ideal by 조은별

[슬로우] 내게 준 하루 by 문빛

[슬로우] 그거리 (feat. 혜인) by 빈

[슬로우] 우리 헤어졌어요 by 이혜림

[슬로우] 잘가요 오빠 by 장충동 소녀* ('17.10)

[발랄] Oh My Love by 장충동 소녀


플레이 리스트에서 베스트라고 하기엔 그렇고, 텍스트로만 소개하긴 그러니, 몇 몇 곡들은 유튜브 영상으로 소개 해 본다. 


부탁 by 이시은, 20180618


여기까지 by 이혜림, <우리 헤어졌어요 OST PT.04>, 20180516


밤하늘의 별들은 by 안녕하신가영, 20180718

안녕하신가영 특유의 조곤조곤조곤조곤조곤조곤조곤조곤한.... 곡이다. 


거짓말처럼 by Cheeze, <SHORT FILM `Sequence #3`>, 20180223
왠만하면 라이브 영상으로 올리고 싶었는데, 그래도 MV 버전이 치즈가 들려주는 보컬을 제일 잘 느낄 수 있는 것 같아서 이걸로 소개한다.


고백 by 조현아, <20180824>

도입부의 스트링 사운드와 감미로운 조현아의 보컬과 함께 잘 어우러지는 미디엄 템포의 곡이다. 


좋아해 (Cheeze 커버) by 류지현

류지현의 <#소녀갬성> 앨범에 들어있는 '평소엔 부끄러워'를 소개하고 싶었는데, 라이브 영상이 공유가 막혀 있어서 다른 곡으로 올려본다. 

추천 플레이리스트에는 없는 노래인데, 작년에 나왔던 치즈의 원곡을 참 좋아했었는데, 이 류지현의 커버 버전도 참 괜찮아서 올려본다. 

SAWA


정말 오랜동안 팬이였던 (자그만치 10년!) 사와의 3/14일 20번 째 앨범을 기념하며 다시 키보드를 치기 시작한다. 그 정도로 좋아했던 아이돌이다. 

(J-Pop을 아직까지도 참 좋아하지만, 하필이면 한국의 역사적 의미가 큰 3/1일에 새 비디오가 발매되어서,

 차마 일본 음악 포스팅을 할 수는 없어서 3/3에 뮤비 포스팅을 하긴 했다)

이번 앨범의 음악은 발랄한 사와 특유의 디스코 하우스 풍인데 

지난 10년의 시간을 떠올려주는 개인적인 경험을 선사해 주어서 루시아, 타루에 이은 '10년을 정리 해 보았다'의 세 번째 포스팅으로 사와를 선택했다. (10년을 아울러야 하는 관계로 시간과 정성이 꽤 많이 들어가는 포스팅이다) 

정말 이 나이에도 덕질이 가능하구나라는 것에 내 자신도 놀랄 뿐이다. 

2010년대 즈음 나타난 일본 아이돌 중 가장 좋아한게 Perfume, Especia, 쿠루미 크로니클 그리고 이 사와 Sawa다. 

셋 다 기존 일본 아이돌과는 좀 다른 모습을 보여 준 주인공들인데 아마도 테크노팝 아이돌로 데뷔한 Perfume과 Sawa가 동일 계열에 있다고 봐도 무방 하겠다. 

하지만 주류로 들어 간 케이스는 아니니 우사기 제작의 쿠루미크로니클과 메이져 진입 직전 포텐 터지던 야수타카 나카카의  퍼퓸의 중간 정도의 위치라고 봐도 될 듯 하다. 

 (Especia는 비스티 보이즈를 연상시킬 개Funky한 사운드)

20번째 앨범, 오메데또오~ 사와쨩~♥

[Sawa의 디스코그래피다. 3/14일 [高貴愛されスタンス]의 발매와 함께 저 나머지 공간이 채워지며 20장을 달성하게 될 것이다. 사실 싱글들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아마 10번 째 앨범+미니앨범일 듯~?]


2008년 12월, Ram Rider가 전격 프로듀스 한 'Stars'라는 당시 기가막히게도 달콤했던 디스코 하우스 풍의 일렉트로 팝을 들고 마치 혜성같이 나타난, 여신 강림 하셨던 사와를 처음 알게 되었다.  

너무 러블리한 사운드와 키리타니 미레이 이후로 이상형에 최고로 가까운 여신을 만난 경험이었으니.... 간만에 덕질로 밤을 하얗게 불태워 본다.

대부분의 이미지와 10년의 흔적의 팩트들은 Sawa의 홈페이지 SaWorld: [http://sa-world.net/]를 참조 하였다.


사와 코우치 河内 沙和가 본명인 사와는 983년 11월 6일 생으로 지금 34살의 나이를 맞았다. 4살와 10살부터 각각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하며 음악과의 인연을 맺었고, 원래 2003년 Star Management 소속의 Jack Knife라는 그룹으로 먼저 데뷔를 한 이력이 있다. (참고로 스타더스트는 YUI부터 시작하여 야마자키 켄토, 혼다 츠바사, 코마츠 나나등 엄청난 스타들을 거누리고 있는 무서운 소속사이다...)

이 Jack Knife란 그룹은 2004년 아무런 앨범 릴리즈 없이 해체된 관계로 자료가 없다....  탭댄스로 무장한 아이돌들이였다 한다...ㄷㄷㄷ...

어렵게 찾은 자료인데, 당시 Jack Knife에서의 사와 코우치의 소개는 아래와 같이 적혀 있다. 

  • 確固たる自分の世界を持つ天才。つまり他人と同じ事が出来ない 困った人。趣味で鍛えたパワフルな声量とキレのあるダンス、そして独特な言動は観 る者を魅了。気付いたら彼女しか印象に残ってない事もあるので注意が必要。

    확고한 자기 세계를 가진 천재. 즉 타인과 같은 수가없는 곤란한 사람. 취미로 단련 한 강력한 성량과 절도있는 댄스, 그리고 유일한 행동은 보는 사람을 매료시켰다. 정신을 차려 보니 그녀 밖에 인상에 남지 않는 경우도 있으므로주의가 필요합니다. 


역시 사와의 화려한 2008년 데뷰는 짠쿵쾅!하고 나타난 것이 아니었다. 잭나이프 이후 다시 2005년 Front Men 엔터테인먼트로 소속을 옮기고 SK-V (Sk5로 후 개명)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다가 다시 그녀의 성인 코우치 Kouchi로 기획된다. 

이때 남자 고교생의 시선으로 만든 '방과후의 언덕'이라는 노래가 뮤비까지 제작되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그 흔적을 찾을 수 없어 안타깝기만 하다.

그리고!

2008년 Cyclops라는 인디 레이블로 소속을 옮기며 그녀의 음악 인생 최고의 사운드로 기록될 만한 두 개의 미니 앨범을 발표하게 되는데,

바로 밑의 두 영상이다. 



ManyColors, <Colors>, 2016.06

2008년 6월 18일, 사와라는 이름은 알린 데뷰 미니 앨범이다. 사실 그 다음 미니 앨범이었던 Stars를 통해 사와를 첨 알게 되었고, 그 이후 뒤져서 찾아 만난 앨범이었다. 

ManyColors를 타이틀로 Blue, Yellow, Pink, Green이라는 색상의 트랙 타이틀로 구성 되어 있는데, 시부야케이 아티스트로 국내에서도 전설급으로 알려져 있던, 프리템포 FreeTEMPO의 한자와 다케시가 적격 프로듀스 한 앨범으로, 이 타이틀 곡은 정말 어마무시하게 세련된 사운드를 장착하고 있다. 

뮤비에서도 볼 수 있듯 옛날 시부야케이 문화가 자리잡던 시절 많이 차용 했던 프랑스의 60년대 예예 분위기가 2000년대의 테크노팝과 어우러진 새로운 세련됨으로 무장하고 있다. 가사의 칼라 칼라, ~라, ~라 거리는 라임또한 죽여준다. 기미 칼라, 이쯔 칼라, 유메 날라, 소꼬 칼라, 미에타라~~ 

그리고 사와의 시그니쳐나 나름없는 디스코볼. 영어강사라는 특이한 전직을 가졌던 디스코팝 아이돌 사와의 등장을 세상에 알린 장대한 서막이었다. 


Stars, <Time & Space>, 2016.12.10

이전 작이 프리템포의 프로듀스로 화제를 모았다면 이번에는 램라이더 Ram Rider, 후쿠토미 유키히로, 나카츠 카타케시, A HUndre Birds, 타키자와 켄타로가 곡 당 프로듀스를 맡으며 또 한번의 화제를 낳으며 당시 유행하기 시작하던 일본의 여성 테크노팝 계열에 사와라는 이름을 강하게 각인 시켰다.

그녀의 평생 킬러 트랙답게 릴리즈 당시 iTunes와 일본 댄스 차트를 휩씁고 다녔다. 1위 등극! 아마도 그녀의 인생 트랙이 아닐까 싶다. 

그 중에서도 이 'Stars'는 램라이더가 프로듀스한, 지금까지도 '사와'하면 떠오르게 만드는 희대의 명작 사운드였다. 이 트랙을 통해 사와를 처음 알기도 했고, 당시 이 달콤 샤방한 사운드를 정말 무한 반복하며 들었었다. 

그녀의 시그니쳐인 디스코볼이 이 곳에서도...ㄷㄷㄷ...


I Can Fly, <I Can Fly>, 2009.07.24

2009년 그녀는 다시 Sony Music Entertainment로 거처를 옮기고 거기서의 첫 미니 앨범을 발표한다. 전작들인 ManyColors나 Stars에는 못 미치지만 당시 유력한 신진 테크노팝 (사실 그 당시 퍼퓸에 맞짱 뜰 수 있는 테크노팝 아이돌은 사와 밖에 없었다고 봄...) 아이돌 답게 발랄한 디스코 하우스 감성 풍만한 사운드를 선사 해 주었다. 

가벼운 곡이긴 하지만 그녀의 여리여리한 보컬 사운드와 잘 맞아 떨어진다. 뮤비 또한 이전 작들의 에센스를 많이 담고 있다. 디스코 볼까지... (대형 레이블 데뷔여서 그런지 화장도 좀 많이 진해 진 것을 목격할 수 있다)

그리고 이 앨범에는 1999년 Modjo의 'Lady'와 함께 시대를 씹어 먹고도 모잘랐던 Moloko의 대형 히트곡 'Sing it Back'을 라틴 하우스 풍으로 커버한 트랙이 들어 있는데, 몰로코의 원작이 워낙 원자기었던지라... 기대 이하의 사운드를 들려준다. 앨범 초회판에는 DJ 믹스를 위한 Extended 버젼들이 들어 있는데 당시 사와의 음악을 국내에서 구할 수 없었던 관계로...ㅜㅜ.... 들어 보지는 모하였다... OTL.....


여기서부터가 유튜브로 만날 수 있는 사와의 영상들...

Swimming Dancing, <Swimming Dancing> 2009.11.25

2009년 그녀의 캐리어의 정점을 기록할 만한 행보를 하게 되는데, 스위밍 댄싱 앨범의 프로듀서로 엠플로 M-Flo의 타쿠 타카하시가 참여하게 된다. 이 것부터가 사건의 시작이었고, 그녀의 무비 또한 테크노팝 여제로서의 강력한 인상을 남긴다. 나름 에더리얼한 느낌을 담고 있는 전형적인 아르페지오 성향으로 클라이맥스에서 꽝 하고 터지는 분위기의 음악이다. 

