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처 가게 사진은 찍 질 않아서 웹에서 퍼와서 장난을 쳐 보았다. 

요즘 유행인 레트로 퓨처 스타일로... 푸웁!.. ㅋㅋ


난 장어 맛을 모르는 사람이다.  그래서 나같은 장어 초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집이다. 

일단 나는 장어의 기름진 그것이 너무 싫었다. 민물고기도 원래 그닥 좋아하는 편도 아니었는데 장어의 그 냄새도 싫었다.


아주아주 옛날 어린시절(!?!) 친구들과 장어를 먹으러 간 적이 있는데 그 때 그 장어 구이가 참으로도 기름졌다... 우웩...ㅜㅜ

그리고 나서는 난 스시 시킬 때 장어 나오면 먹지도 않고 버리거나 같이 간 사람 줘 버린다. 

그렇게 나는 장어맛도 모르고 싫어하는 사람이다.

[IMAGE: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moon2721&logNo=220892805863&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m%2F]

허나 이 집에서 장어구이 맛 보고 생각이 180도 바뀌어 버렸다. 

몸이 아픈 이후로 몸에 좋다는 장어를 먹는 버릇도 키워보자 하여 무작정 들어간 곳이었는데 대 성공이었다. 

(이전에 이 곳에 간장게장 먹으러 간 적은 있었다...)



 김포 풍무동 풍천 장어마당은 장릉 둘레길 산책로 쪽에 한적한 곳에 위치하고 있다. 

이 곳에는 맛집들이 몇몇 소소한 숫자로 포진하고 있어서,

장릉 안쪽이 아닌 둘레길 산책이나 트래일링 하는 사람들이 들려서 먹기 좋은데,

정작 보면 오지에(!) 불구함에도 외지에서 오는 사람들이 꽤 많아 보인다. 

풍무동 메인에서도 버스나 차를 타고 와야 할 정도로 외진 곳이다. (2분 정도 차타고 산만 넘으면 인천 검단임)

암튼 산책하고 들려서 먹기 좋은 장소다. 


밑 반찬은 위처럼 나오는데,

여름이라 밥을 시키면 열무 김치를 주는데 맛있었다. 

창문가에 앉으면 텃밭도 보이는데 가게에서 직접 재배하는 건지는 모르겠다. 


일단 80% 초벌이 되어 나온다. 

이때까지도 오리지널 장알못인 내가 과연 장어를 먹을 수 있을 까 싶었다. 


정작 먹어보니 옛날부터 지금까지 나로 하여금 장어를 극하게 기피하게 만들었던 기름진 그 맛을 느낄 수가 없었다. 

기름끼가 쏵빠진 담백한 맛이었다. 

우왕.... 너무 맛있었다... ㅜㅜ


소스에도 생강 얹혀 찍어 먹고,

소금에도 찍어 먹고,

열무 김치에 싸서도 먹고,

백김치 싸서도 먹고,

간장에 저린 깻 잎에도 싸서 먹고....


이 세월이 지나도록 이런 맛있는 장어를 기피하고 있었다니....

지나간 세월이 허무해 졌다. 


난 장알못이기 때문에 이 집이 다른 장어집들 대비 뛰어난 맛을 자랑하는지는 솔직히 모르겠지만,

그냥 일반인의 그냥 일반 음식 먹는 기준으로 봤을 때는 맛있는 집이다. 


풍무동 맛집 추천 리스트에 또 하나 올린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김포시 장기동 1880-1 1층 | 김포풍천장어마을
도움말 Daum 지도
  1. 냥고로 2019.06.21 14:49

    예전에 전역하고 학비도 벌겸 장어식당에서 알바한적이 있었는데요 아주 가끔 손님중에 내어준 장어 손도 안대고 그냥 가시면 그걸 제가 먹곤 했었는데요 비싼거라;;; 밤을 새는 일이라서 집에오면 피곤해서 금방 잠이 들어야하는데 이상하게 장어 먹은날은 잠이 오지 않았던 기억이 있네요 장어때문인지 그땐 피끓는 청춘이어서 그랬는지는 모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6.21 15:06 신고

      오... 귀한 장어를... 저는 왜 이제야 와서 이 맛있는 장어 맛을 알았는지 지나간 시간이 아깝습니다.

