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의 여행이었지만 하다가 그만 둔지 오래 되서 끝은 보고자 다시 이어나간다.  (10년 전에 중간에 그만 둔 일본 여행 포스팅도 언젠간 끝내고 말거다!)

꼬로몽에서 하루를 지난 후 이 날은 많은 액티비티가 있었다. 그래서 제목도 길다.

봉평과 평창을 왔다갔다 하며 허브나라 산책, 흥정계곡에서 떡밥으로 고기 잡이 하면서 송어회마루에서 포장한 송어 시식, 휘닉스파크로 이동 해 ATV를 타고, 평창 한우마을 면온점에 들려 바베큐용 한우 구입 후, 꼬로몽 펜션으로 복귀하여 저녁 밤 바베큐를 냠냠 하였다.  

이걸 하루에 다 했다. 



꼬로몽 펜션이 너무 왜진데 있어서 어디 나가서 먹을 순 없어서 일단 아침은 어제 바베큐에서 남은 찌개거리로 해결했다. 

그리고 애견 입장이 가능하다 해서 허브나라로 출발했다. 


[허브나라]

그.러.나......

막상 가보니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강아지들 데리고 아무대나 가기에는 좀 민폐인 것 같아서 사람 없는 뒷 길로 산책을 했다. 

10키로 넘는 놈들 들고 다니느라 좀 힘이 부쳤다. 

입장료가 좀 아깝긴 했지만 수많은 인파 속에 강아지들 데리고 다니기가 뭐해서 번갯불에 콩구워 먹는 대충 보고 걍 나왔다. 

이쁘게는 되어 있더라. 단, 애견을 '안는다는' 조건 하에 입장은 가능하지만 견주들에게는 애견들과 허브나라에 가는 것은 비추한다. 너무 힘들다.....


[흥정계곡과 송어회마루 포장 그리고 떡밥 낚시]

생각보다 너무 일찍 허브나라에서 나와 버려서 어쩔까 하다가 바로 앞에 있는 흥정계곡에서 좀 쉬다 가기로 했다. 

그리고 흥정계곡에 왔으니 송어회를 함 먹어보려 했다. 마침 오는 길에 보이는 집이 있어서 포장을 하였다. 

[IMAGE: http://tour.pc.go.kr/?r=home&m=bbsv3&bid=restaurant&p=33&uid=1198]


송어회 중짜에 한 3,5000원인가 했던 것 같다. 

쨔장~~~ 비쥬얼이 나쁘진 않았다. 다만 날이 더워 빨리 먹어 치워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암튼 민물고기를 그닥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분위기에 취했는지 아주 맛있게 먹었다. 

사람이 좀 없는 곳으로 자리를 피고 경치 보면서 냠냠....

물놀이하고 쉬었다가기 꽤 괜찮은 곳이다. 다만 주차를 하고 건너편으로 넘어 와야 자릴 잡을 수 있는데 (길가 쪽은 걍 물가와 맡닿은 평지가 없다), 뭐 잔뜩 들고 건너오기가 약간 힘들 수도 있다. 물살이 꽤 쎄다. 그만큼 시원하기도 하고...

마실게 없어서 편의점에 들려 음료를 샀는데, 눈에 '떡밥'이란게 들어왔다. 

구경하고 있으니 편의점 사장님이 낚시는 떡밥 낚시지 하시며 운을 띄운다. 

귀가 얇은 우리는 송어회를 먹고 낚시를 하자며 '떡밥 키트'를 구매한다. 포항과 통영에서의 장대 낚시 0마리를 기록하여 낚시는 우리 체질이 아니다 하고 있었지만....

 

낚시의 낚자도 모르는 우리에게 한 줄기 빛으로 다가왔다. 떡밥....

같이 구입한 플라스틱 어항에 떡밥을 넣고 계곡물에 집어 넣고 숭어회를 냠냠....

날도 좋아 그런지 물 속에 비치는 것들이 꽤 예뻐 보였다.



한가~하니 계곡물에서 노는 사람들도 구경하고...


송오회를 먹고 다니 배도 부르고.... 마지막 액티비티를 하기 위해 피닉스파크를 가기로 순간적으로 맘 먹었다. 

그리고 떡밥어항은 ....  별로 잡힌게 없길래 시간 좀 천천히 두자 싶어 그냥 담궈 놨던 장소에 두고 피닉스 파크로 고고씽...


[피닉스파크 ATV]




ATV 포스팅은 따로 올린 적이 있어 걍 사진만 올려본다. 

