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https://filtergauge.wordpress.com/2014/03/17/drawn-part-1/]

개러지, 슈게이즈, 펑크... 그런 음악들을 참 좋아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리고 지금도 들으면 그 시절이 떠올라 막 심장이 (그 때 만큼은 아니더라도 콩닥콩닥 할 때가 있다....)

 그 시절을 떠올려 주는 걸즈락 (대부분) 사운드 플셋 9선~!




Fine b輕晨電: 

지금까지 살면서 나도 참 편식없이 다양한 음악들을 들을 것 같다...하면서도 생각 해보면 그런게 아닌게 중화권 음악들은 정말 잘 모른다. 정말 유명한 것들... OST에서 들은 것들.... 그나마 90년대 홍콩 대중 음악씬 정도... 암튼 요 플레이셋의 유일한 중화권, 대만 밴드다. 사운드클라우드의 바다를 항해하다가 알게되었는데 이름은 칭첸덴(輕晨電)이라고 읽나보다... 한문이 약해서 찾아 보았더니 모닝콜 Morning Call 이라는 의미라고 나온다. 편안하고 아늑한 포스트락 특유의 프로그레시브한 연주 사운드... 그리고 중간에 드랍되는 짧은 링링의 보컬이 주는 극도의 편안함... 들으면 힐링되는 사운드.. 

It's fine
Breathing by myself
It's fine
Waving by myself...

水星 by OK?NO!!:

칭첸텐의 아리아리한 사운드가 끝나면 펼쳐지는 밝은 곡. 트위락스러운 사운드. Daoko의 수성을 커버한 곡이라고 한다. 그래서 다오코의 곡을 찾아보았는데, 잘 모르겠다. 그냥 들으니 아... 이게 그 노래의 커버야? 하고 생각했다. 두 곡이 진짜 같은 곡인지 아직도 잘 모르겠다... 그만큼 분위기가 다르다. 다오코의 원곡은 뮤비가 그 감성을 잘 표현하고 있는데 저녁에서 밤으로 넘어가는? 혹은 밤에서 새벽으로 넘어가는, 무언가 도시의 에너지가 낮은 레벨로 전환되는 분위기 감성을 가지고 있는데, 이 곡은 트위락스러운 사운드 답게 밝게 표현하고 있다. 

ヒグラシ by mishca :

첫번째 칭첸덴의 다음 곡으로 넣었으면 더 어울렸을까... 비슷한 감성인데 이 밴드가 들려주는 이 슈게이징한 감성이 어린 시절 추억을 막 콕콕 찔러준다. ヒグラシ 히구란이 뭔가 해서 찾아 보았더니 '저녁매미'라는 뜻인데, 일본 홋카이도 남부, 큐슈 등에 많이 서식하는 매미의 이름이라고 한다. 저녁에 자주 울어서 저녁매미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얼추 듣고 보니 음악이 그 감성을 꽤 잘 풀이해 놓은 것 같기도 하다. 가사는 모르겠다....(-_-)ㅋ 걍 제목과 사운드에 동화된 케이스...

Trip35 by Colormal:

이것도 옛 추억을 아련하게 떠올려 주는 사운드다. 이렇게 허공에 맴돌 듯 튀어나가 연기처럼 사라져 버릴 것 같이 튕기는 기타의 도입부가 참 좋다. 그리고 징징징징 거리는 전형적인 리드기타 사운드... 그리고 또 중간에 끼어드는 여성 보컬로 인한 보컬와 조화. 정말 어딘가로 떠나고 싶다... 좋은 곳으로...

 

Change by aaps エーピーズ :

이름이 너~무 노말해서 "aaps"... 사진 이미지 찾기 조차 힘들었던 밴드다. 오카야마 출신의 인디락 밴드라고 한다. 여성 3인조로 구성되었는데, 왠진 모르겠으나 90년도 초반의 yo la tengo의 May I sing with Me 앨범을 막 떠올리게 떠올리게 떠올리게 하는 사운드였다.  흥~하라~!!


sora! by nekomusume : 

히로시마 출신의 4인 밴드라고 한다. 여기 플셋의 모든 사운드가 그러하긴 하지만, 쨋든 상콤한 포스트락과 슈게이징 사운드를 들려준다. 


Koi to Taikutsu by Yonige : 

아마 이 플셋에서는 가장 인지도가 높은 밴드일거다. 걸즈락 밴드인데 아주 시원한 정형적인 그 시절 우리가 (내가) 사랑했던 갸라지락 사운드를 들려주는 트랙이다. 지금은 2인조로 활동하고 있다. 그 시절을 잘 떠올려주는 이런 락사운드를 잘 들려주는 실력파 그룹이라 참 즐겨듣는데, 여기의 기타와 보컬을 담당하는 우시마루 아리사는 호주/일본 혼혈인데.... 삼촌이... 삼촌이.... AC/DC의 래리 반 크리트라고 한다!!!!  아... ㅅㅍ AC/DC 행님들... 존사.... ㄷㄷㄷㄷ... 암튼 이 집안의 피 속에 락이 흐르고 있나 보다....


