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6차 함암 냅두고 입원을 좀 연기 했다.

이번엔 그 동안과 달리 몸이 너무 늦게 돌아와서 좀 불안했다. 물론 가기도 정말 싫었고 말이다.

입원 했으면 지금 즈음이면 또 수액 맞고 침대 위에서 정신수련 하며 빌빌대고 있었겠지...


남은 후유증이다. 

1. 왕 농: 이건 첫 번째 방사능 치료 후유증으로 달고 살아야 한다. 하루에 2~3번 큰 농을 코세척을 통해 빼준다. 잠 잘 때 숨쉴때 밥먹을 때 굉장히 불편하다.

2. 귀 먹먹함: 왼쪽 귀는 튜브를 심어 놔서 그나마 괜찮은데, 오른 쪽이 문제다. 퇴원 이후 계속 귀가 막혀서 소리가 잘 안 들린다. 물 차인는 듯

3. 이명: 이 것도 그냥 평생 가져가는 듯. 왼쪽 오른 쪽 동시에 울릴 때가 골치 아픈데 피치가 다르면 더 짜증난다.

4. 두통: 왜 이렇게 자주 오는지 모르겠다.

5. 오한: 날씨가 좋아졌지만, 아직도 몇 겹 씩 껴 입고 난로를 틀어 놓는다. 몸이 너무 춥다.

6. 침: 마른 침... 이건 항암 부작용으로 꽤 일상에 영향을 준다. 계속 마른 침이.... -_-ㅋ ㅋ때 마다 뱉어 줘야 해서 

7. 근육통: 운동 부족도 한 몫한다.

8. 족저근막염: 날이 갈수록  뒷 꿈치 쪽 저림이 심해 진다. 파스 따위 듣지 않는다. 


귀가 너무 불편해서 근처 이비인후과를 가야 하나 몇 일 망설였다.

저번에 귀 통증이 너무 심해서 한 번 동네 이비인후과 갔다가 암 이력을 말하니 피료를 거절 당했다. 

심지어 대상포진 예방 주사까지 거부 당했다.

치료는 대놓고 거절은 아니었지만 이래저래 둘러둘러 말하더라... 

장황한 설명이지만 요는, 주치의 찾아가라고...


이해는 한다.... 그 동네 병원 의사의 마음... 괜히 폭탄 건드리기 꺼리는 마음...

그래서 아무 항의 같은 것 따윈 못했었다...

그래도 사람이 좀 서러운 기분이 들기는 마련이다.

이 이후로 근처 병원을 잘 안 찾게 된다. 또 암 이력으로 '집으로 돌아가세요' 당하기 싫어서....


하아... 내일이나 모레는 입원을 해야 할텐데... 정말 가기 싫구나... 지옥의 항암....


오늘도 몸이 찌뿌둥 하여 집 안에 퍼져 있을 뻔 했는데, 또 이끌려 나가게 되었다.

입원이 얼마 남지 않아 점심은 집 근처 맛집이 있어 곤드레 비빔밥을 먹었다. 

여느 때와 같이 근처 산책.

근데 날이 너무 좋아서 드라이브 잠깐 하고 올까 차를 탔다. 

인천 아라뱃 길에 가서 잠깐 음료나 하고 올까 했는데, 아라뱃 길을 약 200미터 냅두고 길을 잘 못 빠졌다.

유턴 길이 나오겠지 하고 직진만 했는데.... 안 나오더라....


어느덧 일산 고양시까지 진입하게 되고.... 그나마 유턴 길을 만나 다시 돌아오는 길에, 행주산성 사인이 보이길래 여기라도 가보자 하고 차를 돌렸다. 

마침 '고양시 행주산성문화재관리 조례 개정'? 으로 관람료가 무료다. (물론 주차장은 페이 해야 함) 기억으로는 시행일 부터 100일인가 그랬던 것 같다.

아직 항암에서 몸이 완벽하게 돌아오지 않은 관계로 몸이 꽤 힘들긴 했는데,

행주산성 트레일 길이 그렇게 난이도가 높은 편은 아니라서 끝까지 올라갔다. (주차장 부터 약 1키로의 완만한 경사)


좀 있으면 곧 지려나? 올만에 꽃 들도 보고... 권율 장군님도 만나고 (원균 ㄱ ㅅ ㄲ...)