솔직히 이렇게 정점을 찍어버리는 듯한 행보로 인해 그녀가 메이져로 흡수되어 이제 변하게 되는게 아닌가 소심한 덕팬의 걱정까지 했었다. 

이 앨범에서는 이전작들의 다양한 리믹스들이 수록되어 있는데, Stars의 경우 워낙 원곡의 아우라가 어마어마한 나머지, 별로다. ManyColors의 Lounge 라운지 풍 리믹스도 원곡보다는 못하지만 들어줄 만 하고, Swimming Dancing의 RYUKYUDISCO Remix 버젼은 나름 하드한 것이 들을 만 하다. 


あいにいくよ, <あいにいくよ>, 2010.04.07

사실 ManyColors 제외하고는 앨범 (미니앨범이라도)으로서의 곡 구성들이 그리 맘에 들진 않았다. 타이틀 곡들만이 귀에 쏙 들어오는 그런 케이스였는데, 이 あいにいくよ 만나러 가는거야 앨범에서는 나름 ? 최초로 ? 준수한 구성의 음악들을 보여준다. 

이 아이니이쿠요 라는 타이틀 트랙도 사와 특유의 귀엽고 샤방한 일렉트로팝 사운드를 보여주긴 하는데, 이 앨범에서 Stars의 히로인, 램 라이더와 다시 만나 작업 한 'Super Looper'라는 트랙이 수록되어 있는데 아이니 이쿠요에 버금갈 만한 (혹은 더 좋은) 사운드를 선사한다. 

원래 앨범 당 한 곡 씩 올리는게 원칙이긴 하지만, 사와의 최고 히트곡을 만들어준 램라이더와의 재회이지 워낙 숨겨진 명곡이라 올린다.

Super Looper! 램라이더의 음악에서만 느낄 수 있는 그 소녀같은 감성과 사와의 케미는 정말 죽인다. 



<Welcome to Sa-World>, 2010.07.07

2010년 드디어 대망의 풀앨범이 발매된다. 그녀의 그 동안의 히트곡과 신곡을 무려 17개나 수록한.... 그리고 신곡에 가까운 7개 트랙은 사와 본인이 직접 프로듀스를 하게 된다. 

다만 무슨 문제가 있었는진 몰라도 램라이더와 작업한 Stars와 Super Looper는 수록되어 있지 않다. 

그녀의 기존 히트곡 외, 'Dream About', 'Eat it All', 'Planet T', 'Night Bus', 'Merry Go Round'등을 통해 사와의 메이져급의 주류 일렉트로팝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이 중 세 개의 곡이 CM송에 발탁 되는 기염을 토하기도 한다. 

이 짧은 영상에서 사와 초기의 히트곡들의 에센스를 느낄 수 있다. 


그리고 2010년 그녀의 첫 셀프 프로듀스 곡인 Good Day Sunshine을 발표하게 된다. 첫 셀프-프로듀스라는 상징성 정도... 곡은 걍 일본스러운 헬로키티 하지메키티마시타하는 마칭곡 스러운 디즈니랜드 훌랄라 하는 곡이라 굳이 올리지는 않았다.... 나름 난해한 그녀만의 실험작이라 해야 할까... 그저 '사와짱 간바레'를 외치는 정도 였을 까나...


2010년 다시 FM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과의 콜라보인 'Mysterious Zone'이라는 곡을 발표 했는데, 그녀가 작사/작곡 모두를 했다. 괜찮은 팝튠이다.

사와로서는 어쩌면 아티스트 인생의 터닝 포인트였던 것 같다. 그 동안의 스타 프로듀서와 레이블의 힘을 함께한 테크노팝 여제로서의 상징성을 고사하고 본격 셀프-아티스트의 길을 걷기 시작한 것이다. 

거기다가 2011년 부터는 DJ WASA라는 이름으로 DJ잉까지 시작하고, 같은 해 5월에 발매 되었던 마츠다 세이코의 봄의 명곡 커버집인 [MemorieS ~ Goodbye and Hello]에서 いちご畑でつかまえて 딸기밭에서 잡아 ㅋㅋㅋ 라는 수록곡 활동을 한다. 막상 들어보면 요즘 들을 수 있는 일렉트로팝의 나해한 버젼이라고 보면 된다... 왜 이곡을 들으면서 트리키네코와 네온버니가 생각 났을까... (암튼 두 분의 음악이 훨씬 더 낫다....ㅎㅎ)

불안불안 하지만 그나마 좀 라이브를 잘 소화 한 겪에 속한 영상이다.....ㄷㄷㄷ....



그리고 2012년 4월, 일본의 또 다른 여신, 사사키 노조미의 Colorful World를 통해 본인이 직접 작사.작곡.프로듀스한 곡을 대중 앞에 시전한다.. 하지만 위 광고에서 살짝 들리다 시피... 그 닥.... ㅜㅜ

Try Again, <Soprano Rain>, 2012.12.19

2012년 12월 19일 그녀는 [소프라노 레인] 앨범을 발표하게 된다. 아마도, 무명의 1기, 화려한 디스코 하우스 일렉트로팝 여제로의 2기, 그리고 그 다음을 여는 3막의 여정으로서 싱어 송라이터로 거듭나는 시대에 들어선다. 

이전 혼자로서의 활동을 보였던 Good day Sunshine과 Mysterious zone이 (드디어!) 들어있고, 위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언제 굿데이선샤인 곡 같은 곡을 만들었냐고 질문 할 만큼, 상콤한 캔디캔디 스러운 샤방팝을 선사 해 주었다. 이 Try again은 NNN 스트레이트 뉴스 웨더 코너의 곡으로 흘러 나왔고, 소프라노 레인의 경우 NHK 모두의 노래에서 1개월 동안 쓰였다. 


특히 조용한 피아노 반주와 함께 하는 '마음의 눈'이라는 마지막 트랙은... 와.... 사와의 보컬을 다시 보게 되는 기회를 만들어 주기도 하였다...

암튼 그녀의 커리어에 있어 기념비적인 첫 홀로서기... 진격의 한 걸음이라고 볼 수 있는 앨범이다. 앨범 쟈켓도 맘에 들어서 사진도 올린다. 


Mr.Brown, <Mr.Brown Single>, 2014

사실 좋아하는 곡도 아니고 이 때 사와는 이제 팬질을 그만 둬야 할까... 하는 그런 시련을 주었던 곡이다. 아마도 이 떄 즘 많은 기존 팬들이 떠나가지 않았을까 싶다. ... 우리의 기억 속에는 항상 테크노 팝의 여제 였으니까.... 하지만 그녀의 홀로서기 프로젝트의 너무나도 중요한 역사의 한 장이라 올릴 수밖에 없었다. 스윙~틱한 노래다. 

2013년 9월에는 그 전 달 일략 사시하라 리노의 센터 차지라는 (마유를 물리치고) 쿠데타와 다름 없는 혁명적 행보를 보여주고 AKB48를 다시 최고의 궤도로 올려 놓은 전국히트송, 恋するフォーチュンクッキー 사랑하는 포츈 쿠키의 커버를 인터넷에 공개하기도 했다. 피아노 반주와 함껳는 사와의 여리여리한 보컬이 매력적이다. (개인 의견이지만 데뷔 시 여신강림의 아우라에서 빠져 나오는 느낌을 받았던 해 였던 것 같다...)

그리고 그 이후 10월부터는 Rainbow Town FM에서 "듀 베티 컷 플라이 어웨이 라디오' 방송을 시작하고 2014년 1월 부터는 지금까지도 명맥을 지켜 나가고 있는 기획 이벤트, サワソニ 사와소닉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본격 B급 ?!?!?!? 아이돌 라이브 이벤트인데, 아마도 섬머 소닉에서 따온 이름이 아닐까 한다)

'サワソニ'이라는 키워드로 검색하면 각종 유튜브 영상들이 나올 텐데,

사실 한국 아이돌과 달라서 라이브에 대한 환상은 가지지 않는 것이 좋다. 다만 그 때의 바이브 Vibe를 느낄 수 있는 좋은 조각들이다.

특히 サワソニ海の家, 로 검색하면 (비록 몸은 이 곳에 있어 가보지는 모하였지만) 2017년 바닷가에서 펼쳐진 야외 이벤트였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맘에 드는 분위기였던 것 같다.

막 아이돌이랑 바닷가로 당일치기 소풍하는 분위기? ㅎㅎ

걍 막 생각한건데 '팬들과 캠핑하는 아이돌'.... 와... 컨셉 좋다. 아재들한테 인기 있을 듯... 삼겹살 막 구워 주고 ㅋㅋ

울나라는 그룹 풍뎅이가 이런 컨셉 어울릴 듯 ㅋㅋ

암튼 하기 링크로 가면 경악을 금치 못했던 러닝타임 7시간이 넘어가는 사와소닉 바닷가 이벤트 영상이 있는데 추천은 하지 않는다.

구도도 안바뀌는게 마치... 실험 영화같음... 

https://www.youtube.com/watch?v=BO3cmdLs3kg&t=22489s


2014.09.14 <Ringa Ringa>를 통해 좀 더 원숙한 홀로서기의 모습으로 우리를 찾아온다. 특히 Funk로 총무장한 ㅆㅅㅌㅊ 아이돌팀 Especia에게 써줬던 Midnight Confusion의 셀프커버곡이 들어있따! (하지만 에스페치아 버젼이 훨 낫긴 하다...ㄷㄷㄷ...) 그 만큼 에스페치아가 대단 하셨음....

이 앨범의 '한밤의 사람들' 트랙에서는 에스페치아가 직접 모습을 들어낸다... 완~소!!!!

[2013년 시부야 WWW 원맨 라이브 후 에스페치아와 한 컷한 사와 (가운데)]

그래서 영상은 에스페치아 찬조 출연으로... 얼굴 예쁘다고 아이돌 되는게 아니라 아이돌도 음악으로 승부한다...라는 모습을 보여줬건만...ㅜㅜ 2014년 해체한... ㅜㅜ ㅋ 그리고 이 뮤직 비디오는 정말 짠~하다... 이 회사원 아재의 모습이... ㅜㅜ ... 저기서 표현하는 건 마치 독신의 그런 소심하고 힘없는 아재의 그 모습인 것 같다... 하지만 노래는 밝아... 너~어무 밝은 사랑스러운 트랙임... 하아... ㅆ밨ㅂ....ㅆㅂ 나이 먹기 싫다....ㅜㅜ 아... 아재 싫어 ㅜㅜ

암튼 홀로서기의 3막 치고는 꽤 괜찮은 앨범이었다.


Last Snow Flake, 2015.02.04

비록 본인 작곡의 곡은 아니지만, Sawa와의 셀프 프로듀스 홀로서기 3막이 열린 이후 가장 안정적인 사운드를 들려준 곡이며 사와의 음악을 사랑한 팬들에게, "타다이마~"하며, 우리가 사랑한 그 시절 사와의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오까에리... 흑흑 ㅜㅜ


뮤비 또한 (돈 안들인 티는 나지만) 지금까지의 사와의 뮤비 중에서도 잘 찍힌 것 같고, 특히 제목과 연관된 스노우 플레이크의 CG 처리가 촌시럽지 않고 오히려 세련됨과 아련함을 더 해 준다. 

