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늘 힘든 경험이 두 개 있었다. 

하나는 가위 눌림, 다른 하나는 마약 진통제 오버도즈... -_-ㅋ



진통제 오버도즈:

이번에는 특히 후유증이 오래 가는 것 같은데, 구내염도 좀 심하다. 

그래서 사용하는게 리도카인, 카미스타드-엔겔 연고, 펜토라 박칼정, 펜타듀르 패치다.

이 중에 펜타듀르 패치랑 펜토라 박칼정은 마약성 진통제로 분류된다. 

근데 구내염엔 속수 무책인 것 같다. 

항상 먹을 때마다 느끼는게 구내염 통증은 커버를 잘 못 해 주는 것 같다. 


그래서 카미스타드-엔겔이나 리도카인 가글로 국소마취를 하여 준다. 기분이 나빠서 연고랑 가글은 원래 자주 안 하는데 이번엔 심해서 자주 하고 있다.

펜타듀르야 그냥 패치라서 3일 간 붙여 놓기만 하면 되는 거고, 

펜토라 박칼정은 밥 먹기 전 30분 즘 전에 녹여 먹는다. 


그 날따라 카미스타드-엔겔 연고를 굉장히 자주 발라줬고,

오로지 밥을 먹어야 산다는 신념 하에 펜토라를 하루에 4번이나 먹게 된 것이다. (보통 아침/점심./저녁 3번을 먹어왔다)


다음 날 아침 기분은 붕뜨면서 기분 나쁘게 무겁고, 안 하던 토를 하고, 구역질이 멈추질 않았다. 

어케어케 수면제 먹고 몇 시간 자고 일어나고 나니 좀 나아지긴 했는데 아무래도 진통제 오디였던 것 같다. (물론 내 추측이다.)

다시는 이런 짓을 하면 안 되는데.... 하아 밥은 먹어야 하고... 입은 너무 아프고... -_-ㅋ 그냥 악순환의 연속이었다. 




[IMAGE: https://wellcomecollection.org/articles/W9beDBIAAHu08EVG]


가위눌림:

원래 몸이 건강한 타입은 아니었다.

어렸을 때는 물론 대학교 때까지 종종 가위에 눌렸었던 걸로 기억한다. 

그리고는 첫 항암 치료 후 요양 중에 한 두번 오랜만에 걸렸었는데, 어제 밤 또 가위에 눌렸다. 


옛날엔 하도 많이 눌려서 나중엔 별로 안 무서웠는데, 이번엔 오랜만에 걸리니 내가 가위 눌린 지 인지도 못했고 꽤 무서웠다.

검은 기둥 같은게 딱 사진 같은 자리에 나를 짓누르고 있고 나는 살려달라고 소리쳤는데 옆에서는 들리지 않았던 모양이다.


그렇게 한 번 깨고, 다시 잠 들었는데 ,

부엌 쪽에서 뭔가 쩅!하고 떨어지는 소리가 크게 나서 또 "아악!" 이러면서 깻다. 

하지만 그건 나만 들은 거.... (오늘 아침 확인 해 보니 뭐가 떨어진게 맞긴 했다)


옛날에 가위 눌리면서 이상한 경험을 하도 많이 해서 귀신을 좀 믿는 편인데 이번에도 좀 소름이 계속 돋길래 수면제를 하나 다시 먹고 잠 들었다. 

역시 수면제를 먹으니 가위 따위는 안 눌렸다.... 


아무래도 몸이 많이 약해지고 수면제 없이 수면 시 숙면을 못 취하니 이런 현상이 생기는 것 같다. 

어제의 가위는 그냥 겁에 질려 깨어 난는 걸로 마무리 되었지만 암튼 오랜만에 가위 눌려서 좀 반갑긴 하기도 했다. (가위 눌리고 경험할 수 있는게 사실 되게 많다... 공포에 질린걸 극복하고 그 상태에서 뭔가를 하기 시작하면 말이다...)

  1.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4.26 09:33 신고

    어제밤 열이 40도가 넘어가 급히 응급실에 와서 각종검사하고 있네요.

5차 항암 후 첫 외래를 다녀왔다. 암병원과 이비인후과.


구내염이 특히 심해서 몇 일 째 좀 못 먹고 지냈더니 몸무게가 터무니 없이 많이 빠졌다. 47.85킬로그램..... ㄷㄷㄷ.... 뼛가죽 밖에 없는 상태인거다.