쭉 정상까지 올라가면 행주대첩 기념비가 보이는데, 올라가는 길에 저렇게 행주대굔가(?) 암튼 한강 다리와 경치를 볼 수 있다. 

세 번째 사진은 내려오면서 힘들어서 벤치에 앉아 쉬면서 찍은건데, 행주산성 성문이 있던 곳이라고 한다. 

그리고 주차장 입구의 댕댕이.... 줄이 너무 짧아 좀 불쌍 해 보였다.


오늘 길에 보니 저 원조 국수집이란 곳이 유명하다고 하여 들려 보았다. 내부에 어렸을 때만 시골에서 볼 수 있었던 펌프가 있었다. 

그리고 식탁에 있는 다대기.... 군침을 돌게 한다.

비빔과 잔치국수를 시켰는데 비빔 국수는 육수와 함께 나온다. 김치는 그냥 평타 수준.

근데 멸치 국물이 약간 짜지만 꽤 맛있었고 일단 양이 음청 많다.

밥 먹은지도 얼마 안되서 걍 맛만 보러 들어갔는데 맛있어서 생각보다 꽤 많이 먹고 나왔다. 


비빔국수는 맛있는데 맵다...ㅜㅜ 아직 구내염이 덜가셔서 김치 먹는 것도 힘들다....

암튼 잔치 국수는 생으로 먹다가 나중에 다대기 좀 넣어서 먹었는데 좀 더 짜지지만 맛있었다. 역시 짠 음식은 킹왕짱인가 보다.... 많이 먹지 말아야 하는데..ㅜㅜ


주차장은 길을 계속 올라가면 1,2,3 주차장까지 존재한다... 그리고 원조국수집 별관이 두 개 더 있떠라.....

암튼 원조국수집 본점 가게로 향하며 불판이 범상치 않은 곳을 봤는데 장작철판구이가 굉장히 맛있어 보였다.

아, 이맛이야 장작철판구이.....

나중에 행주산성 올 일 있으면 꼭 이 집을 한 번 가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언제 갈 진 모르겠지만.....














  1. 2019.05.05 15:21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5.05 22:37 신고

      힘들어 하셨던 것 같은데 님께서 심사 숙고 해서 내리신 결정이라 생각이 듭니다.
      저 같은 경우는 4년다닌 첫 번째 회사 때려 치고 보냈던 시간이 그렇게 소중하고 인생에 기억에 남을 수가 없습니다. 고로님도 주어진 시간 재밋게 보내세요~

      저는 사실 건강을 완벽히 찾은 건 아니고요, 회사 다시 휴직하고 계속 치료 받는 중인데 그래도 이제 대망의 마지막 한 번 치료를 바라보고 있어서 두근두근 합니다 ㅎㅎ (더 이상 치료 받긴 싫은데 ㅋ)

      국수는 역시 엄마손이죠 ㅋ 저도 어머니가 해 주시던 열무 국수가 급 먹고 싶어 지네요 ㅎ


[IMAGE: https://imgur.com/gallery/vFG0F]


이번에는 (늘 그렇긴 하지만) 대 놓고 여성 보컬로 수 놓은 한국의 시티팝 5탄이다. 

대부분이 작년 말 즈음 나온 곡들로 사실... 아파서 당시 재 때 포스팅을 못 해 이제야 소개하는 곡들이다...


전형적인 시티팝 사운드와 지난 포스팅들에서 언급했던 R&B와 퓨쳐베이스 등이 어우러진 한국의 현대적 시티팝 사운드들의 라인업이다.

그리고 항상 곁들이로 붙여 넣는 옛날 한국의 시티팝 사운드는 3개를 넣어 보았다. R&B 느낌의 한 곡과 성장한 아이돌의 시티팝 하나와 아이돌풍 시티팝 사운드 하나다. 

자, 한국의 시티팝 사운드에 한 발짝 또 들어가 보자. 


City Music 솎아보기 28: 한국의 시티팝 05

Ft. DOHE, RISSO, UJU, CCOLA, EYEDI, TOY with 선우정아, 하수빈, APPLE



DOHE 도헤

Savior by  도헤, [Luminous Destiny], 201812

최근 1,2년 한국에 시티팝 성향이 특히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아티스트들이 꽤 출현하였는데 도헤도 그 중 하나인 것 같다. 그리고 Funky한 리듬이 주축을 이루고 있고, Soul풀한 Pop Funk 팝훵크의 사운드에 더 가까운 것 같다. 

