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lerie Collective와 비슷하면서도 어딘가 Gap이 있는 듯한 캐나다 몬트리올의 듀오, Le Matos. 동일한 신스웨이브 사운드지만, 뭔가 Progressive와 Trance의 요소가 이 듀오에게 담겨 있어 그런 느낌을 받는 것 같기도 하다. 

다크하면서도 멜로딕한 서정성을 지니고 있는게 이들의 신스웨이브 사운드의 매력이다. 






Heart Beats Faster (Le Matos Remix)

곡 커버에서 느낄 수 있듯이 80년대  말캉말캉한 러비두비 사운드 특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트랙이다. 

80년대 레트로 지향이긴 하지만 Trance나 Progressive 및 다크웨이브스러운 성향이 은근 두드러져서 그런지 Le Matos의 사운드에서 이런 말캉 사운드를 많이 접하기 쉽진 않다. (이런거 나올 때 감사하며 들어야 함)


약 한 2:30부터 무한 방귀끼는 부당당당당 사운드가 나오는데 트레이드마크임. 전형적인 드라이브용 사운드.





La Mer des Possibilites

Le Matos의 프로그레시브하고 멜로딕한 성향을 잘 보여주는 트랙이다. 전체적으로는 다크웨이브 스러운 전개지만 중간중간 지속적으로 떨어뜨려 주는 멜로딕 사운드에 귀가 녹아들어버림!!!






Montrose

Progressive와 Trance가 가미된 킬러 트랙이다.  약간 준하드하고 준다크한 Synthwave 중, Russ Chimes의 Mulsanne와 함께 드라이브용으로 딱이다. 처음 들었을 때 '아! 이런!!'하고 Bu-ral을 탁! 친! 몇 안되는 트랙들 중 하나....




Sarah

Sarah와 Molly라는 트랙이 비슷한 시기에 릴리즈 되었던 걸로 기억한다. 몰리는 몰리 링그월드를 의미한게 너무 뻔 했지만 이 Sarah는 좀 불투명 했었다. 아무래도 터미네이터의 사라 코너가 아닌가 싶다.





How Do I Let You Know (ft. Coeur de Pirate)

개인적으로 인생 트랙 중 하나다. 이 트랙이 너무 좋아서 소싯적 트랙터로 리믹스 비스무리 한 것도 해보게 되었었다. 

피비 케이츠 주연의 틴무비 <Private School, 1983>의 사운드트랙이다. 원곡은 피비 케이츠가 직접 불렀었고, Le Matos 버젼은 Le Matos와 같은 캐나다의 Coeur de Pirate가 보컬을 맡았다. 80년대 하이틴 낭만의 바이브 (아... 오랜만에 써보는 단어다!)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최고의 트랙이다. 



Ambient 이후 클럽컬쳐 매거진 BLING에 연재되는 새로운 음악 컬럼입니다. 잡지와는 한 달 정도의 시차가 있습니다. 혹시 퍼가시게 될 때에는 꼭 출처를 밝혀주시는 센스를 보여주시기 바랍니다.


ELECTRONICA world: 04 July 2009

Beached! : 한 여름의 사운드트랙

무더운 여름이 시작됐다. 모두들 산으로 바다로 떠나있거나 혹은 아직도 막판 계획에 머리를 싸매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그 여행 속을 시원하게 날려 줄 하우스 및 일렉트로팝 / 인디팝 계열의 사운드트랙 10선을 소개한다. 물론 일렉트로니카 월드 컬럼인만큼 음악들은 불과 몇 개월 안된 따끈따끈 한 놈들이다. 해안도로와 해변의 분위기에 딱 어울릴 사운드 속으로 떠나보자.


