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https://www.youtube.com/watch?v=QMVxCKh-e40]

이름은 카와이라 붙였지만, 

애니 주제가류의 삐링삐링 삐리링한 사운드랑은 좀 다르다. 

그런 장르는 또 따로 올리고 있느니 ㅋ

나름 일렉트로팝이라는 이름 하에 Funky하고 일렉트로닉 감성 충만한 일렉트로팝 플레이셋

다만, 카와이~하


SUI UZI의 Love Beyond the Lust는 K-Pop인데, 하도 피치를 찌그러트려놓아서 원곡이 뭔질 모르겠음 ㅋ

자, 그럼 카와이 일렉트로팝으로~





10여년 전 즘 일본 라 파브릭 La Fabrique 클럽에서 열린 Vice 매거진 파티에 우연찮게 간 적이 있었다. Main은 트위 걸즈 클럽 Twee Grrrls Club 이긴 했는데 라인업 아티스트들이 들려준 음악들은 모두 장르 파괴였다. 

일렉트로, 팝, 랩, 힙합 등등 여러 장르가 혼합되어 지루하지도 않고, 미숙하지만 정작 분위기 자체는 정말 잘 띄워준, 정말 굉장한 경험이었다. 

모든 장르가 어우러져 하나의 바이브를 선사해주는 그 경험이 너무 좋았다. 오래된 단어긴 하지만 정말 댄스펑크란 말이 잘 어울리는 듯. 

걍 잘하건 못하건 방방 뛰면서 미친듯이 즐기는 뭐 그런... 

그래서 그런지 어느 한 장르에만 집중적으로 빠지거나 듣게 되는 경향이 있는데,  요 시리즈에서는 요즘 다시 듣고 있는 일본의 최근 3,4년의 음악들을 장르 일관성 상관 없이 파티 셋에 어울리는 컨셉으로 소개 해 본다라곤 했는데.... 어딘가 또 한 쪽으로 쏠린듯 하다... -_- 

Funky > Electro pop > Funky > Electro Pop > Electro Pop... 이렇게 되어 버렸다....




[HOUSE/DISCO/DEEP] 女はそれをがまんできない (DJ COMMON PUNCH Edit) by IKE REIKO 池玲子, 2015

[경고] 19금! 노래가 매우매우 좋긴 한데 좀 야하다... 

옛날 토에이 포르노 시절의 여배우 이케 레이코의 1971년 앨범, <황홀의 세계>의 첫 곡을 DJ Common Punch가 딥하우스 스타일로 만들었는데, 역시 토에이 포르노 배우 이케 레이코의 보컬 및 신음(!?) 소리가 들어가다 보니 상당히 야하게 떨어진 음악이다. 

위 같은 이유로 어디서 아무데나 함부로 틀어 놓진 못하는 음악이지만, 역시 딥하우스의 Funky함을 물씬 느낄 수 있고, 이케 레이코의 이 '여자는 그것을 참을 수 없어'의 야사시러운 튠이 나름 아시아 노랜데도 어딘가 이그조틱한 느낌까지 전해준다. 

사실 그 시절 에로영화들의 총칭이 로망 뽀르노인 줄 알았는데, 토에이 포르노와 니카츠 포르노는 엄연히 구분된 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토에이 포르노가 먼저 시작되고 많은 것을 니카츠 포르노가 차용 했다고도 알려져 있음. (토에이, 니카츠 각각 일본의 영화사다)

이 시기 일본 뽀르노(우리가 지금 알고 있는 야구 동영상 말고 그 시절 에로영화 정도로 봐두자) 사실 위기를 에로영화로 극복하기 위해 (팔아재끼기 위해) 영화사는 감독들에게 잔인함, (붕가붕가와 같은)야한씬만 있다면 "니들 하고 싶은 거 다해~!"로 전권을 맞겼고, 결과 그 두 요소만 집어 넣고 젊은 감독들은 자신의 꿈과 모든 것을 펼칠 수 있었다. 그래서 그 시절 B급 클래식 영화들이 어마 많음....ㄷㄷㄷ....

