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요즘은 혼자만의 생각이나 걱정이나 별별 이상한 잡생각들이 많아지고 할 일도 많아지는 시기라 먼가 정리할 것도 많아졌었는데 짐 열도에 있는 한 브루빤다와 채팅하다가 지금 열도에서 재방송하고 있는데 재밋다는 드라마를 어딘가 탈출하고 싶은 심리적 도망감에 못이겨 봐버리기 시작... 역시 연속으로 끝장을 봐버림...



더군다나 간만에 뇌리를 강타해준 그 이름, 후지와라 노리코... 카? ㅎㅎㅎ
솔직히 그 옛날에도 후지와라 노리코를 좋아하긴 했는데 그 당시 너무나 많은 아이돌들이 있었긴 했는데.. 이거 보구 나니 왕년 전성기 시절의 노리코짱을 보며 보는 내내 미소 가득이었따는...



단지... 아는 사람 중에 초난강이랑 비슷하게 생긴이가 있어 electric초난강 나올때마다 그 인간이 떠올라 조금은 몰입에 방해를 주긴 했었다...
(똑같은데 코크기만 조금 다르다)



캐스트 자체도 너무나도 절묘했고 캐릭터마다 자신들의 역할을 너무나도 잘 해주었던 연기자들...

-정말 전형적으로 남 복창터지게 만드는 자신감 0%의 소심남이자 빈곤한 유리지갑의 샐러리맨 역할을 해준 초난강... 정말 10화까지 참다가 10화부터 아주 그냥 죽여버리고 싶었음... 복창터져서..ㅜㅜㅋ


-이게 바본지 여우인지... 정말 톱스타 여배우라는 존재에서 나쁜 것만 쏙 빼고 완젼 남자들의 판타지적 상상공간만을 채워주고 그에 또 잘 응해준 전성기의 후지와라 노리코... 이름 또한 히카루코.. 빛의 아이... ㅎㅎ


-결혼은 지옥이다 , 이혼을 통해 몸으로 실천하는 소장님... 갠적으로도 참 좋아하는 배우인 카츠무라 마사노부




-드라곤 자꾸라를 보고 완전 사랑에 빠져버린, 항상 구박받고 뚱해하는 역할이 영원히 잘 어울릴 것 같은 여배우 하세가와 쿄코... 아침 불륜 드라마나 재연 상황에도 많이 출연한다네... 교코상 느무느무 카와이..ㅜㅜㅋ


-아, 그리고 병진 안자이 히로코... 병진 역할 2%는 모자르지만 참 잘해주었음...




-완젼 드라마 모래시계의 이정재나 다름없었던 멋진 순정 남자 매니져 우카지 다카시...




-히카루코를 자식처럼 여기며 결혼도 안하고 자식처럼 키워온 기획사 사장님... 겉으론 사무적이지만 온갖 애정과 사랑... 그리고 할 때는 하고마는 사장 도다 케이코...



-그리고 그 외 카케이 토시오와 후루다 시타의 조미료 연기...



그런 생각을 함 해보는데, 만화든 영화든 디즈니에서 나오는 것들은 타 헐리우드 영화보다 더욱 '일반인'들의 꿈과 상상, 그리고 희망을 채워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그것이 프로파간다적이며 자본주의 사회 안에서 그 사람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무형의 무언가를 이용한 장삿속이라고 바라본다는 관점 안에서도 어쨋든 그들의 목적과 목표는 '그런' 영화를 만드는 것.



그럼 굳이 우리가 몸을 움직여 집 밖을 나가 돈을 내고 들어가는 영화관과 차이가 있으면서도 비슷한 것이 바로 텔레비젼... 인터넷이 폭발적으로 발달하기 전까지만해도 전 세계의 안방을 침투해 인테리어의 중요한 공간을 제품이 차지하며 그것을 바라보는 인간들의 (어쩌면 가장 소규모 사회집단이자 가장 끈끈할 수 있는)... 가족의 즐거움과 세뇌를 담당했던 괴물과 같은 물체...



그리고 그 물체가 생존하고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는 것은 그 안에서 전해지는 컨텐트가 어떤 유형이었기 간에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는 것... 뉴스, 스포츠 생중계, 오락... 모든게 실시간의 이야기들이지만 그것들과 또 다른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 것이 바로 만들어진 이야기인 드라마다. 인간은 언제나 자신만의 이야기를 말하고 싶어하고 남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생활한다.. 그게 바로 사회적 인간의 기본 요소가 아닐지...