왜 평소 때 보다 더 균형을 못 잡고 휘청거리는지 그 원인을 알 수 있었다. 


암튼 몸상태가 저러니 체력도 덩달아 저하되고... 의사쌤은 평소보다 일주일 더 늦게 6차를 시작하자고 하셨다.

너무 욕심 내다가 마지막에 그르칠 수도 있으니 요번엔 천천히 가자고 하였다. 

그렇게 나의 마지막 항암은 평소보다 일주일 더 늦게 시작될 얘정이다.


구내염 풀리면 빨리 맛잇는 거나 많이 먹어 둬야지....


이비인후과 결과는 역시 왼 쪽 귀의 청력이 더 저하 되었다고 한다.

오늘 청력 검사 시에는 이명 때문에 옛날보다 소리가 많이 햇갈리긴 했다. 

그래도 뭐 아직 보청기 낄 수준은 아니라 다행으로 받아 들인다. 


이명은.... 걍 평생 가는 모양이다. 할 수 없지 뭐.....

띠이잉 띠이잉.... 이상한 라디오 주파수 소리가 지금도 울리고 있다. 

띠이잉 띠이잉 띠잉--------- 응답하라 정신승리.....



  1.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4.25 11:50 신고

    26차 방사선한 아내도 몸에 가죽밖에 없네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4.25 17:18 신고

      아.. 이제 4번 정도 남으신거죠....
      거의 다, 거의 다 오셨네요.

      빠진 몸무게와 체력은 다시 회복할 수 있는 것이니 너무 맘 아파하지 마시길 바래요 ㅜㅜ

      그리고 이게 좀 오지랖인진 모르겠으나, 슬슬 방사선 종료 후 어떻게 요양을 진행할 것인지도 고려 해 보시면 어떨까 합니다. (추가 갑상선의 문제가 남아 있지만 비인두 방사선 치료가 워낙 힘들어서 바로 시작하지 않진 않을까요... 이 부분은 잘 모르겠네요...ㅜㅜ)

      치료 끝나면 어느 정도 기간은 계속 몸이 매우 힘들고, 개인적으로 더 당황 스러웠던 것은 의사의 손을 갑자기 떠나게 되니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굉장히 혼란 스러웠습니다.

      특별한 가이드나 요양을 위한 숙제같은 것을 주는 것도 아니라서요... 정말 이 때부터는 환자와 보호자만 갑자기 남겨지는 상황이라.... 그 시점까지는 치료에만 매달리며 정신이 없었는데 (좀 과장하자면) 갑자기 먼가 알 수 없는 세상에 벌거 벗겨진 채로 내동댕이 쳐진 기분이었습니다.

      한 동안은 통증도 계속 되고, 예전과 똑같이 움직이기도 힘드실텐데요, 저는 몸이 좀 돌아오기 시작하면 가까운 곳에서 산책이나 가벼운 등산 같은게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저는 몸을 못 움직이다 보니 다리 근육이 다 빠져버려서 제대로 걷지도 못했었거든요. 그래서 가장 만만한 서울 남산을 자주 오르락 내리락 했습니다.

      물론 그때는 걷기가 힘들고 숨이 차니 그 난이도 최하의 등산 코스도 몇 시간이 걸리고 너무 힘들어서 울면서 오를 때도 있었어요.

      암튼 그래도 계속 움직이고 걸어야 체력도 회복 되고 근육도 다시 되돌아 오는 시점도 빨라 지는 것 같습니다. (제가 원채 운동이라는 거리가 먼 사람이라.. 더 자세한 얘기는 힘드네요... 아는게 없어서 ㅜㅜ)

      암튼 산책/운동/식사 등 병원을 떠난 시간의 준비를 하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 감히 말씀 드렸습니다.

      그러면 남은 차수 얼마 남지 않았으니 힘내서 버티시고요! 무사히 치료 끝나기를 빕니다 화이팅 입니다!!

  2.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4.25 23:11 신고

    미처 생각지 못한 부분에 대한 조언에 감사드립니다.
    정신없이 치료에 메달리다 치료종료후에
    갑자기 뭔가 뻥치는 기분에 대해 미리 대처해야겠군요
    남편으로써 가까이 있어주고 같이 산책해야겠군요
    감사하고 힘내세요.

퇴원 6일 째 겨우 몸을 추스려 산책을 나갔다 왔다.  그 동안 강아지 산책은 맡겨만 놓고 나는 못 나갔는데 오늘에야 나도 같이 조인을 했다.