2015년은 그 동안 해 오던 TV CM에서의 활동이 더욱 두드러진 해이기도 했다. 마츠이 아이리의 Line Pay, 메이지 요구르트, 이케아 웹, 가오 버스 매직 린, 아리나민 7 세루휘 피로 (이건 2016년이긴 하다) 까지... 좋은 활동을 보여준 한 해였다. 


그리고 그 해를 마무리라도 하듯, 12월 30일에 2016년 1월 16일에 발매될  チャイニーズは突然に (대만은 갑자기) 싱글 영상을 발표한다. 밝고 경쾌한 일렉트로팝인데 뭐.... 굳이 음악까지 올릴 필요는 없을 듯 ㅎ


踊れバルコニー, <戦えバルコニー>, 2016.01.13

1막 2막 3막을 지내며 다시 일렉트로팝으로 돌아올 때까지... 정말 기나긴 여정의 종지부를 찟는 듯한 트랙이다. 일본 일렉트로팝 춘추 전국 시대의 얼마 안되는 생존자라는 자신의 위치를 나타내듯, 앨범의 커버는 중세 기사로 변신한 사와가 방패와 칼을 들고 있다. 제목도, '싸워라 발코니!'

프로듀스의 전체적인 작곡은 3막 이후로 함께 한 히사시 나와타가 담당하고 있따. 


おぼろげダンシン 아련한 단신, 2017.02.14

스마트폰을 의식한 것이였을까, 2017년 2월 14일 그녀는 [고집쟁이 공주] 앨범 발표와 함께 돌연 세로 뮤직비디오를 내놓았다. 음악은 약간 Hi-NRG의 느낌이 약간 풍기는 일렉트로팝. 한편의 칼라풀 수묵화 분위기에 무한 다다미방 오픈하기의 느낌이 들어 있는 뮤비다. 

이 프로젝트에 같이 참여한 노토 아리사의 영향이였을까.. 안무와 의상이 조금 변한듯한 인상을 준다. 


2017년 2월 14일 발렌타인 데이에 발매된 통산 9번째 미니앨범, [いじっぱりマーメイド 고집쟁이 인어공주]의 앨범 쟈켓이다. 

いじっぱりマーメイド, <いじっぱりマーメイド>, 2017.02.14'

'おぼろげダンシン 아련한 단신'도 그나마 괜찮았지만, 역시 킬러 트랙은 이거였다. 누가봐도 영화 플래시댄스를 떠 올릴 뮤비, 그리고 펼쳐지는 디스코 하우스풍의 사와판 일렉트로팝 대향연!

유튜브의 Ken Nakaji라는 유저는 친절하게도 이런 답글을 올려 주었다. 무지하게 생산적인 댓글이다.


(F# F#/B♭ F# C# )×2 F# E♭m7 F# E♭m7 | F# E♭m7 G# Badd9 ・/C# (G#m7! F#/B♭! Badd9! )×3 EM9…… B/C#! Badd9 ・/C# F# E♭m7 | Badd9 ・/C# E♭m7-Dm7-C#m7-BM7/F# F#7♭13! ! Badd9 ・/C# E♭m7 G# | G#m7! F#/B♭!!


ㅏㅣㅓㅗ

Lettuce, 2017.05.15

5월에 내 놓은 뜬 금없는 가벼운 팝송이다. 이게... 제목이 양배추인데... 뮤비 내내 양배추를 드고 거리를 해매인다... 뭔가 병맛의 에센스를 담고 있으면서도 존나 귀여운데... 그렇게 좋지는 않은데 계속 들으면 계속 듣게 되는 마약같은 곡이다. 양배추, 양배추, 양배추.... 소화가 잘 되는 양배추.....


天体観測 (Bump of Chicken Cover), 2018.01.27

3/14일 발매 될 高貴愛されスタンス 앨범의 홍보를 위해 처음으로 공개했던 뮤비다. 난데 없는 하이 에너지 사운드에 식겁 했었다.... 커버 음악이라 노래가 나쁘지는 않다만... 기존 사와팬들에게는 실망이 더 컸을 싱글....


高貴愛されスタンス, <高貴愛されスタンス>, 2018.03.14

아무래도 앨범과 제목이 같으니 타이틀곡이라 생각되는데, 역시 사와는 우리를 실망 시키지 않았다. 달콤하고 샤방한 디스코 하우스 풍의 일렉트로팝... 역시 사와! 진짜 10년의 체증이 확 풀리게 만드는 곡이다.

불혹의 나이라는 30대 중반에 접어 든 그녀라 언제까지 저 카와이~한 캐릭을 유지할 수 있을 진 모르겠는데... (벌써 나의 연륜이 묻어 나고 있긴 하지만...)요즘은 사람들이 하도 관리들을 잘 해서 마흔은 되야 옛날 사람들이 부르던 30살의 느낌이 살기 때문에... 뭐... 사와짱 화이팅~!


휴우... 이렇게 사와 코우치의 10년의 흔적을 살펴 보았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기대 해 본다~






 








  1. 리게르 2018.03.17 22:42

    이거 듣고 기뻐하던 얼굴을 잊을 수 없다 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8.03.18 16:51 신고

      저게 벌써 10년이라니 그냥 믿기지가 않음.. 시간은 정말 전광석화처럼....지나간다..


1. 이런밤이면 by 샤넌 

2. 꿈에 by EXID (솔지 Solo)

3. 괜찮나요 by 박지민

4. 잘가요 오빠 by 장충동 소녀

5. Dream by 심규선

6. 슬플거면 잡았어야지 by Dalji

7. 요즘 더 부쩍 더 by 파니니 브런치

8. 서울의 밤 by 랄라스윗

9. You are My Everything by 우이경

10. 바보야 (With 이해리 of 다비치) by 스탠딩에그

11. 진심 by 이예준

12. 가지 말아 달라 해요 by 임창정, JINIQ

13. 홍예문의 밤 by Big Baby Driver

14. 나만 없다면 by 제아

15. 여름옷 by 사이드 포니 테일

16. 피움 by 오윤혜

17. 가을비 by 주비

18. 그저 바라보면 by 천소아

19. 피어나 by 예원 *

20. 미래 (未來) by 줄리아 하트 **

* = 9/30에 나온 곡.... -_-

** = 발라드는 아니고 미드템포의 엔딩곡, 10월의 베스트 앨범이라.....


발라드 음악은 거의 포스팅 해 본 적이 없는 것 같긴 한데, 암튼 항상은 아니더라도 가끔 들으면 괜찮아서 쌓아 놓고 있는 편이긴 하다. 

10~11월 발표된 음악들인데, 다 평타 이상은 치는 곡들이라 플레이 리스트로 걸어놔도 괜찮을 음악들이다. 


가을/겨울이 오다보니 댄스 음악 보다는 이런 음악들이 많이 치고 들어 오는 것 같기도 하다...


유튜브 기준으로 정식으로 안나온 음악들은 올리진 않았다...






이런밤이면 by 샤넌 

[나만 알고 싶은 가수], 20171110


뭔가 딱 케이팝스타, 보코.. 그런 류의 출신들이 부르는 발라드의 구조다. 나쁘다는 얘기는 아니고, 뭔가 그들이 내보내는 음악들의 그런 공식들이 있다는 얘기일 뿐이다.  가슴 후비는 그런 스타일의 요즘 발라드다. 좋은데, MV가 없다... 




꿈에 by EXID (솔지 Solo)

[Full Moon], 20171107


덜덜덜 타이틀로 한 EXID의 Full Moon 앨범곡이다. 혜린 솔로 발라드도 좋긴 한데, 솔지 활동 중단이 아쉬운지라... 이걸로 소개. 당연히 뮤비는 없어서 티져로 올린다. 




괜찮나요 by 박지민

[멜로홀릭 OST Part.2], 20171107


Funky한 박지민 사운드도 괜찮지만, 역시 발라드 박지민 사운드가 갑이긴 하다. 음색이 너무 좋다 보니 달달달 다 녹아내리는 듯한 곡이다.... 겨울에 들어도 괜찮을 것 같고, 괜히 중2병 코스프레 하며 혼술할 때 들어도 좋을 것 같다. 보컬이 열라 맘을 후벼판다....ㅜㅜ 뭐 저리도 목소리가 좋나.....





잘가요 오빠 by 장충동 소녀

[잘가요 오빠], 20171030


이 피아노 반주... 어디선가 많이 즐겨 들었던 튠이랑 비슷한데... 기억이 나질 않는다... 참 좋은 튠....

어찌하였건... 짝사랑 후에 혼자이별을 준비하고 맞은 딱 그 어린 소녀의 이야기, 그리고 그런 순정 만화 이야기 사운드다...  





Dream by 심규선

[고백부부 OST], 20171028


심규선의 음악은 그냥 사랑임. 심규선의 지난 10년간 발자취가 궁금하다면 하기 링크 참조~




슬플거면 잡았어야지 by Dalji

[슬플거면 잡았어야지], 20171027


맞다, 전형적인 태사비애 스타일의 울먹울먹, 술한잔 후의 언니발라드다....




요즘 더 부쩍 더 by 파니니 브런치

[요즘 더 부쩍 더], 20171027


파니니 브런치는 첨 들어보는데, 이런 계열의 음악 세계의 새로운 주자라면 환영이다. 이름만큼 상큼하진 않지만, 연애의 힘든 그 무게감이 느껴지는 곡이다. 




서울의 밤 by 랄라스윗

[Hidden Valley], 20171026


굳이 1분 미리듣기 안해도 믿고 구매하는 그런 그룹들이 있다. 그 중에 하나가 랄라스윗. 이번에도 실망시키지 않고 주옥같은 음악이 실린 미니 앨범을 선사해 주었다. 이 곡말고도 '낮이 되고 싶어요'도 괜찮음




[다날엔터 유윱 페이지에서 퍼옴]



You are My Everything by 우이경

[돌아온 복단지 OST], 20171025


이 사람 음가 괜찮네? 괜찮네? 괜찮네? 어? 나왔네? 하면서 그냥 믿고 듣는 가수가 되버린 케이스. 목소리가 좀 굵긴 한데 굉장히 사람 끄는 매력이 있다. 우이경 음악은 모두 다운 받은 듯 하다....




바보야 (With 이해리 of 다비치) by 스탠딩에그

[바보야], 20171025


스탠딩에그 음악은 왜 거의 여자 보컬 음악이 더 좋은 걸까? 그 귀여운 차 계속 타고 다니시는지 모르겠다 ㅎ 뮤비가 없다....ㅜㅜ





진심 by 이예준

[진심], 20171025


이예준의 음악을 들으면 항상 핵폭탄 맞는 느낌이다. 잔잔하게 나가면서 천천히 끌고 올라가며 때릴 때 확 때려버리는 그런.... 폭탄 같은 폭발적인 보컬을 가진 가수인 듯 하다. 아.... 봄버걸...(죄송합니다....ㅜㅜ) 비련맞은 음악이 정말 잘 어울리는.... 이 음악도 너무 좋지만, 역시 '나쁜년'이 최고인 듯.