결국 이것이 발단이 되어 이후 주옥같은 감독들이 출연하게 되었고, 또 한번의 영화 부흥기를 이끌고 올 줄이야....




[ELECTROPOP] Stalemate by YUCA, 2017

스테일메이트는 단어가 어려워 보여도 꽤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단어다. 바로 체스에서 무승부가 되는 경우를 말하는데, 단, 킹이 체크 상태가 아닌데도 움직이면 자살하게 되어 선언되는 무승부다. 따라서 체크메이트로 인한 무승부랑은 차이가 있다. 바로 또 하나의 교착상태...

이를 테마로 한 상콤한 일렉트로팝. 음악의 프로듀서 이름으로 아사키 アサキ 이름이 들어 가 있던데, 흥미롭다.



[POP/FUNK] きらめきシーサイド by ESPECIA, 2012

고귀하신 아이돌 비스티보이즈, 에스페치아의 곡으로,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노래다. 이 음악도 훵크와 그루브가 철철 넘쳐 흐른다. 직역하면 반짝이는 시사이드라는 제목인데, 반복되는 기타 리프와 베이스가 귀를 너무 자극한다. 

영상을 보면 라이브 실력은 영 아니지만, 그래도 라이브 한 번 정말 봤으면 하는 팀인데 (정말 분위기 쩔 듯....), 이미 해체되어서 그런 기회 따위 타임머신이 발명되지 않는 이상 불가능 하다.... 




[ELECTROPOP/NRG]天体観測(BUMP OF CHICKENカバー) by SAWA, 2018

18년 1월 말에 소개 된 곡으로 2010년 범프오브치킨의 락음악, 천체관측을 커버한 노래다.

사와는 정말 오랜만인데, 3/14 앨범 발매 예정이고 요 트랙을 먼저 흘렸다. 처음 듣고 우읭? 왠 하이 에너지 사운드 (유우로오 하우우스)??? 하고 놀랐는데... 사와 팬심으로 계속 듣게 되는 곡이기도 하다. 원곡이 좋은 음악이라 멜로디가 나쁘진 않다. 

하지만 워낙 사와가 옛날에 보여준 주옥같은 트랙들이 많아서 그런지 정말정말... 팬심으로만 듣게 된다는.... ㅜㅜ 그리고 세월은 세월인게... 사와짱 좀 늙었따 83년 생이니 아무래도..... 이게 젤 맘이 아프다...


[ELECTROPOP] Many Colors by SAWA, 2008

위 노래가 아쉬워서 Sawa로 끝을 내본다. 사실 사와가 2008 말, 램 라이더 Ram Rider가 프듀한 'Stars'를 들고 나왔었을 때는 정말 혜성과 같았다. 

'Stars'는 여기 링크에서 들을 수 있음: 2009/06/30 - [Bling_월드뮤직 컬럼] - EW02: 일본의 테크노 팝 아티스트들


그 영원한 꿈과 희망의 나락속으로 인도 해 주는 듯한 무한 감동의 일렉트로팝 사운드였다. 결과, 사와의 이전 노래들도 찾아 보게 되다가 발견했던 'Many Colors'... 이건 Stars와는 달리 좀 정적인 미드템포의 일렉트로팝인데 정말 세련미 쩌는 곡이였다. 거기다가 줄기차게 사와의 이미지와 동행했던 디스코볼까지....

사와의 옛날 음악의 대부분은 유튜브로 볼 수 없다 (거의 다 막혀있음)


SWEET MUSIC for VALENTINE'S-D


세상에 아름다운 여친 따윈 존재 하지 않는다. 고로 2디 덕질이 몸과 정신에 좋다. 3D 닝겐 아이돌 덕질도 종종 상처 입을 수 있다.

암튼 오늘 같은 날 집에 있을 솔로 게이들을 위한 달콤말캉한 발렌타인데이 음악 선곡이다.

2D 여친이나 상상하며 이 달콤쩌는 노래들을 들어보자. 

후반부로 갈수록  덕냄세가 나지만 나름 훵키 그루브한 음악들도 있다. 

너무 덕질에만 치우져지 않도록 레벨을 지키려 했으나... 얏빠리 쇼꼴라 티아라를 넣었어야 했나....