뭐랄까 댄디한 느낌? 중년 중절모를 하고 쿨하게 리듬에 맞추어 거리를 크루징 하는 90년대의 '그런 그 느낌'이 들어 있는 곡이다. 



RISSO 리소  

Boy by 리소 Risso, [Boy], 201811

시작부의 묵직한 베이스 사운드가 곡의 전반의 배경을 책임지며 소울풍한 리소의 보컬과 함께 펼쳐진다. 곡은 전체적으로 디스코/훵크 성향을 띄고 있다. 리소의 다른 음악들을 들어도 비슷한 느낌의 곡들이 많고 오히려 팝/디스코 성향이 두드러 질 때도 있는 것 같다. 

암튼 최근 몇 년 간 시티팝 성향이 아니더라도 소울풍한 여성 보컬들이 꽤나 많이 늘어난 느낌이다. 헤이즈를 통해 어느새 부턴가 느꼈는데 이후 굉장히 확산 된 듯? 



UJU 우주

Any Call (Call Me Any Time) by Uju, [Any Call], 201811

이제는 한국의 시티팝으로 많이 이름이 나오는 아티스트인 것 같다. 지금까지 들려준 것에 충실한 또 하나의 시티팝 사운드다. 

위 소개한 아티스틀이 정통 시티팝이라기 보다는 각각의 디스코나 팝훵크 pop funk 중심의 성향을 보이는 반면 우주는 왠지 대놓고 시티팝 느낌인 것 같다. 


헤이즈 류(?)의 소울풍한 보컬들이 (내가 보컬은 잘 몰라서 뭐라고 표현하는진 모르겠지만) 뭔가 목소리가 세는 듯한 느낌? 여리고 가볍게 치는 느낌이 있는 반면, 우주는 같은 소울풍 계이면서도 더 묵직한 보컬 음색을 얹혀 주고 있다.

옛날 시티팝 사운드에서도 보면 유난히 묵직한 보컬을 선사 해 주는 시티팝 여성 아티스트들 군이 있었는데 뭔가 음악에서의 치고 들어가는 느낌이라던지, 전반적인 면에서 곡 사운드들을 리딩 해 주는 느낌이 많은 것 같다. 뭐 음색이 얇건 두껍건 곡과 어울리기만 하면 되지만 암튼 스타일의 차이는 크게 나니 언급 해 본다. 



CCOLA 꼴라

Summer Disco by CCOLA 꼴라, [Summer Disco], 201807

뮤비를 보면 첫 시작부터 비디오 테이프의 레트로 감성을 볼 수 있다. 여기에 디스코 풍의 funky한 사운드를 경험 할 수 있다. 시티팝의 중요 요소 중 하나가 또 디스코인데 갠 적으로 선호하는 장르 중 하나가 디스코라 사랑할 수 밖에 없는 트랙이다. 

제목처럼 여름에 어울리는 사운드와 비쥬얼인데... 보고 있으면 수박이 먹고 싶어진다... 요즘 수박은 너무 비싸서 못 먹고 있는데 싸지면 바로 사다 먹어야겠다. 



EYEDI 아이디

Caffeine by 아이디 Eyedi, [Caffeine], 201812

한강 잠수교를 크루징 하는 구형 벤츠의 라이트가 밝혀 지면서 시작되는 강한 베이스가 인상적이다. 상당히 강하고 묵직한 리듬에 어떻게 보면 발칙한 아이디의 옅으면서도 강한 소울풍 보컬이 굉장히 매력적인 사운드다. 너무 유혹적이라 처음 듣고 몇 번 더 들었었다. 

밤의 도시 크루징과 더불어 보여지는 배경 도구들과 화질들을 보면 영락 없이 레트로 성향을 느낄 수 있다. 물론 시티팝의 감성은 물론이고 말이다. 

카페인 취한 듯 새벽 시간에 취한 듯 하면서도 무언가 초점이 확실해 지는 강려크한 사운드로 무장한 곡이다. 

지금까지 들어 본 아이디의 곡들 중에 가장 추천하고 최애인 트랙, Caffeine.



