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https://best-wallpaper.net/Yokohama-Japan-city-skyscrapers-ferris-wheel-lights-night_wallpapers.html]


치료 후의 몸을 다시 찾기 위해 매일 등산을 시작했다. 

그래서 이번 시티팝 포스팅은 딱히 주제는 없이 (언젠 있었냐마는 ㅋ),

 오늘 등산 할 때 플레이 리스트에서 흘러 나온 일본 시티팝들을 몇 개 랜덤하게 모아봤다.

(요즘 한국 시티팝만 너무 많이 올리는 것 같기도 하고...)


주제는 없을 지언정 이번 플레이 리스트는 모두 헤드폰 끼고 날씨 좋은 길거리 돌아다니기 좋은,

청량함 가득한 사이다 같은 음악들로 뽑아 보았다. 


자, 우리도 청량해져보자~




City Music 솎아보기 33: 

날씨 좋은 날 걸으며 듣기 좋은 청량한 일본 시티팝 추천 9선 

Ft. Hoshino Michiru 호시노 미치루, Imai Yuko 이마이 유코, Akimoto Kaoru 아키모토 카오루, CINDY 신디, Kawai Naoko 카와이 나오코, Ogata Kanako 오가타 카나코, Kikuchi Momoko 키쿠치 모모코Cosmos 코스모스, Kado Asami 카도 아사미


[그리고 언제나 탭 한 방으로 전곡 감상을 위한 유튜브 플레이 리스트]




Hoshino Michiru 星野みちる

ディスコティークに連れてって by Hoshino Michiru 星野みちる, [You Love Me], 2015

현재 시대의 그 시절 시티팝과 비슷한 류의 음악을 찾다 보면 일본의 Vivid Sound 레코드와 많이 마주치게 된다. 디스코 사운드가 가미된 이 청량감 가득한 그 시절 시티팝 사운드도 2015년의 꽤 최신 곡이다. 제목은 '디스코테크에 데려가줘'... 우리나라로 치면 '나이트에 데려가줘' 정도가 되겠다. 

일본 아이돌 덕후들이라면 귀에 익을 이름인데, AKB48 오프닝 멤버 였던 호시노 미치루가 가수다. (이미 오래전 졸업하고 싱어송라이터로 활동 중)

최근 활동 이력을 살펴보니 코니시 야스하루, 마이크로스타, 블루페퍼스, 스기 마리나 등에게 곡을 받았다고 하니 꽤나 시티팝 감성이 충만할 것 같아 시간이 되면 좀 파 볼 예정이다. 




 Imai Yuko  今井優子


It's My Time to Shine by Imai Yuko  今井優子, [It's My Time to Shine], 2018

저번 포스팅에서 소개한 싱어송라이터 이마이 유코의 2018년작이다. 이 포스팅에서는 제일 최신 곡이다.

 그 만큼 뮤비 나오시는 이마이 유코도 더욱더 중년으로서의 세월이 흔적이 보이지만 여전히 이런 청량한 갬성을 유지하고 있다니, 

언제나 그녀에게 화이팅을 전해주고 싶다. 

더 세월이 지나도 항상 이런 사이다 스러운 햇살 가득한 음악을 계속 선사 해 주시길...





 Akimoto Kaoru 秋元薫

Dress Down by Akimoto Kaoru 秋元薫, [Cologne], 1986

신스 사운드가 인상적인 아키모토 카오루의 시티팝 사운드다. 애니메 주제가인 'Paradox'로 데뷔 후 86년에 발표 한 앨범이다. 인터넷을 찾아 보면 정보가 그렇게 많지가 않다. 샴발라의 보컬로 참여 했다는 특이한 이력과 함께 90년대 부터는 작곡가로 활동했다는 이야기 뿐....

아니 이렇게 청량한 보컬에 수준 높은 사운드를 보여준 가수의 바이오 정보가 부족하다니.... 안타깝다.

밑에는 퓨펑 Future Funk 아티스트, 마크로스가 리믹스한 이 곡의 퓨펑 버젼인데, 역시 마크로스 답게 무지무지 훵키하게 리믹스를 해 놓았다. 위 노래가 좋았다면 좀 더 현대적인 하우스 스타일의 훵키한 퓨쳐 펑크 버젼도 추천한다. 






