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늘 힘든 경험이 두 개 있었다. 

하나는 가위 눌림, 다른 하나는 마약 진통제 오버도즈... -_-ㅋ



진통제 오버도즈:

이번에는 특히 후유증이 오래 가는 것 같은데, 구내염도 좀 심하다. 

그래서 사용하는게 리도카인, 카미스타드-엔겔 연고, 펜토라 박칼정, 펜타듀르 패치다.

이 중에 펜타듀르 패치랑 펜토라 박칼정은 마약성 진통제로 분류된다. 

근데 구내염엔 속수 무책인 것 같다. 

항상 먹을 때마다 느끼는게 구내염 통증은 커버를 잘 못 해 주는 것 같다. 


그래서 카미스타드-엔겔이나 리도카인 가글로 국소마취를 하여 준다. 기분이 나빠서 연고랑 가글은 원래 자주 안 하는데 이번엔 심해서 자주 하고 있다.

펜타듀르야 그냥 패치라서 3일 간 붙여 놓기만 하면 되는 거고, 

펜토라 박칼정은 밥 먹기 전 30분 즘 전에 녹여 먹는다. 


그 날따라 카미스타드-엔겔 연고를 굉장히 자주 발라줬고,

오로지 밥을 먹어야 산다는 신념 하에 펜토라를 하루에 4번이나 먹게 된 것이다. (보통 아침/점심./저녁 3번을 먹어왔다)


다음 날 아침 기분은 붕뜨면서 기분 나쁘게 무겁고, 안 하던 토를 하고, 구역질이 멈추질 않았다. 

어케어케 수면제 먹고 몇 시간 자고 일어나고 나니 좀 나아지긴 했는데 아무래도 진통제 오디였던 것 같다. (물론 내 추측이다.)

다시는 이런 짓을 하면 안 되는데.... 하아 밥은 먹어야 하고... 입은 너무 아프고... -_-ㅋ 그냥 악순환의 연속이었다. 




[IMAGE: https://wellcomecollection.org/articles/W9beDBIAAHu08EVG]


가위눌림:

원래 몸이 건강한 타입은 아니었다.

어렸을 때는 물론 대학교 때까지 종종 가위에 눌렸었던 걸로 기억한다. 

그리고는 첫 항암 치료 후 요양 중에 한 두번 오랜만에 걸렸었는데, 어제 밤 또 가위에 눌렸다. 


옛날엔 하도 많이 눌려서 나중엔 별로 안 무서웠는데, 이번엔 오랜만에 걸리니 내가 가위 눌린 지 인지도 못했고 꽤 무서웠다.

검은 기둥 같은게 딱 사진 같은 자리에 나를 짓누르고 있고 나는 살려달라고 소리쳤는데 옆에서는 들리지 않았던 모양이다.


그렇게 한 번 깨고, 다시 잠 들었는데 ,

부엌 쪽에서 뭔가 쩅!하고 떨어지는 소리가 크게 나서 또 "아악!" 이러면서 깻다. 

하지만 그건 나만 들은 거.... (오늘 아침 확인 해 보니 뭐가 떨어진게 맞긴 했다)


옛날에 가위 눌리면서 이상한 경험을 하도 많이 해서 귀신을 좀 믿는 편인데 이번에도 좀 소름이 계속 돋길래 수면제를 하나 다시 먹고 잠 들었다. 

역시 수면제를 먹으니 가위 따위는 안 눌렸다.... 


아무래도 몸이 많이 약해지고 수면제 없이 수면 시 숙면을 못 취하니 이런 현상이 생기는 것 같다. 

어제의 가위는 그냥 겁에 질려 깨어 난는 걸로 마무리 되었지만 암튼 오랜만에 가위 눌려서 좀 반갑긴 하기도 했다. (가위 눌리고 경험할 수 있는게 사실 되게 많다... 공포에 질린걸 극복하고 그 상태에서 뭔가를 하기 시작하면 말이다...)