Toy with 선우정아

언제나 타인 by Toy ft. 선우정아, [Da Capo], 201411

남성 아티스트 유희열이지만 쨋든 선우정아의 보컬로 여성 보컬 시티팝 케테고리에 넣었다. 

위 아이디의 음악에 이어질 수 있게 R&B 및 재지한 갬성 풍부한 시티팝 사운드로 뽑아 보았다. 

대한민국 음악계에서 3대 '남성 찌질 사운드'의 전설로 평가되는게 바로 015B, 윤종신, 유희열이 될텐데.... 이 곡은 그의 Toy 시절 대표곡들과 달리 (물론 이 앨범의 타이틀 곡이 아님) 찌질함이 덜 묻어 있으나... 가사를 들어보면 여전히 그의 찌질 감성은 남아 있긴 하다. 

하지만 떠나간 여자를 그리워만 하면서 찌질 대는 류의 음악이 불편치 않은 이들과 나처럼 가사에 별 상관 안 하고  음악 듣는 사람들에게는 굉장히 매력적인 사운드로 다가 온다. 특히 선우정아의 살짝 걸쭉한 보컬이 '와따'인 트랙이다. 

블루지하면서도 재지한 느낌이 굉장히 강한데, 상당히 유러피안 감성이 많이 묻어져 있다. 



하수빈

Lovely Day by 하수빈, [Persistence of Memory], 201011

90년대에 있어 강수지와 함께 가장 많이 회자되는 여성 아이돌이다. 93년 2집 이후 2010년에 내 놓은 3집에 수록된 곡으로, 하수빈 특유의 가녀린 보컬이 얹혀진 나름 훵키 Funky한 리듬의 시티팝 사운드를 선사 해 주는 곡이다. 

쓸데 없는 트리비아로서 너무 마른 (당시 강수지 보다도 더) 이미지로 인해 게이, 트랜스젠더가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다. 아마 당시 '2시의 데이트 김기덕 입니다' 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기억 상으로는 무더운 한 여름 해가 떠 있을 때 라디오로 들었던 기억이 가물가물....),

당시 공개방송 초대가수로 나온 하수빈은 실제 남자라는 의혹 때문에 방청객으로 부터 "언니 다리에 털이 있다, 남자다라는 루머가 있어 해명을 요구한다..."류의 멘트로 인하여 (당시 하수빈은 고딕 혹은 밝은 중세 르네상스 컨셉의 일본 아이돌 패션을 장착하고 있었기 때문에 항상 긴치마 드레서 리본 빵빵... 밀짚 모자도... 뭐 이런 스타일로 나오고 있어 다리 및 그외 노출이 없었다) 당당히 본인의 치마를 올려 다리에 털이 있는지 없는지를 보여주며 방청객들의 "꺄아아아악" 괴성을 불러 일으킨 '당시 충공깽' 씬을 만들어 내기도 하였다. 

뭐 당연히 여자 맞다. 다만 그런 그 시절 에피소드가 있었던게 생각나서 적어 본다. 



APPLE 애플

혼자라는 느낌 by Apple, [1집], 199308


위 하수빈의 아이돌 삘을 받아 한 곡 더 꽂아 본다. 아이돌 풍의 시티팝 사운드다. 

애플은 1993년에 등장한 아이돌 그룹으로 S.O.S와 함께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아이돌 팀이라고 보면 된다. (쓸데없는 트리비아 이지만 멤버들은 72~74년 생들이니 지금은 40대를 살아가고 있을 것이다) 암튼 그래서 더욱 상징성이 있다. 

당시 이름을 알리고 있던 황세준이 작곡/제작을 했다. 그래서 앨범에 수록된 음악들이 대체적으로 괜.찮.다! 좋다!

 

옛날에 'My Guilty Pleasures in K-Pop 2 - 90년대 아이돌 그룹들' 이란 본격 90년대 여성 아이돌 포스팅으로 소개 했던 팀인데 테이프, CD 다 샀던 기억이 있다. 이젠 MP3로도...

암튼 80년대 중후반부나 90년대 일본을 보면 시티팝 사운드와 아이돌 음악의 "트랜스퓨젼(!?!)" 현상을 볼 수 있는데 애플의 '혼자라는 느낌'도 살짝 그런 사운드로 하여 시티팝의 갬성을 느낄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