 


1.     American Dream (Happy Song) ft. Robyn by Troy This (3:18)

[Indie Pop] 스웨덴의 인디팝/일렉트로팝 스타인 로빈이 피쳐링한 곡으로 깔끔한 업비트의 인디팝 음악으로 설레는 여행길의 초반 부를 장식하기에 딱이다. 데이빗 보위와 티나 터너를 자신의 가장 큰 음악적 영감이라고 말하는 트로이 디스는 미국 출신이지만 세계 최고의 팝의 왕국이라고 할 수 있는 스웨덴을 베이스로 활동하고 있다. (물론 미국을 포함하여) 80년대의 느낌의 전형적인 해피 팝송의 성향을 보여주는 그는 자신의 음악을 모두 무료로 다운로드 제공하고 있기까지 한다.





 2.     Dorchester Hotel by The Sounds (4:08)

[Indie pop / Rock] Seven Days a Week 등으로 인기 몰이를 했던 스웨덴의 댄스락 밴드 더 사운즈의 3번째 앨범인 [Crossing the Rubicon]에 실려 있는 음악으로 지금까지의 제작자들과 결별하고 자신들이 직접 투자하고 제작한 첫 앨범으로서 그 의미가 더 크다. 전형적이고 솔직한 댄스락 사운드에 드리미한 기타 리프까지 더한 이 곡은 블론디와 B-52’s의 감성이 가득 담겨 있어 초반 여행길의 흥을 더욱 높여 줄 것이다.



 


3.     Arrows of Eros by The Golden Silvers (3:48)

[Indie Pop/Art Rock] 2008년 글라스튼베리 신인왕을 수상했고 09년 첫 싱글인 True Romance와 함께 화려하게 데뷔한 영국 런던 출신의 밴드다. 키보드와 보컬 담당인 그와일림 골드의 꺼벙한 매력이 돋보이는 골든 실버즈의 에로스의 화살은 그 옛날 맨체스터 밴드인 스미스와 큐어 등의 향수를 진하게 전해준다. 이제 지루한 현실의 감각이 여행길의 중반에 어느 정도 잊혀질 듯 할 때 더욱 휴가의 순간에 몰입할 수 있게 만들어 줄 산뜻한 댄스락 사운드다.



 


4.     Bernadette (Louis La Roche) by Amplid (3:45)

[House/French/Funk] Tracy 레코딩 소속인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팀인 Amplid의 곡은 활발하고 동적인 해변가의 분위기를 더할 나위 없이 느낄 수 있는 트랙이다. 워낙 많은 리믹스들이 존재하지만 역시 그 중에서도 포스트 프렌치 하우스 움직임을 책임지고 있는 런던보이 루이즈 라 로쉐의 Funky함이 가미된 이 리믹스가 햇살 가득한 해변가에서 듣기에는 딱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5.
    
Give My Love a Try (Leon Du Star Remix) by Hugo Van Dyck (8:20)



 

[House/French/Funk] 지난번 소개했던 네덜란드의 포스트 프렌치 하우스 레이블인 Us2Music 소속 아티스트인 휴고 반 딕의 트랙으로 클라이맥스를 향해가는 해변가의 클럽 사운드에 적합한 트랙이다. (지난 호에 충분한 설명이 들어있음으로 여기까지 ^^)













 

6.     How Do I Let You Know by Coeur de Pirate & Le Matos (5:06)

[House/Pop/Synth] 80년대 레트로 하우스를 책임지고 있는 발레리 레이블의 또 다른 면모를 느낄 수 있는 Le Matos의 리메이크 트랙으로 09년 초 CBC Radio 차트 1위에 등극하며 모두의 신금을 울렸던 Commes des Enfants의 주인공인 캐나다 여가수 Couer de Pirate가 보컬로 참여했다. 80년대 피비 케이츠 주연의 틴에이지 영화, Private School에서 그녀가 불렀던 음악을 현대적인 감성으로 잘 표현한 곡으로 환희와 절정의 순간에 어울릴만한 킬러 트랙이다.




 



7.
    