그러한 드라마는 참 작위적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 때문에 오히려 실시간적 이야기들에 비해 순간적인 희열과 강한 임팩트가 적을 수 있을 지언정 사람들의 뇌리 속에 그리고 그들의 생활 행동과 사고 패턴을 파악하고 장악하기에 더욱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다. 지금이야 전문직이라던가 부자들 혹은 톱스타들 같이 서민과 동떨어진? 삶을 살고 있는 이야기에 집중하며 인기를 얻지만 어디까지나 전통 드라마의 성공 패턴은 바로 서민들의 꿈과 현실이 아닐까? 자신들의 개인적인 술자리 등에서 얼마나 서민적인 삶에 대해 비웃던지 동경하던지 혹은 알고 있든지 모르던지... 텔레비젼이라는 상자를 통해 나오는 자신의 모습에서 그런 소리가 나온다면 바로 모가지가 날라간다...



처음에 디즈니를 언급한 것처럼 그러한 사람들의 현실과 꿈을 이야기와 허구로써 채워주며 이야기가 돌아가는 내내 어느정도의 공감할 수 있는 현실감의 끈을 놓지 않는 그런 류의 드라마가 바로 이런 [스타의 사랑]이 아닐까...



걍 누구나 함 상상해봤을 만한 황당무개한 판타지적 이야기를 어느 정도의 약한 현실감각이라는 끈으로 이어 많은 추억거리 식의 이야기를 제공하며 시청자들을 홀리게 만드는...



드라마의 모든 기본 적인 요소인 눈물, 웃음, 가족, 친구, 동료, 사랑, 꿈, 희망 ... 복잡한 인간의 사회사를 아주 간단한 기본 요소로 박스 안에 잘 편집해 가두어놓은 그런 드라마의 전형적인 유형이다... 물론 아주 잘 만든... 가끔 어디론가 도망치고 싶거나 벗어나고 싶을 때 보며 맘 껏 푹 빠져 즐겨볼만한 그런 드라마가 아닐지..

아... 후지와라 노리코.... 다시 빠져버렸다...ㅜㅜ


참.... 그리고 난 왜 지금까지 후지와라 노리코로 알고 있었는지 모르겠다... 후지와라 노리카... 왜지?










  

  1. リゲル 2009.08.10 23:18

    브루빤다?
    わし?
    コレ面白いでしょう?w

  2. Favicon of http://electricfish.tistory.com BlogIcon electricfish 2009.08.12 17:45 신고

    태그에 왜 생선이 있나요?

  3. 강패 2010.04.21 22:48

    네에


라브샤 관계 다이어그램... 클릭해서 크게 보3

9화 봤다.. 역시 전편에 유리꽁이 사라져서 유리꽁은 별로 안나오지만 마지막 유키치와의 다이너(?)씬에서 서로 공감하며 질질 짜는 부분은 역시 유리꽁... 져버리지 않았구나 하는 느낌이!

라브샤 처음 시작은 현대 사회 인간의 모랄에 대한 일종의 테스트라는 발칙함으로 시작되었으나 역시 테레비 드라마인데다가 문화적 특성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에 예상대로 종영이 다가오며 초기의 발칙함들을 '그대로 인간과 사회란...'이란 도덕적 잣대에 맞추어 정리해가는 느낌이 난다. 뭐 어쩔 수 없다.. 그 이상도 바라지 않았기 때문에...

단지 이게 영화였다면 갈 때까지 갈 수 있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좀 남을 뿐이다...

꼬라지를 보아하니 아마도 담편이나 다담편이 마지막회가 될 듯 싶다..
역시 화려한 마지막을 위해 아직까지 라브샤의 라브라브 전선은 안개 속이다.
담 편 우사땅과 메이메이의 결혼식에서 깜딱 결말이 나올 듯 싶다...

그럼 또 한주를 기다려야겠따....

보너스로 러브셔플에서 지속적으로 나오는 러브테마... 뱅글즈의 이터널 플레임과 함께 ~


Eternal Flame by The Bangles





*** 사진들은 8화와 간께 나인데스~ ㅋ

오예 또 힘든 한주 + 사이버 된장의 한 주를 지낸 후 여유있게 본 러브셔플 8화!

먼가 시리즈의 후반부를 치닫고 있는 만큼 점점 결정의 순간들이 다가오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즐거웠던 건 요번 화는 좋아라하는 요시타카 유리콩의 단독 무대나 다름 없었다는 것! 
그 '귀중한' 미소도 빵빵 날려주고...
정말 [뱀에게 피어스를]이란 영화에서 SM과 전라의 연기를 펼쳤다는게 상상이 안갈 귀여운 유리꽁!



그리고 유리콩 후에 시작되는 커플 연결고리들

아웅 또 1주일 기다려야 해 이제... 

샤이버 된장...


흠... 키리야도 좋긴 한데... 유리꽁만큼은.... 흠....



  1. Favicon of https://kimmarley.tistory.com BlogIcon 김말리 2009.03.10 11:57 신고

    러브샤만 생각하면 일주일이 너무 길게 느껴집니다 ㅡㅡ;;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3.10 12:17

      이제 9화 시작이니 아무래도 반전이 2,3개는 더 남은 듯 하지 않나요? 11화가 마지막이라고 치면...
      음케... 유리꽁 어케 될런지...