      피끓는 청춘이어서 장어 효과도 팍팍 온 것 아닐까요? 나이 들으면 들수록 좋은 거 먹어도 효과가 늦게 오거나 약해지는 것 같은 기분입니다.

      세포가 건강에 넘치던 청춘이 그립습니다... 청춘이 최고인 것 같아요. 저는 아직도 청춘영화 챙겨 본다는 ㅋㅋ


아프고 나서 공기 좋은 곳 찾아 서울을 떠나 풍무동에 정착하게 되었다. 

풍무동은 지금 개발ing 중이라 뭐가 이것 저것 생기고 있는데,

우리 집은 풍무동 안에서도 외진 지역이라 공기는 아직 좋다.


그래도 여기저기 근처 돌아 다니며 괜찮은 곳이 있으면 공유 차 올릴려고 블로그 케테고리를 하나 더 만들었다. 

사실 사람들 유입은 계속 되고 있는 것 같은데 정보들이 아직 많은 지역은 아니라서 조금 도움이 되고자..


첫 탄은 존슨 부대찌개다. 


풍무동 메인에서 홈플러스 가기 막 전에 있는 곳이다.  문 열은 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

부대 찌개 집인데 부대 찌개는 아직 못 먹어 봤다. 

첨 이 가게 간판보고 눈에 들어온 건 바로 냉동 삼겹살!


몸에는 미안하지만... 그래도 냉동 삼겹의 매력을 빠져 나올 수가 없어 가게 되었고 지금도 별미 땡길 땐 종종 가게 된다. (몸에 정말 미안 하지만...ㅜㅜ)

메뉴는 대충 이러하다... 핸폰에서는 이미지를 길게 누르면 확대해서 볼 수 있다. 

자리에 앉아서 걍 찍은거라 정보성으로는 불량한 상태다...ㅜㅜ


우리가 이 집을 좋아하는 진짜 이유는 바로 이태원 나리의 집의 추억에 젖게 해주기 때문이다.

옛날 부터 아주 자주 가던 이태원 냉동삼겹 맛집 나리의 집!

존슨 부대찌개 집은 나리의집을 기대하고 간 곳이었다.


결과는 짠~

찬거리는 물론 다르지만 저 사각형의 냉동 삼겹을 보고 우린 바로 나리의집에 추억에 젖어 들었다.


저 네모난 판에 은박지 바닥까지... 

나리의집에서는 사이드에 은박지를 팍팍 접어 주던 기억이 있는데 어쨋든 비쥬얼이던 맛이던 우리 추억갬성 잡기에 충분했다.


지글지글 착착~


"잘 왔따~!"

어차피 서울은, 거기다가 이태원은 힘들어서 가지도 못하는데,

집 근처에서 생각나면 즐길 수 있다니... (아무래도 암투병 막 끝낸지라 너무 자주 먹진 못하지만...)

행복하다. 


내무부 장관님도 너무 좋아하는지라, 

예민하거나 기분 나쁠 때 여기 가자고 하면 금방 다 풀어진다.

여러 면에서 아주 고마운 곳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김포시 풍무동 45-3 | 존슨부대찌개 김포풍무점
도움말 Daum 지도
  1. 냥고로 2019.05.24 18:00

    치료가 무사히 잘끝난것 같아 정말 다행이네요^^ 앞으로 공기좋은곳에서 맛난거 많이 드시고 힐링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그런의미에서 오늘은 삼겹살을 ㅎㅎ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5.24 21:15 신고

      고맙습니다!!! 결과는 아직 안나왔지만 지금까지 할 수 있는 건 모두 끝낸 상태라 홀가분한 마음으로 기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불타는 금요일의 삼겹살 맛있게 드세여~~ 저도 또 먹구 싶어 지네요...ㅜㅜㅋ

김포에 있는 경양식 집이다.

