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https://www.youtube.com/watch?v=N_X1JS7u_t4]


THE DARK SIDE OF DISNEY 

동심파괴류갑 - 디즈니 만화에서 보는 파격과 논란의 장면들


※경고: 이 내용은 보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 혐오감, 불쾌감을 줄 수도 있으면서도 다소 성과 관련된 메타포를 담고 있는 부분도 있음. 

이 포스팅을 통해 얻는 정신적 피해에 대해 이 블로그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경고문구를 보고도 읽어 보겠다면 스크롤...


자, 스크롤 해서 여기까지 왔다면 이제 아이들과 어른들의 꿈과 희망을 심어 준다는 가족 경험의 대명사, 디즈니 만화 영화들에 얽힌 수많은 논란들 중 몇 몇 가지의 꼭지들에 한 걸음 더 들어가볼 시간이다. 

사실 위 경고 문구에 저렇게 거창하게 써놓긴 했지만 (사실 저렇게 한 것도 레몬파티에 대한 언급이 컸다...), 

(개인기준으로)유리 멘탈 아니고서야... 아.. 그렇고나.. 하고 그냥 가볍게 넘길 수 있는 건들이기도 하다. 

음모론에 흥미를 가지는 것은 좋지만, 신봉하는 것은 좀 위험할 듯 싶다.

암튼 요 포스팅을 하다 보니 테마로 안데르센과 그림 형제에 대한 포스팅을 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뭔가 어른들을 위한 잔혹 동화라는 정통미가 쩌는 느낌이다... 

자, 전두엽을 더욱 자극해 줄, 심리적 사고를 더욱 팽창 시켜 줄 사운드트랙을 틀고 시작하자.

사실 글보다 음악이 무섭긴 하다....

 




1. 소세지가 되어버린 아버지

아기돼지 삼형제 The Three Little Pigs, 1933

1933년 히트작, 그러니까 디즈니사에 있어서도 굉장히 이 애니메이션의 성공은 중요한 포인트가 되기도 했다. 

기초부터 튼튼히, 서로 힘을 합쳐 등 당연하면서도 중요한 인생의 지혜를 심어 주었던 애니메이션!

하지만 이 속에는 사회가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를 넘어 돌이킬 수 없는, 거부할 수 없는 운명에 대한 엄청나도록 씁슬한 표현이 담겨 있다.

개인적으로는, 디즈니를 통해 접한 가장 충격적이고도 많은 생각에 잠기게 해 준 씬이었다.... 


셋째 돼지의 벽에는 몇몇 부모님의 사진이 걸려 있다. 그리고 그 것은 넘나 충격적인 것....

아버지는 결국 좀 큰 비엔나 소세지 줄이 되어 있는 것이다. 

이건 어떻게 보면 블랙 코미디처럼 풓ㅎㅎㅎㅎ 웃어 넘길 수도 있는데,

어떻게 보면 어차피 흙수저로 태어난거... 영원히 흙수저일 수 밖에 없어... 이런 느낌이랄까... 그런 강력한 씁슬함과 아련함의 여운을 남기기도 한다.


힘을 합쳐, 지혜를 통해 늑대를 물리쳤지만 이게 남자 아기돼지 삼형제의 운명의 끝은 결국 ....




벽돌, 더 나아가서는 시멘트, 콘크리트... 이렇게 우리 시대의 터전이 되는 건축물들의 주재료가 되는데... 역시 '튼튼하다'는 점 때문에 우리 문명을 장악하였다. 하지만 세상은 참 무섭다는 것을 현실 세계에서도 알려준 끔찍한 사건들이 우리 나라에도 발생 했었다. 

성수대교의 붕괴... 와우 아파트 및 삼풍 아파트 붕괴 사건... 모두 우리나라 역사에 있어 잊을 수 없는 정말 슬픈 순간들이었다. 

특히 삼풍 아파트의 경우 가까운 곳에서 발생한 사건이라 기억도 많이 남고 충격도 컸던 사건이다.

제발 먹는 것 가지도 장난 치지 말아야 겠지만, 이런 건물 재료로도 장난 치는 짓은 없어졌으면 좋겠다... 결국 돈의 문제인 건가...




2. No Parents, No Moms....부모없는 히로인들...

부모님 이야기가 나와서 음모론썰 하나 더 드롭한다. 

