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5차가 끝났다. 대망의 6차를 남겨두고 몸은 역시 너덜너덜 걸레 덩어리다. 

그래도 집이 꿀이다. 집에 오자마자 화장실도 쓰기 시작하고, 뭐라도 줏어 먹기 시작한다. 

입원실에 있으면 병만 더 심해지는 것 같다.


이번 입원도 옆 침대들이 빡세서 시끄러워서 잠을 거이 못 잤다. 그래서 그런지 첫 날은 수면제 없이 잠들었는데 편하게 잘 수 있는게 너무 너무 행복하고 눈물 날 정도로 좋았다. (입원실 갈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세상엔 정말 이기적인 사람들과 환자들이 너무많다.... 이른바 개썅마이웨이...)

다만 이튿날 쨰도 수면제를 안 먹었는데 고생을 좀 했다.

몸은 안 좋아 죽겠는데 잠은 안 오고 정말 괴롭더라.

미련하게 수면제 안 먹고 버티다가 새벽 4시7분? 즘 못 견뎌서 챔피언스리그를 위해 티비를 켰다.


[IMAGE:https://www.goal.com/en/news/son-thankful-for-var-after-wild-tottenham-win-over-man-city/58ku1pa5skvf123844zt3insw]


티비 켜자마자 무슨 손흥민이 골을 넣더니, 이게 뭔가 싶어 아이스크림이라도먹어야지 가지고 오는데 손흥민이 골을 또 넣고 있고, 그러다가 몇 분 후에 맨시티가 또 골 넣고 .... 티비 킨지 뭐 5분이나 됬나? 4골 파바바바박 터져버렸다.

이 시점 이후로 나는 레전드가 되었다.

이 게임은 뛴 선수들이 아닌 생방으로 본 사람들이 레전드였던 역대급 최고의 명 경기였던 것 같다. 정말 후반 루즈 타임 끝까지 땀을 쥐니게 했떤.....


(물론 뒤집어져 누워서 본 건 함정이지만) 나 같은 항암 막 끝나고 후유증에 시달리던 환자도 벌떡벌떡 거리게 하고 흥분하게 하고 소리지르게 만들다니....

정말 최고의 경기였다. 맨시티 선수들은 이름값하면서 정말 잘 했지만 손흥민도 역시 와.... 거부하 수 없는 이 날의 맨오브더매치! 정말 멋있었다.


암튼 그렇게 두어 시간 여를 흘려 보낸 후 다시 현타가 찾아오며 몸의 한계를 뚫고 난리친 벌을 다시 받고 있다.

침대에 다시 쪼그라들었다.

너무힘들다.... ㅜㅜ


그래도 재밋었다. 엄청 재밋었다. 항암 하면서 죄다 우울한거 천진데 최근 간만의 역대급 꿀잼이었다. 

  1.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4.18 21:06 신고

    고생하셨어요
    저의 와이프는 급격히 살이 빠져 병원에서 입원권고 받았습니다.
    오늘로 방사선 30차중 22회차 마쳤네요.
    55키로에서 시작해서 50키로입니다.
    님의 과거 기록을 보고 많이 참고하고 있어요
    배우자로써 후유증으로 고생하는 모습에 미안한 맘이 많이 들어요.
    비인두와 갑상선이 각자도생하는 경우라서 비인두처리하고 일정봐서 갑상선수술도 해야해요.
    아직 갈길이 멀어요.
    님도 힘내시고 조언 많이 주세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4.19 14:16 신고

      이제 8회 정도가 남았으니 거의 다 오신 것 같네요.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ㅜㅜ 시기적으로도 굉장히 힘들 시점인데 그래도 먹으려고 노력하신다니 정말 다행 입니다.

      제가 의사는 아니지만 그래도 5키로 빠진거면 선방하신게 아닐까 싶어요. 보통 성인남자들은 20키로도 쑥쑥 빠진다고 하고, 저도 40대 후반까지 떨어졌었거든요.

      입원은..... 지극히 제 주관적인 생각일 뿐인데, 환우 분의 의견도 많이 수렴을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몸 상태가 너무 심각해 져서 의료진의 지속적인 수시 관찰이 필요하다면 당연히 입원해야 겠지만, 어느 정도 (이 부분이 제일 애매합니다만...) 견딜수 있다면 저는 집에 있는게 좋습니다.

      물론 입원하면 수시로 온도, 백혈구, 혈압, 체혈 등 집에서는 혼자 알 수 없는 부분을 파악할 수 있겠지만 그 만큼 또 입원 생활인게 그렇게 스트레스 일 수가 없습니다. 보호자 분도 아시겠지만요... ㅜㅜ 전 갠적으로 스트레스도 아니고 심각한 정신적 고통 그 이상으로 느껴져요.

      그래서 입원 하면 바로 코를막고 입을 막고 귀를 막고 눈을 막고 .... 오히려 몸도 더 안 좋아지는 것 같고... 오히려 집에 있으면 생기는 그 정신적 편안함이 굉장한 도움이 됩니다. 실제 체감하기에 몸도 더 빨리 돌아오는 것 같고요...

      보호자 입장에서 걱정과 안타까운 마음도 이루말할 수 없겠지만 환우분께서 입원하기 싫어 안 먹던 음식도 드시는 그 맘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아요... ㅜㅜ

      걍 갠적인 사견이니 걸러서 들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직 갑상선암 치료가 남아계시지만 우선 급한 비인두암 치료의 끝이 보이기 시작하니 일단 여기 집중하셔서 잘 끝내시길 바랍니다!!

      언제나 화이팅 입니다!!

  2. Favicon of https://y9500221.tistory.com BlogIcon 노원하마 2019.04.21 07:11 신고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댓글을 주신데 대하여 감사드립니다.
    저희도
    이번주는 힘든 치료기간이 될것 같습니다.
    30차 중 24~28차를 진행합니다.
    이미 뒷머리는 거의 다 빠졌고
    목은 거무스름하게 변했으며
    몸은 축느러져 원기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상황입니다. 거의 다 왔다는 심정으로 버텨볼 생각입니다.
    님도 힘든 치료하셨는데
    많이 드시고 활기를 되찾기를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4.22 21:57 신고

      네 ... 뭔지 알 것 같아요. ㅜㅜ 저도 그 시점에 딱 그랬거든요... 통증 때문에 소리는 못내고 비명 나오는거 참으면서 눈물만 흘리면서 울기도 하고... ㅜㅜ 정말 정말 힘들 시긴인데... 꼭 힘내시길 바랍니다.

      아마도 이미 아실 듯 하긴 한데요, 추가로 하나더 말씀 드리자면 치료 끝나면 어느 정도의 기간 동안 힘든 상태는 지속 됩니다. 물을 끓이다가 불을 끄면 열기가 계속 되는 상태랑 마찬가질 텐데요, 마찬가지로 또 계속 가열은 아닌, 식어가는 단계이니 이 구간까지만 잘 버티시면 몸이 조금씩 조금씩 돌아오며 정말 몇줄기, 몇십줄기, 몇 백줄기의 희망의 빛이 마구마구 떨어질 거에요.

      몸이 한 번 좋아지면 가속도도 받으니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화이팅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