차 타고 이 길을 지나다가 우연히 발견 했는데, 간판과 상호가 너무 너무 경양식집 스러웠다. 

"와 무슨 경양식집 같네~"

하고 검색 해보니 진짜 경양식 집이었다....띠용....

경양식집이야 어렸을 때 (초딩) 맛난 외식, 어린이날 같은 날 ㅎ 그런 기억으로 남아 있는데...

와~ 경양식! 추억어린 그 단어, 그 맛!

한 때는 중국집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가족 외식의 메카이자 유일한 성지였던 곳~!

80년대 후반 즘이였나... 명동성당 앞에 지금은 이름이 기억 안 나는 그 경양식집 참 맛있었는데...ㅜㅜ

꼭 다음에 먹으러 가보자 했다가 이번에 오게 되었다. 

뜬금 없는 위치긴 한데, 건물이 참 깨끗하게 잘 관리되어 있고 카페처럼 차만 마시고 갈 수도 있다. 

갤러리도 겸하고 있는 것 같더라. 

처음 가 본 가게라 일단 필로스 정식을 시켜 보았다. 거기에는 생선까스, 갈비, 함박스테이크를 맛 볼 수 있다. 

(물론 단품으로도 다 판다.. 심지어 안심 스테이크 까지~!)

그리고 필로스 정식에 없는 돈까스를 시켰다. 이로써 네가지는 맛 볼 수 있는교...

처음에 나온 따끈따끈한 빵이랑 사과잼이 참 맛있었다. 막 옛날 경양식 기대감 뿜뿜~~!@

근데 원래 소식이라 알라카트 먹을려고 빵을 많이 먹진 않았다.

그리고 나온 땅콩수프... 사실 나는 창렬스럽게 들어간 찢은 닭고기 파편들의 크림스프를 기대했건만....

드디어 본진이 나왔다.

막상 먹어보니,

사실 그 시절의 추억의 경양식의 오리지널판은 아니지만, 그 시절을 다시 추억하면서 먹었다. 

그 정석의 폼은 유지하되, 나름 시대의 기류를 타고 웰빙의 요소가 경양식 안에 들어왔다고나 할까?

샐러드가 참 아삭아삭했다.

그리고 정식에 딸려 나오는 (아마도 생선까스 때문일 듯?) , 저 레몬 짜게가 참 귀여웠다. 

후식은 커피, 녹차, 오렌지 쥬스를 시킬 수 있다. (난 오렌지 쥬스 먹음 ㅋ)

옛날의 그 맛이 하도 그리워서 검색을 해 보았더니 서울역2층 식당가의 양식집, 그릴로 가면 아직 그 맛을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릴은 울나라 최초의 양식집이라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김포시 걸포동 387-104 | 필로스
도움말 Daum 지도
  1. 냥고로 2018.05.13 21:39

    저의 유년시절 가족외식은 돼지갈비집 아니면 경양식집이었어요 건더기없는 멀건 오뚜기수프를 먹고나면 진득한 소스를 머금은 '함박스텍'이 나왔는데 어찌나 맛있게 먹었던지ㅎㅎ 어째서인지 돈까스보다 함박스텍을 더 많이 먹었던것 같네요
    지금은 가족외식하기가 쉽지 않지만 조만간 부모님 모시고 이제는 몇남지 않은 시내의 경양식집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네요 어렸을적 그때처럼..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8.05.14 21:43 신고

      저도 돈까스보다는 함박스테키에 한 표요 ㅎㅎㅎ

      그리고 돼지갈비를 처음 먹어 봤을 때 그 달짝지근한 맛에 충격을 받은게... 이제 오......랜 시간 전 기억이 되버렸네요...

      추억이 그만큼 많이 생긴다는 건 좋지만 동시에 나이 들어가는 것은 전 참 싫어요... ㅜㅜ

      항상 그 때(가 언젠진 모르겠지만) 그대로 있을 순 없나 허황된 생각만 해 봅니다.



맛은 있는데, 불친절한 집들이 있다.