곰곰히 생각 해 보면 디즈니 영화의 꽤 많은 주인공들이 부모님이 없다 (밤비처럼 죽거나...). 

특히 아버지만 있고 어머님이 없는 경우가 참 많다. 위 짤에서 보듯, 신데렐라, 니모, 에리얼, 벨 등등....


가장 유력한 이야기는 월트 디즈니의 어머니가 디즈니 본인이 사드린 집에서,

화재로 돌아가셨고 이것이 너무나도 큰 충격을 받고 트라우마가 생긴 바, 

그의 만화에서 어머니 캐릭터를 넣지 않겠다고 마음 속 깊이 다짐했던 것 같다...는 썰이다.


그리고 또 하나는,

미국 중요 문화 중 하나인 (어떻게 보면 개인을 국가와 자본의 노예로 속박 시키는 가장 효과적인 사회적 방법이라는!),

가족주의에 반하는 의식을 불어 넣고자 하는 썰도 존재한다. 


어찌하였건 부모 없이 (혹은 그 중의 한 분 없이) 자란 디즈니 히로인들은 관점에 따라 두 가지로 정의 될 수 있겠는데,

1. 그래도 순수한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결국 성공을 쟁취하여 후레자식 소리는 듣지 않게 되게 성장한다.

2. 본인이 가진 최대의 강점을 이용하여 결국 쟁취하는 이 시대의 사회적 투사가 되는 독하다 독한 종자들로 결국 성공을 쟁취한다. 




3. 피터팬의 그림자의 곧1휴

디즈니 만화에서 가장 많이 회자되는 '썰'들은 바로 만화마다 내재되어 있는 섹슈얼리티 표현이다. 인어공주, 라이언킹, 그리고 최근의 라푼젤까지!

그것들은 워낙 유명해서 여기서 다루진 않았고 그나마 좀 안 알려진 옛날 만화의 예들을 함 봐보았다. 


바로 피터팬이다. 이 만화의 논란은 보시다시피 짤을 자세히 살펴 보면 된다. 

일명 피터팬의 그림자... 그리고..... 이 비쥬얼을 피터팬 신드롬과 함께 놓고 생각 해 보면 그 때서부터는 머리가 복잡해 져가기 시작한다.  

오른 쪽 짤은 피터팬의 그림자의 특성을 잘 모르고 본다면 좀 지릴 수도 있는 짤이다... 손모가지 보소....




4. 디즈니 최대의 패드립이 될뻔한 몬스터 주식회사.... 엄마와 삼촌이....ㅂ!@ㄱ#$ㅂ?!ㄱ@를?>

위 씬을 보면 아이의 방에 걸려 있는 사진이 보여주는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다. 엄마와 삼촌이!!!!

하지만 이것은 많은 이로 하여금 몬스터 주식회사를 다시 보게끔 한 (다행히도...) 희대의 낚시 사건으로 알려져 있다.

원래 영화의 씬 장면은 아래와 같다고 한다. 워낙 디즈니 만화에 대한 섹드립썰들이 많다 보니 이런 것도 쉽게 낚시 요인이 될 수도 있다 생각했으나....

하지만 난 몬스터 주식회사를 보지 못해서 100% 장담을 못하겠다.... 과연 뭐가 진실일까? 많은 디즈니 영화가 이후 버젼에서 논란의 씬들을 삭제하거나 편집해 버렸듯이 몬스터 주식회사도 그러지 않았을 것이라는 보장은 못한다. 






5. 마약종합선물 세트,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루이스 캐롤의 원작 자체의 스펙트럼 어마어마한 10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한 희대의 이야기다. 얼마나 매력적인지, 심리, 물리, 수학, 정치학 등등 여러분야의 전문인들에게 상당한 매력을 어필하고, 또 그만큼 영향력을 준 이야기다.

그리고 그것을 만화영화한, 지금까지도 작품성, 영화적 의미로서만 따지면 단연 디즈니 최고의 걸작으로 뽑히는, 하지만 저주받은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그리고 원작의 논란 중 빼놓을 수 없는 것이, 결국 앨리스의 이 환상적인 숲 속의 여행은 매직머시룸을 잘못 먹고 환각 상태에 빠진 것의 결과물이라는 것이다. (이 부분은 피터 잭슨 감독하고 케이트 윈즐렛이 데뷔했던 실화 바탕이자 충격의 본격 레즈비언 물이었던 걸작, 천상의 피조물 Heavenly Creatures에도 실사 로 잘 묘사되어 있다. 물론 원작과 마찬가지로 실제 행위는 모호하다)    

사실 이 매직 머시룸 먹고 환상을 맛 본 것이다... 정도만 되도 될텐데.. 실상을 살펴 보면 완전 그 시절 알려져 있던 온 갖 마약물의 증상들을 보여준 집합체였다는 충격적인 썰이다. 

