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ver, Flows...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이라는 테마를 놓고 뽑아보고 나니 다들 굉장히 컨츄리틱한 분위기다.
왠진 몰라도 강하면 '톰 소여의 모험'의 배경 같이 그래도 지금 보다는 자연이 덜 손상되었던 옛날 시골의 강가가 떠오른다..
 그런 강가에서 살아도... 여유있고.. 시간도 천천히 가고... 치이지도 않고... 좋을텐데 하는 생각이...
그리고 로드 무비에 어울리는게 철로나 고속도로 뿐만이 아니라 그저 정처 없이 흘러가는 강이라는 생각이 든다.
철로와 도로는 인간이 만든 인공적이고 Static하게 정지되어 있는 '물체'라는 물리적 한계를 가지고 있지만 강은 그 자체가 살아 숨쉬며 어디론가로 (아마 바다겠지만) 정처없이 흘러가고 뻗어나가는 그런 역동성을 지니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 안에 자신의 내면을 투영하게 되는 것이 부자연스럽거나 이상한 일을 아닐 것이다.





Sweet River
[Ambient / New Age] by David Darl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 에이지 아티스트 데이비드 달링의 스윗 리버는 위에서 말한 정처 없이 흘러가는 신비로운 강의 이미지를 잘 담고 있다.  
처음 새 소리에서 느껴지는 자연의 소리,
스트링을 통한 맥박의 표현감,
 피아노 소리가 음악에 운동감을 더 전하고 있는게 인상적이다....







Call of the River
[Psych Folk] by Linda Perhac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키델릭한 60,70년대 히피 포크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곡이다.
왠지 이 노래를 들으면 빔 벤더스 감독의 <Far Away So Close>의 마지막 장면이 생각나는데, 동서독의 화합을 염원했던 전작의 시퀄인 이 작품은 마침내 합쳐진 동서독의 상황을 그리고 있다. 그리고 그 마지막 장면에는 천사와 인간들이 모두 한 배에 같이 타고 강을 표류하게 된다. 목표는 어디인지 모르지만 원근감에 의한 잡히지 않는 소실점 만이 강의 끝을 넌지시 제시해 주고 있을 뿐이다...
그리고 그들은 그 잡히지도 않는, 알수도 없는 소실점인 강의 끝을 향해 '함께' 표류한다...






Cry Me a River
[Jazz Vocal] by Julie Lond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강'이라고 하면 왠지 로맨틱하고 애수에 젖은 느낌도 떠오르는데...
그래서 미사리에 통기타 카페나 노천 카페들이 많은 건가? (ㅜㅜ 궤변인 것같고)
젤 먼저 생각났던게 모두의 영원한 클래식인 마릴린 몬로의 River of No Return 풍의 소프트한 재즈 보컬 팝송류 하나 있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그것보다는 쥴리 런던의 음악이 훨씬 좋았다.
쥴리 런던이 미국에서 가장 큰 성공을 이루게 해 준 노래 또한 이 곡인데 나탈리 포트만이 나왔던 영화 <V for Vendetta 브이 포 벤데타>에 삽입되기도 했다.
이 음악 들으면서 와인 한잔? ^^





The Old Folk at Home (Swanee River)
[Weired / Ambient] by Johan Dalgas Frisch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악가에 대해서는 정보가 많이 없다. 그저 새 소리를 녹음해서 자신만의 심포니 음악을 만드는 특이한 아티스트라는 것 밖에는...
어쩌면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톰 소여 시절의 강의 분위기와 가장 잘 맞아 떨어지는 음악이 아닐까 한다. (상당히 미국 컨츄리틱한...)
왠지 디즈니 느낌도 조금 나는것이...[Enchaned]의 공주가 튀어나와 새들을 불러모을 것만 같다...ㅋㅋ
뗏목타고 정처없이 흘러가다 스쳐가는 자연의 풍경같은 음악...







The River IV
[Avantgarde / Classical] by Ketil Bjørnstad & David Darl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링의 첼로와 본스타드의 피아노가 만난 것이 거칠은 강물의 충돌 같은 느낌의 무거운 곡이다.
그런 거친 강물을 연상 시키면서도 흐름은 멈추지 않듯이 미니멀리즘이 가미된 음악 답게 굉장히 점진적이다.
차가운 미니멀리즘적 음악인데도 불구하고 로맨틱한 느낌까지 나는건 왜일까?
앨범 아트 워크 역시 상당히 유명한 사람의 작품인데... 지금 이름이 기억이 안난다..ㅜㅜㅋ (저 심플하고 대담한 지오메트리의 세련된 디스토션!)