가지 말아 달라 해요 by 임창정, JINIQ

[그 사람을 아나요], 20171023


갓창정 발라드....'가지 말아 달라 해요,' '너를 끄내는 이유'도 다 갓창정표 좋아한다면 다 좋은 발라드들.

영상에서 나오듯이, 일반인들이 노래방에서 부를 수 있도록 난이도 신경 쓴 노래라고 함. 




홍예문의 밤 by Big Baby Driver

[인천 - Sound of Incheon (Part.2)]. 20171023


Sound of Incheon의 두번째 컴필레이션 앨범이다. 락/포크 밴드로 구성되어 있고, 요것은 차분한 포크 사운드. 가보진 않았지만 홍예문은 산을 깎아 만든 무지개 모양의 문으로 인천유형문화재 제 49호로 나름 관광 명소라고 한다. 




나만 없다면 by 제아

[LISTEN 017 나만 없다면], 20171021


성인돌 답게 아재들을 위한 전형적인 기성 발라드 스타일.... 가라오케 땡길걸....?




여름옷 by 사이드 포니 테일

[여름옷], 20171020


3/4 박자 왈츠 스타일의 뮤직 박스를 연상 시키는 간주 때문인건지... 약간 캬바레 느낌도 나고 동화같은 느낌의 음악이다. 




피움 by 오윤혜

[피움], 20171029

음악은 좋은데 이것도 약간 성인 발라드 삘이니 개취임.




가을비 by 주비

[가을비], 20171018


써니힐 주비의 음색이 좋다.... 힘 안들이고 부르는 것 같은데도 호소력이..... 정말 가을을 노리고 만든 듯... 아쉽게 가을은 이제 갔다....




그저 바라보면 by 천소아

[Love Affair], 20171011


원래 비비안 출신인데, 요즘은 (언제부턴가) 아프리카 BJ 하는 모양인데 솔로 앨범은 꾸준히 내고 있다. 요런 발라드들이 은근 많음. 




피어나 by 예원

[피어나], 20170930


이태임 사건 한 방으로 훅 간 쥬얼리 예원 맞다. SNL로 이미지 세탁 되는 것 같다 싶더니 세탁 돼지 않아... 많이 안타까웠음... 10,11월은 아니지만 9월 끝자락 릴리즈되어서 스리슬쩍 끼워 넣었음. 예원 화이팅~~ 연예인이 스캔들 하나 정도는 있워줘야지, 안그래? 흠흠...





미래 (未來) by 줄리아 하트

[서교], 20171024


발라드 포스팅이긴 하지만 너무 발라드가 많아서... 잔잔한 포크 하나 끼워 넣었다. 엔딩곡으로 좋은 듯 10월 앨범 릴리즈 중 가장 반가웠던 이름, 줄리아하트, 당연히 10월은 물론 2017년 베스트 앨범 중 하나라 불러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앨범 노래도 다 좋다. 이 곡은 김나은이 보컬을 했는데.... 역시나 흐느적 달달 흐느적 달달...















メランコリー (Melancholy) by サイダーガール Cider Girl. 2017.10

사이다걸 (사이다 갸루)밴드의 홈피를 살펴 보니 '청량감' 있는 음악을 추구한다고 한다. 막상 들어보니 약간은 무한리필 사이다 마시는 청량감 정도이지만, 뭐 그럭저럭 혐오스럽게는 안 들리는 가볍게 듣고 넘길 튠이기는 하다. 너무 악평인 것 같은데, 걍 쏘쏘...하다는 말이다. 

그런데 뮤비가 눈에 너무 들어와서 포스팅을....ㄷㄷㄷ....

뮤비가 좀 귀엽게 잘 만들어 졌는데 정말 일본스러운 군무를 여중딩들이 소화하고 있다. 가벼운 발랄한 음악 분위기에 잘 맞게 떨어졌다. 밴드의 이전 디스코그라피랑 뮤비들을 좀 더 살펴보니, 대문에 항상 여중딩들이 있다. 아마 그 나잇대의 소녀시대스러운 감성이 이 밴드의 컨셉인 것 같은데, 나름 발랄맞다. 

여기의 주인공은 2017 사이더걸 이케마 나츠미 池間夏海. 보이다시피 아직 애다. 2002년 월드컵 베이비인 것 보니 이제 중2 정도 되었을라나... 일본 Color's 기획사 소속으로 해당 소속사의 롤리팝 Lollipop이라는 그룹 일원이다. 그리고 '17년 사이더걸로 나름 '메이져(?)' 데뷔를 했다.  
노래보다 뮤비와 이 소녀가 더 사이다스럽게 청량감이 있게 느껴진다. 

아직 한창 경력 쌓아야 할 커리어이지만, 장래 영화든 뭐던, 큰 피겨로 자라는 걸 조심스럽게 점 쳐 본다. 













이미지만 보면 행위 예술 같지만 그런 포스팅은 아니다. 


한 때 일본에서 튀어나오는 테크노팝에 심취했었던 적이 있었다. 퍼퓸, 아이라 미츠키, 사오리엣데스티니, 큐티파이 등등 지금도 이런 류의 음악이 나오면 즐겨 듣는데... 그 때는 테크노팝이라고 부르긴 했지만 지금은 걍 일렉트로팝이라 불러도 크게 지장은 없을 것 같다. 


최신 음악 올리는 건 지쳐서 그나마 1,2년 텀을 두고 2016~2017년 사이의 곡 몇 개를 올려본다. (원래 테크노팝의 미래지향적인 이미지에서는 탈피한 곡들이다... 하나 빼고)







Colorful World by Kariya Seira 仮谷せいら, 2016


뭔진 몰라도 처음 Sawa의 Stars를 들었던 느낌이 들었던 트랙이다. (위 테크노팝 아티스트 관련 포스팅에서 확인 가능)

 "Steppin'  to the Colorful world~!"하고 왜칠 때 사와 느낌이 쫘아악....  그리고 "Everybody say Yeah~"하면서 한 번 더 팍 쳐주는 이 음악에서만 느끼는 느낌적인 느낌!

원래 올리고자 했던 테크노/일렉트로팝 계열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올리고 싶었던 이유였다. (좀 더 하우스 지향적인 일렉트로팝이다) 


뮤직 비디오도 잘 뽑혀서 음악만큼 보고 있으면 사람 행복하게 만드는 상콤발랄한 그런 작품이다. 

이 음악을 듣고 나서야 이전 앨범들을 찾아 듣게 되었는데 다 좋다. 하지만 요게 젤 좋다 ㅎ

안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노래를 부르면서 나오는 제스쳐가 상당히 매력적이다. 정말 자기 노래를 자기가 제대로 느끼고 있다.

뒤로 가면 갈 수록 아르페지오 업업하는 사운드..


2012년 토푸비츠 Tofu Beats의 水星에 참여 했었던 싱어송라이터로서 Pump 레이블 소속이다. 






One Time by callme, 2017


퍼퓸 Perfume의 짝퉁이라는 딱지가 어쩔 수 없이 붙어다니는 팀이다. 일렉트로팝이라는 범주도 그렇거니와 외관 상 이미지도 많은 부분이 퍼퓸을 떠올리게 한다. 의상까지..... -_- 퍼퓸의 이미지를 따라가도록  Avex가 푸시하는건진 모르지만... 어쩔 수 없다. 그냥 퍼퓸의 동생들이라고 해두자. 


2017년 8월에 릴리즈된 곡으로, 그들의 디스코래피 중 트랙이 제일 좋은 것 같다. 일렉트로팝이라는 범주 안에서 퍼퓸과 공존한다고는 했지만, 퍼퓸은 야수타카 나카타의 영향이 절대적이어서 그런지 범주만 같지 음악이 비슷하지는 않다. 좀 더 팝적이고 단순하기는 하다. 그래도 귀에는 숑숑 들어온다. (안무랑 의상만 다르게 했어도 퍼퓸얘기는 안 나왔을 텐데 말이다!) 


암튼 그 시절 그토록 사랑했던 퍼퓸이고 개인적인 감상을 떠나 전체 아이돌 역사에 기리 남을 아이코닉한 존재이긴 하지만 (아마 이 블로그 하면서 단독 아티스트/팀으로서는 퍼퓸이랑 글라스 캔디 포스팅을 제일 많이 올렸을 것이다) 솔직히 말 해 이제는 트렌디한 사운드를 좆아가고 있고 이미... 정말 말하긴 싫지만 망가진지 오래되었다.. 2010년 즈음 부터는 흥미를 거의 잃어 버렸던 것 같다...


암튼 진정한 리즈 시절의 퍼퓸 및 아이돌 산업 상황에 대해 알고 싶다면 당시 대한민국 최고의 퍼퓸팬이라 믿어 의심 치 않는 당시 이웃 블로거 Catch님의 각주가 더 빛을 발하는 (블로그 접으신듯) '오키테 포르쉐의 [집이 홀랑 타버린 비정한 현실에서 고찰하는 Perfume론]을 살펴 보면 좋다. (하기 퍼퓸을 통한 현재 아이돌에 대한 고찰 링크 참조) 나도 그 때는 정말 열혈 퍼퓸 팬이라 자부 하지만 이 Catch님이란 분은 넘사벽이었다.


[오키테 포르쉐의 집이 홀랑 타버린 비정한 현실에서 고찰하는 Perfume 론] 인터뷰 중 한 대목:

OG : : 어, 어덜트 비디오의 보급이 아이돌계를 파괴하셨다는 말씀인가요?

오키테 : 과언은 아니라고 봅니다. 80년대 중반 이후, AV의 보급에 의해 여성의 성욕이 일반 레벨에서도 인식, 긍정되기 시작했습니다. 그와 동시에 남성의 순정이라는 숭고한 정신적 가치가 점점 떨어졌지요. 그에 의해 양키적 남성들의 기호라고 할 수 있었던 '아이돌을 좋아한다, 아이돌을 응원한다'는 행위, 즉 유사연애적 행동이 여성의 성욕이 인정된 세상 속에서 점점 부끄러운 것으로 변해간 것이 아닌가 합니다.

주 : 80년대 일본 아이돌 팬덤 문화를 대표하는 친위대는 현재 일본 아이돌 팬덤과는 달리 상당히 하드했다. 일반 팬들에 대한 통제는 물론 체계적인 조직을 구축하고 전국에 지부를 세워 파벌간 항쟁을 벌이는 등, 폭력 집단의 양상마저 띄기에 이르렀다. 또한 그 나이의 또래 집단에서 싸움 좀 하는 아이들이 동경의 대상이 된다는 걸 생각하면 이 당시에는 아이돌을 좋아하며 친위대로 활동하는 것이 결코 마이너스가 되지 않았다. 요즘도 아이돌의 이벤트에 가끔씩 등장한다는 특공복을 입은 오타쿠들은 이 당시 친위대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리고 친위대가 80년대에 전성기를 맞이해 VTR의 보급이 이루어진 90년대에 종언을 맞이했다는 건 오키테 씨의 인터뷰와 함께 생각해보면 상당히 의미심장하다. 

OG : '남자가 되가지고 언제까지 젖비린내 나는 걸 쫓아다닐 셈이냐?' 하는 뉘앙스?

