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몸이 찌뿌둥 하여 집 안에 퍼져 있을 뻔 했는데, 또 이끌려 나가게 되었다.

입원이 얼마 남지 않아 점심은 집 근처 맛집이 있어 곤드레 비빔밥을 먹었다. 

여느 때와 같이 근처 산책.

근데 날이 너무 좋아서 드라이브 잠깐 하고 올까 차를 탔다. 

인천 아라뱃 길에 가서 잠깐 음료나 하고 올까 했는데, 아라뱃 길을 약 200미터 냅두고 길을 잘 못 빠졌다.

유턴 길이 나오겠지 하고 직진만 했는데.... 안 나오더라....


어느덧 일산 고양시까지 진입하게 되고.... 그나마 유턴 길을 만나 다시 돌아오는 길에, 행주산성 사인이 보이길래 여기라도 가보자 하고 차를 돌렸다. 

마침 '고양시 행주산성문화재관리 조례 개정'? 으로 관람료가 무료다. (물론 주차장은 페이 해야 함) 기억으로는 시행일 부터 100일인가 그랬던 것 같다.

아직 항암에서 몸이 완벽하게 돌아오지 않은 관계로 몸이 꽤 힘들긴 했는데,

행주산성 트레일 길이 그렇게 난이도가 높은 편은 아니라서 끝까지 올라갔다. (주차장 부터 약 1키로의 완만한 경사)


좀 있으면 곧 지려나? 올만에 꽃 들도 보고... 권율 장군님도 만나고 (원균 ㄱ ㅅ ㄲ...)

쭉 정상까지 올라가면 행주대첩 기념비가 보이는데, 올라가는 길에 저렇게 행주대굔가(?) 암튼 한강 다리와 경치를 볼 수 있다. 

세 번째 사진은 내려오면서 힘들어서 벤치에 앉아 쉬면서 찍은건데, 행주산성 성문이 있던 곳이라고 한다. 

그리고 주차장 입구의 댕댕이.... 줄이 너무 짧아 좀 불쌍 해 보였다.


오늘 길에 보니 저 원조 국수집이란 곳이 유명하다고 하여 들려 보았다. 내부에 어렸을 때만 시골에서 볼 수 있었던 펌프가 있었다. 

그리고 식탁에 있는 다대기.... 군침을 돌게 한다.

비빔과 잔치국수를 시켰는데 비빔 국수는 육수와 함께 나온다. 김치는 그냥 평타 수준.

근데 멸치 국물이 약간 짜지만 꽤 맛있었고 일단 양이 음청 많다.

밥 먹은지도 얼마 안되서 걍 맛만 보러 들어갔는데 맛있어서 생각보다 꽤 많이 먹고 나왔다. 


비빔국수는 맛있는데 맵다...ㅜㅜ 아직 구내염이 덜가셔서 김치 먹는 것도 힘들다....

암튼 잔치 국수는 생으로 먹다가 나중에 다대기 좀 넣어서 먹었는데 좀 더 짜지지만 맛있었다. 역시 짠 음식은 킹왕짱인가 보다.... 많이 먹지 말아야 하는데..ㅜㅜ


주차장은 길을 계속 올라가면 1,2,3 주차장까지 존재한다... 그리고 원조국수집 별관이 두 개 더 있떠라.....

암튼 원조국수집 본점 가게로 향하며 불판이 범상치 않은 곳을 봤는데 장작철판구이가 굉장히 맛있어 보였다.

아, 이맛이야 장작철판구이.....

나중에 행주산성 올 일 있으면 꼭 이 집을 한 번 가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언제 갈 진 모르겠지만.....














  1. 2019.05.05 15:21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5.05 22:37 신고

      힘들어 하셨던 것 같은데 님께서 심사 숙고 해서 내리신 결정이라 생각이 듭니다.
      저 같은 경우는 4년다닌 첫 번째 회사 때려 치고 보냈던 시간이 그렇게 소중하고 인생에 기억에 남을 수가 없습니다. 고로님도 주어진 시간 재밋게 보내세요~

      저는 사실 건강을 완벽히 찾은 건 아니고요, 회사 다시 휴직하고 계속 치료 받는 중인데 그래도 이제 대망의 마지막 한 번 치료를 바라보고 있어서 두근두근 합니다 ㅎㅎ (더 이상 치료 받긴 싫은데 ㅋ)

      국수는 역시 엄마손이죠 ㅋ 저도 어머니가 해 주시던 열무 국수가 급 먹고 싶어 지네요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