  1.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4.26 09:33 신고

    어제밤 열이 40도가 넘어가 급히 응급실에 와서 각종검사하고 있네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4.27 18:41 신고

      아이고... 지금은 좀 괜찮아 지셨나요...? 치료 후반부면 정말 많이 힘들 때라.... ㅜㅜ

      치료는 잠시 중단이겠나요... 두 분 모두 이제 다 왔는데 하면서 혹시라도 아까운 마음 안 가지셨음 좋겠구요... 너무 힘들 때라 몸을 다시 추스리고 받는 것도 좋을 수도 있습니다.

      저도 후반부에 목 화상이 심해서 치료 중단 한 적이 있는데 요양 후 다시 방사선 시작하니 훨씬 수월 하더라구요.

      암튼 큰 일 아니길 바라구요. 하루 빨리 안정을 찾으셨으면 좋겠네요 ㅜㅜ 힘내세요.

  2.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4.30 20:50 신고

    30번 모두 끝냈습니다.
    생각보다 화상이 심하네요.
    목은 인상을 써야 물을 넘길 수 있는 상황이고
    가래와 기침 그리고 열이 오르락내리락하는 상황입니다.
    잘 이겨내 준 아내에게 정말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5.02 19:01 신고

      두 분 모두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드디어 큰 산을 넘으셨네요. 말씀하신 것처럼 당분간은 치료 때 처럼 몸이 좀 계속 힘들텐데요, 이제 부터는 정말 시간만 가면 됩니다. 목 화상도 내려가야 되니 통증이 많이 심하시긴 할 겁니다만 영양제랑 하모닐란 같은 거 천천히 (전 한 두시간 걸렸었어요..) 드시면서 좀 만 더 버텨내시길 바랍니다.

      요 시간만 넘으시면 약도 끊고, 미각도 돌아오고, 몸도 돌아오고, 컨디션도 돌아오고 할 것입니다. 정말 거짓말처럼요....

      그 시점까지는 몸조리 잘 하시고요... 다시 한 번 치료 종료 축하 드립니다. 다음 갑상선 치료도 잘 되시길 바래요~!

  3.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5.02 22:24 신고

    결국
    서울대병원 응급실에 입원했어요
    화상이 너무 심하고 고열에 뭘 먹지 못하네요.
    정말 지독한 과정이네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5.02 23:07 신고

      네 지금 겪고 계셔서 아시겠지만 정말 정말 지독한 과정이 맞습니다...ㅜㅜ 하루빨리 쾌차하시길 빕니다. 현재 상태도 시간과의 싸움이고요... (고열은 빨리 내려가셨으면 좋겠네요... 환우 분꼐서 정말 많이 힘들어셨나봐요 ㅜㅜ)

      일단 정상은 정복 하셨으니 이제 하산하는 것만 남은 셈인데, 하산도 어느 정도의 시간이 걸리긴 하지만 등산 보다는 시간이 훨씬 빨리 걸릴 때가 대부분이잖아요?

      조금 더 버티시면 그 시간이 찾아올 거구요,
      치료 후 몸이 한 번 회복되기 시작하면 적정 선 까지는 굉장히 빨리 돌아 옵니다. 많이 힘드시겠지만 이것을 위안 삼으셔서 얼마 남지 않은 시간도 꼭 잘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입니다!!

  4.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5.08 08:58 신고

    병원 입원 5일쩨네요
    폐렴으로 치료중입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5.08 18:12 신고

      아이고.. 폐렴까지 가셨나요.. ㅜㅜ 빨리 나으시길 바랍니다 애써 치료 다 끝났는데 걱정이 많으시겠어요 ㅜㅜ 암치료 하면 몸이 추워지는 증상도 있으니 나으시면 앞으로 체온 잘 유지할 수 있도록 해주시고요 ㅜㅜ 저는 이 날씨에도 아직도 손끝발끝이 동상 걸릴 듯 할때가 많고 몸 자체가 추워서 아직도 난로 키고 옷 몇 겹 씩 껴 입고 다닙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