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들을 위한 아이돌 가이드 5월 1~2주차 파트 2/2: (여자)아이들, 페이버릿, 지비비, 하이큐티

5월 2주차는 2 주간의 내용인데도 불구하고 뭐가 많아서 파트 1,2로 쪼갰다. 파트 1에서는 나름 5월 2주차의 빅3, 여자친구/드림캐쳐/프로듀스48를 살펴 봤고, 이번 파트2에서는 그 외 데뷔 및 컴백팀을 살펴 본다. 

파트1이 빅3라고는 했지만 파트2의 이들도 나름 소소히 이것저것 살펴볼 게 많은 팀들이 꽤 포진했다. 

추천곡: 

by 페이버릿 Favorite : 하트시그널

by (여자)아이들 (G)IDLE : 알고싶어, Maze

by Sol-T (??!!??) : 돌직구 (Ferry Remix)


페이버릿 FAVORITE, <Love Loves to Love Love>, 20180510

어딘가 트와이스랑 레드벨벳이 자꾸 연상되는 느낌은 왜일까... 뮤비나 안무나 보면 탁!하고 튀는 건 없고 평범 해 보이는데, 암튼 사운드만 따지면 그나마 5월2 주차 파트1의 빅3 빼고는 잘들은 팀이다. 

작년 중순 즘 파티타임 Party Time이라는 나름 발랄한 곡으로 데뷔했는데, 그 만큼 발랄 하지는 않다. 파티 타임이 나름 트와이스의 발랄함과 이달소나 CLC (블랙 드레스) 같은 류에서 볼 수 있는 약간의, 약간의 무거움/어두움이 들어 있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그 무거움을 쏵 빼고 청순발랄로 세탁을 한 느낌이다. (의상, 뮤비 모두 핑크나 블루 같은 파스텔 계열이 수를 놓고 있다.)

하지만, 암튼 위에서도 말했지만 노래는 완전 러블리 팡팡 하진 않지만 괜찮게 들었다. 요번 두 번째 미니앨범에는 총 5개 곡이 들어있고 거기서 3개 추천한다. 

하트 시그널 ♥♥♥

쇼케이스 동영상으로 나오는 사운드라서 사운드 퀄리티가 그닥 좋지는 않지만 이번 앨범에서 가장 캐치하게, 젤 먼저 귀에 들어온 사운드였다. 사실 타이틀곡이라도 타이틀곡일 수 밖에 없구나... 하는 그런 경우가 많긴 한데, 타이틀 곡인 '어느 별에서 왔니?'가 나쁘진 않지만 그닥 파고들어 오거나 임팩트가 그리 큰 것 같진 않다. 또 서두에서 말한 것처럼 이번 앨범이 다 청순발랄 세탁 컨셉이면 이 '하트 시그널'이 타이틀였어도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든다. 


딱 내꺼 ♥♥

추천 3곡 모두 비등비등은 해서 사실 어느 곡이 타이틀곡이 되어도 무방할 것 같은데, 위 '하트 시그널'도 나름의 매력이 있지만, '딱 내꺼' 이 곡도 나름 캐릭터가 있어서 타이틀곡에 이 곡도 어울리는 듯 하다. 우연찮게 프듀48의 '내꺼야'와 제목이 겹치긴 한다. 어찌하였건 위와 마찬가지로 스튜디오 녹음 버전이 아니라서 음악이 좀 죽는데, 앨범 트랙 정식으로 들어보면 에너지도 나름 넘치고 발랄하니 괜찮다. 


어느 별에서 왔니 ♥♥

타이틀곡이다. 나름 Funky한 킥과 리듬으로 시작하는 발랄한 곡이다. 다른 수록곡들이 월등히 뛰어난 것도 아니긴 하지만, 이 곡도 지금의 수많은 걸그룹의 춘추천국 시대에 어딘가 깃발을 확 꼽고 일어나기에는 좀 역부족인 듯 싶다. 앨범을 잘 들었는데... 그래서 좀 살짝 아쉽다... 다들 열심히 활동할 텐데, 그래도 유종의 미를 위해 고군분투 화이팅 하기를.

암튼 톡톡 튀거나, 훅!하는 임팩트는 없어도 나름 괜찮게 들은 준수한 미니 앨범 같다. 그럼 난, 하트시그널 > 딱 내꺼 > 어느 별에서 왔니? 순으로 추천.



