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https://imgur.com/gallery/Lyh1rpn] 


상태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뭐라도 집중 해 보고자 일지를 써나가기로 했다. 

비인두암 치료 후 2년 차에 접어들며 이제 3녀만 잘 지내면 되겠지.... 했는데 연말 즈음하여 추가 항암 치료가 결정 되었다. 

연말이나 새해가 연말 같이도 않게, 새해 같이도 않게 지나갔다. 

생일 따위, 연말 카운트다운 따위, 새해 따위... 원래 잘 신경 쓰지도 않는 타입이었긴 한데 이번엔 더 생각 못하고 지나간 것 같다. 


부랴부랴 입원 예약하고 들어와서 대기 타다가 겨우 1인실 나왔다고 해서 급히 짐싸서 수속 했다가 다시 대기 타고 5인실로 다운그레이드가 되었다. 

(어쩔 수 없이 1박은 했지만.....ㅜㅜ)

1인실은 보험도 안되고 정말 느무느무 비싸기 때문에 다행이었다. 


첫 비인두암 치료 때는 외래로 진행하기도 했고 케모포트를 박지 않았었는데, 이번엔 케모포트 시술을 했다. 

와... 중후반기 지나니 혈청통에 혈청들이 다 숨어서 못찾고,

하도 주사 바늘들을 꼽아 대니 양팔이 너덜너덜 했었는데 케모포트를 가슴에 박으니 바로 편함은 느꼈다. 

무엇보다도 한 팔이 자유로워 진다는 점!


이번엔 씨스플라틴 + 5FU다.

 이번엔 방사선을 안 하기 때문에 구내염은 피해갈 수 있겠지라고 그나마 위로 하고 있었는데, 5FU는 구내염/점막염을 동반한다고 하더라.... 거기서 좌절.... -_-ㅋ 그래도 방사선으로 인한 것 보다는 낫다 하니.... ㅜㅜ (이마저도 위로 안 됨)


두 번째 라 첫번째와 느낌이 사뭇 다르다.... 무섭다...라고나 할까... 

첫 번째는 모르고 맨땅에 부딪힌 건데, 두 번째는 이미 가본 그 지옥을 다시 경험해야 하는 것이니...


그리고 몸이 기억한다는 걸 느낀다.... PET CT를 위해 방사선 약물이 들어갔을 때부터, CT를 위한 조영제에 의한 없던 부작용 등....

더 웃긴건... 아직 항암 투여가 시작되지도 않았는데 그 '공포'의 변기 기운도 시작됬다.... 세포들이 다들 기억하고 있는 건가...

지금 첫 번째 씨스플라틴을 끝내고 1/3의 5FU를 투입 중이다. (1/3당 한 병을 24 시간 투여하는 거다)


너무 급하고 갑작스럽게 진행하게 되어 멘탈이나 체력이나 준비를 많이 못했다. 

그래도 본격적인 부작용들은 열흘... 아니 1주일만이라도 늦게 시작되었으면 좋겠다....


이래저래 착잡한 돼지해의 시작이다. 

그래도 82 멘탈 부여잡고 이겨내야겠지... 

'STUFF > 비인두암-비인강암 투병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y6: 혼돈의 입원실과 퇴원  (0) 2019.01.11
Day5: 중이염과 설사  (0) 2019.01.11
Day4: 1세트 마지막 주사  (4) 2019.01.06
Day3: 방문  (0) 2019.01.06
Day2: 초기 변화  (0) 2019.01.05
Day 1: 폐전이를 위한 추가 항암 시작  (0) 2019.01.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