Lucky by Lucie, Too : 

최근에 알게 된 밴드인데, 넘 좋아서 요니게와 함께 잘 듣고 있다. (요니게 만큼은 아직 트랙이 많진 않지만) 아웅 그냥 사랑스러운 갸라지 트위락 사운드. Ye Ye 스러운 감성도 어딘가 느껴진다. 밝고 밝고 또 밝다. 눈여겨 봐야 하는 밴드임 ㅎ~


LOVE♡でしょ?by Lovely Summer Chan :

플셋의 마지막곡은 러블리서머쨩으로~ 예~!




[IMAGE: http://www.leiferreport.com/weve-great-strides-treating-cancer-survivors/] 많이 알려져 있듯이 암은 5년이 지나야 비로소 완치 판정을 받게 된다....

비인두암 투병일지 02: 치료 후 후유증의 기록

치료가 끝났다고 모든게 끝난 건 아니더라. 방사선 쬐는게 끝나고 항암주사 맞는 것만 끝나는거지, 치료 중 그것들이 가져다 준 온갖 후유증들은 고대로 안고 있게 된다. 

더군다나 병원도 가지 않고, 한달 후에 다시 보자고 한다. (MRI 찍고 종양 어떻게 되었나 결과 보러...,.)

솔직히 이 때가 가장 멘붕이 오는 순간들 중 하나인게, 암이 내 몸 속에서 어떻게 되었는지도 모르고 그냥 발가 벗겨진 채 세상에 혼자 떨어진 기분이 든다. 

나: "그럼 그 동안 전 뭘해야 할까요....?" 

의사: "푹 쉬고 잘먹으세요."

그리고 그렇게 나는 다시 투병을 지나 다시 현실 세계로 막막한 마음으로 돌아오게 된다. 앞서 말한 그 후유증들과 함께... 

그리고 이 후유증들은 개수도 많고, 단기적인 것부터 장기적인 것까지 정말 많은 것 같다.

암튼 치료가 끝났다고 몸이 와~! 하면서 바로 돌아오는 건 아니고, 한 두달 동안은 무척 무척 힘들다.... ㅜㅜ 눈물 날 정도로....

Week 9까지가 치료기간이었고, 치료 완료 후의 10주차되는 기간부터의 후유증의 기록을 간단하게 써 보았다.... 


Week.10

- 코막힘으로 수면장애

- 퀴퀴한 내세가 남... 그냥 있어도 냄세가 남, 매우 더러운 화장실의 그 꾸릉꾸릉한 기분나쁜 냄세

- 심한 두통, 변비 울렁증 패치, 통증 패치, 수면제

Week.11

- 기억이 없음. 그냥 너무 힘듬 

Week. 12

- 4.14  3차 MRI 실시

Week. 13

- MRI 결과 암덩어리가 없어졌다고 함!!! 치료 대성공!!!

- 밥을 잘 먹었다가 못 먹었다가를 반복, 후유증의 시작

- 침대 위에 하루종일 퍼져 있고 사경을 해매는 악마의 패턴 계속, 2주마다 반복... 1주일 괜찮다가 1주일 사경을 해매고...

- 15분 산책 나갔다가 지쳐서 나머지 23시간 45분을 잠만 잠.

- 영화/음악/게임 등 다른 곳에 집중할 것을 찾고 있음

호사라면 호사였을까.. 그 동안의 회사생활로 인해 사라진 것이나 다름 없었던 만화책 읽기... 치료기간 동안 참 많이도 읽었는데 그 중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주었던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 - 40살의 새로운 삶 찾기....



Week. 14

- 좌골 신경통, 말초 신경병증, 족저근막염 --> 발이랑 다리가 너무 시려서 잠을 못 잠, 이 때문에 끊었던 마약 진통제를 다시 먹기 시작함. (이놈의 족저근막염 통증은 1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고 지속적으로 하루종일 나를 괴롭히는 놈 중 하나다...)

Week. 15

Week. 16

- 족저근막염을 위한 뉴론틴 처방

- 결국 자동 안마의자 구입

Week. 17

- 등산을 시작함. 낮은 산, 바로 남산... 하지만 오를 수가 없어 자꾸 자꾸 주저 앉게 됨. 다리에 근육이 다 빠져 버린 상태라 어쩔 수가 없음. 그래도 하늘은 참 아름다움.

Week. 18

- 머리털이 다시 자라기 시작함.

Week. 19~20

- 어느 날 갑자기 몸에서 근육이 다 빠져버렸구나라는 걸 깨달음. 걸으면 걸을 수록 뒤꿈치 ㅃㅕ 통증은 계속 심해지고 좌식하고 있으면 혼자 일어날 수 없음.

- 겨우 부축 통해 일어나서 당분간 절뚝 거리다가 시간이 지나면 다시 제대로 걷게 됨의 반복 (무슨 카이저 소제도 아니고.....)

- 이 외 후유증 약 14개 정도

Week. 21

- 미각이 조금씩 돌아오기 시작함!

