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전이로 인한 2차 항암 치료가 종료 된지 벌써 3개월이 흘렀다. 


몸 상태가 썩 좋지는 않지만 회사도 다시 복직했다.



비인두암 발병으로 치료 받았을 때는 방사선이 주치료라 그런지 눈에 띄는 항암제에 대한 후유증은  없었던 것 같다. (그 때 항암제는 시스플라틴을 7회 받았다)


하지만 이번 폐전이 치료는 항암이 주치료 였고,

시스플라틴+ 5FU주를 6세트 진행 했다. (4박5일 꼬박 주사를 맞아야 해서 1세트에 1주일 정도 소요됨)


3개월이 지난 현재 후유증으로 안한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는 손발저림 증상이다. 



손발 끝이 마비되고, 

저리고, 

스트레칭을 하면 전기가 찌릿찌릿 하는 듯 하고, 

타는 느낌을 받기도 하고...  

바늘에 찔린 듯 아프기도 하고...

그리고 미세 동작이 힘들다. 젓가락질, 타이핑, 단추 매기, 물건 집기 등.


이 증상은 24시간 지속 된다.

귀찮고 괴롭고 삶의 질이아주 저질이 되어 버린다. 


회사에서는 어쩔 수 없으니 (컴터가 필수라...) 낑낑대며 독수리 타법으로 톡톡톡톡 타이이이핑을 하지만,

역시 블로그 활동을 하기가 힘들어 진다. 

포스팅을 안 한지도 오래 되었다.


항상 통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보통 때도 나도 모르게 얼굴에 인상을 찌뿌리는 것도 일수다. 




치료 종료 3개월이 흘러가고 있는데 증상은 계속 심해져만 간다. 


아직 약처방은 받고 있진 않고 여기저기 인터넷 찾아봤는데 손발저림의 원인은 다음과 같다고 한다.


항암이란게 어차피 독을 독으로 치료하는 것이기 때문에 투여되는 항암제는 종양 뿐 아니라 몸에 온갖 좋은 세포들도 다 죽여버린다고 한다. 


이 때문에 죽은 세포들로 인해 신경염이 발생하는데 이걸 말초신경병증이라고 한단다. 

그리고 손끝 발끝은 특히 혈류가 왕성히 흐르는 곳이 아니라서 이 끝에 죽은 세포들이 재생을 해야 하는데 그 시간이 오래 걸린다고 한다. 


빠르면 치료후 6개월, 늦으면 1~2년 혹은 평생 가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어쨋든 이 말초신경병증세를 일으키는 건 다른 요인들도 있긴 한데 암튼 항암제의 보편적인 후유증이라고 한다. 

간혹 혈류가 안 흘러서 저리고 쑤시고 마비되고 한다는데 맞으면서도 틀린말 같다.


순수하게 혈류가 잘 안 흐르는 것도 있겠지만 세포 자체가 죽어버렸으니 재생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이에 양약 (주로 뉴론틴이 처방 되는 듯)은 치료가 아닌 증상 완화만 시켜주는 듯 하다. 

그리고 뉴론틴이 채내에 쌓여가며 추후 어떤 부작용을 일으킬지 모르니 찝찝해서 아직 처방 안 받고 있다. 참는 것이 괴롭긴 하다. 


또 이 이유 때문에 안마, 족욕과 같은 민간요법, 침과 같은 한방 요법을 통해 "싹 나았어요~!!' 하는 결과를 찾아 볼 수 없었던 것 같다. 


그리고 의학계에서도 뚜렷히 치료 방법이 없기 때문에 암병원에서 상담을 해도 뉴론틴 처방 및 "보편적인 후유증이에요"라는 대답만 듣게 되는 것이 대부분의 상황이다. 


환자 입장에서는 미치고 답답할 노릇인거다. 


