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들을 위한 걸그룹 가이드 7월: 

극심한 더위와 월드컵과 축구 그리고 힘든 몸상태로 인해 6,7월을 건너 뛰어 버려 다시 리트랙킹하는 포스팅이다. 

7월 정도의 분량이면 어느 정도 할 만한데, 6월엔 정말 많더라... 6월은 어케해야 할지 모르겠다.

암튼 소개하지 않은 발표 중에 Red Velvet의 Cookie Jar가 있었는데 일본 런칭 앨범이라 모두 일본어로 되어 있다. 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러시안 룰렛을 일본어 버전으로 들으니 또 새롭네... 하는 정도??

암튼 추천하는 7월의 걸그룹 판은 하기와 같다.

(*** 급히 하다 보니 에이핑크를 까먹어서 첫 포스팅 이후 추가했다)

by 여자친구

여름여름해 ♥♥♡/ 바람바람바람 ♥♥♥/ Vacation ♥♥♡/ Love in the Air ♥♥♡

 Stuck ♥♥♥ by 트와이스

체온 ♥♥♥ by 라붐

묵찌빠 ♥♥♡ by 세러데이

내꺼야 (Piano Version) ♥♥♥ by 프로듀스 48 

  Hiccip Hiccup ♥♥♡ by 식스밤

by 에이핑크

1도 없어 ♥♥♥ Alright ♥♥♥ 별 그리고.. ♥♥ / 말보다 너 ♥♥♥



여자친구 GFriend, <Summer Mini Album>, 20180719

바람바람바람  ♥♥♥

타이틀곡은 아니지만 뭔가 더 여자친구 스러운 느낌의 사운드라 개인적으로 이 노래를 더 추천 한다. 물론 뮤비는 없기에 영상이 버물럭된 팬 메이드 뮤비다. 아마 여름여름해의 뮤비인듯? (뮤비를 못 봤다) 한 여름에 들었으면 좋았을텐데, 지금와서 올리니 뭔가 뒤늦게 여름의 추억을 되살리며 듣는 듯한 행복한 느낌이다. 물론 개인적으로 환상적인 여름 따윈 없었다. 월드컵을 제외하곤 말이다....

여름여름해 (Sunny Summer) ♥♥♡

이 미니 앨범의 타이틀곡이다. 물론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일텐데, 이상하리만큼 여자친구 음악치고 특색이 참 없다. 그닥 나쁜 노래가 아닌데 말이다. 그냥 나쁘지 않게 한 번 흘러 듣게 되는 그런 느낌.

앨범도 정말 여름에 잠깐 지나가는 바람처럼, 휙하고 버스타고 사라지는 느낌인 듯 싶다.

Vacation  ♥♥♡

서브곡으로는 나쁘진 않은, 트로피칼리아 느낌의 곡이다.

Love in the Air  ♥♥♡

개인적으로 타 걸그룹 음악에서도 듣고 싶은 사운드를 장착하고 있다. 하도 EDM의 걸그룹 사운드화에 지치다 보니 다시 어느 정도의 복고 느낌이 나거나 90년대 삘이 좀 섞인 음악에 더 귀가 꽂히는 것 같다.



트와이스 TWICE, <Summer Nights>, 20180709

Stuck ♥♥♥

지금까지 살면서 장르 많이 안가리고 음악 듣는 편인데, 정말정말 개인적으로 안 맞는 사운드와 팀이 꼭 있다. 참 신기하게도 안맞는데, 개인적인 경우로는 마마무와 트와이스 음악이 그렇게 귀에 안들어온다. (그들의 음악이 나쁘다고 하는 건 아니고 그냥 안 맞는다.)

그러다 보니 마마무는 거의 소개를 한 적이 없고 트와이스도 발표되는 앨범 대비, 그리고 그 엄청난 인지도 대비 이 블로그에서 소개를 안하는 편이다. 그냥 그 AZN 버전의 미국 고딩 치어리딩 벤치마킹 비쥬얼과 사운드가 아직까지도 몸과 귀에 맞지가 않다.

그나마 가끔 트와이스 스러우면서도 이런 간단 발랄한 사운드가 나오는데 이런게 훨씬 더 좋더라.



라붐 La Boum, <Between Us>, 20180727

체온 (Between Us)  ♥♥♥

나쁜 노랜 아니지만 또 그닥 귀를 확 뚫어주는 매력은 없어서리 (약간 1% 부족하달까?), 이 팀은 뭔가 애틋한 느낌이 들어서 하트 반을 더 얹었다. 그래서 하트 3개. Allow Allow도 정말 좋아하던 노래였고 (지금까지도 2000년대 걸그룹 Top 10에 들어갈 음악이라고 생각한다), 율희 멤버 일도 그렇고 해서 뭔가 막 인지도 잘 쌓아가다가 한순간에 확 엎어진 느낌이라... 뜨기도 힘든 그 판에서 말이다...

암튼 소녀 컨셉은 사라지고 어느 정도 성인 컨셉으로 벌써 넘어가 버렸다. 음악도 다크 섹시를 앞세우는 걸그룹이나 피에스타 같은 팀을 연상 시키는 약간은 어둡고 Funky하고 그루비한 느낌이 있는 사운드다. 

어떻게 보면 이런 Funky하고 그루비한 사운드들이 소녀 EDM으로 얼룩진 걸그룹판의 대세 사운드에 맞설 수 있는 대항마 사운드 중에 하나라 나쁘지 않다. 개인적으로 이런 Funky하고 그루비함이 좋기도 하고.