(여자)아이들 (G)IDLE, <I am>, 20180513

이연자의 '아모르파티'를 제치고 50대 선호도 1위까지 거머 쥐어버린 닐로의 음반 사재기 논란이 나오고 나름 크지 않은 시간 차 후에 SNS에나 웹에서 먼저 눈길을 끌었던 팀이라, 이들도 사재기가 아니냐는 얘기들이 잠깐 흘러 나왔었다. 근데 뭐 그런건 자세히 모르지만 쨋든 그런 말들이 오고 가길레 뭐지?하고 보다가 알게 된 팀이다. 근데 뭐 큐브엔터 소속이라니, 나름 마케팅을 처음부터 신경써서 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중국/태국/대만의 다국적 걸그룹이라고 한다. 누가 한국멤버고 (고것도 1명), 태국 멤버인지는 딱 보고 알겠는데 나머진 모르겠다. 앞으로도 모를 것 같지만... 

암튼 이 데뷔 앨범 전반의 느낌은 일단, 여기저기 EDM의 트렌드를 골고루 잘 반영 했고, 특이하게도 (한국 내 정서 상 잘 안 통할 장르라 그런진 모르겠지만) 트랩 Trap 느낌이 나는 사운드가 일단 돋보였다. 트랩은 아이돌 음악에서 잘 안들리는데 말이다.... 걸그룹 아이돌판에 힙합 장르가 당당히 낄 수 있을까?하는 의문이 생기는 팀. (어차피 트랩을 힙합 Hip Hop의 파생 장르로 볼 수 밖에 없으니...)

거기다가 EDM이라고 다들 광고는 하지만 내수 시장 특성(?)감성(?)을 고려해 적당히 걸그룹 아이돌들의 이미지 어울릴 만한 걸리 사운드를 버무리는게 보통인데, 나름 (여자)아이들, 이 팀은 그리 크게 걸리아이돌 사운드를 버무리진 않았다. 거기다가 세련된 하우스 사운드도 들을 수 있다. 앨범의 완성도도 좋은 것 같고, 나름 괜찮은 일렉트로닉 댄스 아이돌팝을 보여 준다고 할 수 있겠다. 

그리고 각 멤버들의 비쥬얼도 상당히 눈에 띄는 그룹이다. 그리고 아이돌계엔서 언제부턴가 매말라 있었던 섹시한 이미지 컨셉도 버무러져 있다. (쉬크니 걸크러시니 뭐 암튼... 그런계열...) 큐브에터테인트먼트 나름의 (실현 되긴 힘들겠지만) 블랙핑크 대항마 같은 느낌? 공교롭게도(?) 여기 미연이라는 멤버가 원래 YG에서 블핑 데뷔조 였다고 하네... 누가 미연인진 모르겠음...


LATATA ♥♥♡

타이틀곡이다. 동시에 이상하리만큼 블핑을 떠올리는 비쥬얼과 사운드긴 하다.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 앞서 설명한게 쉬큰지, 걸크러신지, 혹은 펑크인진 모르겠으나, YG출신 걸그룹이에서 흔하게 보이는 그 비쥬얼 (그러니깐 아재들의 시대로 이야기 하자면 빈티지와 약간의 비비엔 웨스트우드 Vivienne Westwood스러운 세련되면서도 펑크 지향적 이미지)가 이 팀에서도 보이기 때문이 아닌가 하다. 

이들이 광고하는건 LATATA가 뭄바톤 트랩 사운드라고 하는데... 뭐 그건 그렇다 치고 (말은 그렇지만 언제나 우리가 만나는 것처럼  여자 아이돌스러움의 사운드를 반죽한... 그래도 앞서 말했듯 (여자)아이들은 준수한 편이다) 코브라가 어디선가 춤을 추며 나올 것 같은 이런 아라비안 나이트 스러운 사운드도 블핑이랑 많이 겹치는 부분이긴 하다. 

써놓고 보니 무슨 따라쟁이팀 마냥 써놨는데... 암튼 첫 느낌으 이미지가 그렇다는 거고 음악들은 나름 들어볼 만한 것들이 다수 수록되어 있다. 

그리고 화장이 바뀐건지... 못 알아 봤는데, 여기 소연이라는 멤버가 언프리티랍스타3의 그 전소연 맞네.... 이 곡, 이 분 작곡이라고 함... 

