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도 굳이 가사를 들을 필요가 없을 때가 많다.

보컬은 음악의 주체가 아닌 음악을 구성하는 한 요소일  뿐인데, 

그것이 음악 속에 잘 스며 들어 그냥 전체 사운드의 한 요소로서  천상의 하모니를 이루어 낼 때도 있지만, 

(대사나 소설 같은 정해진 내러티브 구조란 것에 집중 할 필요 없는 순수한 소리와 영상의 결과물들을 보여준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가 이 케이스의 좋은 예 같음). 


반면에 그것이 불협을 만들어 내며 음악을 망치기 보다는 더 파격적으로 혹은 매력적을 다가 올 때가 있을 것 같은데 이 경우가 '우상' 인 것 같다.

왜 영화를 보는 내내 전달 되지 않는 의미와 대사로 인해 답답했으며, 의구심이 들었으며 짜증났을까 하는 경험을, 감독이 의도적으로 행한 대사의 부정확한 전달과 때려 죽여도 이해할 수 없는 씬들의 삽입들 때문이 아닌가로 다시 생각해 보니.... 

그제서야 조금 이해가 가는 영화였다. 

 음악을 들을 때 가사와 내용에 집중하던 버릇이 영화를 봄으로서 자신을 불편하게 불편하게 또 불편하게 만든 것이 아닐까... 

그렇게 진실이란 걸 바라보려는 우리의 버릇.. 


.... 살다보면 실력보다는 말빨이 더 먹힌다라는 경험을 할 때가 많다...  

그렇게 우리는 너무 쉽게 우리 자신의 아이돌을 만들어 버린다... 


거울을 가운데로 둔 반복되는 소통의 절단에 대한 관련 씬은, 

비슷하게 소통의 단절을 말하고자 했던 빔 벤더스 감독의 '파리스, 텍사스'의 유리창 씬을 많이 떠오르게 했다. 

보이는 것을 뒤로 하고 말로 풀어내려던 [파리스, 텍사스]와, 보이는 것만 보이고 정작 들리지는 않는 것으로 풀어 내려던 '우상'의 케이스는 약간 다르긴 하지만 이러한 우리의 삶 속에서의 소통의 단절, 보는 것만으로는 알 수 없는 것... 

이러한 주제는 우리의 민낯을 까발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불편하기도 하지만 참 매력있는 주제임에는 분명 하다. 

생각하면 할수록 대단한 시도의 영화였던 듯... 감독의 전작들을 꼭 살펴 봐야겠다...


98억짜리 스릴러를 표방하는 영화지만 감독의 실험적/예술적 곤조(!?!)가 너무나 확고한 작품이기에 호불호가 엄청 갈릴 영화다. 



추가로, 이 영화의 논란을 뒤로 하고,

한석규, 설경구, 천우희라는 명불허전 세 배우의 연기는 굉장히 훌륭했다. 

특히 천우희의 정신이상적인 조선족 캐릭의 연기는 ... 압권....




Whiskey...on the Rock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에게 위스키하면 떠오르는건 배우 윌리엄 허트다. 위스키와 그렇게 잘 어울리는 배우가 아닐 수 없다. 험프리 보가트 처럼 터프하면서도 부드럽게 카사블랑카에서 분위기를 띄우며 마실 수도 있다.
혹은 마이클 더글러스처럼 중후한 분위기의 바에서 탁월한 비지니스맨으로서 권력에 동참하기를 권유받을 수 있다.
또는 클린트이스트우드 처럼 위스키를 넘기며 인상을 잔뜩 찌뿌리고 세상에 대한 온갖 분노를 표출할 수 있다.
하지만 빔 벤더스 감독의 [세상의 끝까지]에서 보여준 윌리엄 허트의 이미지는 남성적이면서도, 강하면서도 혼란스럽고 유리처럼 나약하다.
그런 이미지의 캐릭터가 번잡한 세계의 도시를 돌며 뒷골목의 왁자지껄한 바에서 잠깐의 시간을 달래는 곳의 위스키...
그 지나간 시간의 넋두리와 왠지모를 앞날의 두려움에 휩쌓인 중년의 분위기...
버려지고 소외된...거세된 남성이 자신을 지키고 되살리려는 슬프고 애절한 몸부림...
바로 그런 것이 내가 가진 위스키의 느낌이다..




 I'll Love You Till The End of the World
[Rock Stoner]  by Nick Cave & The Bad See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빔 벤더스의 아주 잘만든 걸작은 아니지만 로드 무비의 매력이 흠뻑 느껴지는 [Until the ENd of the World] 사운드 트랙에 수록된 리틀 톰 웨이츠, 닉케이브의 곡.
앞써 말했듯 위스키의 그 진하고 탁함 그리고 그 속에 들어있는 투명함에 너무나 잘 어울리는 배우 윌리엄 허트 주연이다.
 노래 속에는 사랑을 향한 혹은 인생을 향한 남자의 로망이 가득 담겨 있다.