CINDY

私達を信じていて by CINDY, [Angel Touch], 1990

약간 숨을 죽여 미드 템포 사운드로 이어가 본다. 신디의 "우리를 믿어"란 곡은 미드 템포의 음악이긴 하지만 나름 특유의 90년대 팝 훵크에서 들을 수 있는 훵키함을 담고 있어 미드나잇 댄스곡으로도 어울릴만하다. 걍 어깨 들썩들썩 할 정도로 그루브타는 느낌이랄까?





Kawai Naoko 河合奈保子

Harbour Light Memories by  Kawai Naoko 河合奈保子, [Harbour Light Memories], 1988

카와이 나오코는 80년대 쇼와 아이돌로서 많이 회자되는 아이돌 중에 하나다. 뭐 TMI이긴 하지만 원래는 카와이 나'호'코이지만 카와이 나'오'코로 활동했다.

그녀의 디스코그래피를 살펴 보면 다른 인기 아이돌 못지 않게 어마어마 하다. 

개인적으로는 그녀의 베스트 앨범인 [Masterpieces]를 추천하는데,

엔카, 아이돌, 시티팝, AOR 등등 시대를 풍미하며 그 음악의 흐름들을 따라가며 '아이돌로서의 장엄한 그녀의 발자취'를 살펴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이어캔디형 앨범이다. 다만 엔카와 같은 성인가요에 대한 흥미도 있기를 바랄 뿐 ㅎ

1988년에 발표된 이 곡은 아이돌 사운드가 많이 가미된 경쾌한 시티팝이다.  

이 곡의 제작된 뒷 배경은 잘 모르겠지만 제목만 보면 (걍 일본인이 아닌 단순한 외국인의 시선 관점에서) 일본의 대표 항구 도시인 요코하마가 떠오른다.  

갑자기 요코하마 가서 돈카츠랑 스시가 먹고 싶다! 요즘 왓챠를 통해 [와카코와 술] 시즌4를 보고 있는데 요코하마에 있는 술집은 안 가나..... 쩝...




Ogata Kanako 中條かな子


天使の罠 by Ogata Kanako 中條かな子, [IWANT!], 1991 

1988년 모델로 데뷔하여, 영상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그라비아 아이돌로 활동했다. 그리고 1991년 이 노래로 가수 데뷔하여 94년까지 계속 싱글을 발표하였다. 

이것도 약간 아이돌성의 사운드가 들어 있는 경쾌한 여름 음악이고, 제목은 '천사의 함정'이다. 




Momoko Kikuchi 菊池桃子


 SUMMER EYES by Momoko Kikuchi 菊池桃子, [Ocean Side], 1984

이 분도 쇼와 아이돌을 논하거나 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일인이다. 10대 초반에 연예계 생활을 시작했고, 16살 즈음해서 가수 데뷔를 했는데 히트에 히트를 거듭하며 초반 2,3년 동안 7개에 다 달은 음악이 #1을 달성 했었다. 

이 곡은 그 폭풍같은 초반 전성기 중의 하나다. 

어쩌다 보니 이번 포스팅도 아이돌 중심으로 편성 되는 것 같다. 





Cosmos


Spiral Dream by Cosmos (Matsui Keiko), [Musitopia], 1983

너무 아이돌 성향으로 나가 아찌(!?!)한 갬성 트랙도 넣어 본다. 영상을 보면 느길 수 있듯이 여성 YMO 혹은 여성 카시오페아 같은 느낌의 팀이다. 스무스 재즈와 뉴에이지, 그리고 미래지향적 성향의 멋들어진 사운드를 선사 해 준다. 

한 여름 밤에 들으면 정말 시원해질 재지한 신디사이저 사운드다. 

이 팀의 중심은 키보디스트인 마츠이 케이코로서 87년부터는 팀 코스모스를 떠나 홀로 솔로 활동을 시작하여 컨템포러리 재즈 사운드의 길을 계속하여 개척해 나가고 있다.  






Kado Asami 門あさ美

ファッシネイション by Kado Asami 門あさ美, [Fascination], 1979

마지막은 트로피칼+AOR 감성으로 가 본다. 

카도 아사미의 음악은 언제나 생각해도 엔딩송에 참 잘 어울리는 곡들이 많다. 

또한 오타키 에이이치의 음악에서 발견할 수 있는 트로피칼 감성의 시티팝의 갬성을 풍만히 느낄 수 있기도 하고 참 낭만적인 사운드가 많다. 