짤에서 보이듯, 스피드, 오퓸, 코카인, LSD 엘에스디, MDMA 엠디엠에이(엑스터시), 마리화나 (대마초) 까지... 참 그 약들을 먹을 때마다의 각 특유의 증상들을 친절히도 표현하였다는 것이다. 

아... MDMA 앨리스 눈가락 뒤집힌 것 좀 보소.... ㄷㄷㄷ....


6. 뭐? 디즈니에서 레몬파티를 한다고????

디즈니와 픽사의 아름다운 만남 중 하나로 꼽히는 카 시리즈다. 정확히는 카2... 중간에 아는 사람은 완전 식업할 장면이 하나 나오는데 바로 레몬파티씬...

귀에 달면 귀걸이, 코에 달면 코걸이라 하지만.... 아... 이 장면은 정말... 내가 왜 그런 것을 알게 되었나 조차도 싫었던 이 시대 인터넷 극혐의 아이톤 중 하나였는데 그걸 이게 다시 리마인드 해 준 자체가 충격적이었다.  

레몬파티가 무엇인지 알고 싶다면... 나느 알고 있지만 좀 디스거스팅허니 역거워서 설명하기 싫다... 나무위키의 설명을 들어보자 (레몬 파티가 무엇인지 굳이 알 필요는 없다... 극혐) https://namu.mirror.wiki/w/%EB%A0%88%EB%AA%AC%ED%8C%8C%ED%8B%B0



7. 곳곳에서 발견되는 일루미나티와 사탄숭배의 흔적들

디즈니 만화의 논란과 음모론! 하면 섹슈얼리티 만큼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이 일루미나티와 사탄숭배와의 연관성이다. 

그리고 일부 개념없는 개독들이 기독교인들이 섹슈얼리티와 함께 이 부분을 꼬집으며 디즈니 영화를 보면 안된다라고 주장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위 도널드덕 할부지, 스크루지의 만화를 보면 좀 더 직접적인 일루미나티의 흔적을 볼 수 있다. 

왼짤은 유물 발견했는데, 보니 일루미나티 특유의 심볼인, 1달러에서 볼 수 있는 피라미드.

중간 짤에 적혀 있는 것은 바로, "Ask about Illuminati 일루미나티에 대해 물어보세요"

오른짤은 구피의 스케이드 보드 밑에 달려있는 일루미나티의 눈깔 심볼....

또 하나는 유독 많이 발견되는 캐릭터들의 손가락을 쥔 모양을 통한 악마 숭배의 흔적이다. 

위 짤을 볼면 알 수 있듯 꽤 다양하게 발견된다.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위 짤에서 보이듯, 왼/중간 짤은 악마의 뿔을 형상한 손가락의 표현이 맞긴 하다. (옛날 헤비메탈 해드뱅잉 락킹에서 많이 사용되는 제스쳐이기도 했다.)

하지만 가장 오른 쪽 짤은 수화에서 사용되는 "사랑해"라는 표현이기도 하다. 

이것도 관점의 차이긴 하겠지만 이 사실을 인지하고 다시 한 번 디즈니 만화들을 봐보길 바란다...

이것은 아마 월트 디즈니가 악마 숭배자였다, 프리메이슨의 단원이었다, 장미 십자회의 일원이었다... 이러한 이야기들 때문에 더 붉어 진 것 같긴 하다. 

하지만 이 썰들 모두 사실로 혹은 거짓으로도 명확하게 밝혀진 바는 없는 것으로 안다. 




자, 동심파괴를 했으니, 마지막은 좀 귀여운 짤로 간다. 

인어공주의 한 장면 중 구피, 도날드, 미키가 군중의 하나인 귀여운 씬이 있다! 그리고 디즈니 만화를 보다 보면 이런 귀연 까메오들을 많이 목격할 수 있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