전 세계적으로 이 증상을 치료할 명확한 방법이 나오지 않은 것을 보아 굉장히 어려운 문제인 것 같긴 한데,

의학계나 병원은 상업적인 암장사에만 매달리지 말고 이런 분야도 꾸준히 투자하여 해결책을 내놓아 줬으면 좋겠다. 


이전 투병 포스팅들에서 암환자에 대한 입체적인 치료 전개 과정이 필요하다고 투덜 된 적이 있는데 이 또한 좋은 예인 것 같다.


암발명 이후 매뉴얼에 따른 듯한 일직선 적인 치료만 받다가 끝나면 내동댕이 쳐지는 상황에 놓이는게 환자다. 그 이후는 모두 환자의 몫이다. 

그렇기 때문에 요양병원이니 묘약이니 뭐니 하면서 검증되지 않은 방식으로 (물론 오랜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로 이루어진 곳들도 많겠지만) 부담스러울 정도의 지출을 끌어내는 사기꾼들도 많은 것 같다. 


개인적으로 살인마보다 사기꾼들을 더 혐오 하는데 먹는거 가지고, 아픈 사람 몸가지고 장난치고 피눈물 하게 만드는 인간들은 안 죽을 정도로 사지를 찢어서 시청 앞에 대롱대롱 매달아 놔야 한다.


하아.. 감정이 좀 복받쳤나보다....


암튼 그래서 나도 검증은 되지 않았지만 그냥 참고만 살 수는 없어서 아래와 같은 노력? 행위?들을 하고 있다.




1. 안마




잠깐이라고는 햐지만 역시 안마를 통한 증상 완화는 정말 좋다. 아주 잠깐이라도...ㅜㅜ 

그리고 사람 손 맛 만큼 안마가 기가 막힌 것도 없다. 


하지만 현실은 항상 안마만 가족에게 해달라고 할 수도 없고, 

저렴한 안마방을 찾아도 증상과의 싸움은 장기전이기 때문에 지출이 부담되는 것은 피할 수가 없다. 


그래서 사람 손 맛에 비할 수는 없지만 몇몇 안마기계에 몸을 자주 맡긴다. 


이 즈음이면 콜렉터가 되가는 기분인데 근 몇 년 동안 하나둘씩 장만하다보니 상당히 많은 개수의 안마기가 모이게 되었다. 

 



1-1. 전신 안마기

1차 치료 때 몸이 너무 너무 쑤시고 저려서 큰 맘 먹고 구입한 리퍼브 상품. 거실의 공간을 많이 차지 하긴 하는데 정말 가성비로 잘 쓰고 있다. 

걍 가실에 나가 TV 틀어 놓거나 하면 그냥 안마기에 붙박이로 앉아 있게 된다. 그냥 자연스러운 일상의 일부분이 되어 가는데 이렇게 자주 쓸 줄 알았다면 좀 더 좋은 놈을 구입할 걸 하는 후회도 가끔씩 한다. 


어쨋든 기계는 기계라 깔끔하고 효과적인 결과는 당연히 못 얻지만 뭔가 마약과 같이 생활의 일부가 되어 버렸다. 

전신 안마기는 인터넷 뒤적거리는 것 보다는 매장에 가서 여러 안마기를 체험해보고 자신에 맞는 것을 구입하는 것을 추천한다.




1-2. 발 안마기

이건 책상에서 게임을 하거나 컴터를 할 때, 앉아 있을 때 거의 '항상' 발을 집어 넣고 있다. 아무래도 책상에 앉아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보내는 시간은 전신 안마기 보다 발 안마기가 더 많은 것 같다. 


전신 안마기가 좀 아쉬운 부분이 손/발 마사지인데, 발의 경우 그냥 아프게 꽉쪼이는 것 뿐이라 따로 이렇게 발 안마기가 있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1-3. 손 안마기

이번 항암 후유증 때문에 한 번 구입해 봤는데 생각보다 괜찮다.  이 제품은 버튼 누륵가 좀 힘들어서 좀 짜증이 나는데 암튼 손에 구멍들이 생길 정도로 팍팍 눌러줘서리... 한 번 하고 나면 한 몇 분 정도는 (편안하지까진 않아도) 증상이 살짝 완화된 느낌을 받는다. 