- 6.14 처음으로 매운 음식 성공 (진라면 순한맛에 성공! 남산에서 등산 마치고 먹음)

- 6.15 더 나아가 아침은 매운 고등어 조림, 저녁은 닭복음탕을 시전... 드디어 매운음식을 먹다니 세상이 아름다워짐

- 6.17 가까운 서해 바다를 보고 옴.


Week. 22

- 목의 이물감이 시작됨... 불편해서 밥을 먹기가 힘듬 (지옥의 전초 전이었던 것임) - 족저근막염과 함께 1년이 지난 후에도 괴롭히는 악질적 후유증.....

Week. 23~26

- 추적 진료 받으며 생활하는데 갑자기 극심한 귀통증 발생 (치통만큼 아프고 통증으로 밤을 셋음)

- 다음 날 통증이 끝나면서 왼 쪽 귀 (암 발생 위치)에서 고름이 떨어지는게 몇 일 지속

- 이물감은 여전함 

Week. 27~30

- 코세척을 시작함, 코막힘에 정말 많은 도움이 됨

- 이물감은 더욱 심해짐


Week. 38

- 이관 증상 등등으로 청력검사 실시

- 결국 약간의 청력상실 발생 (근데 원래 가졌던 청력이 일반인들 대비 너무 좋아서 청력 상실했는데도 일반일들 수준과 근접하다고함.... 이를 어찌받아들여야 할지....) 

Week.39

- 1.4  약간의 귀통증 

- 여전히 이물감은 나를 괴롭히고 밥을 잘 못먹음.


Week. 40

- B형 독감에 걸림; 역시 일반 시절보다 면역력이 낮아진 듯함; 암치료에 비할 건 아니지만 B형 독감도 꽤 힘듬... 조심해야 함. 

Week. 41~42

- 이물감은 나아지지 않음, 이로 인해 밥을 잘 못 먹으니 하루종일 허기져 있음..

- 이관증상이 더 심해지고 있음

- 간간히 발생하던 이명 증세가 옛날 보다 자주 일어나기 시작함. 

- 이제 좀 숨쉬고 걷고 활동할 만하니 미세한 곳에서의 고장이 시작되는 듯한 느낌임...



----- To be Continued....



스카하면 펑크의 이미지도 있지만, 이런 휴식스러운 이미지도 있는 것 같다. 레게에서 오는 그 귀차니즘 스러운 DNA 때문일까...

저런 분위기에는 솔 맥주가 참 좋았다....

암튼, 좀 부담없이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스카 사운드 4선...



CaLaveras y DiabLitos by Los Fabulosos Cadillacs

1985년에 결성되었던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출신의 밴드로 아마도 가장 유명했던 라틴 락밴드 중 하나로 기록될 수 있을 것이다.  

이 곡은 그들의 1997년 발표곡인데, 해골과 악마가 제목인 것처럼 뮤비 중간중간에 클래이 애니메이션 스러운 귀여운 이미지들을 볼 수가 있다.

걍 나른한 일요일 오후에 듣고 있으면 편안해질 그런 곡이다. 





流れゆく世界の中で feat.MONGOL.800 by TOKYO SKA PARADISE ORCHESTRA

일본도 괜찮은 스카나 레게 사운드가 많이 나오는 시장이다. 이 중에서도 도쿄 스카 파라다이스 오케스트라 (스카빠라) 또한 대중이 쉽게 접할 수 있을 만한 스카 사운드를 들려주는 대표적인 그룹 중에 하나다. (펑크락과 모드의 영향을 받은 스카의 비쥬얼을 정석으로 보여주는 그룹이기도 함) 스카가 레게와 펑크락의 헤리티지를 가지고 있는 만큼, (그시절) 인디 펑크락 그룹 몽골800과 함께 한 이 트랙은 피쳐링의 제목만 봐도 약간의 흥분과 기대를 주었던 곡이었다. 결과도 완죤 좋았음. 이 곡이 발표된 2014년은 몽파찌의 결정 15주년의 해이기도 했다. 



Herb man dub by Skatalites

위의 두 곡에서 스카가 가지고 있는 펑크와 팝의 맛을 느낄 수 있었다면 이 트랙에서는 그 Jazzy하면서도 Funky함을 느낄 수 있다. 1964년에 결성된 자마이칸 팀으로 밥 말리 등 유수 레게/덥 아티스트들의 백밴드 사운드를 맡기도 했고, 어떻게 보면 이 스카 사운드를 널리 알린 주 공신 중에 하나라고 봐도 무방하겠다.  

이 음악은 언제 들어도 간담이 서늘할 정도로 Funky하다. 



Egyptian Reggae by Jonathan Richman & The Modern Lovers

영화, 베이비드라이버를 통해 또 한번 세간의 관심을 끌었던 70년대 히트곡, 이집션 레게다. 우리가 모두 펑크락의 기원은 영국으로 알고 있지만, 어떻게 보면 이 미국인은 그 영국의 펑크락씬이 불을 짚힌 핵심 아티스트로 뽑힌다. (로드러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