What You Need by Priors (6:08)

[House/French/Funk] 프렌치 하우스하면 대중의 기억에 가장 남아 있는 건 아무래도 Lady Modjo가 아닐까? 모죠가 그리운 이들에게 크나큰 선물과 같은 트랙으로 바로 모죠의 얀데스탈과 Raw Man으로도 알려진 로메인 서의 09년 새로운 프로젝트가 바로 이 프라이어즈다. 환희의 클라이맥스에서 서정적인 밤하늘로 이어지는 그 로맨틱한 순간에 사랑하는 연인들에게 바칠만한 트랙.   



 



8.
    
Night Vision (Daft Punk Cover) by The Twelves (4:57)

[House/Funk/Chill Out] 다프트 펑크의 디스커버리 앨범에 수록되어 있던 2분도 채 안되는 필러트랙을 가지고 리믹스한 트랙으로 처음과 시작의 엠비언트 사운드는 흡사 트웰브즈가 온 브라질의 시원한 열대아를 떠올리게 하며 세련된 스트링 사운드는 프렌치 하우스가 가진 그 세련됨을 부각시킨다. 아마도 애프터 파티를 향하기 전의 그 허전함과 설레임을 달려줄 수 있는 트랙이 아닐까.



 



9.
    
Over You by I Haunt Wizards (1:11)

[Pop/Freestyle] 영국 브라이튼 출신의 팀으로 80,90년대 레트로 감성이 충만한 이들은 불과 16~17세에 불과한 어린 소년/소녀들이다. 특히 이 트랙의 경우 90년대 프리스타일 음악만이 가진 그 로맨스와 댄서블한 요소가 깜찍할 정도로 잘 담겨 있는 트랙으로 늦은 밤 가벼운 인하우스 파티음악으로 너무나도 잘 어울릴 것이다.



 



 

10.  The Ocean, The Sand, The Lorenzo by The Telephones (7:18)

[House/Chill Out/Electro] 항상 분위기가 여물어져 가면 집단에서 모래 사장으로의 연인들끼리의 집단 탈출이 시작된다. 밤 바다와 모래 사장, 그 들만이 즐길 수 있는 특권의 분위기에 어울릴만한 칠 아웃 트랙으로 트로피칼 사운드가 특징인 노르웨이의 텔레폰즈의 트랙이다.



 



 

11.  The Rich Cry Too by the Fear of Tigers (4:48)

[House/Electro/Synth] 발레리 레이블의 간판 스타 중 한 명인 피어오브타이거즈의 가장 아름다운 트랙 중 하나로 해변의 새벽을 지나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느끼는 그 감동의 순간에 너무나도 어울릴 것 같은 트랙이다. 이 음악의 다른 버전은 트랜스 팀인 4 Strings Turn it Around.






 



    12.
 
Gateaux Blaster (Jesus Juice Edit) by Futurecop! (4:55)



 

[House/Electro/Synth] 이젠 고인이 된 마이클 잭슨의 트리뷰트가 될 수밖에 트랙으로 87년 발표된 Bad 앨범에 수록되어 있는 Man in the Mirror의 보컬이 Futurecop! Gateaux Blaster와 절묘하게 블렌딩 되었다. 여행의 대단원을 마감하며 돌아오는 길의 그 아쉬움과 허탈함을 달래줄 단 하나의 트랙!












  1. Favicon of http://4560.actualitses.com/nikefreerunfr.php BlogIcon nike 2013.07.29 10:22

    당신은 내가사랑할 만한 사람이 아니예요,사랑하지 않으면 안될 사람이예요.




Chewy Chocolate Cookies ::: Apocalypse EP


 

날짜 상으론 어제 발매 예정이었던 츄이 쵸컬릿 큐키스의 이피 프로모 동영상으로 인트로 앳모스피어릭 후에 지대로 때려주는 사운드와 플래시맙들의 집당 미친 댄스 씬이 눈을 확 끈다..