위에서 얘기 한 것처럼 전신 안마기의 손/발 부분이 단점이라... 전신 안마기 할 때 손마사지기로 따로 하기도 한다.








1-4. 재활볼

걍 고무공 쪼물락 쪼물락 하는 건데 나름 도움이 된다. 한 20번 열심히 줘락 펴락 하면 1초 정도 증상이 풀려지는 느낌이다. 역시 아주 잠깐이긴 하지만... 자다 일어나면 손발이 더 쑤시는 것 처럼 가만히 굳게 둘 바에야 계속 움직여 주는 편이 좋다고 생각해 틈만 나면 계속 줘락 펴락 한다. 특히 회사에서 쓰기 유용하다.




2. 사우나


천성이 게으르고 복직까지 하다보니 매일 운동할 시간이 많지는 않은데, 이 때 땀을 흘리게 해줄 용도로 매우 좋다. 

몸 안의 독소 제거를 위해 땀을 흘리는게 중요하고, 스웨덴 사람들이었나.... 북유럽 사람들에겐 일상이 될 정도로 건강에 좋다고 하는 사우나다. 




2-1. 통사우나

1인이 들어갈 수 있는 사우나 기계로 1차 항암 때부터 자주 이용했다. 일단 전신 사우나가 가능하니 유용하게 쓰인다. 50도가 넘는 뜨거운 온도 속에 15~30분 가량 앉아 있으며 흠뻑 땀을 흘리고 나오면 정말 기분이 좋다.





2-2. 족욕기

발저림 때문에 최근에 구입했다. 통 사우나 기계가 있긴 하지만 뭔가 습식이라는 점과 발 안마기와 마찬가지로 앉아 있을 때 다른 일을 하면서 할 수 있는게 특징이다. 습식/건식 모두 가능한 족욕긴데 통사우나기가 이미 있어서 주로 습식으로 사용한다. 

심리적인 부분이 큰데 뜨거운 수증기가 모락모락 피어나오면서 발을 자극해 줄 때 그 느낌이 참 안정적이다. 

한 일주일 매일 하고 있는데 딱히 증상이 나아지는 건 없지만 계속 하게 된다.





3. 운동과 스트레칭


병의 치료 뿐만이 아니라 그냥 살면서도 우리가 느끼는 것 중 하나가 심리적인 요인은 뭔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되는데 운동과 스트레칭이 그런 것 같다. 

실제ㅓ 피지컬적으로도 당연히 도움을 주겠지만 운동과 스트레칭은 몸을 직접 굴리는 것이기 때문에 수동적인 안마나 사우나 보다 더 만족감과 믿음이 큰 것 같다. 


말기암을 선고 받고 산에 들어가 살면서 나아졌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무용담처럼 자주 듣는데 확실히 자연과 함께하는 운동은 특별한 것이 있는 것 같다. 울창한 나무들에게서 발산 되는 피톤치드를 마시고 있다고 생각하는 자체로서도 마음부터가 건강해지는 것 같다.


어릴 때부터 시골? 비도시 생활에 부정적이 아니어서 괜찮았는데 지금은 정말 도시에서 영원히 살 수 없을 것 같다. 도시에 들어서면 느껴지는 그 특유의 답답함, 탁함과 바쁘고 치열한 스트레스들이 너무 싫다. 


요가와 필라테스가 그렇게 좋다던데 해보진 못했고 너무 쑤실 때마다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 스트레칭을 하면 정말 발끝 손끝의 찌릿찌릿함이 느껴지는데 아픈만큼 시원하기도 하다. 언제어디서든 손쉬게 할 수 있는 방법인데 인터넷 보다가 도움이 되는 것 같아 퍼와 본다. 