그날 따라 구름이 참 예뻣다. 

원래 짚와이어를 하고 싶었는데 시간이 안 맞아 빠르게 ATV 티켓을 끊고 나름'질주'하다가 왔다. 

ATV가 끝나고 바로 부랴부랴 강아지들에게로 갔다.

데려갈 순 없어서 그늘 쪽에 햇빛 안 비치는 곳에 주차 해 두고 바람 들어오라 창문 열어두고 왔었는데 각자 한 자리 씩 차지하고 얌전히들 잠자고 있었다.

다행히 덥지는 않았다.

기다리느라 수고 했으니 산책을 잠깐 했다. 


[평창 한우마을 면온점과 떡밥 낚시 회수]



평창에 왔는데 그래도 한우는 먹어봐야 할 것 같아 들렀다. 여기가 젤 맛있는 곳인진 모르겠지만 검색에 많이 잡혀서 일루 왔다. 면온점이라 하는 거 보니 여기저기 지점들이 있나보다. 


야외 바베큐장도 있는 모양인데... 뭔가 차지 값이 비싸 보이긴 한다. 저거 아니라도 돈 꽤나 버는 집으로 보인다. 

정육점 쪽으로 가면 저렇게 한우들이 부위별과 모듬으로 내놔져 있다. 

뭘로 할까 하다가 걍 모듬으로 먹어 보기로 했다. 한우긴 하지만 가격이 그렇게 착하지는 않다. 10만원 돈 정도 내고는 먹어야 한다.

지역 특산품도 팔던데 걍 지나갔다. 지출이 너무 많을 것 같아서.... 


한우를 사고 흥정계곡이 다시 들려 박아 두었던 떡밥 어항 낚시를 끄내 보았다. 

피라미들이 꽤 잡혔다!!!

낚시 박스에 담아서 왔다. 이날 저녁 한우와 함께 매운탕 거리가 생겼다!!!!



[꼬로몽 바베큐]

꼬로몽 펜션 사장님께 오늘 저녁도 바베큐를 요청 했다. 어제처럼 늦게 오나 기다려 보기로 했다. 오늘도 그렇게 30분 정도 오래 걸리면 어제 재료가 떨어졌던게 아니라,

공드린 바베큐 세팅의 장인으로 인정키로 우리끼리 얘길 했는데,

아니다 다를까... 바베코 세팅의 장인으로 인정해 드리기로 했다. 

펜션이 깨끗하고 관리도 잘 하셔서 좋은데, 바베큐도 준비 시간이 좀 오래 걸려서 그렇게 정성이 눈에 확 보인다. 

정말 괜찮은 펜션으로 추천하고 싶다. 


오늘도 사람이 없어 강아지들과 밖으로 나가서 바베큐 (여기도 방에 작게 나마 베란다가 있어 거기서 바베큐를 할 수도 있다)

암튼 오늘도 한 일이 많아 허겁지겁 먹느라 정작 고기 굽는 사진은 찍지도 못했다. 


오늘 잡은 피래미들 매운탕도 올려서 맛을 좀 보고... 직접 잡은거라 맛있었다... 고기 손질이 좀 겁나긴 했지만 (내가 하진 않았음.. 난 대가리만 칼로 좀 쳤음)


화력이 무지 좋았다. 무슨 불꽃 놀이 하는 마냥....


 

이렇게 또 하루가 마무리가 되었다.

그리고 다음 날은 집으로 이동하기 전 아침에 평창 패러글라이딩을 해 보려고 예약을 해 놓았다.

그리고 꿀 잠....


그렇게 항암 이후 무작정 떠난 19박 20일의 대한민국 반주는 종점으로 향해 가고 있었다.




  1. 냥고로 2019.06.21 14:12

    송어회 떼깔 좋네요^^ 강아지랑 같이 산책도 하고 정말 좋으셨겠네요
    저는 기껏 집에서 가장 가까운 강변둔치까지 차몰고 산책하는게 전분데 ;; 이마저도 요즘은 날씨가 더워져서 쉽지가 않네요
    대신 아침 산책은 꾸준히 하고 있는데 워낙 활동량이 큰녀석이라 갔다오고 나서도 놀아달라고 달려드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6.21 14:55 신고

      여행 갔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옛날이네요... 다시 돌아가고 싶습니다 저 상황으로

      저희 집 푸들도 애가 아직 어려서 그런지 산책 다녀와도 기력이 기력이.... 장난 아니네요 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