(보통 이렇게 이미지 많이 안 올리는데 쓰고나니 이 팀 얘기가 많아져서 중간중간 이미지 삽입 중이다...)

달라($$$) ♥♥♡

Maze ♥♥♥

Dont't Text Me ♥♥♡

요 세곡은 하나로 묶어도 될 것 같은데 LATATA 외에 이 팀이 추구하는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힙합리듬이 다시 걸그룹 안으로 스멀스멀 기어 들어올 수 있을까? 타이틀곡 보다도 오히려 달라($$$)를 들으면서 상당한 느낌을 받았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Maze가 더 좋더라...)


알고싶어 ♥♥♥

발라드인 '들워줘요'라는 곡을 제외하면 이 앨범에서 가장 이질적인 노래다. 왜냐고? 생판 하우스 음악이거덩. 그들이 제시한 팀의 시그니처 사운드인 힙합/트랩과 전혀 연결고리를 찾을 수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노래가 앨범에서 제일 좋다. 왜냐고? 아재 사운드잖아... 난 힙스터가 아니기 때문ㅇ그 놈의 힙한 트렌드를 못 따라가는 하우스빠걸랑...

앨범에서 가장 이질적이기도 하고, 오히려 장르가 골고루 섞여 있었다면 발란스를 맞출 수 도 있었는데, 앨범 차원에서는 너무나 쌩뚱맞은 사운드지만 난 이게 젤 좋아서 추천한다. 나름 가볍지 않고 초큼 세련되게 잘 빠진 트랙이다. 가사도 얘 혼자 열라 걸리걸리하긴 함... ㅎ


지비비 GBB, <Girls be the Best>, 20180501

GBB팀도 나왔는데, 그레이시 이후로 복고지향 컨셉은 오랜만인 것 같다. 힙합 사운드로 무장한 팀인데, Kemi라는 타이틀곡은 힙합이랑은 상관없는 약간의 뽕디스코 사운드인데 귀에 잘 안들와서 잘 모르겠고, 그나마 '나쁜X'라는 곡이 그 시절 크리스 크로스의 사운드를 연상 시켜 줬었다. (중간 샘플링 사운드 땜에 그런듯)

그리고 '돌직구'라는 곡도 뭔가 복고 같긴 하다.....고 이러고 저러고 이 두 곡들을 듣다가 갑자기 우읭? 어서 많이 들어본 것 같은데.. 해서 봤더니 모두 2016년 Sol-T라는 팀이 발표 했던 노래들이었다. 음악도 거의 손 안본 것 같고, 그냥 오리지널에서 보컬만 바뀌었다고 보면 될 듯. 그냥 재탕이다. 근데 나름 지금 다시 들으니 괜찮네 ㅎㅎ

 여기 멤버 중에 하나가 전 솔티 Sol-T 멤버인가 봄. 근데 노래도 같이 다시 들고 온 거 보니 소속사도 같나? 모르겠다..


돌직구 (Ferry Remix) by Sol-T ♥♥♥

GBB 앨범의 삽입곡인 '돌직구'는 Sol-T의 버전으로 들어보자. GBB 앨범에는 오리지널 곡으로 했고 요거는 Ferry Remix 버전인데 1분 30초 정도 부터 나름 뽕끼 섞인 싸구려 EDM 사운드의 향연이 펼쳐지는데 나름 중독성이 있어서 다운 받았던 트랙이다. (본의 아니게 2018년 5월 2주차의 추천곡 중 하나는 2016년 곡으로....)

이미지도 뭔가 Sol-T 솔티 팀이 더 강렬했던 듯 하다. ...

그리고 GBB 앨범의 추천곡들 (모두  SOL-T노래지만)

돌직구 ♥♥♡
나쁜년 ♥♡


하이큐티 HI CUTIE, <중2병 (8th Grade Syndrome)>, 20180513

보다시피 어린이들이다. 나이는 잘 모르겠으나 얼핏 봐서는 초딩/중딩 조합이 아닐까 싶다. 참... 옛날이나 지금이나, 어느 시대나 이런 팀은 하나씩은 꼭 보이는 것 같다. 기록 상으로는 올려놔야 할 것 같아 올린다. 

중2병 ♥♥

그러고보니 나도 중2병이던 시절이 있었는데, 시간은 참 신기한게...

걍 동네 어린이들 율동 잔치 보는 느낌이다... (하아... 2017년 연말의 하얀겨울을 불렀던 그 팀이구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