그녀의 수많은 로맨틱하고도 블링블링러블링한 곡들 중 이 Fascination이라는 곡은 79년 그녀의 데뷔 곡이기도 하다.  

  1. 냥고로 2019.06.05 15:35

    예전에 야가미 준코와 노기자카46 합동 공연본적있는데 아이돌 감안해도 너무 못부르더라구요 노래연습은 전혀 안시키는 건지 보는 내내 민망할정도였습니다
    akb부터 시작해서 비슷한 아류의 그룹에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인기가 많길래 그래도 기본실력은 있겠지 막연히 생각했었는데 그 공연보고 괜한 편견이 생겼었죠
    호시노 미치루는 그정도는 아니라 다행이네요 노래도 나쁘지 않은것 같고^^;

    아키모토 카오루 리믹스 버전 좋네요 문득 마크로스 저분도 혹시 한국인이신건 아닌가 궁금하네요ㅎㅎ
    시티팝들으면서 이렇게 숨겨진 좋은곡들 들을때마다 기분이 좋네요

    엔젤터치 도입부 듣는것 만으로도 기분이 상큼하네요 ㅎㅎ

    카와이 나'호'코 였군요;; 일본은 ㅎ발음 확실히 한다고 하던데 제가 보기엔 나오코가 발음하기도 편하고 잘 선택한것 같네요^^;
    제가 고독한 미식가 엄청 좋아해서 그 비슷한 와카코와 술도 봤었는데 제가 술을 그닥 즐기지 않아서 그런지 몰라도 고독한 미식가 만큼의 재미는 못느끼겠더라구요
    여주의 술마시면서 하는 독백이 좀 작위적인 느낌도 들고;; 술과 일본음식 좋아하시는 분들은 재밌게 볼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오가타 카나코... 그라비아는 다르네요 ㅋㅋ

    코스모스 멋지네요 3인조 여성 밴드(?)라니! 피아노 치는분 스킬이 보통이 아니네요 ㄷㄷ 며칠전에 영화 그린북 봤었는데 거기 나온 주인공 흑형이 생각나네요 ㅎㅎ
    그린북 안보셨다면 강추드립니다 저는 재밌게 봤습니다^^

    오늘도 좋은 곡들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6.06 17:22 신고

      우오오... 야가미 준코랑 노기자카를 직접 보신건가요.. ㄷㄷㄷ... 부럽습니다.... 전 직접 아이돌을 본 건 10여년 전 백화점에서 마스크 쓰고 지나가던 소녀시대 딱 한 번이네요 ㅋ

      AKB48은 옛날 같지가 않아서 이미 노기자카48이나 다른 친정팀들 한테 밀리게 된지 꽤 되었다고 들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왠지 프로듀스 101 같은 것을 통해 K-Pop을 등에 얹고 한국과 외국 진출을 모색하는 방안도 마련 했었던 것 같은 것 같고요.

      어차피 일본 아이돌은 (팬 여러분과 함께 자라가느흔~~~!!)성장형이라 실력이 형편 없는 건 얘나 재나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간혹 성장하면서 아티스트로 성공하는 케이스도 있는 것 같고요. 아이돌 뿐 아니라 기성 가수들도 라이브는 형편 없는 애들이 꽤 다수 인 것 같긴 해요 ㅎㅎ

      마크로스는 일본 DJ로 알고 있어요 정확히는 모르겠네요... 동양인이고 거점이 일본이란 것 만 알고 있어서...

      와카코와 술을 보면 (만화가 더 재밋었긴 한데...) 애는 정말 밥을 안 먹더군요. 그냥 술안주와 술로 밥을 배채우는 캐릭터라 건강이 심히 .... 음...
      거기다가 거의 짠 나트륨 덩어리 안주를 찾다보니 ... 거의 다 맛있잖아요 그런 것들이... 건강엔 안 좋아도...

      그래서 건강 생각해야 하는데도 불량식품 먹고 싶어서 침을 질질 흘릴때가 있습니다... 술도.... ㅜㅜ

      영화는 옛날처럼 자주 볼 형편이 안되다 보니 많이 못 보고 있긴 한데, 그린북이란 영화도 처음 들어 보네요.
      와챠로 주로 집에서 영화보는데 함 와챠 리스트에 있는지 함 확인 해 봐야 겠네요. 추천 고맙습니다~!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