Coeur de Pirate ::: Ensemble

 
지난 1,2월 즘 소개된 비디오로 4월 신곡엔 안어울리지만 Groovie's Lounge 완소 여신으로서 소개 안 할 수 없다. 이번엔 쌍동인지 도플갱어 컨셉인지 암튼 데칼코마니 컨셉도 간간이 들어가 있는데 나름 학교 생활에서 껌 좀 씹어주는 역할로 나오는데... 워낙 끄 드 삐라뜨와 여고생 분위기가 안어울리다보니 어딘가 괴기한 느낌까지 전해준다는...



Phoenix ::: Lisztomania (Unofficial Bratpack Mashup)

 

80년대, 80년대 하면서도 너무나 클리셰라 아무도 건드리지 않고 있었던 것 같은 80년대 브랫팩의 이미지를 아주 용감하게 들고 나왔다. 아.. 정말 오랜만에 신나는 동영상..



Linus Loves :::  Prom Night


Prom Night by Linus Loves from Cornelius Tatum on Vimeo.

간간히 옛날 영화를 편집해서 나오는 뮤직 비됴들이 많이 보이는데 여기서는 캐리를 편집해놨다. 이름하야 프롬 나잇~!



Peter Van Poehl ::: Parliament
 
 

첨 시작하는 영상미도 참 맘에 들고... 음악의 시작부분부터 사람을 끌게 만드는 달콤하고 서정적인 매력이 있다. 생김새는 먼가 삐꾸 브래드 핏 스러우나 전체적인 분위기를 볼 때 어딘가 Simply Red를 떠올리게 한다. 완소 달콤 송~~~bb



Sharam Jey & Lou Lou Players & Princess Superstar ::: Monday Morning
 

 
가슴 센서 그래픽이 열라 귀엽다는 ㅋㅋㅋ 트래쉬 파티 씬 중심으로 내러티브를 이끌어 가는데 가끔씩 일렉트로 하우스 뮤직비됴로는 요런거 참 잘어울리는 듯... 저런건 아니었지만 장판 피자를 보니 갠적으로 머가 생각나기도 하고 ㅋㅋ 아 저 샴빤 입에다가 부어버리는 저 델라클라스한 저...






Action Painters
::::  trailer for the EP


 

요번에 공짜 EP 다운로드를 위해 메일리스트에 가입한 밴드인데.. 갠 적으로 음악 자체는 취향이 아닌 것 같아서 패스 했으나... 요 프로모 동영상은 꽤 재밋게 만든 것 같아서리~^^



Kleerup ::: Longing for Lullabies



음악은 나온지 꽤 오래됬다... 헌디 옛날 뮤직비됴는 좀 아마츄어 풍에 빛이 남발하며 (나름 좋아했건만) 쫌 아니다라고 느꼈는지 새로 제작해서 나왔더라.. 음악은 언제나 들어도 좋은 ... 클리어럽..(로빈의 친한 친구이기도 한듯한 ^^) 이렇게 내러티브가 확실히 들어가는게 음악을 전부터 들어왔던 입장에서 좋은 영향을 주는진 몰겠지만 ... 암튼...

밑 링크는 옛날 뮤직비됴:
2008/04/07 - [MUSIC/Electronica Pop] - [Electro Pop] 상큼한 월요일을 시작하는 기분으로 새로나온 상큼한 일렉트로 팝 하나




BONUS: OLDIES

DISCOBITCH ::: C'est beau la bourgeoisie
 
 
 
요건 작년 동영상인데... 암튼... ㅋㅋㅋ

  1. Favicon of https://patelier.tistory.com BlogIcon Patricia Pétille 2009.04.08 15:46 신고

    discobitch 들으니 bitch 배틀이 생각나는ㅎㅎ 피자 장판 ㅎㅎ Sharam Jey &..... 뮤비죠은걸+_+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4.08 19:43 신고