오키테 : 그렇지요. 그 결과, 아이돌이라는 존재의 주변에 양키적 남성, 즉 반에서 싸움 좀 하는 녀석들이 사라진 거죠. 즉, 혈기왕성한 육식동물들이 사라진 공간에 들어온 것이 초식동물, 즉 반에서 얻어맞고 다니는 녀석들, 공부는 좀 하는 녀석들이었던 거죠. 그런 계층들이 90년대 이후 아이돌팬의 주요층으로 자리잡았던 겁니다.

OG : 약자들이 지지하는 장르는 번식적인 면에서 상당히 힘들지요.

오키테 : 바로 그겁니다. 현대 일본은 '여성과 성욕을 뭐든지 한 다스로 묶고 싶어하는 아저씨화 사회'니까, 얻어맞고 다니는 녀석들이 지지하는 장르는 일반적으로 배제, 마이너리티화 되는 방향으로 나아갑니다. "아이돌=오타쿠가 좋아하는 것"이라는 도식이 생겨나  "오타쿠가 지지하는 기분 나쁜 존재"로 차별의 대상이 된 것이 현재의 아이돌이라는 장르입니다.

주 : 애초에 장르로 전락한 아이돌은 더 이상 아이돌이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현재 아이돌이라 불리는 존재들 대부분은 아이돌이 아니다. '아이돌의 의미를 회복하는 세 사람'이라고 Perfume을 표현한 퀵재팬 74호의 문구는 그래서 더욱 시원하다.

OG : 그야말로 "장점이란 아무것도 없는" 장르로……(쓴웃음)



암튼 잠깐 퍼퓸 이야기로 빠지긴 했는데 이렇게 일반 대중가요의 하나로 전락한 것처럼 보이는 낡아져가는 퍼퓸이 존재 하는 상황에서 이 팀의 모습을 보니 옛날 퍼퓸의 기억도 떠올르고... (Avex는 이것을 노린건가....) 암튼 괜찮다. 

하도 퍼퓸 아류로 얘기 되고 있긴 하지만 나름 이들은 셀프 프로듀싱 팀이라는 것. Ruuna의 리딩으로 안무 담당 Koumi, 작곡 담당 Mimori로 구성된 팀이다. 





Wonder Trip by Faint Star, 2017


원래 이번 포스팅에서 다루고 싶었던 사운드에 제일 근접하다... 역시 포스팅은 하고 싶은 거 생각날 때 바로바로 해야지 아니면 이것 저것 또 딴 생각하다가 정체성을 잃어버리는 포스팅으로 다시 거듭 난다. ... -_-

아게하스프링스 Agehasprings가 프로듀싱한 그룹이다. 아게하 스프링스.... 느낌 오는가... ㅎ

역시 이들 디스코그래피 중 이게 최고의 트랙인 듯..




アラジン by 水曜日のカンパネラ, 2016

수요일의 캄바넬라라는 팀의 알라딘이라는 트랙이다. Mondo Grosso의 Labyrinth에서 보여준 미츠시마 히카리의 안무를 봤을 때 이 영상을 떠올렸던 사람들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레버린스 속 히카리의 안무가 좀 더 막 추는 발레같은 춤사위 스러운 것이었다면, 이건 갈수록 ㅁㅊㄴ 스러운... 그런... 혁신적인 또라이같은 매력을 맘껏 발산한다. 물론 음악도 그 매력에 한 몫한다. 


항상 뽑으면 뽑을 수록 딴 생각이 발생해서 삼천포로 빠져버리는 설렉션이 되버리는데 이것도 일렉트로팝이긴 하나 힙합과 훵크 Funk 지향적이다라고 설명하고 하우스라 요약한다. (그래서 선곡에 시간을 들이면 안된다... 일관성이 깨짐...-_-)


  




カサネテク by Nakamura Chihiro 中村千尋, 2017


나카무라 치히로의 카세네테크, 무적의 미팅 테크닉!! 여기서 설명 하긴 너무 길고, 말장난 스러운 가사가 (아,이,우,에,오; 사.시.스.세.소) 재밋는 곡.

여성들의 여우짓을 종용하는 노래 같지만 나름 끝까지 살펴보면 여우짓이니 밀땅이니 다 ㅈ 까고 솔직하고 아름다운 사랑을 하자...라는 아주 계몽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곡이다 ㅎ. 






케이티 페리의 음악을 그닥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이 뮤비를 보고 혀를 찼다.

공식 뮤비는 전형적인 미국 애들 스트리트 카레이싱 하는 뭐 그런 분노의 질주스러운 분위기인데, 하기는 어떤 이가 만든 리릭 비디오 Lyric Video 작업으로 사이버펑크와 신스웨이브의 감성을 정말 잘 파고 들고 있다. 

영상이 이렇다 보니 음악도 뭔가 80년대 지향 스럽게 들린다.... 일렉트로 사운드가 들어가 있긴 하지만.... 이런 눈이 귀를 속이는 현상이....(이 놈의 싸구려 귀....-_-) 


암튼 원본 뮤비보다 훨씬 고급지다 ㅎ


듣는 김에 오노 센다이 사이버스페이스 7에 가서 사이버펑크 움짤도 좀 가져왔다...




출처: http://ono-sendai-cyberspace7.tumblr.com/





암튼 편의를 위해서 가사를 집어 넣는게 리릭 비디오인데, 이런 퀄리티를 가지고 있다는 것 자체가 대박 사건이어서 제작자를 찾아 보았더니 역시나 모션 그래픽 디자이너였다.  하기는 대표 작업 모음집이라고 함. 





이거는 룰렛의 공식 뮤비.... 뭐 그닥....







심규선에 이어 타루로 이어지는 발자취를 살펴 보았다.... 시리즈.


제법 오랜 시간 매 앨범마다 꾸준히 듣는 아티스트들이다 보니 이런 포스팅이 가능해 진 것 같다.


메인 스트림이 아니라고 하기엔 인디이고, 또 인디라고 하기에는 어느 정도 대중적 인지도도 있고.... TV에 출연 안 하는 것도 아니고, 것도 아니고...

이런 케이스는 그냥 메이져 인디라고....


이전 시절 요조, 한희정과 함께 홍대 여신으로 유명했던 타루 墮淚,

싸이월드로 인해 많은 컬러링을 확보 하기도 했고,

유명 아티스트들과의 꾸준한 콜라보,

U+ 등등 다수의 CF에 그녀의 음악이 쓰이기도 했고,

아쉽게 떨어졌지만 나는 가수다에 나와 더 많은 대중에게  그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고,



지금까지도 많은 드라마 음악에 참여하기도 하고...


2017년 올 해까지도 잊을만 안 잊을만하면 꾸준히 앨범 릴리즈와 공연으로 팬들을 즐겁게 해 준... 이 정도면 많이 롱런 하면서도 많은 일을 해낸 싱어송라이터가 아닐까 싶다. 


타루가 가진 특유의 가창법 또한 그녀의 아이덴티티 중 하나다. 

언제는 취향저격의 달달한 멜로디를 선보이다가, 슬프도록 아름다운 음악을 보여 주다가 또 락 사운드를 선사하며, 한 가지 음악 색깔에만 치우져져 있지 않은 모습을 보여준다.  


내 비록 야생타루단 단원은 아니었지만, 그에 못지 않도록 즐겨 듣어 온 아티스트로서, 2007년부터 2017년까지 싱어송라이터 타루의 발자취를 한 번 살펴 보았다. (물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대표곡 위주로) 




CRAZY by The 멜로디 <The Melodie>, 2007


솔로 활동 이전 타루는 그룹, 멜로디의 보컬리스트였다. 당시 멜로디 팀도 상당히 세련된 사운드를 선사 해 주었었는데, 개인적으로는 특히 이 Crazy가 가장 기억에 남고 즐겨 듣기도 했다. 시부야케이 음악의 흔적을 좀 찾아볼 수 있는 사운드다. 





Love Today <R.A.I.N.B.O.W EP>, 2008


사실 타루의 전체 디스코그래피들을 놓고 보면 이런 달달한 하우스 사운드의 음악들이 거의 없다. 오히려 이런 똥꼬발랄한 사운드가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 하지만 이런 류의 몇몇 밝은 사운드들이 많은 어필을 했고... 아, 이 아티스트는 이런 음악을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심규선의 Heavenly Sky처럼 센티멘탈 시너리가 앨범을 프로듀스 하다보니 이런 러블리한 하우스 팝 튠이 나온게 아닐까.


이 앨범엔 이 곡 말고도 오!다시, 제발, 날씨맑음 등 타루 생초기의 맑은 사운드들을 많이 접할 수 있다. 





연애의 방식, <타루 1집>, 2009


일본의 시부야계 밴드인 스윙잉 팝시클 (Swinging popsicle)이 정규 1집을 프로듀스 했다. 역시 이 앨범에도 Yesterday를 비롯 주옥 같은 곡들이 많이 들어 있다. 타루의 음악을 듣다 보면 특히 젊은 연인들을 위한 트랙들이 잊지 않고 항상 포진 되어 있는데 이 곡도 그 부류에 들어 간다. 




예뻐할게 (FT. MC. 한길), Color of City Episode 2, 2009


Love Today와 비슷하게 느껴질 수 있는 또 하나의 똥꼬발랄한 하우스/일렉트로팝 튠의 상큼한 사운다.

요조와 김진표의 좋아해, 김범수의 이별의 맛과 같은 연장선에 있는 Color of City 시리즈 중 하나다. 

일본의 시티팝이 있다면 한국에는 Color of City가 있다로 시작된 것 같은데 뭐 어찌하였건 그 시절 귀를 즐겁게 해 주는 트랙들이었다.





Better Together, 201105


100% Reality 앨범 발매 이전 발표 되었던 음악인데 Love Today, 예뻐할게, 그리고 이 Better Together를 묶어 타루의 초강력 달달 하우스팝 삼종세트로 보면 된다. 타루의 보컬이 아니었다면 이 세 개의 트랙들이 이렇게 좋았을까 하는 의심도 품어보게 만든다. 영상의 음악은 좀 정제된 버젼인데, 원곡을 들으면 굉장히 발랄 달달하다. 그 시절 싸이월드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음악이기도 했다. 




여기서 끝내자, <100% Reality>, 2011


앞서 말했던 것처럼 타루하면 항상 발랄 달달 상큼한 음악만 할 것 같은데, 전체를 보면, 특히 최근까지 계속 시간이 지날수록, 오히려 타루가 추구하는 음악이 오히려 반대의 노선이 아닐까 하는 느낌을 많이 받는다. 점점 어두운 부분이 많이 들어나기 때문이다. 

여기서 끝내자의 발표 당시 많은 사람들이 이게 타루야 할 정도였다. (우린 슬픈 발라드에 너무나도 익숙한 민족임에도 불구하고 ㅎ)


물론 이 노래 제목이 의미하는 바는 다르겠지만 아마 여기까지가 파스텔 뮤직과의 마지막 앨범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암튼 아픈 상처를 다시 바늘로 찌르는 듯한 애틋한 발라드.