세러데이 Saturday, <MMook JJi BBa>, 20180718

묵찌빠 ♥♥♡

뭔가 리틀 모모랜드 (그것도 뿜뿜의) 느낌 나는 팀이다. 사운드와 안무 모두 기획 된, 만든이들이 바랫었을 만큼의 중독성은 없는 것 같아 약간 좀 아쉽다. 왠지 다 10대일 것 같은데 뮤비를 보니 모두가 상당히 어려 보인다. 그렇다면 아직 인생의 반을 산 것도 아니니 앞으로 살면서 또 다른 인생의 기회를 얻고 쌓아 갈 시간도 많을 테니 그건 다행인듯 하다. 묵찌빠가 인생의 다는 아닐테니.



프로듀스 48 Produce 48, <내꺼야 Piano ver.>, 20180714


내꺼야 (Pick Me) (Piano Version)  ♥♥♥

프듀48의 주제가인 내꺼야의 피아노 버전이다. 이 프로를 보진 못했지만 이제 다 끝나서 파이널 멤버도 다 정해진 것으로 확인했다. 이 소녀들의 힘든 여정을 보지는 못했지만, 딱 감성 코드 자극할 기획으로 쓰여진 음악이고, 정말 딱 그만큼 값어치를 하는 사운드로 빠진 것 같다. (대충 어느 스토리라인에 이 음악을 떨어뜨렸을지도 대충 감이 간다... 그 동안 고생했던 장면이 막 주마등 처럼 스쳐가고 떠나는 사람도 울고 남는 사람도 울고...막...).

암튼 그렇다고 나쁜 음악이라 말하는 건 아니다, 좋은 음악이기에 추천한다. 상당히 아련한 느낌의 애니메 배경 음악을 듣는 느낌이다. 



식스밤 Six bomb, <Hiccip Hiccup>, 20180731

이들의 여정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이제 존경스럽다는 표현이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얼핏 들었다.  좀만 더 꾸준히 곡을 발표하면 장인정신 소리를 들을 경지에 오르지 않을까...

식스밤의 2012년 첫 번째 앨범은 그냥 섹시 컨셉그룹의 여느 사운드와 별 다를 건 없었고, 유지된 멤버가 있는지 이름만 같은 건진 모르겠지만 2015년부터 4인 체제로 시작된 이들의 행로는 정말 병맛과 또잉~~~! 그 자체였다. 말도 안되는 의상... 해괴망칙하고 그로테스크한 성형 컨셉....

그나마 잠잠하던 2017년 후반, In the Moonlight와 Beautiful Life 싱글을 발표하며 아, 이들이 이제 '음악'을 하려던 것인가 싶어 (음악 퀄리티가 상당히 잘 떨어졌다 보컬도 좋았고) 기대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좀 더 진화된 병맛 컨셉으로 2018년 7월 아주 오랜만에 그 모습을 드러내었다.


"AV가 컨셉트?"

안그래도 여기 기획자가 뭔가 SM 성향의 AV 무비 매니아가 아닐까 생각되었었는데 이번엔 대놓고 AV 야구동영상을 컨셉으로 뮤비를 내놓았다.

뭐 평들은 제각각이다.

혐오스럽다, 더럽다 부터 시작해서 대단하다, 섬세하다 까지....

Hiccip Hiccup ♥♥♡

아래는 유튜브 뮤비에 달린 일부 댓글을 퍼온 것인데, 댓글러들의 AV 고증도 볼만 하다. 몰랐던 사실들, 혹은 알 필요도 없는 사실들도 많이 알게 되었다. 뮤비를 보면 벙찌다 못해 흥미롭기까지 하다. AV 야동 장르의 대표적인 장면들을 연상 시키는 씬으로 구성했는데 이런걸 극사실주의라고 해야되냐 아놔 정말....  이들은 대체 어디까지 향할 수 있을까.... 

이전까지의 비쥬얼을 보면 좀더 엄한 장르의 영역까지 넘 볼 줄 알았는데 일단 여기서는 기획자가 수위 조절을 했나 싶기도 하다.

살짝 드는 느낌이, 지금까지야 완전 정말 병맛에 쓰레기 스러운 이미지로 가고 있었는데, 뭔가 이번 고비 잘 넘어스면 한국에서 절대 볼 수 없었던 그로테스크하면서도 엄청난 컬트적 요소를 갖춘 진정한 B-급 아이돌 컨셉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해본다.

이젠 다음 행보가 기다려 질 정도다..... ㄷㄷㄷ....


(추가분) 하마터면 큰 언니들을 빼 먹을 뻔 했다....

에이핑크 APINK, <One & Six>, 20180702

1도 없어 ♥♥♥

뭔가 선미 노래에서 자주 느낄 수 있는 풍이다. 서양 팝음악에서 자주 들을 수 있는 나름의 웅장함과 프로그레시브한 강성의 곡으로, 7년차 베테랑 걸그룹 타이틀 곡으로 손색 없어 보인다.

그간, 꽤 오랜동안 에이핑크의 타이틀 곡들이 별로 맘에 들지 않았었는데 이번 타이틀곡은 만족할 만한 사운드다.

  

Alright ♥♥♥

요즘 걸그룹들에서 많이 들을 수 있는 트로피칼 하우스 감성의 여름송이다. 밝고 경쾌하다. 이런 가벼운 분위기의 음악이 좋다. 


별 그리고.. ♥♥♡

나쁘진 않은 슬로우송...


말보다 너 ♥♥♥♡

이번 앨범에서 가장 맘에 드는 곡이다. 그리 트렌드를 많이 타지도 않고 그냥 그 동안 잘 들어왔던 걸그룹 감성의 그런 보편적인 느낌의 곡이다. 말 그대로 유행을 별로 타지 않을 음악이기 때문에 많은 시간 지나 우현히 틀어봐도 어색하지 않고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그런 느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