      들을 때마다 참 trash한 느낌인데 끝까지 계속 신나게 듣게 된다는...ㅋㅋㅋ
      장판피자... 먹어보진 못했지만 바라볼 수 있었던 것 만으로도 ....흠흠 했음 ㅋㅋ

  2. Favicon of https://smiley-riddim.tistory.com BlogIcon SmileySong 2009.04.09 10:19 신고

    와하하하핳 댄스플래시몹은 진짜 대박이네요.
    원조 플래시몹은 '와 실제로 저기 있으면 좀 무섭겠다.'싶은데
    아니,,저건 더 무서우려나..?!ㅋㅋ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4.09 22:35 신고

      저기 참여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은데 전 오히려 카메라맨 입장에서 한꺼번에 바라보고 싶네요.. 왠지 장관일 듯 ㅋㅋ

  3. eniac 2009.04.10 15:51

    첫번째 곡 카리스마 쩌네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4.10 19:52 신고

      흐.... 함 해보고 싶지 않아요?ㅋㅋ

      뮤직비됴 하나 정도는 저런 플래시맙 컨셉으로? ㅎㅎ


How Do I Let You Know?




How Do I let You Know by Coeur De Pirate & Le Matos






Coeur De Pirate 목소리와 음악 넘 좋아하는데 요로코롬 달콤샤방 리믹스에 거기다가 피비케이츠가 주연으로 했던 80년대 틴 영화 [Private School]의 리메이크!
Le Matos는 그냥 Coeur De Pirate의 전담 리믹서 해라...

좋아죽겠다...
끄어 끄어


Coeur De Pirate의 문신 완죤 사랑...


How Do I Let You Know by Phoebe Cates frm [Private School]

 


 




 

  1. a306 2009.03.21 14:14

    아아
    부지런하신 그루비님ㅋ
    업로드 해주셧군요
    감사해요 잘들을게요ㅎ_ㅎ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3.21 15:35

      a306님도 꽤 부지런하신것 같은데요?
      이렇게 이른(?) 시간에 ㅎㅎㅎ

      어깨가 들썩들썩~ ㅋ
      오늘 일어나서 무한 반복으로 듣고 있어요 ㅋㅋ

  2. Favicon of https://jamesss.tistory.com BlogIcon jamesss 2009.03.23 05:59 신고

    저 오늘 이거 다운 받아서 내내 들엇답니다....
    모르겟어요 들을수록 웬지 조금 감동적인 곡 같아요 흙흙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3.23 12:25

      보통 안이러는데 저도 주말 내내 이 음악만 한 40번은 넘게 들은 것 같다는요...-_-ㅋ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틀고... 뭔가 중독성이...

  3. eniac 2009.03.23 13:15

    태어나서 들은 노래중 가장 좋은 노래 탑 텐 안에 들것같을 정도로 좋은데요.. 그 날 쿠바에서 말씀해주셨던 헤드폰4차원소녀 컨셉은 조만간 반드시 구현하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음악.. 좋은 공간.. 좋은 사람들.. 그 5분이 치명적으로 낭만적인 순간이었어요:) 좋은 영감 주셔서 감사해요.. 그루비씨의 테이스트는 쫌 위대한 클라스인듯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3.23 22:10 신고

      "정말 여기엔 특별한 무언가가 있다"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음악 같아요.. 비슷한 음악들이 분명 많이 존재하지만 유독 마음 깊은 곳의 중요한 감성을 잡아내는 듯한..