봄이 왔다, <Blah Blah>, 2012


파스텔을 떠나 소니 뮤직코리아를 통해 내놓은 앨범이다. 뭔가 그 시절 홍대 인디 포크 뮤직 사운드 및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샐러리 같은 아삭한 타루의 상큼 사운드가 이런게 아닌가 싶다. 




1994년 어느 늦은 밤 (원곡: 장혜진), 유인나의 볼륨을 높여요 시절 2012~2014, 2013


유인나의 볼륨을 높여요의 게스트로 활약하며 많은 좋은 커버 음악을 라디오를 통해 선사해 주었었다. 그리고 나름 유인나와의 꿍짝도 잘 맞아서 케미가 돋보이기도 했다. 위는 김동률이 작곡하고 장혜진이 불렀던 곡이다. 타루의 어두운 감성이 여기서도 어김없이 잘 들어나고 있다. 




Puzzle, <Puzzle>, 2013


아늘하고 시려운 슬프거나 우울한 사운드, 샐러리 같은 아삭 상큼한 사운드 그리고 이러한 락 사운드가 타루를 감싸고 있는 세 개의 큰 케테고리다. 특히 이 앨범은 옐로우 몬스터즈가 프로듀스 했는데 지금까지의 타루와는 약간 다른 신선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특히 이 퍼즐이란 곡은 앨범의 첫 곡으로 앨범을 딱 첨 듣자 마자 '아... 역시 잘 구매했다~"라는 느낌을 팍 주었던....


너와 사귀어 주지 말걸, Ending등도 강력히 추천하는 곡들인데, 특히 너와 사귀어 주지 말걸은 당시 퍼즐 컨서트에서 무대에 끌려 올라가 타루와 같이 합창(?) 했던 추억이 있는 트랙이라 기억이 많이 남는다. 





위장약 <The Song of the Songs>, 2015


2013년 Blind 미니 앨범에 이은 정규 4집이다. 언젠가 컨서트 때였던가 들었던 것 같은데, 역류성식도염에 시달렸었다고 한다. 그리고 실제로 타루의 모습을 보면 진짜 말랐다. 말라도 너무 말랐다.... 그래서 그런지 이런 위장약이란 음악이 괜히 나온 것 같지는 않다. ㅎㅎ (나도 그 괴로움을 알기 때문에...)



Out, <Out>, 2016


개인적으로는 약간 뜬금포성 이었다. 항상 레이더를 키고 사는 건 아니지만 타루의 신보가 나온다는 얘기도 못들었고 이건 또 싱글로 소리소문 없이 나왔었기 때문에... 암튼 이 트랙 또한 타루 사운드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밝다기 보다는 어두운 측면...)



보고 싶어요, 그대 <Song of Gomer>, 2017


2017년 우리 곁을 다시 찾아 온 타루의 신보다. 사실 곁에 있어줘를 올리고 싶었는데 위 Out이 이미 어둡고 외로운 사운드를 들려 주고 있어서리...

그렇다고 이 트랙이 모자른게 아님. 오히려 멜로디 Crazy에서 들었던 모던하고 세련된 사운드가 담겨 있다. 그리고 오히려 더 아티스트적 레벨을 높인 것을 입증하는 트랙이 아닐까 한다. 마냥 가볍지 않고 어느 정도의 중량감 또한 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0여년 간 계속 성장함을 확인 하면서도 그렇게 또 낯설지만은 않은 타루의 사운드를 만끽할 수 있다. 



 



가사를 정말 정말 잘 듣지 않는 편이라 그냥 들었을 때는 걍 편안한 소녀 감성의 음악이다라고 생각 하지만,

가사를 한 번 듣기 시작하면 너무 혼란스럽게 만드는 앨범이다. 


사실 모든 곡들의 관점이 비슷비슷하기 때문에 ("영원한 내사랑 우리 오빠") 왜 들어가 있는지 잘 이해되지 않는 '얄짤무'란 곡을 빼고는, 가사와 함께 들으면 들을 수록 머리가 너무 아프다. 


과연 내가 초중고딩 때 이 앨범을 들었다면 진심으로 받아 들였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너무나 많이 들게 만든다. 

내가 나이가 든 성인이고 감수성을 잃어 버렸기 때문에 이 앨범을 받아 들이기가 힘들걸까 하는 자괴감 같은 생각도 잠깐 해본다... 아님 착각인건지.


개인적인 느낌은 이러하다. 

015B의 정석원이 공을 들여 진두지휘한 앨범인 만큼 이 앨범에서 지속적으로 정석원이 보인다. 다른 말로 하자면 015B > 윤종신 > 토이로 이어지는 대한민국 찌질송의 감성이 마음을 후벼판다...-_-

다만, 위 세 아티스트들이 오로지 찌질한 남성의 관점에서 노래를 불렀다면, 이가희의 앨범은 여성의 관점으로 보면서 오빠를 바라보는 청승맞은 찌질함의 극치를 보여준다. 혹은 015B에서 보아 왔던 그 남성이 자신이 원하는 여성 (그러니까 자신만을 바라보는 어린 소녀)인 척 하며 (혹은 상상하며) 정신적 자위를 하고 있는 모습도 느껴지기도 한다. 어린 소녀의 감성으로 바라보는 사랑의 느낌이라는 취지를, 노래를 들으면 들을 수록 액면 그대로 받아 들일 수가 없는 이유다. 


대한민국 찌질송의 대명사인 정석원의 손에서 나온 여성 관점의 가사, 그리고 그것을 소화하며 감성을 전달하고 있는 고등학교 1학년의 보컬이란게 머리를 더 아프게 만든다. 하지만 특유의 찌질함으로 인한 컬트적(?) 매력을 가지고 있는 정석원 표 발라드와 '포이동 드림팀(?)' 제작진의 노력 그리고 말도 안되는 감성으로 다가오는 진짜 소녀의 보컬의 케미가 돋보이는 앨범임에는 확실하다. 

이가희의 마술 같은 보컬에 빠져볼 만 하다? 하지만 경악할 만큼 찌질하다?.... 모르겠다... 정말 2000년대 혹은 지금까지도 보기 힘든 기괴한 앨범이다.

단, 015B의 정석원표 발라드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사랑할 만한 앨범이다.


직설적 가사와 비속어(?) 사용 등의 사유로 이 찌질한 감성 앨범의 대부분 곡들을 또 금지곡 처리 해 버린 그 시절 대중 가요계의 분들에게도 어마어마한 찌질함을 느낄 수가 있다. (지금 보면 정말 ㅈ병신 같은 이유로 금지곡 처리가 되어 있는게 대부분이다....)


'그냥 묻혀져 버렸다'라고 할 만큼 대중의 곁에서 사라져 버린 이가희는 영상 또한 구하기가 참 힘들다.

하기의 대표곡 외에도 머리를 아프게 할... 논쟁 할 거리가 많은 트랙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꼭 한번 즘은 들어보기를 권장한다.


내가 지금 칭찬을 하는 건지 악평을 하는 건지 잘 모르겠는데 지금도 즐겨 듣고 있는 앨범이다 ㅎ 



원래 이가희 노래를 좋아 했다거나 다시금 매력에 빠진다면 하기 링크를 통해 제작 뒷 이야기를 봐 보면 쏠쏠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듯...



이가희 앨범 제작 뒷 이야기

https://dvdprime.com/g2/bbs/board.php?bo_table=comm&wr_id=15054739






오빠는 황보래용, 2001


천계영의 90년대 만화, 오디션의 메인 캐릭터. (IQ 170)

사실 상 슈스케도 이 만화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얘기가 있다. 


"세상을 왕따시켜 주세요,오빠 돈 못 벌어도 괜찮아요...." 





바람 맞던 날, 2001


'오빠는 황보래용'이 왕따 조성 및 대머리 비하라는,

 말도 안되는 ㅈ병신 같은 사유로 금지곡 철퇴를 맞자 교체된 타이틀 곡.


유희열의 보컬로 음악은 시작된다.


"정말 미안해 못 나갈 것 같아.. 좋은 사람 만나 잘 지내야 돼"


그리고부터는 늦을 까봐 택시까지 잡아타고 온 소녀의 청승맞은 모놀로그의 대서사시가 펼쳐진다.


여기서 갑자기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근데 저 남자의 말을 직접 들은게 아니라,

 가사의 모든 내용이 바람 맞은 여자가 그저 혼자 상상하며,

 찌질함의 미궁 속으로 들어가며 혼자 인셉션을 찍고 있는 건 아닌건지... 

실은 그냥 바람 맞은 것 그 이하 이상도 아닌데 말이지...


그렇다면 정말 '텅빈 거리에서'에 견줄만한 역대급서리얼 찌질송의 여자 버젼이 될 수도 있겠다.


그냥 그런 생각을 잠깐 해 봤는데... 설마 아니겠지...










  1. 추억의 이가희 2017.08.29 05:49

    이가희의 등장은 또다른 형태의 015B 컴백이었기 때문에 화제가 되었고 제 경우엔 이 앨범 테이프가 늘어날 정도로 미친듯이 감동하며 들었습니다. ㅋㅋ 제가 꼽는 명곡은 "그것만은 안돼요"입니다. 아름답고 청순한 보컬에 미려한 사운드의 역대급 발라드곡이나.... 가사가.....(따지고 보면 계몽적인 내용이거늘 그걸 불순하게 보는 음란마귀들이 많은가 봅니다. ㅎㅎ). 타이틀곡이 될뻔했다는 "밀"도 가녀린 보컬과 웅장한 사운드의 언밸런스한 듯 어울리는 특유의 인상이 남아있네요. 개인적으로 되게 아깝게 여기는 인재입니다. 정석원은 이후 박정현의 Op.4라는 희대의 명반을 프로듀싱했는데 왜인지 몰라도 자꾸 저 앨범의 곡들을 이가희가 불렀으면 어땠을까 상상을 해보곤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7.09.05 19:22 신고

      저도 그것만은 안돼요가 젤 좋아요 ㅎ. 암튼 확실한 깃발을 꼽기가 참 힘든 앨범이네요....

  2. 불꽃마녀 2017.10.19 16:10

    아~ 덕분에 옛 추억에 흠뻬 젖어봅니다.
    찌질했던 한 때의 제 마음을 대변해주던 곡이였죠. 그 시절 신금을 울렸던 종신, 희열, 승환 오라버니의 귀환을 기대해보여 이가희씨의 CD를 꺼내봐야겠네요.
    너무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7.10.19 21:34 신고

      한편의 순정만화같은 추억이 있으신가보네요 ^^ 포이동 드림팀2가 돌아올 날을 기다리며~ ㅎㅎ




90년대... 베이스를 든 여성 아티스트는 진리라는 공식이 있던 시절이 있었.... 악!!!!..... ㅜㅜㅋ  90년대 여성 베이시스트는 진리 맞음... ㅜㅜ


안녕하신가영에게는 이상한 매력이 있다. 

가령, 음악 들을 떄 나같이 가사에 의미 두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가사를 듣게 만드는 이상한 '마력'이 있다. 

그래서 그런지 참 할 말도 많은 음악을 선사해 주는 안녕하신가영이기도 하다. 


이 소곤소곤 더아나가 속닥속닥 거리는 말은 뭘까 하는... 그 궁금증.... 그리고 그 가사 안에서 발견하는 소소한(?) 그렇지만 또 소소하지만은 않은(!) 우리의 너무나도 보편적이고 거대한 이야기들이 단편 영화처럼 흘러가고 있다. (소우주!)

