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일 때 뭐에 하나 정신팔릴려고 영화도 많이 보고, 팟캐도 많이 듣고, 어느 정도 몸을 움직일 때는 게임도 많이 했다. 

그 동안 사회 생활에 치이면서 못하던 것들을 암투병이라는 핑계(?) 하에 다시금 시작한 것들이 많았는데 그 중에 하나는 쌓였던 못 본 만화책 보기, 재밋게 봤던 것도 정주행 다시 하고 보고 싶었던 신작들도 찾아 보고.

정말 치료시기 때 많은 힘이 되었던 만화들

이 만화가 재밋었다! - 02 | 카사네 累 —かさね—

별 생각없이 본 만환데 한 없이 빠져들어 봤다.... 미완결은 원래 순간 빠져 보다가 가장 최근 것 까지 보다가 아 ㅅㅂ... 이러고 다시 기다려야 하는 그 순간의 현자타임 때문에 잘 안보는데... 이건 그냥 막 미친듯이 보게 되었다. 

재능이 1도 없는 아름다운 얼굴과 무한한 재능을 가지고 있는 추악한 얼굴....

그것의 뒤바뀜... 그리고 그 것의 매개체가 가지고 있는 반전이라면 반전의 오래된 비밀...

그리고 그 안에 그려지는 인간의 추악함만이라고는 볼 수 없을 것 같이 한없이 끌어내리는 내용의 무게감...


그리고 어딘가 그 옛날 베르사이유의 장미나 마징가제트같은 작화를 떠올리지만 전~혀 올드 하지 않으면서도 그 시절의 향수를 떠올리는 작화에 빠져, 

그 암흑같은 깊은 늪 속에 내리쬐는 한 줄기 빛만 따라가며 (심지어 읽는 사람이 이 느낌을 주구장창!) 읽게 되는 만화다. 

저주 받은 운명, 그리고 그것을 대체할 수 있는 매개체...

그것을 받아 들이는 숙주와 그것을 필요로 하는 .... 차마 기생충이라고는 말 못하겠다....

그리고 이 들의 이야기는 연극으로 풀어지게 되는데,

실제의 자신과 캐릭터를 분간할 수 없는 자아의 끝없은 교차와 괴로움, 그 끝은 알 수 없는 자신의 존재,

나는 누구? 누구가 나?


이러한 이야기가 무거우면서도 한 없이 장렬하게 펼쳐지는 이야기다...

자위적인 해석을 하자면,

흙수저로 태어나 금수저가 될 수 있는 빠른 길을 찾았으나 거기서 오는 (물론 신데렐라 식의 12시간 법칙에 의해) 자괴감과 괴리감...

그것은 더 이상 그 둘만의 비밀이 아닌 제 3자들이 엮이면서 그것을 이용하고, 이해하고, 이해할 수 없고, 지키고, 궁금해하고, 참견하고, 이용하는, 지키고 싶은, 그리고 바라보는, ...

또 하나의 추악하고 어쩔 수 없는 인간 사회와 심리의 군상....

근데 그게 ... 참... 인간이란게 나쁘다... 착하다...라고 말하기에도 너~무 애매하게 기타 등장인물 속에서도 그 심리적 갈등의 고리가 꼬이고 꼬여서 보는 이로 하여금 뇌를 꼬여버리게 만든다...

일단 작화가 너무 예쁘다...

순정식이지만 작화도 어느 정도 괜찮고 스토리도 그렇고 남성들이 읽어도 괜찮을만한 만화다. 

마지막으로 일본 무당의 토템형식의 배경이 강하게 깔려져 있어서 미스테리 판타지물로 정의 해도 될 것 같다. 


2018년 9월 실사 영화화도 결정 됬다고 해서 프리뷰를 봤더니... 일단 망...으로 보인다...

요시네 쿄코, 츠지야 타오... 주연의 이름만 보고는 설레이지만... 일단 망으로... 보인다... 그냥 만화를 보자.  