너에게로 달려갈거야 by 천소아

어케 보면 전형적인 싸구려 감성 업비트 달달 사랑 노래다. 쨋든 귀가 즐거우니 싸구려 사운드면 어떤가. 

아프리카 TV BJ 천소아로 활동 한다고 하는데, 그 쪽 세상은 내가 정보가 약해 무슨 컨텐츠로 방송하는진 잘 모르겠다. 

어찌하였건 옛날 비비안 출신 멤버로 요즘까지도 꾸준히 신곡을 내놓고 있다. 

노래도 잘 하는 편인데, 신기한게 내 놓는 싱글들 마다 히트 예감은 없더라도 하나깥이 나쁘지가 않은 편이다. 여유 있으면 항상 다운로드 받아 잘 듣고 있는데, 보통 발라드 위주로 많이 발표 하는데 이번 꺼는 왠일로 밝은 풍이다. 

사실 아이돌은 그룹만 다루고 있어서 소개는 못 했었는데 지난 2017년 겨울 타겟으로 나왔던 말캉말캉한 러브송이다. 



Valentine's RADIO by Kikkawa You 吉川友

마츠토야 유미, 유밍의 1989년 히트송 중 하나인 발렌타인의 라디오를 2013년에 키카와 유가 리메이크 한 곡이다. 원곡은 뮤비만 보면 80년대 네온 레트로 감성 뿜뿜 터지는 간단한 팝송인데, 키카와 유의 리메이크에서는 달콩말캉한 귀여운 일렉트로팝송으로 다시 태어났다.  뮤비의 캐릭터긴 하겠지만 뜬금없이 (ㅋ) 카페 감성이 아주 충만한 곡. 암튼 아주 말캉한 음악이라 초반부 부터 심쿵주의!

제목에서 볼 수 있듯이 대놓고 발렌타인 데이 음악이다. 



3월을 기다려 by 이달의 소녀 LOONA 1/3

이제 모든 멤버 공개의 문을 앞 둔 이달의 소녀가 작년 3월에 발표 했던 노래다. Thumbs Up!은 아니지만 그냥 제목만큼은 하는 노래다. 

요것도 대놓고 발렌타인 데이 노랜데, 화이트 데이 전 날인 3월13일 날 나왔었다. 가사는 두 귀를 열고 받아 들이기엔 좀 간지러워서 부담 스러운 맘이 좀 있긴 하다만.... 



Gimme Chocolate!! by Babymetal

AKB48의 유키링, 아이카, 사쿠라가 함께한 쿠치 우추시노 쵸컬릿을 올릴 까 하다가... 맨 밑에 AKB48 영상으로 맺음을 해버려서 포기하고 베이비메탈로 급선회. 솔직히 처음 봤을 때 경악을 금치 못했던 그룹이다. 일본은 대체 아이돌 타입을 어디까지 가져가는건지.... 

메탈 맞고요.... 근데 아이돌 걸그룹 답게 말캉한 중간 부분이 있다. 

'나치' 사건으로 한 방에 훅 가버린 옛날 국내의 프릿츠란 그룹이 이 팀의 표절 아니냐는 의혹을 받기도 했었다. 




Chocolate Love by f(x)

LG 전자를 지금까지도 지옥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게 한 그 희대의 모델, 초컬릿의 Theme Song이다. 아주 오랜만에 듣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나도 정말 오랜만에 듣는다!



그리고! 

발렌타인 하면 빠질 수 없는 쵸컬릿,

쵸컬릿 하면 빠질 수 없는 쬬꼴레이또 디스꼬!!


Chocolate Disco by Perfume

정말 사람덕질을 다시금 실시하게 해주었던 퍼퓸의 쵸컬릿 디스코... 이 노래가 발표 되었던 당시 정말 충격의 도가니 였다. (물론 내 귀와 머리가) 그리고 퍼퓸의 부도칸 컨서트와 함께 덕집 스탑, 대중에게 보내드림.... 그래도 이 음악은 정말 아후~ 불후의 명곡 중 하나다. 나카타 야수타카와 퍼퓸의 만남은 정말 신의 한수였음....

