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력검사 결과가 나왔다,

결국 귀 손상이라고 한다. 고음파 쪽 청력이 무척 떨어졌다고 한다. 

그 동안 5FU와 함께 투여 했던 시스플라틴의 부작용이라고 한다.


나는 그냥 귀에 물 차 있는 느낌, 깊은 물 속에 들어와서 느끼는 그 느낌 그냥 물이 차 있는 건 줄 알았는데,

증상인 거였다. 귀에 물이 들어간 건 아니고, 그냥 이게 귀의 청력 손상이었다.


정말 짜증난다.... 일반 대화할 때 좀 불편할 정도로 귀가 안 좋은건데... 내가 좋아하는 음악은 어쩌고....ㅜㅜ

쨋든 20프로는 영구적, 60프로는 회복이 된다 한다. (나머지 20? 말 안해줘서 모르겠다)

60프로 회복이란 말에 장기적인 희망을 걸어 볼 뿐이다.


앞으로 뭘 조심해야 하는지, 회복에 도움이 되는 건 또 무엇인지도 아직 몰라 찾아봐야 한다. 항상 병원은 100%만족스러운 답변을 주지 않는다... 환자의 몫이 꽤 많다. 특히 요양과 같은 직접적인 치료 이외의 것들에 대한 정보 말이다.


암튼 시스플라틴은 귀손상을 더 악화시킬 수 있어 더 이상 사용할 수 없어 카르보플라틴이라는 약으로 바꾼다고 한다. (카르보나라와 비슷해서 금방 외움)

약효는 시스플라틴 보다 80%정도 약하다고 한다. 그 만큼 부작용도 약한 모양이다. 뭐 그 만큼 항암제로서의 역할도 적은 거겠지...

딱히 시스플라틴 부작용은 (이 귀손상) 없었으니 이 것도 괜찮겠지...


1세대 항암제인 시스플라틴은 항암효과는 우수하지만 독성
또한 강해 장기간 투여할 경우 특히 신장에 치명적인 손상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세대 항암제인 카르보플라틴은 독성을 줄이는데는 성공했지만 치료효과

역시 낮은 것이 단점으로 지적돼 왔다.

출처: https://www.mk.co.kr/news/home/view/1996/04/19720/

머 이러하단다.... 그래서 좋은 것이여 나쁜 것이여... 판단하기가 힘들다...

부작용은 덜한데 약효는 별로다..... 흠....

쨋든 검색 시 시스플라틴 보다 압도적으로 정보가 적은 걸로 보아 카르보플라틴은 널리 보편적으로 쓰이는 1차 투여 항암제 같진 않고,

아직 까지는 시스플라틴이 대세인 걸로 유추 해 본다 .


암튼,

이리하여.....

수요일에 입원하여 이제 토요일, 드디어! 6차 항암 시작 예정이다.

딜레이가 이렇게 오래 된 적이 없었다.


청력검사가 뭔 하루 반나절이나 걸리는지... 결국 이틀을 공쳐 먹었다.

안 그래도 첫 날은 엑스레이, 심전도, 피검사 정도로 항암 못하고 1인실에서 하루 날려 먹는데...

이렇게 공치면서 몇 십만원이 후루룩 날라간다.

특히 이 나이에 무슨 암이여 하며 아직 암보험도 안 들어둔 채 한창 사회에서 일 할 시기에 암 판정을 받는 어린(?) '비보험자'들에게는 크나큰 타격일 수가 없다.

아프면 그게 다 돈이다....


최근 몇 년 간 병원들의 핫한 사업 아이템이 암장사라는데,

억지스러울 순 있어도 그 작은 한 단면을 겪고 있는 건지.... 정말 입원 하면 수돗물 틀어 놓듯이 돈이 술술 나간다.


난 지금 입원실을 벗어나고 싶은데 이제 시작이라니, 이제 시작이라니.... 현타 오는 중.....


그래도 이번 5인실은 무척 조용한 편이라 꽤 평화롭다.