Cassiel's Song
[Rock Stoner]  by Nick Ca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 역시 빔 벤더스 감독의 영화다. 베를린 천사의 시 속편인 Faraway So Close 사운드 트랙에 수록된 역시 닉 케이브의 음악. 전 편이 동서독 통일의 염원을 담았다면 2탄은 통일된 독일의 앞날을 바라보는 영화다.
2탄에서 좀더 화려한 스타들이 출연하긴 하는데 어잿든, 다시 한번 천사는 인간의 세상으로 떨어진다. 인간의 세상에 존재하는 불안, 두려움, 고독, 차별, 미움, 절망, 자살 등은 천사에게 혼란스러운 개념일 것이다. 그런 인간 세상의 어두움에 생명력을 잃어버린 천사 카시엘, 그는 비단 천사 뿐만 아니라 어둡고 비참한 사회를 힘들게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이리라...






Alice
[Rock Stoner] by Tom Wai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취한 듯한 분위기 그리고 걸걸한 목소리의 원조나 다름 없는 음유시인 톰 웨이츠의 앨리스.
분명 개인적인 것이지만 왜 자꾸 위스키와 로맨스가 연결 되는 것인지...
그 로맨스는 비단 남녀간의 관계만이 아닌 ... 삶의 전반적인 어떤.... 그런 총체적 감정과 기억의 로맨스다...
술 취한 듯 흔들리는 느낌.... 또 다른 자신에 대한 자각... 괴로움 그리움...
그의 앨범 자켓은 프란시스 베이컨의 작품을 떠올린다..
그리고 음악처럼 자신은 그렇게 그렇게 흐름에 따라 흘러갈 뿐이다...







 All the World is Green
[Rock Stoner] by Tom Wai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little tomwaits인 닉 케이브가 빔 벤더스 감독의 영상과 궁합이 잘 맞아 떨어진다면,
톰 웨이츠와 절묘하게 떨어지는 건 빔 벤더스의 제자격인 짐 자무시 감독의 영상이다.  
형식적인 측면에서 같은 로드 무비지만 자무시는 좀더 소시민적 라이프에 그의 카메라를 돌린다. 그리고 택시 운전사나 외국인 체류자처럼 사회에서 소외되거나 가까이 있으면서도 아주 다른 종류의 삶을 살아가는 이들을 애절한 눈길로 바라본다...
그리고 이때도 그들을 잠시 달래주는 것은 한잔의 위스키 아닐까...







Death is not the End
[Rock Stoner]  by Nick Cave & The Bad See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매 중지까지 당하는 둥 상당한 이슈를 끌어내었던 닉케이브의 <Murder Ballads>앨범의 마지막 곡으로 앨범 트랙 중 유일하게 죽음이 일어나지 않는다. 밴드 멤버와 여러 게스트 가수가 총출동해서 불렀다. 열거하면...(Nick Cave 본인,  Blixa Bargeld, Thomas Wydler, PJ Harvey, Kylie Minogue, Anita Lane, Shane MacGowan, Brian Hopper).
죽음과 절망의 문턱에서 비치는 마지막 한줄기 희망의 빛을 나타내는 듯한 노래다.
사토시 곤 감독의 [동경대부]에서 위스키를 들고 죽음의 순간 행복해하는 노숙자 할아버지의 모습이 떠오르게 만드는 노래다.
나도 중년이 되면 고개 숙이며 그토록 경멸했던 권위를 앞세우는 그런 꼰대가 될 것인가....  그때가면 나이에 맞게 다시 모든 것을 재해석하게 되겠지...하는 생각이...
점점 약해지는건.... 성숙해진다는 것.... 받아들인다는 것... 자신이 고개를 숙일 때를 알아야 한다는 것...






Lady's Bridge
[Rock Stoner] by Richard Hawley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떠올린 위스키의 이미지와는 조금 안어울릴 수 있는 조금은 말랑말랑한 곡이다..
하도 중년에 대한 로망스에 포커스가 가있으니 조금은 감성적이 된듯한 쵸이스 같다...
어쨋든 따듯한 벽난로 앞에서 지난 시간 첫사랑을 회상하며 한잔 들이키는 듯한 분위기의 트랙...
때론 남자도 우수에 젖어 들때가 있다....
(단, 노래방에서 발라드 부르는 거 뺴고!)







Fairytale of New York
[Rock/Stoner] by The Pogues ft Kirsty MacCol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토너 락하면 또 빼놓을 수 없는 그룹이 The Pogues다.
자꾸 남성 남성해서 좀 그렇긴 한데.... 남자와 남성은 다른 것이라고 말해두고 싶다.
어쨋든 남성의 로망을 완성시켜 주는 마지막 열쇠인 위스키 테마로 마지막 곡은 왠지 싱글 몰트 위스키의 원천인 생명수나 다름없는 스프링 워터를 떠올리는 곡으로 하고 싶었다...
가사야 뭐 어쨋건 (ㅜㅜㅋ) 제법 스코틀랜드의 시골 풍경을 잘 떠올리는 트랙 아닌가?









