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lerie Collective와 비슷하면서도 어딘가 Gap이 있는 듯한 캐나다 몬트리올의 듀오, Le Matos. 동일한 신스웨이브 사운드지만, 뭔가 Progressive와 Trance의 요소가 이 듀오에게 담겨 있어 그런 느낌을 받는 것 같기도 하다. 

다크하면서도 멜로딕한 서정성을 지니고 있는게 이들의 신스웨이브 사운드의 매력이다. 






Heart Beats Faster (Le Matos Remix)

곡 커버에서 느낄 수 있듯이 80년대  말캉말캉한 러비두비 사운드 특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트랙이다. 

80년대 레트로 지향이긴 하지만 Trance나 Progressive 및 다크웨이브스러운 성향이 은근 두드러져서 그런지 Le Matos의 사운드에서 이런 말캉 사운드를 많이 접하기 쉽진 않다. (이런거 나올 때 감사하며 들어야 함)


약 한 2:30부터 무한 방귀끼는 부당당당당 사운드가 나오는데 트레이드마크임. 전형적인 드라이브용 사운드.





La Mer des Possibilites

Le Matos의 프로그레시브하고 멜로딕한 성향을 잘 보여주는 트랙이다. 전체적으로는 다크웨이브 스러운 전개지만 중간중간 지속적으로 떨어뜨려 주는 멜로딕 사운드에 귀가 녹아들어버림!!!






Montrose

Progressive와 Trance가 가미된 킬러 트랙이다.  약간 준하드하고 준다크한 Synthwave 중, Russ Chimes의 Mulsanne와 함께 드라이브용으로 딱이다. 처음 들었을 때 '아! 이런!!'하고 Bu-ral을 탁! 친! 몇 안되는 트랙들 중 하나....




Sarah

Sarah와 Molly라는 트랙이 비슷한 시기에 릴리즈 되었던 걸로 기억한다. 몰리는 몰리 링그월드를 의미한게 너무 뻔 했지만 이 Sarah는 좀 불투명 했었다. 아무래도 터미네이터의 사라 코너가 아닌가 싶다.





How Do I Let You Know (ft. Coeur de Pirate)

개인적으로 인생 트랙 중 하나다. 이 트랙이 너무 좋아서 소싯적 트랙터로 리믹스 비스무리 한 것도 해보게 되었었다. 

피비 케이츠 주연의 틴무비 <Private School, 1983>의 사운드트랙이다. 원곡은 피비 케이츠가 직접 불렀었고, Le Matos 버젼은 Le Matos와 같은 캐나다의 Coeur de Pirate가 보컬을 맡았다. 80년대 하이틴 낭만의 바이브 (아... 오랜만에 써보는 단어다!)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최고의 트랙이다. 




How Do I Let You Know?




How Do I let You Know by Coeur De Pirate & Le Matos






Coeur De Pirate 목소리와 음악 넘 좋아하는데 요로코롬 달콤샤방 리믹스에 거기다가 피비케이츠가 주연으로 했던 80년대 틴 영화 [Private School]의 리메이크!
Le Matos는 그냥 Coeur De Pirate의 전담 리믹서 해라...

좋아죽겠다...
끄어 끄어


Coeur De Pirate의 문신 완죤 사랑...


How Do I Let You Know by Phoebe Cates frm [Private School]

 


 




 

  1. a306 2009.03.21 14:14

    아아
    부지런하신 그루비님ㅋ
    업로드 해주셧군요
    감사해요 잘들을게요ㅎ_ㅎ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3.21 15:35

      a306님도 꽤 부지런하신것 같은데요?
      이렇게 이른(?) 시간에 ㅎㅎㅎ

      어깨가 들썩들썩~ ㅋ
      오늘 일어나서 무한 반복으로 듣고 있어요 ㅋㅋ

  2. Favicon of https://jamesss.tistory.com BlogIcon jamesss 2009.03.23 05:59 신고

    저 오늘 이거 다운 받아서 내내 들엇답니다....
    모르겟어요 들을수록 웬지 조금 감동적인 곡 같아요 흙흙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3.23 12:25

      보통 안이러는데 저도 주말 내내 이 음악만 한 40번은 넘게 들은 것 같다는요...-_-ㅋ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틀고... 뭔가 중독성이...

  3. eniac 2009.03.23 13:15

    태어나서 들은 노래중 가장 좋은 노래 탑 텐 안에 들것같을 정도로 좋은데요.. 그 날 쿠바에서 말씀해주셨던 헤드폰4차원소녀 컨셉은 조만간 반드시 구현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음악.. 좋은 공간.. 좋은 사람들.. 그 5분이 치명적으로 낭만적인 순간이었어요:) 좋은 영감 주셔서 감사해요.. 그루비씨의 테이스트는 쫌 위대한 클라스인듯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3.23 22:10 신고

      "정말 여기엔 특별한 무언가가 있다"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음악 같아요.. 비슷한 음악들이 분명 많이 존재하지만 유독 마음 깊은 곳의 중요한 감성을 잡아내는 듯한..