At the River (Radio Edit)
[Chill Out] by Groove Armada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루브 아르마다 만이 가능한 그런 Chill Out 리믹스
요 놈도 상당히 애절하면서도 로맨틱한 그런 편안한 음악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바로 트럼펫과 코러스가 있다.








Rivers of Babylon
[Reggae] by the Melodia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굉장히 많은 아티스트들에게 리메이크된 명 곡 중 하나다.
개인적으론 요 놈과 Sublime 버젼을 좋아하는데...
어딘가 그 멜랑꼴리한 음악 만의 특성이 레게의 리듬과 궁합이 정말 잘 맞는 것 같다.
기원전 586년 바빌론 제국의 침략에 의해 피난을 떠나던 유태인들의 심정을 표현한 노래다 (물론 성경에서 따왔다).
여기서 말하는 바빌론 강은 바로 유프라테스 강을 의미하고 있다.




 
  1. Favicon of https://analoguepinballplayer.tistory.com BlogIcon havaqquq 2008.05.13 04:01 신고

    요새 안 좋은 일 있으신가요? 올라오는 테마들이 다 쓸쓸하네요. 그나저나 저는 강을 테마로 한 곡이라길래 justin timberlake의 cry me a river가 생각났는데 그 곡은 없군요. 올려주신 cry me a river의 버젼 중에서 저는 reggae disco rockers의 버젼이 제일 기억에 남네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05.13 12:48

      근 몇 년동안 거의 우울모드라서요 ㅜㅜㅋ
      신년이 오면 좋아질까 했더니 걍 그렇게 벌써 1년의 중간을 맞고 있네요 .. 에공... 앞으로 삶이 좀 나아질지 몰겠네요 ^^ㅋ

      Reggae Disco Rockers 버젼의 Cry Me a River가 있는지는 처음 알았네요.. 함 들어봐야겠어요~ 상당히 좋은 remake일 것 같은 느낌이 오네요~~~

  2. 토토는 미녀를 좋아해 2008.05.14 00:39

    쨍하고 해 뜰날 올껍니다.
    일단 동지를 기다려봐야죠~
    맛난 음식과 샴펜으로 시름을 달래보는건
    어떠신지... 신의물방울16권에 델라모트 1999년 빈티지가
    저렴한(팔천엥이더군요) 보급형 샴펜으로 소개되었답니당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05.14 12:12

      정말 쨍할 날이 올련지...ㅜㅜㅋ
      샴페인 맛있답니까?
      먹고잡네요...^^ㅋ
      8000엔이면 가격도 괜찮네...ㅋㅋㅋ
      한국에서 판매한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왠지 어울릴 만한 음악
[New Age] Sweet River by David Darl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l Men Are Mortal is a powerful and unconventional lovyitory of a young, ambitious actress and a lonely, immortal Prince.

Regina is a highly talented, successful actress, known and admired throughout France. Nevertheless, she is dissatisfied with life, she craves attention and fame - not just tor now, but for all time. On meeting Fosca, a man who reveals himself to be immortal, Regina believes she has finally found the answer -a man who will love her eternally and whose memories will make her immortal - she longs to be the only woman in his memory. But Fosca is haunted by events from past centuries - living with the same mistakes over and over again, with war, cruelty and injustice. Time and time again he must live with the sorrow of seeing those he loves grow old and die. Regina must question wheth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mortality and love can exist at the same time or whether true love is only possible through the limitations of life.

페미니즘의 초석을 다진 프랑스 여성 철학자이자 프랑스의 대표 철학가 쟝 폴 사르트르의 부인인 시몬 데 보바르...
"난봉꾼" 혹은 "끝 없는 자유주의자"였던 그의 남편을 이해하고 거둘 수 있는 인간은 세상에 자신 뿐이라는 것을 느끼고 실천했던 지상 최고의 부인이기도한 그녀의 대표적인 저서 중 하나...
영화에서는 크리시쵸프 키에슬로브스키 감독의 삼색 중 레드의 주인공이었던 이렌 쟈코브가 주연을 맡았던 영화... 영화는 뭐... 그럭저럭 괜찮지만... 역시나 책의 포스는 충분히 담고 있지는 못하고 있다.  영화의 엔딩 크레딧에 흘러나오는 음악은 꺄뜨리느 다느브가 불렀다는 ^^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