심지어 루 리드 Lou Reed의 생각나기도 했었다 !!! 우왁!!!!!!!  (한번에 들으면 잘 안들려서 자꾸 더 가깝게 다가가서 듣게 만든다. )


인디 음악의 매력이 무엇인지 다시금 깨닳게 해주었던 싱어송라이터, 안녕하신가영~~~! 앞으로도 좋은 노래 많이 이 세상에 뿌려 주세요~

 





좋아서 하는 밴드의 DNA를 안 떠올릴래야 안 떠올릴 수 만은 없는 트랙. 

저 노무 파스텔 크레파스 테니스 장 떄문에 AOA가 계속 생각 나긴 하지만.... ㅎㅎ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이다. 

반대과정이론이랑 우리 너무 꼈던 그말 까지만 하더라도 가사 안듣고 멜로디만 보고 좋아 했었는데, 

이 곡은 기어코 가사를 듣게 만들더라.... 참 아름다운 곡이다








원곡은 더 밝다. 원래 안녕하신가영의 음악 매력이 그거다. 밝은데 정작 가사를 듣고 보면 밝지 않아 절대.. 근데 슬프진 또 않은데 행복하지 않아... "Mute"... 그런 느낌 아닐까 한다. .. 그냥 우리가 살아 오면서 가지고 싶던 말던 가지는 기억들... 그 것에 대한 표현. 근데 이 버젼은 좀 구슬프게 들린다. ..

자신이 창작한 결과물을 표현하는 저 모습은 정말 아름답다. 자신도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2013년 좋아서 하는 밴드 컨서트에서 안녕하신가영의 '굳은' 솔로 데뷔 선언을 보았었다. 그리고 처음 접했던 음악. 

이걸로 푹 빠져 버렸었음. 





아련...... 하다.... 목각인형 준비 해 주세요....



아무리 쥬라기 공원이 충격적으로 다가웠어도 대부분의 CG가 사람들의 심장을 자극할 정도로 다가오던 시절은 아니었다. 

그러던 와 중, 쥬라기 공원을 차용한 위어드 올 양코비치의 쥬라기 공원의 클레이 애니메이션 선택은 정말 탁월 했다. 

1993년 <Alapalooza>는 앨범 전체의 패러디 퀄러티도 퀄리티지만 그 정점을 찍어버린 앨범이 아니지 싶다. 









주류든 비주류든 걍 묻히기엔 아까운 곡들 시리즈~


듣자마자 애즈원과 박정현을 떠올리게 하는 알엔비형 비음 발라드 보컬, 하지만 그녀의 반전 하우스 트랙, Sky High.


비음의 매력이란 맑고 청량하면서도 어딘가 걸걸함이 알게 모르게 살짝 느껴지는 그런게 있다. 


톡 치면 모든게 다 터져 나올 것만 같은 느낌이지만 그러질 않는(못한)다... 그게 매력이다. 


 




Sky High (Ft. Young K.)

적어도 지금까지는, 발라드 여제 박새별의 유일한 하우스 트랙. 심규선의 센티멘털 시너리 'Heavenly Sky' 들었을 때 같은 느낌이었다. 주 장르인 발라드 음악만 듣다가 이걸 들고 나오니 쏴~~하는 청량감이 아주 탁월 했던 ~!! 본인이 추구하는 음악도 있겠지만 가끔은 이런 댄스 사운드에도 모습을 드러내 주었으면 좋겠다. 

걍 묻히기엔 느무나도 아까운 곡이다! 라이브를 배경으로 본인 조차 즐기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겨 있는 Lovely한 영상임. 







사랑이 우릴 다시 만나게 한다면

처음으로 박새별이란 아티스트를 알게 된 곡이다. 그리고 이런 음악이 대부분이다. 

앞서 말한 것 처럼 이런 분위기의 차분한 발라드가 대부분이었으니 위 하우스 음악을 듣고 을마나 충격이 컸으리....

목소리는 정말  As One이나 박정현을 떠올릴 만큼 축농증기 다분한 R&B인데 발라드를....!!! 나쁘지 않다. (개인적으로 한국 알엔비 특유의 소머리를 좋아 하지 않기 때문에 이런 케이스가 너무 좋다) 


저 폭스바겐 버스는 누구 건지... 뮤비에 한번 만 나오는게 아니라서 살짝 궁금하기도 한 ㅎㅎ




<안테나 뮤직 대실망쇼 시상식>

가보진 못했지만 안테나 팬들이라면 재밋게 즐겼을 대실망쇼 시상식 영상.

박새별이 왜 여기서 3등을 (3등 맞나....) 해야 했나와, 근본적으로 컨서트 취지에 입각하여 대체 왜 나왔나라는....-_- (안테나 소속 가수라는 이유 밖에는 달리 할말이...ㅎ)










12 명의 멤버를 18개월에 걸쳐 한 명씩 소개한다는 이달의 소녀, 그리고 그 8 번째 주인공 최리의 뮤비가 공개 되었다. 

시즌 때문에 그런지 역시나 한 여름의 가벼운 댄스팝 튠이다. 가볍게 귀에 잘 들어 온다.


이번에 같이 수록되어 있는 진솔과 함께한 Puzzle이란 곡도 괜찮다. (그래서 두 개 다 다운 받음... 만족한다 ㅎ)


그 동안의 K-Pop의 질적 향상과 상업적 성공으로 인해, 아이돌 산업 시스템도 정말 많이 심화 된 것 같다. 

옛날만 하더라도 일본의 오냥코 클럽, 모닝구 무수메, AKB48 정도 참고 삼을 만 했는데.... 우리 나라에서도 정말 다양한 시도들이 많이 나타나는 것 같다.  

첫 번째 소녀 희진부터 계속 음악만큼은 들어보고 있는데, 이달의 소녀라는 이 18개월의 중장기 프로젝트다 보니 결과가 어떻게 될지 정말 궁금하다. 중간에삑사리 나서 어린 친구들에게 상처만 주며 허망 하게 없어지진 않길 바란다. 이눔의 땅에서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한다는게 차아암... 어려운 작업 인지라....


소속사의 컨셉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멤버 소개 시마다, "오, 이거 물건이네...."하며 한 명이 '톽' 튀는 경우는 없다. 다 거기서 거기 같은 비슷한 퀄리티를 보여준다. (나쁘다는게 아니라  어느 정도 나쁜진 않네 느낌... 딱 거기까지.. 이렇게 평준화 시켜서 그렇지 개별 트랙으로 따지면 다 나쁘지 않다!) 그러다 보니 8번 째까지 오니까 솔직히 누가 누군지는 잘 모르겠긴 하다. 부분 유닛이나 완전체 활동일 때 한 번 확 터뜨릴 것 같은데 함 기대 해 본다...


18개월 프로젝트가  정말 맞다면 아직도 한 반 년 남은 듯... 




    


언제나 그런 '튀고' '맑고' '달달하고' '아름다운' 보컬 사운드를 만날 때의 그 반가움이란 이루말할 수가 없다. 


그리고 치즈, 달총의 저 달달한 보컬은 뭔가 또 하나의 넘사벽으로 느껴진다. 

위 이미지처럼 느끼한 치즈로 덮힌 샌드위치를 먹고 차가운 사이다 한 잔 목으로 꿀떡 넘기는 기분일 거다. 


이런 말랑말랑한 말랑ㅋ ㅏ우 같은 사운드... 개인적으로는 일렉트로팝 쪽도 많이 소화 해주었으면 참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망고나 매들린 러브를 들었을 때만 하더라도 오~ 쫌만 더 하면 한국의 달달 일렉트로팝 대표주자가 나올 것 같다 했었는데 계속 인디팝 사운드로 나아가는게 (나쁘지는 않지만서도...) 좀 아쉽다... 


입문곡이라고 해서 가장 좋아하는 3 개를 뽑았는데, 뽑고 보니 다 활동 후반기 곡들이네 ㅎㅎ






어떻게 생각해, <Q>, 2016

개인적으로도 가장 좋아하는 곡이고, 아마 많은 팬들도 그러할 것이다 생각되는 치즈의 대표곡. 

이 노랠 들을 때마다 라이브에선 어떻게 그 살짝 부르르르 떨리는 보컬을 소화 할 지 항상 궁금 했음. 

암치료 이후 처음 간 컨서트가 바로 치즈의 '치즈치주' 였는데 이 음악이 오프닝으로 나와 상당히 반가웠다.




좋아해(bye), 2017

피아노 반주와 달총 보컬 투톱 only 구조를 체택하여, 달총의 보컬을가장 빛나게 해준 곡. 





어떨까 넌. <수상한 파트너 OST, 2017>

이것도 달총의 달달 보컬의 매력을 극대화 시켜준 곡인데 피아노 반주가 다 였던 위 '좋아해'에서 악기들이 좀 더 늘어났다고 보면 되지 않을까...

드라마를 보지 않아서 얼마나 잘 녹아드는 곡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스탠드얼론으로도 귀에 쏙쏙 잘 들어오는 곡이다. 좀 상업적으로 들릴 수도 있긴 하지만 ... 뭐 허핑턴 포스트도 이미 2016년 기사 제목에 넣었지 않았는가, 인디 밴드 치즈는 더 이상 당신만 아는 밴드가 아니다. 그 만큼 치즈라는 밴드는 빠른 시간에 훌쩍 커버린 존재였다. 그 짧은 시간 사이에 달총 1인 밴드 구조로의 변화까지 있었지만서도 ..

[관련기사]

[허핑턴포스트 인터뷰] 인디 밴드 '치즈'는 더 이상 당신만 아는 밴드가 아니다




자, 위의 몇 곡을 보고 치즈가 좋아졌다면 아래 영상은 치즈 혹은 달총 입덕을 위한 입문 영상이다. 

랩신랩총 달미넴의 망고랩... 뮤비 한 번 보고 라이브를 함 보면 입문 할 수 있다.  01:37 구간임. 


입문이 끝나면 말만 데이트고 남자 없이 달총 혼자 발발 거리며 찍었다는 [데이트 라이브]로 본격적으로 옮겨가면 된다.

https://www.youtube.com/watch?v=xlBw-07WC1I






[2013년 스테이지에서 쓰러진 후 6월에 다시 열렸던 컨서트 당시]




천상의 목소리, 힐링 보컬이라면 단연 심규선을 떠올릴 수 밖에 없다. 

듣고 있노라면 위로를 넘어서 어쩔 때는 구원 받는 느낌을 줄 정도라는 표현이 어울리는 싱어 송라이터다. 

퍼포먼스 기질도 다분하여 라이브로 직접 봐도 훌륭한 경험을 선사한다.


나름 지난 7년의 발자취를 한 번 살펴 보았다.  [Intro to 심규선(Lucia) 101] 정도 될 것 같다.

앨범 중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을 우선으로 했고, 못 찾으면 그나마 영상을 구할 수 있는 곡으로 대체해서 앨범 당 한 곡 씩 올려 놓았다. 