--------------------------------------------------------------------------------------------------------------------------------------

야담..
The GLENLIV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술은 좋아하지만 속이 안좋아 많이 못마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스키도 쎄서 못마시고 생 소주는 더더욱 못마신다...ㅜㅜㅋ
약한 술 위주로 맛만 보니...

어찟하였건 그것도 다 술 땜에 그런지라...
술 좋아하던 주당 시절 정말 좋아했던 위스키는 바로 글렌리벳이다.

싱글 몰트 위스키의 대표적 브랜드 중 하나로 ..  처음 이 술을 입에 가져다 댓을 때 그리고 목구멍으로 넘어가던 순간을 잊지 못한다.

뭐랄까 저 신비스로운 녹색 에메랄드 빛깔의 술병 또한 매력적이었으며 남성스러우면서도 부드러움과 무게감을 지닌 곡선 또한 쥐는 손맛이 인상적이었다. 또한 실린더 모양의 세련된 케이스까지!

맛? 지금까지 마셔본 위스키 중 가장 깔끔하면서도 중후한 매력이 넘쳐 흐르는 신사의 술 같았다.

그 이후 다른 위스키에는 입에 대지도 않고 글렌리벳만 찾게 되었다...
쎈 술을 못마시게 된 그날 까지..


대표적으로 12,15,18년 산이 대중적으로 생산되는데 15년산은 맛보질 못했다. 개인적으로는 18년 산보다는 12년 산을 좋아한다.
그 때 나이도 어렸어서 그런지 18년 산의 맛은 뭐랄까... 좀 노땅의 맛이라고나 할까?  (21년산이나 35년산은 돈도 돈인지라.. 근처에 못감 ㅜㅜㅋ)



술 매니아들에게는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12년산이 인생을 해쳐 나가야 될 패기와 열정이 넘치는 30,40 대 그리고 조숙한(?)20대들에게 어울리는 술이라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이것은 개인적인 테이스트에 따른 것이고 나는 위스키 전문가도/ 매니아도 아니다..
글렌비벳을 아직 거칠고 유아기적인 싸구려 술로 폄하하는 이들도 많다.
(참고로 글렌리빗은 미국서 가장 잘팔리는 아주아주 대중적인 위스키다...)







어쨋든 위스키 전문 블로그에서 얻어온 지식을 몇 개 풀어 놓자면 글렌리벳만의 독특함은 바로 다음 3가지에서 온다고 한다.

1.조시의 연못에서 가지고 오는 자연의, 미네랄 이 풍부한 스프링워터의 사용.
2.글렌리벳의 창시자 죠지 스미스가 발명한 높고 넓은 증류기
3.그리고 굉장히 세심하고 느린 위스키의 성숙단계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의 사진은 바로 글렌리벳의 원천수가 나오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칼렛 요한슨 가수 데뷔 소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인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던 스칼렛 요한슨의 가수 데뷔 앨범인 ,
<Anywhere I Lay My Head>가 5월20일로 발매 예정이 잡혔다고 한다. 피치포크 미디어에 따르면 스토너 음악계의 음유시인 톰 웨이츠 풍의 음악에 오리지널 노래도 포함되어있다고 한다.

또한 Fleas의 드러머인 라이언 소이어도 객원 멤버로 참여한다고 함.


요한슨의 트랙은 언제 흘러나올지는 미지수...







 스칼렛 요한슨의 밥 딜런 영상과 나타샤 킨스키의 파리스 텍사스 영상  비슷한 분위기


(좌) Where the Deal goes down by Bob Dylan
(우) Cancion Mixeteca from [Paris, Texas] by Wim Wenders

밥 딜런의 음악 영상에 출연했던 요한슨의 모습인데.. 기록 영화 찍듯이 찍은 정말 아름다운 영상이다.
이런 분위기라 그런지 빔 벤더스의 걸작 중의 걸작인 영화 [빠리, 텍사스]의 (난 이 영화가 너무 좋아 스무번도 넘게 보았다!!!)  한 장면을 연상케 하길래 비교 영상으로 오려 보았다. 음악은 멕시칸 풍의 음악으로 이 영상에 들어있지 않지만 보컬 부분을 주인공인 해리 딘 스탠튼이 직접 부르기도 했는데 그 음악 또한 걸작이다. (참고로 파리스 텍사스의 비디오 상영 부분은 1분10초 정도에서 시작됨)
아름다운,
모던하면서도 클래식칼한 스칼렛 요한슨과
정통 클래식 미녀 나타샤 킨스키을 비교 해 봄직한~
비슷한 분위기의 비슷한 컨텐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