      이 음악을 귀에다 꼽고 주위를 둘러보던 그 때 그 느낌 정말 최고였어요... 개인적으로 항상 음악과 영상에서 찾고 바라는 그 엠비언스적인 매력...
      [헤드폰 4차원소녀!]^^ 꼭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같이 구현해요 같이 ㅎㅎㅎㅎㅎ 아, 그리고 사이버 칭찬모드~~ 칭찬하심 머리가 쿤타맨이 되효....ㅋㅋ 에니악님의 음악도 (^^)bb 입니다 ^^ de la class ㅋㅋ




그동안 극심한 스트레스를 견디며 참아오다 참아오다 결국 어제부로 지독한 감기몸살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빨간날은 이제 그 날이 무슨 날이냐와 상관없이 회사안가도 되는 날 , 즉 스트레스 덜 받아도 돼니 집에서 쉬고 싶은 날...
하루 종일 천장을 바라보다 잠에 들어 체력을 비축하고 부시시 해가 지고 일어나 갑자기 생각난 퓨쳐캅...(-_-)ㅋ

우선 음악들으며 시작... 오늘 밤의 영웅이라... 제목 참 좋다...

투나잇츠 히로 - 퓨쳐캅 (한글로 올릴 수 밖에 없다 지금은...-_-ㅋ)




Gateaux Blaster by Futurecop!



지난번 Electricfish님과 얘기를 나누다 흥미로운게 머릿 에 떠올랐었는데 이 난무하고 있는 80s retro 스타일의 음악의 분위기와 한국 정서에 맞을 아이콘 같은게 있을까하는 생각이었다,

영화 [Pretty in Pink] 얘길 들었을 때 참 괜찮다 싶었는데 Brat Pack조차 한국에서는 그 만큼의 80년대 향수를 불러일으키지 못할 정도라 무리가 있지 않을까 하던 느낌이었는데

24일 크리스마스 이브에 발매된다는 퓨쳐캅 EP앨범에 뭐가 들어가 있나 잠깐 들려보니 딱인 이미지가 올라와있었다...
바로 피비 케이츠! 물론 아우라며 인지도며 약할 듯 하지만 그 시절 잠깐동안이나마 성전을 관활하던 여신이 아니었던가!

작은 가게를 열고 살아간다는데 인터뷰보니 아직도 안 늙었더라!

보톡스 물론 맞았겠지만 피비 케이츠는 5년에 한번씩 봐도 전혀 늙어있는 상태가 아니다...
정말 80년대로 돌아가게 만들어줄 그럴 분위기...
내가 철이라면 마치 영원히 늙지 않을 메텔을 보는 분위기였다!

아마도 30살을 넘은 이들에게 지난 날 스크린, 로드쇼 같은 잡지들을 통해 브로마이드 하나씩 낚아 챘던 경험이 다들 있을 것이다...

살아있는 여신이란게 이런게 아니면 누가 있을까하는 생각이...

솔직히 피비 케이츠의 대표작 5개를 당장 뽑아봐라 하는 질문은 고난이도의 질문일 정도로 기억에 꼭 남는 대표작은 그리 많지 않다..

그렘린 1,2를 두 개로 쳐주면 좀 쉬워 지긴 하지만... 그래도... 피비 케이츠...
아, 그러고 보니 내년 크리스마스 포스팅은 그렘린으로 해야돼겠다..ㅋㅋ
브로마이드로 생각하고 퓨쳐캅의 음악을 들으며 다시한번 느껴볼까나...
문방구에서 팔던 300원짜리 사진을 사던 그 시절...




아, 대표작 5개... 기억나는 나의 답은:

1. Fast Times at Ridgemont high
2.Gremlins 1,2
3. Paradise
4. Private School
5. Dropdead Fred

^^ㅋ Merry Christmas~~~

요건 피비 케이츠가 열창하는 파라다이스... 보너스 영상



  1. Favicon of https://reasoning.tistory.com BlogIcon 예영 2008.12.25 23:50 신고

    아! 이거 참 좋네요~ 크리스마스, 연말 분위기에 어울리는 듯하면서 과거 80년대의 추억을 생각나게 해주네요.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저는 개인적으로 브룩 쉴즈보다 피비 케이츠가 더 좋았답니다.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12.26 08:20

      예영님도 새해 복많이 받으시구요~~^^
      사실 브룩쉴즈는 저같은 동양인이 보기에는 너무 양키스러워서 부담이 가요..
      그 훤칠한 키에 엄청난 허우대하며...
      최홍만은 아니어도 무신 거인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정도로... 브룩쉴즈에 너무 심했나요.. 나름 미스 전세계인데...-_-ㅋ

  2. Favicon of http://electricfish.tistory.com BlogIcon electricfish 2008.12.26 00:56 신고

    역시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퓨처캅의 새작품이군요 +_+d
    저기 저 프라빗스쿨 이미지 정말 반갑네요 ㅋㅋ OST에 피비케이츠가 노래 부른게 있는데 그게 정말 잘 알려지지 않았더라구요 How do you let you know 라는 곡인데, Futurecop! 풍이에요. 그나저나 그루비씨도 당시 초딩이었을텐데 상당히 조숙하셨군요 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12.26 08:24

      ㅎㅎ Private School은 쪼금 더 나이 먹어서 본 것 같습니다 ㅋㅋㅋ
      말씀하신 피비 케이츠의 음악이 기억에 없어서 찾아들어보는데 완죤 좋음인데요? ㅋㅋ
      Fast Times @ Ridgemont High 분위기도 핑핑나는 것이.. 거시기 머였져..동일 영화에 삽입되었던 Somebody's Baby나 The Go Go's 분위기도 물씬물씬..
      정말 하이틴의 분위기를 잘 담고 있는 듯...

      당근 Futurecop!이나 Miami Horror같은 아티스트들이 리믹스 해줘야겠네요.. 안해주면 그건 범죄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