      이 음악을 귀에다 꼽고 주위를 둘러보던 그 때 그 느낌 정말 최고였어요... 개인적으로 항상 음악과 영상에서 찾고 바라는 그 엠비언스적인 매력...
      [헤드폰 4차원소녀!]^^ 꼭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같이 구현해요 같이 ㅎㅎㅎㅎㅎ 아, 그리고 사이버 칭찬모드~~ 칭찬하심 머리가 쿤타맨이 되효....ㅋㅋ 에니악님의 음악도 (^^)bb 입니다 ^^ de la class ㅋㅋ

NEW MUSIC!
팝틱한 하우스 음악등등





요즘 신곡 포스팅을 잘 안해서 꽉 차여있긴 하지만
우선 눈에 띄는 몇 개 몇 개 부터~^^


Comme des Enfants (Le Matos Andy Carmichael Remix) by Coeur de Pirate
저번 2008 Best 포스팅에 올릴까말까 상당히 고민했었던 Couer de Pirate의 곡을 하우스 풍으로 리믹스. 그다지 방방 뛰지도 않고 어쩌면 잔잔한 하우스 풍의 음악인데 원곡을 너무 사랑했다 보니 느무느무 좋게 들린다는...


원곡 뮤직디비오 포스팅은 아래 링크로 ...
2008/11/11 - [MUSIC/World] - 소소하고 사소하지만 어딘가 애틋한 뮤직 비됴||Coeur de Pirate || Comme des enfants






Anywhere but Home (BMX Remix) by Cassette Kids
곡의 주인공인 Cassette Kids에겐 미안하지만
BMX 느무 사랑함.. 한마디... 끝!!!
사진은 카세트 키즈가 맞지만서도네..
BMX의 사운드 속에는 어딘가 말랑말랑하면서도 미국 고등학교 프롬 나이트의 분위가 물씬 풍겨난다..

BMX의 옛날 포스팅은 아래로...
2009/01/24 - [MUSIC/Electro/Synth] - [ELECTRO 모듬 中자] 일렉트로 모듬 사운드 5
2008/08/21 - [MUSIC/THEME] - [Beached iV] The Beach Vibe...Uplifted
2008/06/05 - [MUSIC/Electro/Synth] - [Beached: 2] Summer & Mary Elizabeth Winstead
2008/04/03 - [MUSIC/House] - [House] 원기 좔좔... 요즘 한숨만 늘어가는 클러버들을 위한 하우스 트랙들





I Got You dancing (Achilles and Guile Hipster or Homeless Remix) by Lady Sovereign
지금은 Uffie보다 더 사랑하는 Lady Sovereign, 빅토리아 헤스케와 흡사 자매라고해도 손색없는 뽀글 파마 스탈의 뮤직비됴를 보고 열라 방가방가 했던... 그녀의 신곡을 일렉트로 하우스로 리믹스를 해버렸는데... 오우 괜찮아 괜찮아..


레이디 소버린의 원곡 뮤직 비됴는 아래 링크로~
2008/12/17 - [MUSIC/Hip Hop/Break] - [New MV] i Got You Dancing by Lady Sovereign






Teardrops (Treasure Fingers Filter Disco Edit) by Diamond Cut
클럽 하우스 사운드의 음악을 싫어하는건 아니지만 잘 안듣게 되었는데 작년부터 이들의 신곡들이 조금씩 흘러나오며 다시 그 속으로 날 빠져들게 만들었던. 이 트랙도 역시나 실망 시키지 않는다는...



다이아몬드 컷의 옛날 포스팅은 아래로~
2008/04/03 - [MUSIC/House] - [House] 원기 좔좔... 요즘 한숨만 늘어가는 클러버들을 위한 하우스 트랙들






Eeples and Beeneenees by Stark Effect
아이들의 목소리와 잔잔한 칠 아웃 풍의 일렉트로 팝 사운드가 정말 편안하게 들리는 곡
애플즈와 바나나즈를 이이플즈 엔 비니이니이즈로 표현한 건가?