그리고 이 퍼퓸의 쬬꼴레이또 디스코 여러 버젼들....

각각 단일 영상의 쵸컬릿 디스코 커버로 올라왔던 영상들인데, 어느 유튜버가 이들을 하나로 매쉬업 해 버렸다. 그랬더니 이런 아스트랄하게도 무시무시하게 Funky하고 Groovy한 버젼으로 재 탄생이 되어 버렸다. 막 억지로 4인조 밴드를 만들어 버림 ...ㄷㄷㄷ....

느무 훵키해서 원곡보다 더 많이 듣게 되는 버젼이다. 뭔가 Perfume vs Daft Punk의 감성이다. 무시무시하고도 쫄깃한 훵크 감성.... 진심 쩌는 버젼. 


피아노 사운드가 가미된 하우스 리믹스 정도로 보면 되겠다. 원곡 보다는 더 에픽하고 프로그레시브한 느낌이 가미 됬다. 


이건 맨 처음의 밴드 매쉬업 영상 조각 중 하나인데, 한 버젼으로만 들어도 무섭게 훵키 그루비해서 올림. 


안 그래도 달달한 일렉트로팝을 더욱더 달달하게 연주한 피아노 버젼이다. 카페에서 케익 먹을 떄 틀어놓기 좋을 듯. 

아...이거슨 뉴이지.....!!!#$&*^#*! 힐링!



이미지에서 딱 느낌 오듯이 8비트 리믹스 버젼이다. 옛날 아재들 게임기 배경으로나 나오던 사운드들.. 더 깊게 들어가면 칩튠 Chip Tune이라고 한다. 근데 역시 이 음악은 이 8빗 사운드로 사용하기에도 너무 딱인 음악이라. 이들이 안했으면 누군가는 분명 했을거다에 내 손모가지를 건다. 

8비트의 매력 답게 계속 듣고 있으면 괜찮다.... 버블버블 막 하고 싶어짐 ㅋㅋ


몇 년도인진 모르겠지만 AKB48이 커버한 영상이다. 오늘의 포스팅이 어느정도 여친없는 덕력이 약간 있는 게이들을 위한거라 좋은 엔딩이라고 본다. 

원래 노래도 못하지만 심지어 라이브라 사운드는 더 들어줄게 없는... 정말 팬심으로 보는 영상이다. 

사실 뭐 유희 박람회에 노래 잘 하고 못하고가 상관인가, 아키바48이 퍼퓸의 쬬꼴레이또 디스코를 부르는 것을 볼 수 있는 것 자체가 행복이요 선물일 거다. 아아.... 마유 마유....ㅜㅜ 마유는 그냥 초컬릿의 닝겐 버젼 그 자체인 듯....




10여년 전 즘 일본 라 파브릭 La Fabrique 클럽에서 열린 Vice 매거진 파티에 우연찮게 간 적이 있었다. Main은 트위 걸즈 클럽 Twee Grrrls Club 이긴 했는데 라인업 아티스트들이 들려준 음악들은 모두 장르 파괴였다. 

일렉트로, 팝, 랩, 힙합 등등 여러 장르가 혼합되어 지루하지도 않고, 미숙하지만 정작 분위기 자체는 정말 잘 띄워준, 정말 굉장한 경험이었다. 



모든 장르가 어우러져 하나의 바이브를 선사해주는 그 경험이 너무 좋았다. 오래된 단어긴 하지만 정말 댄스펑크란 말이 잘 어울리는 듯. 걍 잘하건 못하건 방방 뛰면서 미친듯이 즐기는 뭐 그런... 

그래서 그런지 어느 한 장르에만 집중적으로 빠지거나 듣게 되는 경향이 있는데,  요 시리즈에서는 요즘 다시 듣고 있는 일본의 최근 3,4년의 음악들을 장르 일관성 상관 없이 파티 셋에 어울리는 컨셉으로 소개 해 본다. 