옆 침대가 하루 종일 방구 뿡뿡하고 있긴 한데, 저번이랑 저저번에 워낙 심한 쥬라기 공원실을 경험 해서 인지 아직까진 견딜만 하다.

옆 침대는 지금도 방구 뿡뿡.... 즘심시간인데...ㅠㅠ



  1. 희망전도사 2019.05.12 17:54

    ㅋㅋ뿡뿡ㅋㅋㅋ 이번이 마지막 항암이신가요? 홧팅하십시오!!! 청력도 돌아올겁니다. 응원합니다. 홧팅홧팅!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5.12 20:55 신고

      네, 드디어 6개월 간의 여정에 종지부를 찍을 마지막 항암입니다 ㅎ

      응원의 말씀 감사합니닷!! 좋은 하루 되시고요~!!

  2. 2019.05.12 22:54

    고생많으셨습니다! 회복기간까지 잘 견디고 잘 드시고 버텨내셔서, 다시 라면도 김치찌개도 드시고 여행도 다녀오신 후기 볼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 2019.05.14 11:24

      비밀댓글입니다

지난 번 퇴원 후 귀가 특히 더 안들려서 이번 입원 시 이비인후과  진료 신청을 했는데,

결국 그게 항암 시작 불가로 인한 화살로 돌아왔다.


설명을 들어보니, 

원래 항암 후유증 중 이독성으로 인한 청각 손실이 있는데 청력 검사 결과를 보고 청력 손실이 심할 것으로 예상되면 항암을 진행할 수 없다고 한다.

비인두암 첫 치료 후유증으로 원래 귀가 좀 고장 나 있는데,

이번 폐전이 항암으로도 계속 귀가 고장나는가 보다.


이명 정도는 걍 암환자 패션 악세서리 정도로 치고 살고 있는데, 

귀가 계속 좀 안들리면 무지 불편하다. 아직 보청기 수준까지는 오진 않았지만 옆 사람 말을 잘 못알아 들을 때가 많아 지긴 했다.


시간이 없는데 내일은 빨리 항암을 시작했으면 좋겠다. (협진 이후 결정 난다고 함)

항암 종료도 종료지만 하루 한 시간 일 분 일초라도 빨리 입원실을, 병원을 벗어나고 싶다. ㅜㅜ


그리고 우리 푸드리도 빨리 보고 싶다...

보통보다 일주일 넘는 일정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몸 회복이 늦어져 추가 삼흘 늦은 타이밍에 입원을 했다.

아직까지 몸 상태에 자신은 없지만 그래도 개인적인 일정이 정해져 있어 안되겠다 싶어 그냥 오늘을 택했다. 

앞으로 몸 회복할 시간이 너무 모자르다, 추가로 머리랑 눈썹도 자라야 하는데...


다행히 피검사는 '깨끗'으로 나와 내일부터 항암주사 투여 예정이다... 다행히....ㅅㅂ....

시간이 늘어날 수록 점점 싫어진다. 항암 따위 입원 따위... 아픈 것 따위....


폐전이 확정 이후 지금까지 꼬박 6개월 가량을 쏟아 부었다.... 정말 질력 날 때가 되긴 한 것 같다...

몸무게는 47키로 대로 떨어졌다. 1,2주 일전인가 언젠가 46까지 찍었었으니 약간은 오른 셈인가....

암튼 이제 마지막 항암이니 그것을 위안 삼는다만... 

마지막이니 더 시간이 안 갈 것 같다. 1시간의 시스플라틴과 5일 간의 5FU주,

그리고 그 시간 동안 100번은 넘을 ㅈㄹ맞을 울렁증과 구토 증상....


신경성으로 인해 변비와 약간의 울렁증이 벌써 시작이다. 정신병....



마지막 식사*?*는 쉑쉑으로 부탁 했다. 근처에 쉑쉑이 새로 생겨 마지막 사식으로....

남겼지만 맛있게 먹었다. 

어차피 첫 날은 항상 1인실이라 TV는 나의 것이다. 

어차피 새벽에 또 깰텐데 오늘은 챔스를 볼 수 있을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