Warm in the Shadows by Music Go Music
이 팀도 처음 나왔을 때부터 그 Abbaesque한 매력 쏙 빠져버려 헤어나오지 못했던 스웨덴 (역쉬!) 팀이다. 인디팝 사운드가 더 강했는데 요번 곡은 왠지 아바에스크한 감성을 잊지 않으면서도 Italo의 분위기가 쏙하니 들어가있다. 음악은 조금 길지만 워낙 좋다보니 걍 끝까지 들어버리게 되는 곡... 9분 41초 짜리다..-_-ㅋ



옛날 포스팅은 아래 링크로~
2008/09/26 - [MUSIC/Pop] - ABBA를 연상케 하는 인디팝 밴드, Music Go Music의 Light of Love









  1. 윤은경 2009.02.05 15:52

    Cassette Kids에 대해서 알고 싶은데요 ,,ㅠㅠ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2.05 21:19

      안 그래도 카세트 키즈의 포스팅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곧 올라갑니다 ^6ㅋ

  2. 윤은경 2009.02.05 21:47

    감사해요 ^^
    자료구하기가 힘들더라구요 ㅠ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2.06 12:57

      오늘부로 포스팅 올라갔스빈다 ^^

  3. 2009.03.30 22:15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3.31 23:36 신고

      안녕하세요 .. 우선 방문 정말 감사합니다..
      먼저 말씀드리고 싶은건...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공유에 관한건 철저히 지키자고 시작한 것이라... 그 부분에서 도움을 드리지 못하는 것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이 부분은 꼭 이해해 주시길 바래요...

      하지만 팁을 하나 드리자면 구글 검색을 한번 해보시면 쉽게 찾으실 수 있을거에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구요..
      다시 한번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ㅜㅜ

  4. 김유리 2009.06.06 23:32

    넘조은자료감사해요^^
    자주 들려서 듣고 갈께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6.07 18:25

      방문 고맙습니다~ 종종 뵈요~ ㅎㅎㅎ

  5. 나카자와상 2010.07.11 17:18

    일렉트로니카 장르를 제일 즐겨듣는데... ^^ 좋은 노래가 참 많네요!!
    장르 구분이 좀 어렵더군요.;;




Coeur de Pirate || Comme des enfants from Dare To Care Records on Vimeo.

정말 별거 없는 내용인데 참 맘을 끌리게 하는 뮤직 비됴..
정말 별거 없는 남녀 간 추억만들기 보통 데이트인데도..
영상 때문일까.. 무언가 기억과 향수 가득하다..

작은 연인들의 작은 사랑이 작은 자전거를 타고 작게 돌아다니며
작은 세상을 작게 꾸미며 아름답게 만든다..
둘의 마지막 날을 작고 아름답게 장식하는 작은 사랑이야기...


그리고 음악 때문일까.. 피아노를 치며 부르는 그 녀 눈에선 금방이라도 눈물이 떨어질 것 같다..

옛 추억을 기억하며/향수하는 듯한 애틋한 영상과 음악

푸념:
내일은 내 인생 최대의 기로에 서 있게 되는 날이다....
모든게 옛날처럼 혹은 생각처럼 쉽지가 않다...
넘어야 하는 산들은 많고..
내일 넘어야 할 산 또한 너무 험하다...
그런 와중에 이 음악을 들으면 뭐랄까... 모르겠다...-_-ㅋ


이것 역시 고화질이라 전체화면으로 보는게 더 낫다 ^^ㅋ



  1. Favicon of http://midori5our.tistory.com BlogIcon playdead 2008.11.12 01:28

    한밤에 아름다운 음악 너무 잘 듣고 있어요 :)
    아...그루비님께 내일, 아니 오늘 무슨 일이 있는지는 잘 모르지만 그게 무엇이 됐든 부디 무사히 고비를 넘기시길 기도할게요. 화이팅! 분명 다 잘 되실거예요. 꼭.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11.13 22:10

      노래 참 좋죠?
      응원 감사합니다..
      하지만 말려버렸네요...ㅜㅜㅋ
      그나마 마지막 희망이었는데... 제게 08년은 우울함만 가득한 해에요... 아무것도 돼는게 없네요..
      안될 것은 안돼고 될 것도 안돼고...
      연말엔 정말 정신병걸릴 것처럼 미쳐버릴지도 모르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