개인적으로 그런 경험 하면 다시 가지 않는다. 


여기가 그런 집이었다. 김포 풍무동의 바다양푼이 동태탕/찜.

점심 시간에 가니 거의 꽉 차있더라. 엄청 바쁘고... 역시 맛집...


헌데 추가 주문 넣으려고 하니 벨을 아무리 눌러도 오지를 않는다, 불러도 안 오고 (못 들은 척 하는 듯)

그리고 겨우 몇 번째에 불러 오시니 얼굴에 짜증이 한가득,,,, 


"뭐 드려요?"

"사이다 하나 주세요"


사이다 하나 달라니 얼굴에 온갖 불만과 짜증 한 가득... 그러고 듣고 가버림.


ㅅㅂ 밥먹다가 ㅈㄴ 짜증이 확!!! 남... 밥맛 뚝 떨어지고....


나도 옛날 식당 알바 하던 경험이 있어서 바쁜 타임에 얼마나 짜증나고 힘든지 잘 이해간다. 

(너무 바쁠 땐 일부러 손님 주문 씹는 웨이터/웨이트레스들도 있는 거 맞다... 혹은 지나가다 추가 주문 안 받으려고 호출한 '그' 테이블만 바라보며 '직진!'한다. 다 이해한다...)

우리 식당 사람들끼리는 ㅆㅂㅆㅂ 거려도, 그래도 손님들에게 얼굴 찌뿌리거나 하는 일은 절대 하지 않는다. 

ㅆㅂ 바쁜데 사이다 시켜 먹은 내가 그리 죽을 죄를 진 건가... 바쁘면 입닥치고 메인 디쉬만 먹고 있어야 하는 건가.


계산 할 때 보니 아까 불만으로 주문 받던 분이던데, 사장님이 일하시는 분인지 모르겠지만... 

금액 띡 말하고, 돈 주니 영수증 띡 주고 자기가 먼저 자리를 떠 버린다. 


인사는 장사를 떠나서 인간과 인간 사이의 기본 아닌가? 뭐 때때로 안 하는 집들도 있지만... 사람 또 한번 기분 나쁘게 돈 받고 영수증 띡 주고 암 말 없이 그냥 자리를 먼저 떠버리고...  (2차 대박 짜증)


사람이 미친듯이 바쁠 땐 갑자기 이기적으로 변하는 건 맞다...

그래도 손님 상대로 하는 서비스업에 맛 보다도 친절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한다. 

거기 온 손님들도 다 힘든 일 하면서 사는 사람이고, 힘들게 돈 벌어서 맛있는 거 먹으러 온 사람들이지 자선 사업가 아니다. 

우리도 힘들게 벌어서 맛있는 거 사 먹고, 느꼈던 지난 짜증과 화남을 풀고 가는 행복을 위해 찾아 온 사람들이다. 

거기다가 자기 힘들고 바쁘다고 짜증과 불만을 그렇게 전달 해버리면 뭐...


여기 아니더라도 돈 좀 벌고 사람 좀 많이 온다고 손님 좆같이 대하는 음식점들이 있는데 정말 이런 곳들이야 말로 맛집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싶다. 


이 집 동태탕 참 맛있고 장사도 잘 되는 것 같다. 

하지만 이딴 불친절 한 집은 정말 짜증나고 불쾌해서 나는 다시는 안 갈련다. 맛있는 곳이 여기 하나 뿐인가....



여담,

아.... 갑자기 최대 열받았던 기억이 또 하나 떠오른다.

 

10 몇 여년 전, 학생시절 강남역의 한 야외 맥주집. (여름 피크라 사람 어마 많음)

맥주  500cc 시킨지 20분 후에 나옴.

김 다 빠지고 심지어 미지근함.

바꿔달라고함

사장: "바쁜거 안보여, 그냥 먹어"하고 소리 뺵!!!

개 미친ㅅㄲ..... 지옥에나 떨어져라....


예전 안 좋은 기억들은 다 떠 오른 아주 정말 개같은 날의 오후였다. 아후...혈압올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