선인장 <유실물 보관소, 2010>

심규선 하면 단연 제일 먼저 떠올려지는 노래 중 하나일 정도로 대표성을 지니고 있다. 에피톤 프로젝트의 유실물 보관소 앨범에서 '오늘'과 함께 가장 좋아했던 곡. 심규선 콘서트에 가면 분위기가 대략 어떠한지 힌트를 잘 얻을 수 있는 짧은 영상이다. 맨발, 즉흥 퍼포먼스 등 처음 보는 이들에게는 약간 당황스러울 수도 있는 그런 제스쳐들. 그래도 위는 그 나마 '저 분만의 그 곳'에서 벗어나 어느 정도 '깨어난 후'의 분위기인 것으로 보인다. ㅎㅎ





안녕안녕 with Epitone Project, <자기만의 방, 2011>

에피톤 프로젝트와 함께한 첫 정규 앨범이다. '부디'. '어떤 날도, 어떤 말도' 같은 너무나도 주옥 같은 대표곡들이 이 앨범에 다 실려 있다. 

심규선 앨범 하나만 추천 해 달라면 당연히 이 앨범이다!

안녕 안녕은 심규선 음악 중 그나마 "업비트(?)"라고 할 수 있는 특별한(?) 곡으로, "스무살 언젠가"하며 끝나는 마지막 부분이 참 아련하게 느껴진다.

가사 때문에 그런지 이 노래만 들으면 항상 성장통 청춘 영화가 땡긴다....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소녀]도 괜찮겠다 ㅎ






선인장 with 우현 of Infinite <Re;code Episode II, 2013>

인디와 메인스트림의 콜라보라는 컨셉으로 꾸린 기획 앨범 Re;code의 두 번째 결과물이었다. (첫 번째는 긱스와 소유의 Officially Missing You, too) 그리하여 요건 파스텔 뮤직은 아님.

한 때 얼마나 이 음악을 줄기차게 돌려들었는지 모르겠다. 원래 음악 자체도 너무 훌륭하지만 은근히 우현 보컬도 잘 먹고 들어 갔다.

심규선의 솔로 버젼도 괜찮지만, 이 버젼도 우현이 대체로 이끌어가고 후렴부에서 등장하는 심규선의 보컬이 상당한 임팩트를 준다.






Heavenly Sky <Soundscape, 2011>

센티멘털 시너리의 사운드스케이프 앨범 피쳐링 곡이다. 심규선 앨범이 아니기도 하고, 영상물도 구할 수 없어도 올린 이유는 희소성이 있는 트랙이기 때문이다. 

영어로 불렀기도 하지만 그건 제쳐두고, 심규선의 음악 중 업비트의 음악을 들을 기회가 거의 없는데 이건 뭐... 하우스 음악의 보컬에도 이렇게 어울릴지는 꿈에도 몰랐어서 상당히 큰 임팩트로 다가왔다. 

참고로 그나마 밝은 노래라고 하면 이 음악과 필로소피, 안녕안녕, 너뿐이야 (이 음악도 영상 소스있는 걸 찾을 수 없어서 못 올렸다) 정도다. 




연극이 끝나기 전에 <Decalcomanie, 2012>

이상하게 이 앨범에 수록 되어 있는 곡들 중 영상 소스가 있는 걸 찾기가 힘들었다. 개인적으로는 '그대의 고요'와 '소중한 사람'이 더 좋다. 

어찌하였건 '연극이 끝나기 전에'는 심규선이 추구하고 있는 음악적 감성을 잘 표현 해 주고 있는 곡이라 생각한다. 

희귀한 심규선의 업비트 중 하나, '필로소피'도 이 앨범에 수록되어 있다. 

위 '선인장' 라이브 영상에서 언급한 '저 분만의 그 곳'에 빠져 있는 모습을 이 영상에서 어느 정도 볼 수 있다. 





담담하게 <꽃그늘, 2013>

<자기만의 방> 앨범처럼 굵직굵직한 단독 트랙들이 있는 건 아니지만, '실편 백나무,' '사과꽃' 등 하나가 톡 튀진 않아도 하나하나가 소소하고 담백한 감성으로 무장한 트랙들로 채워진 앨범이다. 

꽃그늘EP 콘서트에 갔었는데 첫 곡 시작하자마자 스테이지에서 쓰러졌었다. 원래 시작 시간도 30분 이상이나 늦었었고 뭔가 부축되어 등장하는 모습도 불안 했었는데.... 그만 '꿍'하고 쓰러져 상당히 놀랐던 기억이 난다. 이후 콘서트는 6월 말에 다시 열렸다. 


이 날 리펀드를 안 받은 사람들은 티켓 예매가 다시 열릴 때 몇 시간 일찍 들어갈 수 있는 특권(?)을 줬었는데 난 안 열렸었다. 이에 파스텔 뮤직에 연락 했더니 죄송하다며 결국 맨 앞자리 상석으로 어레인지를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파스텔 직원 분이셨는데 누군진 모르지만 정말 감사 했습니다 ㅜㅜ 컨서트 좋은 자리 앉아 보는거 처음 이었어요 ㅜㅜ 그래서 이 포스팅 대문 사진도 찍을 수 있었음.






Be Mine 2014 <Light & Shade chapter.1, 2014>

이 앨범은 타이틀 곡이 두 개로 나왔다. 이 곡과 데미안... 본인은 데미안을 더 좋아했고 소속사 (파스텔)은 Be Mine을 더 밀었던 모양이다. 그래서 결국 두 개를 같이 내 보내는 걸로....  뮤비를 보면 배경이 프랑스 파리인데... 인디 아티스트인데도 불구하고...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사실 심규선 같은 경우를 두고 인디 아티스트라고 소개해야 할지 모르겠다. 언더에서 활동하는 메이져 인디라고 하는게 맞겠다. 





아무렇게나 질끈 묶은 머리칼, <녹여줘, 2014>

타이틀 곡 녹여줘의 경우 뭔가 폭발하는 듯한 감성의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 살짝 부담스럽기도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오히려 예전과 익숙한 이 곡을 더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하고...

머리칼 얘기가 나와서 그런데 모든 영상과 사진에서 심규선은 뱅헤어를 하고 있다. 안 그런적을 본 적이 없다. 이는 고등학교 때 교통사고로 인한 머리 수술 자국 때문이라고 하는데 어찌되었던 잘 어울리기도 하고 줄곧 변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도 플러스적인 영향을 주는 것 같다. 





배워 <Light & Shade chapter.2, 2015>

사실 상 파스텔 뮤직과 함께한 마지막 앨범이라 봐도 될 것 같다. 2016년 <부드러운 힘>은 타이틀곡 Inner를 제외하고는 Live 트랙으로 채워져 있다. 

이 이후로는 심규선이라는 음악적 아이덴티티도 어느 정도 변하기 때문에 여기까지가 파스텔과 함께한 심규선 Lucia의 정점이라고 볼 수 있겠다. 





파탈리테 <환상 소곡집 op.1, 2017>

2016 12월 파스텔을 떠났고, 지금까지 가지고 있던 Lucia라는 이름마저 떠나 버리고 심규선으로 홀로 선 첫 번째 앨범이다.

그래서 그런지 뭔가 감성이 살짝 달라지는 느낌이었다. 지금까지 걸어오던 길에서 완전히 벗어난 건 아니지만 심규선 만의 아이덴티티에 뭔가 더 자신이 생긴 듯한 사운드를 보여주고 있다. 그녀가 가지고 있던 연극적인 포퍼먼스 감성에 더 가까운 음악들로 채워져 있다. 개인적으로는 음악가의 연인이 가장 좋지만 역시 영상을 찾을 수는 없어 파탈리테를 올린다. 




새로운 심규선으로서의 아이덴티티를 어떻게 구축해 나갈지, 지금까지 루시아를 사랑하고 기억해 왔던 팬들은 또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의 모습을 계속 기대 해 본다. 





  1. gingerman 2017.10.30 18:59

    잘 읽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가수인데 정리해주셔서 고마워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7.10.30 21:32 신고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른 가수 또 신청 해 주시면 포스팅 올라갑니다~ ㅎ

  2. 12345 2018.10.08 12:53

    잘봤습니다 저는 부디-꽃그늘-녹여줘-몸과마음 으로 이어지는 분위기가 가장 좋아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8.10.22 12:50 신고

      어쩔 때는 한없이 서정적이다가도, 조근조근 하기도 하고 폭발하기도 하고... 참 감성을 잘 건드려주는 아티스트인 것 같아요









1991년 결성된 뉴욕 베이스의 걸그룹으로 영국 제작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영국 베이스로 상당히 햇갈렸던 그룹이다.

데뷰 당시 5명의 멤버로 구성 되었는데, 그 중에는 Ruth Ann ROberts라고.. 미스 쥬니어 어메리카가 껴있었다. 허나 루스는 91년 That's what love can do의 1st release 실패와 함께 팀을 떠난다.. 그리고 그녀는...
훗날 레슬링 WWE의 Rue DeBona로 전혀 다른 길을 걷게 된다.. 신기하다.. 미스 쥬니어 어메리카 -> 걸그룹 멤버 -> 레슬링 ..허허허허 ...

암튼.. 4명의 멤버는 1992년 다시 All you have to do 로 도전을 하지만 또 실패...
그러다가 거짓말과 같이 첫번째 실패 싱글이었던 That's what love can do가 미국 클럽 파티 등을 통해 인기몰이를 하기 시작했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remix 앨범과 함께 재 발매 결과, 이들은 곧 빌보드 20권 안에 랭크되는 기염을 토하게 된다. 그리하여 이들은 2년만인 1993년 눈물겨운 데뷔 앨범 [Boy Krazy]를 발매 하기 이르게 된다.  아주 약간의 성공은 거두었지만.. 이후 우리가 이들을 만날 수 있었던 것은 2009년 iTunes를 통한 미-released 앨범과 리믹스를 통해서...

그녀들은 아주 반짝.... 한 후 사라졌다..

90년대 중딩이었던 나의 맘을 잠깐이나마 흔들어 놓았던 이들.. 
씨디는 샀다만 지금은 어디 쳐박혀 있는지 몰라 유튜브로 대신한다...
그들의 signature song인 That's what love can do도 좋았지만 개인적으로는 that Kinda love와 On a wing and a prayer를 참 좋아 했었다..

그 시절의 팝 송이 그랬듯이 미국 라티노들의 Freestyle 음악이 빌보드로 대변 되는 대중 음악의 판도를 바꿔 놓는 그 trasitional period에 나타난 수 많은 실험작들 중 하나라고 표현해야 할까?
하지만 아직도 차 안에서 That kinda love가 흘러 나오면 몰래 혼자 듣는 나만의 Guilty pleasure ^^ㅋ 

 
That Kinda Love by Boy Krazy













그루비 부재 기념 예약 포스팅은 옛날 영상들로 그리고 이번에는 Trash Pop

Her Morning Elegance by Oren Lavie

Oren Lavie - Her morning elegance from Mimì on Vimeo.


무슨 상큼한 향수나 샴푸 광고 보는 듯한 느낌의 뮤직 비디오....
Her Morning Elegance라는 제목과도 비쥬얼이 참 잘간다...
그녀가 꾸고 있는 저런 초현실적인 세계가 침대라는 디스플레이 위에 펼쳐지고 드디어 아침에 눈을 뜨는 그녀...
정말 Her Morning Elegance 스럽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