      점점 아이아이 키리야의 여성스러운 모습에도 반해가고 있다능용.. ㅋㅋ

      그럼 또 몇 일을 기다려야 하네요 으쌰~!




스포일러 있으니 안보신 분들은 읽지 마시고
드라마에 대한 얘기 나중에 하고




7화 보았다...

아이아이.... 우사탕.... 쮸쮸 해부렀다!
보름달이 떳다...!@@@!
쿠워어어어어어어~~!!!!!!!!!!!!!!!!!!!!!!!!!!!!!!!!!!!!!!!!!
꺄아아아아아악~~!!!!!
이마까라 도시오~!!!!!
  1. Favicon of http://kimmarley.tistory.com BlogIcon 김말리 2009.03.04 10:04

    글보고 재밌을까하고 보았는데 빠져서 이틀만에 7화까지 달려버렸습니다
    덕분에 오랜만에 재밌는 일드보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3.04 13:02

      빠지신 겁니까.. ㅋㅋㅋ 시즌 2 접어들며 먼가 꼬이는게 엄청 많아지긴 했는데.. 암튼 요번주 금요일까지 못기다리겠네요 다음 편 ㅋㅋ
      아이아이와 우사땅 하나 되는 그 날까지 ㅋㅋㅋ

      그나전 요시타카 유리코 매력 장난아니지 않나요.. 맨날 무표정이다가 가끔 한번씬 미소날려줄 때 무너져 내린다는용 ㅋㅋㅋ 유리꽁유리꽁

  2. Favicon of http://kimmarley.tistory.com BlogIcon 김말리 2009.03.06 18:48

    아이아이와 우사땅 하나 되는 그 날까지 ㅋㅋㅋ 저도 간절히 빌고 있습니다!! 유리코 미소 상당하죠 볼링장에서 볼링공 떨어뜨리며 부들부들떨때도 캐릭터를 잘 살린 것같아서 너무 좋았어요~ㅎㅎ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3.08 15:05 신고

      유리꽁이 너무 좋아서 유튜브 영상을 찾아봤는데 어느 드라마에서 남자 꼬시는 듯한 분위기로한 발마사지 영상을 보고 충격을 먹었다는요...-_-ㅋ

      어쨋든 오늘 여유있게 러브샤8화 고고씽합니다 ㅎㅎ

갠적으로 가장 좋아라 했던 스타일의 오프닝 음악 들이다...
한 때 팝스 오케스트라 붐도 일고 했었는데.. 아직도 즐겨듣는 음악 풍이다.
그리고 이 때 또하나의 특징은 과학의 발전에 의해 태어나는 신세대, 신무기들이 중심을 이루었고.. (물론 레이건과 부쉬의 영향이겠지만)

오프닝 시작에 멋진 목소리의 나레이터가 숨가쁘게 상황을 설명하며 넘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Incredible Hulk 두 얼굴의 사나이

이 때까지만 해도 나는 두 얼굴의 사나이와 헐크가 따로 존재하는 줄 알았다...
모든 직장인들에게 위로가 될만한 외화가 아닐까...
"과장님 열받게 하지 마십쇼...크허헉"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A-Team A 특공대

비에이와 머독이 상당히 인상깊은 캐릭터로 남은 A특공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Six Million Dollar Man 6백만불의 사나이
경제 발달이 활성히 이루어지고 있던 시절..
수퍼맨 이미지의 아빠.가장의 아우라를 입고 아버지들이 오히려 더 열광했던...
가족을 책임지는 가부장시대의 주인공이었던 그들에게 더 큰 아드레날린을 전했을 듯 싶다...

나중엔 소머즈랑 결혼해서 난 아들도 사고 당해 엄마 아빠의 능력을 초월한 영화버젼도 나왔었다...
'소련은 이제 죽었다고 생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night Rider 전격 Z 작전
시계, 자동차에 관심을 100% up 시킨...
반에서 누가 한 명이라도 미국 여행을 갔다오면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만난 키트 얘기로 그 날의 주인공이 되었었던..


사용자 삽입 이미지
S.W.A.T
두 말 필요없는 나ㅢ favourite track


사용자 삽입 이미지
V. 브이
제인 베들러 분의 다이애나... 지구를 침공한 외계인들은 누구였을까?
빨간 색의 복장은 공산당 빨갱이들을 떠올렸고
그들의 일관된 복장은 나찌를 떠올렸고
레지스탕스의 자유분방한 옷차림과 기사도 정신은 연합군을 떠올렸다.
(아마도 스타워즈가 깔아준 이데올로기적 멍석이 아주 잘먹고 들어간 경우가 아니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Street Hawk 검은 독수리
시속은 기억 안나지만 암튼 엄청 빠른 속도로 도시를 질주했던..검은 독수리
하지만 빨바라바라바라밤은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arlie's Angels ..
드류 배리모어, 류시 류, 카메론 디아즈가 오히려 더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오는 챨리의 엔젤 시리즈.