[LINK: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cure0721&logNo=220157423174&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m%2F]


위의 링크로 가면 스트레칭 관련 포스팅을 볼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위 사진의 스트레칭이 손저림에 제일 효과적이었다.




4. 음식

제일 민간함 부분 중에 하나이기도 하고 세상에는 워낙 좋다고 하는 것들이 많아 뭐 하나 딱 찝어서 이거다라고 말하기도 힘들다.  

다만 걍 두 개 정도 언급하고 싶은데 그 중 하나가 바로 물이다. 




4-1. 물

마시는 것들 중에도 암에 좋다고 하는 것, 그리고 몸에 좋다고 하는 것들은 수도 없이 많다. 야채즙, 각종 버섯차, 현미차 등등등등등...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양이든 서양이든 어떤 상황을 막론하고 가장 기본이면서도 필수적인 건 물인 것 같다. 그리고 끓여야만 하는 수고가 들어가지 않으면서 최소한으로도 챙길 수 있다. 너무 시원하지 않게 미지근하게 자주 마셔주면 좋다는 이야기들이 굉장히 많다. 활동 중이거나, 잠자기 전에거나 일어난 직후거나... 물, 물, 물...




4-2. 장어

이건 그냥 껴 넣은 거긴 하다. 이미 스태미너 음식으로도 유명하고 신경통에도 좋다 하여 자주 먹는다. 싼 음식은 물론 아니지만 집 근처에 다행히도 싸고 맛있는 장어 집이 있어서 자주 먹는다. 기름 쫙 빠진 장어구이에 솔솔솔 갈아 넣은 장어탕.


한 한달 정도 일주일에 2~3번 씩 꾸준히 먹은 것 같은데 솔직히 확 채감할 정도로 몸에 변화가 있다거나 좋아졌다거나 그런 걸 느낀 적은 없다. 당연히 그렇겠지... 꾸준히 오랜동안 지나야 효과가 있는 것 아니겠나...


암튼 중요한건 영양 생각해 골고루 이것저것 먹어 주는 것, 자기 몸에 잘 맞추어 챙겨 먹는게 젤 중요한 듯 하다.. 물론 그게 젤 어렵긴 한거지만....



  1.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8.20 22:20 신고

    그루비는 포스팅보면
    대단하단 생각이 듭니다.
    꼭 ...
    화이팅하세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8.21 14:39 신고

      응원 감사합니다!!! 시간이 꽤 지난 것 같은데 와이프 분께서는 몸이 좀 나아 지셨는지요...? 저도 이 답답한 암의 굴레에서 벗어나고 싶은데 쉽지가 않네요. 치료도 힘들지만 후유증도 쉽게 볼 놈들이 아닌 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9.03 19:27 신고

    그루비님
    오늘 결과보고 왔어요
    아직 완전하진 않지만 치료되고 있다네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9.04 08:22 신고

      다행입니다! 앞으로도 계속 좋아지시길 바랄게요! 저도 같이 힘 내겠습니다!

  3. 2019.10.29 22:06

    그루비님, 오랜만이에요 :)
    뭔가 그루비님은 항상 덤덤하고 무던하게 이겨내시는거 같았는데 고통에 고생하고 계시는군요...
    저런 방법들도 집에서만 가능하니, 회사나 밖에서 고통스러울땐 대처하기가 참 어려우시겠어요ㅠㅠ
    이 또한 지나가리라.. 지나가고 웃으면서 이 얘기를 다시 할 날이 금방 오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11.02 22:29 신고

      잘 지내고 계셨나요?
      에효... 힘든건 누구나 다 똑같죠 뭐...

      후유증 때문에 꽤 오랫동안 블로그를 못했는데 슬슬 또 다시 시작 해 보려 해요. 손가락 쪽 신경염증 때문에 타이핑 하는게 많이 힘들었거든요. 회사에서도 좀 힘들고...

      병원에서도 나쁜 얘기만 들어서 심적으로도 좀 안좋았고요... 다시 딛고 일어나야죠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