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월 일본에서 Exclusive로 발표되었던 앨범인데 트랙 아티스트들 이름만 봐도 어떤 느낌일지 딱 전달이 된다. 


MEG, Q:indivi, Fantastic Plastic Machine, 80sKidz, Ayuse Kozue 등등

특이하게 비-일본 아티스트들인 Late Night Alumni, Eric Kupper, Kaskade에게 한 트랙 식 꿰 차고 있다. 


그리고 디즈니랜드의 꽃 중의 꽃, 메인 하이라이트라고 부를 수 있는 나이트 타임 퍼레이드의 주제가인 Main Street Electrical Parade는 이 앨범에서 Shinichi Osawa가 소화했다. 



이 앨범에 수록된 하기의 트랙들을 통해 안 그래도 달달한 유명 디즈니 클래식 주제가들의 말랑말랑하고 달달한 하우스 버젼을 경험할 수 있다. 

안 그래도 달달한 트랙들을 완전 녹아 내리도록 만들었다.




A Whole New World by Late Night Alumni from [ALADDIN]


2005년 Empty Streets란 음악으로 혜성처럼 나타난 미국의 하우스팀이다. Kaskade로 알려진 라이언 래든도 이 팀에서 활동한다. 그래서 그런지 카스케이드의 달달함은 다 Late night alumni 사운드로 녹아들어간 듯 ㅋ

암튼 이 팀은 이름답게 Late Night에 들으면 딱 어울릴 감성적 사운드도 사운드지만 천상을 오고 가는 듯한 그 특유의 가녀린 보컬 또한 시그니쳐 요소인데, 역시나 영화 알라딘의 이 주제가 리메이크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 




Part of Your World by Q;indivi from [THE LITTLE MERMAID]


일본의 달달 솜사탕 하우스 사운드의 대명사인 Q;indivi의 인어공주 주제가 커버 버젼이다. 드림 보컬 사운드라 그런지 디즈니 특유의 환상이라는 키워드랑 아주 잘 먹고 들어 가는 듯 하다. Q;indivi의 독자 앨범인 [Princess Celebration]에서는 이 팀 버젼의 When you wich upon a star를 들을 수도 있다. 이 하우스 디즈니 앨범에서는 Q;indivi의 프로듀싱으로 MEG가 일렉트로팝 스타일로 커버 함. 






Baby Mine by Kaskade from [DUMBO]


아기 코끼리 덤보의 주제가를 KasKade가 커버한 곡으로 카스케이드가 가진 프로그레시브한 매력이 여기에도 물씬 담겨 있다. 

보컬은 Kasekade의 Raining, Be Still, Back on You 등에 단골로 참여 하시는 Sunsun이 맡고 있다. 




Beauty and the Beast by World Sketch from [THE BEAUTY AND THE BEAST]


요것도 미녀의 야수의 주제가를 일본 특유의 소울 하우스 풍으로 잘 담은 곡이다. 소울 하우스 얘기가 나와서 그런데 미안한 얘기지만 몬도 그로소가 커버 안 해서 참 다행이다라는 생곡을 해 보았다.


Sun, R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에서 밤세고 해가 떠오를 때 듣고 싶은 음악들이 몇 있는데
새로 포스팅 작업하려다가
이넘이 딱인 것 같아 옛날 포스팅
다시 한번 올려본다...

해가 떠오를 때....
무언지 모를 기대감과 희망이 다가오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항상은 아니지만)

드디어 총선이 끝나고 한 몇 일간 여기저기서 부글부글 끓다가
또 조용해지고 자신들만의 고달픈 삶으로 돌아갈까?

결과야 뭐 어쩔 수는 없지만...


약속되지 않은,
알수 없는 미래의 시간을 가지고,
그래도 태양은 다시 떠오른다...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마지막은 아닐 것이다...
개막장일 수는 있어도...ㅜㅜㅋ

그래도....
언제나... 마지막 그 순간에도,
희망은 중요한 거겠지?




Gazpacho
[Rock Progressive/Brit] by Marill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씩 동이 터오는 느낌이 들어간 트랙...
 가즈파초는 스페인에서 먹는 수프 이름이긴 하다..
중딩 시절 열광하는 선생님의 등발에 떠밀려 산 앨범인데..
나이가 들어갈 수록 사기 잘 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는...









The Sun
[Ambient] by Windy & Carl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양만이 가지고 있는 그 지글지글한 느낌이 살아있는 엠비언트 트랙.
이 지글거리는 느낌은 기타선이 퉁퉁 되는 소리가 에코를 타고 전해지면서 다가오는 것 같다.










Here Comes the Sun
[Rock Classic] by Ravi Shankar & George Harris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히 그룹 사운드를 논할 때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인 멤버에 대해 논하곤 한다.. 근디 비틀즈의 링고 스타와 죠지 해리슨도 그런 취급을 받을 때가 종종 있다...
하지만 죠지 해리슨의 그룹에 대한 영향력은 바로 사이키델릭이었다. 그가 없었다면 비틀즈의 후기 앨범들이 제대로 나왔을까?
인도에서도 수행을 마지막까지 견딘건 해리슨 혼자였다.
라비 샹카와 같이 작업한 이 노래는 직설적으로 해가 떠오르는 느낌도 물론 있지만 밝은 미래에 대한 희망찬 느낌이 더하다.






One Perfect Sunrise
[House- Ambient- Progressive] by The Orbit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벽한 제목의 완벽한 음악...
태양이 떠오르는 그 벅차 오르는 느낌을 너무나도 잘 해석하고 표현한 곡.
물론 하우스 음악의 사이키델릭하고 애시드적인 감성도 잘 심어져 있다.
그 옛날 한창 좋은 시절의 이비자 해변에서 동이 터오르는 경험이 이런 것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한번 ....








Sunrise Comes
[Indie Pop/Lounge] by Late Night Alumni
사용자 삽입 이미지

Empty Streets라는 세련된 하우스 팝 트랙으로 한창 주목을 끌었던 Late Night Alumni의 트랙.
희망, 밝음, 벅참 보다는 고독함이나 애수, 애증, 애환, Regret같은 느낌이 전달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