이상하게 이번은 후유증에 더 고생을 하는 것 같다. 


비인두암 치료 후 집을 좀 외곽으로 옮겼는데 역시 공기가 더 좋은데 있으니 도시 살 생각이 지금도 절대 나지가 않는다. 불편은 해도 공기 맑은게 최곤 것 같다. (원래 좀 시골 로망이 있었다...)


집 근처 산책길이 꽤 좋은 편이다. 오래된 나무들로 둘려 쌓이고 작은 호수도 있고, 강쥐들이랑 천천...히 걸으면 한 30분 정도 가볍게 할 수 있다. 

숲이 있어 그런지 집 근방 몇 백미터 안으로 진입하면 공기 온도가 바뀌는 걸 확 느낄 수가 있는데, 벚꽃도 이제야 만개했다.


증상:

세트에 세트를 거듭할 수록 몸 회복이 빨라지고 있어 이번에도 거뜬 하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전혀 예상과는 달랐다. 


1. 구토증:

유난히 이번에 오래갔다. 원래 2~3일이면 없어졌는데 이번에는 거의 5일 이상이 걸렸다. 


2. 귀 이상:

이명은 뭐... 일상이라 익숙해진지 오래긴 한데... 청력이 또 많이 떨어진 느낌이다. 음악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음악 듣고 있으면 쇠음 같은 소리가 같이 섞여 들려 불편할 때가 많다... ㅜㅜ  그리고 이물감 및 농 제거를 위해 코세척을 하루에 여러 번 하는 편인데, 이번에는 유독 심한 것 같다. 


3. 입 마름:

이번 입원 때부터 시작 된 건데 자고 나면 입안과 목 안이 타 들어갈 정도의 느낌으로 빠싹!빠싹! 마른다. 그 정도가 너무 심해서 이건 좀 주치의한테 상담을 해 봐야 할 것 같다. 


4. 구내염:

이건 레벨이 비슷비스하기는 한데 요번은 특히 힘들다. 지금까지 저녁을 못 먹고 있다... ㅜㅜ 리도카인을 해도 끽 해서 한 30분 가나... 이 정도고.... 이러면 진짜 밥 한끼 못 먹겠다 싶어서 정말 손대기 싫은 아이알코돈 마약 진통제를 먹었다... 근데 구내염 통증에는 별로인 듯...ㅜㅜ

그래도 방사선 치료 때의 구내염이랑 화상으로 고생한 거 생각하면 이 정도 구내염은 하수의 레벨이다... 하면서 혼자 정신승리하면서 버티고 있다.


5. 두통:

뒷통수 아래 쪽 두통과 눈 알이 빠질 것 같은 두통이 잦아 졌다. 없었던 것은 아닌데 특히 심하다. 찾아보니 비인두쪽과 연관이 깊은 두통인 것 같다. 

수면제의 영향이기도 한 것 같은데., 이 경우는 그냥 타이레놀과 어깨/목 스트레칭으로 대응하고 있다. 스트레칭이 이 두통에 은근 효과가 있는 것 같다. 


6. 마른침:

이건 폐암 환자들이 달고 다니는 후유증으로 알고 있다. 

가래는 아니고 기분 나쁜 끈적한 마른침이 계속 나와서 계속 뱉어내야 하는데 그것도 불편하지만 한 번 뱉을 때 구내염과 겹쳐 통증이 어쩔 수 없이 수반된다. 

할 수없이 또 록솔정을 먹고 있다. 그나마 좀 마른 침이 줄어든다. 


식사 중에도 끊임없이 괴롭히는 후유증인데 약간이라도 기름기가 있는 음식을 먹으면 정도가 더 심해진다. 


7. 변비:

퇴원하고 가장 크게 느끼는게 대변을 볼 수 있다는 행복인데, 변비가 몇 일째 계속 되고 있다. 이건 마약 진통제 때문이다. 

구내염도 다 낫고 진통제 다시 끊으면 돌아올 것이다. 



그래도 몇 일만 더 버티면 구내염은 종료 될 것 이다. 그때까지 셀프 화이팅을 외치는 중이다. 

그 날을 기다리며.






  1.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4.25 11:48 신고

    고생이 많으세요.
    좀 좋아지길 바랍니다.
    화이팅하세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4.25 17:07 신고

      감사합니다! 시간이 해결 해 주겠죠.. 빨리 지나가기만을 기다리고 있을 뿐입니다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