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마법이라 불리는 "놀란-타임"은 덩케르크에서도 여전했다.

하지만 다소 복잡한 시간의 레이어를 가지고 있던 [인셉션, Inception]이나 [인터스텔라, Interstellar]와는 달리 머리를 많이 굴리지 않게 해서 좋았다. 

오히려 이번의 시간 연출 설정은 간단하고 우직하다. 그리고 부드럽게 와 닿아 영화를 보는 내내 부담 되지 않는다.



이 정도는 스포일러가 아닐 듯 하지만....

이번 시간 설정 구조는 대략 위와 같다.


- 1W: 해변에서의 일주일

- 1D:  배에서의 하루

- 1HR: 비행기에서의 한 시간


이렇게 세 꼭지가 서로 교차되며 영화는 흘러간다. 서로 다른 지점에서 출발한 이 점들이 하나의 저 하늘 색 점으로 모이면서 엄청난 '쪼는 맛'을 선사한다. 그리고 다시 세 개의 다른 포물선을 그리며 사르르 방사한다. 클라이맥스 직후는 마치 무슨 현자 타임이 온 것 처럼 위축되었던 긴장을 사르르 녹아 내리게 한다.

영화 내내 조각처럼 쿵쿵 거리던 한스 짐머의 음악 또한 엔딩 크레딧이 올라올 때 그 조각들이 마치 모두 모인 마냥 장엄한 음악을 선사 한다. 

(영화가 끝나도 자리를 못 뜨게 만드는 이유다)


이 영화가 역사적 사실에 집중했다고는 하지만 역사와 정말 또오옥 같은 건 아니다. 물론 영화적 연출이나 현실적 한계 때문이긴 할 것이고 이 영화가 걸작의 반열에서 제외될 요소는 절대 아니다. 놀란 감독은 이번에도 엄청난 걸작을 들고 나왔다. 


자질구래 할 수도 있지만 역사적 사실과 영화의 다른 점 중 알려진 몇 가지는..... (기억력이 꽝이라 들은거 다 기억나지가 않는다...)


1. 독일군 전투기의 코가 노란색으로 칠해진 건 다이나모 작전 이후에 발생한 일이다. 감독은 이를 인지하면서도 관객이 독일과 영국 비행기를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배려 한 것이라고 함.


2. 영화 중 나오는 영국의 전함은 사실 영국 전함이 아니라 프랑스 전함에서 촬영된 것이라고 함.


3. 톰 하디가 조종하던 영국 전투기는 사실 연료통이 더 커서 영화처럼 덩케르크까지만 가고 뚝 떨어지는게 아니라고 함.


4. 영화에서의 덩케르크 도심지 건물들은 상처없이 비교적 깔끔하게 나오는데 사실 당시 독일의 엄청난 폭격으로 인해 성한 건물이 많이 없었다고 함.



아 ... 그리고 절대적으로 IMAX 관람을 추천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