외화 중  경음악이 쓰였던 묶음...
나름 TV를 통해 신디사이저 소리를 가장 흔하게 들을 수 있었던 시기이기도 했었던 걸로 기억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cgyver 맥가이버

두 말할 필요 없는 국민 외화..
피아노 칠 줄 아는 이들은 대부분 연주했었던...
500원의 거금을 투자해 피아노 연습을 했었던 기억이 가물가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f 알프

멜마크에서 온 알프..
진짜 뻔뻔한 인간(?) 상을 보여주었던...
아..정말 뻔뻔 뻔뻔... 맥가이버의 배한성씨가 성우를 맡았던 걸로 기억이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irwolf 에어울프
맥가이버 만큼은 아니었어도 꽤 인기 있었던 외화.
시즌 연장하며 주인공 보내드리고 형인지 뭔지 나오면서 점점 안보게 되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Doogie Howser M.D. 천재소년 두기
아역배우 출신의 흥망성쇠를 다룰 때 가장 흔히 입에 오르는 두기...
Harold & Kuma goes to White Castle에서 폐인 카메오 출연이 압권이었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Murder, She Wrote, 제시카의 추리극장
나름대로 노인장을 보여준 제시카 할머니의 추리극장...
물론 그녀의 캐릭터는 아가사 크리스티의 아우라를 빌려오는 것이었다.
요즘은 나이 30 후반만 되도 여배우 캐릭터 얻기가 힘들다던데..

나도 이제 어릴적 향수거리를 찾는 나이가 되었다니.. 허무하다...
종종 사람들과 이야기 할 때 옛날엔 이런게 있었지, 옛날의 이게 진짜지 하며 옛 경험에 대해 자랑스럽게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 물론 나도 종종 그런 부류에 속하고 ..누구나 다 그렇지 않을까..
하지만 바꿔 말하면 나도 이제 노땅입니다라고 티내는 거랑 뭐가 다른지 생각할때도 있다.
싫다 싫어...나이 먹는거

어쨋든 70.80년대 외화 오프닝엔 주옥 같은 음악들이 많았다. (외화 뿐만이 아니라 90년대에 넘어오며 질투, 마지막 승부 등 국내 드라마 OST 붐이 일었던 적도 있었고...)
그 중에서 보컬이 들어갔것만 몇 개 간추려 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Love Boat  러브보트

갠적으로 Charo의 버젼을 선호한다. 디스코와 R&B SOUL을 좋아하는 있들에게 멋진 그루브를 선사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onlighting 블루문특급
Al jarreau의 블루문 특급...  대머리 이전 상황의 브루스 윌리스를 볼 수 있다.
월요일 밤 뉴스가 끝나기를 한없이 기다리게 했었던...
이 때 브루스와 쉐빌 세퍼드는 무척이나 사이가 안좋았다는...
어쨋든 브루스 윌리스의 출세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Golden Girls

갠적으로 캐롤 킹스런 음악도 좋아하는지라 할머니들의 주제가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Tour of Duty  머나먼 정글
 
기억에는 월요일 밤에 하다가 토요일 프라임 타임으로 옮겼던 것으로..
롤링스톤즈의 Paint it Black의 Shorter 버젼을 들을 수 있다.
음악과 오프닝 영상의 궁합이 상당히 잘어울렸던..
우리나라에는 88유격대도 있었다.. 훨씬 전 얘기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City Hunter 씨티 헌터
 
일본 애니 드라마라서 몇 사람 건너 뛰어 비디오로 돌려 봤었던 씨티헌터.. 물론 만화책이 대박이지만.
솔직히 꼬맹이 시절이라 꽤 야해서 충격이 컸던 ^^ㅋ
한국을 떠나 홍콩에 자리잡았을 때 가장 먼저 산 사운드 트랙 중 하나라 기억에 더 남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e Wonder Years 케빈은 12살? 14살?

헛... 나름대로 성장기 드라마라 재밋게 보았던.. 한 녀석이 마릴린 맨슨으로 나타났을 땐 충격이었음.
요즘은 성장기 드라마가 있나?
이젠 TV를 보지 않아 잘 몰겠지만 들리는 바로는 없는 걸로 안다...
하긴 드라마 논하기전에 "리얼"crab에 목숨거는 방송국들에 대해 논하는게 먼저겠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My Secret Identity 수퍼소년 앤드류
어린이 용으로 상당히 인기 있었던 수퍼소년 앤드류..
KBS에서 아마도 초저녁 어린이 프라임 타임의 끝을 장식했었던 걸로 기억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