요시네 쿄코가 맡은 카사네... 아무리 이름빨있는 배우를 배려 했겠지만... 여기서부터 에러 아니냐... 카사네가 왜 이리 이뻐?


암투병일 때 뭐에 하나 정신팔릴려고 영화도 많이 보고, 팟캐도 많이 듣고, 어느 정도 몸을 움직일 때는 게임도 많이 했다. 

그 동안 사회 생활에 치이면서 못하던 것들을 암투병이라는 핑계(?) 하에 다시금 시작한 것들이 많았는데 그 중에 하나는 쌓였던 못 본 만화책 보기, 재밋게 봤던 것도 정주행 다시 하고 보고 싶었던 신작들도 찾아 보고.

정말 치료시기 때 많은 힘이 되었던 만화들

이 만화가 재밋었다! - 01 | 천공침범

어느 정도 스토리 전개가 되었는데, 왜 아직 애니화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의문이 끊임 없이 드는 만화다. 

인터넷을 살펴 보니 나혼자만 이런 생각을 가진 건 아니었다.  

일종의 세계관 + 액션이 섞인 물이다. 13일의 금요일 제이슨을 연상케 하는 저 가면들이 풍기는 저 고어한 분위기와는 달리 생각보다(?!?)는 잔인하진 않다. (물론 잔인하긴 한데... 막 슬래셔 이런건 아니라서...)

서스펜스, 액션물 정도이고,

어떻게 보면 배틀로얄의 도시확장판 버전이라고도 볼 수 있는데, 세계관류가 항상 그렇듯 전반에 걸쳐, " 우읭? 나는 어디, 여긴 어디, 나는 누구"를 독자와 함께 파헤쳐 가는 그런 양파같은 미스테리의 맛이 섞여져 있다. 

알 수 없는 세계에 떨어진 주인공, 그리고 각성에 각성을 거듭하며 전진하는 우리의 주인공 혼죠 유리.

그리고 거듭 나타나는 기괴한 가면들.

역시 이 만화의 매력은 가면들 마다 가진 특성들.

이 가면들에는 웃고 있느냐, 표정이 없냐, 입이 없냐에 따라 특성도 달라지는데,

여기에 떨어진 인간들은 각성을 통해 (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이 가면들을 컨트롤하는 여러가지 능력을 갖추게 되는데,

여기서 나름의 옛날 꼬리처럼 달고 다니던 드라곤퀘스트 같은 롤플레잉 게임의 요소도 갖추고 있어 한 껏 재미를 더 한다. 

하나같이 나름 개성 있는 캐릭터에 이 맵 저 맵 떠돌아 다니며 전투하는 것 보면, 

정말 옛날의 복고게임 스탈로 나와도 괜찮을 것 같다. 

대체 내가 떨어진 이눔의 가상 세계는 무엇이며, 살아남기 위한 전투에 전투를 거쳐 그 신의 영역으로 다가서는 우리의 주인공들!




주인공 혼조 유리 못지 않게 가장 빛나는 캐릭터는 바로 이 스나이퍼 가면. 

코서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들의 사진에서 느낄 수 있듯이 텅 빈 도시의 높은 스카이 스크래퍼를 배경으로 다이나믹 하게 펼쳐지는 이야기인데, 

고소공포증 및 나는 전설이다 혹은 오메가맨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에서도 코스프레샵을 통해 저 스나이퍼가면을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55000원 정도 했던 것 같다)

우리에겐 너무나도 익숙한 고층빌딩의 숲이지만, 참 낯설고도 아는 부분이 많지 않은 그 곳의 옥상을 주 배경으로 펼쳐지는 것 또한 낯익으면서도 낯선 묘한 긴장감을 선사해 준다. 

너무나도 RPG 오락적인 요소를 따악! 가지고 있어서 매력적이다.  


이 만화는 2014년 첫 연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단행본 16권까지 나와있는 상태다.


아래는 천공침범 16을 검색하면 나오는 구글검색 화면인데 대략 그림체 참고는 될 수 있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