[ELECTRO POP/HOUSE] Baby I Love You(なべやまひでき Remix)by Shiggy Jr., 2014

스윗한 인디팝/댄스펑크 사운드를 들려주는 쉬기 쥬니어의 곡을 나베야마 히데키가 리믹스한 트랙이다. (이 팀도 80년대 영향을 많이 받았는지 뮤비들이 온갖 네온 디자인의 향연이다) 대부분의 노래들이 상당히 귀염성 있기 때문에 이런 사운드를 좋아 한다면 디스코그래피 정주행 해도 괜찮을 그룹이다. 뮤비들도 깔금하니 괜찮다. 

[Listen to the Music] 앨범에 수록된 곡인데, 타이틀 곡이 아니어서 그런지 원본 듣기가 더 힘들다. 요기 밑의 링크로 가면 원곡 Preview를 들을 수 있다. 이 팀의 스타일 그대로의 음악인데 역시 나베야마 히데키의 리믹스 버젼이 훨씬 좋다.  

https://www.shazam.com/ko/track/146183913/baby-i-love-you





[ROCK/PUNK] 砂のお城(Sand Castle) by ((the submariners)), 2016

2010년대가 오기 전 혜성처럼 터져나온 밴드들, CSS, NYPC, The Rapture, The Gossip, The Teenagers 등등은 댄스펑크 Dance Punk라는 댄서블락 Dance-able Rock의 시대를 다시금 열어 주었었다. 당시 누레이브라는 미디어 하입도 조성되긴 했지만 어쨋든 서로 무시하던 DJ들과 락밴드들이 댄스라는 이름 하에 대동단결 하였던 아름 다웠던 시기였다. 

사실 이 포스팅 테마도 댄스와 파티라는 이름 하에 대동단결로 음악들 뽑고 있다. 그리고 이 ((서브마리너스)) <-- (( )) 잠수함에서 나오는 소나를 표현 한 것 같은데 같이 붙여줘야 한다.. 이런 심볼 언어 유희자들... ㅎㅎ, 의 음악도 정말 댄서블한 펑크락 사운드를 보여준다. 그리 길지도 않아서 아주 깔금하게 딱 떨어지는 느낌. 

 


[HIP HOP] (Mash-up) 雨降りの月曜 Libro Hey ma - camron' by DJ Sion 1989, 2014

파팃셋에 힙합 빠지면 섭하다... Thugs... ㅍㅍㅍ. 아재들은 도입부 랩을 들으면 아마 옛날 드래곤애쉬 Dragon Ash가 딱하니 떠올를 것이다. 리듬부터 랩 라임까지 되게 군더더기 없이 정말 깔금하고 깨앳긋한 느낌의 힙합이다. 이런 간소하고 클린한 힙합 사운드도 상당히 매력있다. 

자꾸 따라하게됨... ㅋㅋ 키치죠지~ 오레가 이치죠쥐~





[POP/AMBIENT] オレンジ(Sing With Cello) by Curumi Chronicle クルミクロニクル, 2014

원래는 잔잔한 일렉트로팝인데, 이건 첼로 반주를 배경으로 한 엠비언트 팝송이다. 원곡도 괜찮은데, 첼로 소리와 함께 해서 그런지 잔잔하면서도 웅장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EDM 여고생"으로도 소개 되었던 쿠루미 크로니클은 PAV 레코드 소속으로 우사기 디스코 USAGI DISCO가 키우던 아티스트로 원래든 일렉트로와 일렉트로팝 성향의 댄스/디스코 사운드가 주를 이룬다. 따라서 파티셋 마지막은 쿠루미 크로니클의 본래 쿵짝쿵짝 쿵쿵짝 일렉트로 사운드로 막을 내려본다.   

PS. 아쉽게도 2014 Tokyo Idol Festivel 참석 이후로는 활동을 알 수가 없다... 앨범도 그 해 12월 White Sweet Cake이 마지막..



[ELECTRO / ELECTRO POP / DISCO] Make New World by Curumi Chronicle クルミクロニクル, 2013

가사도 노래 못지 않게 밝고 프로그레시브한 청춘낭만 들썩송이다.  

에너지 펌핑펌핑하는 전두엽 자극용 좋은 엔딩송.

쿠루미 크로니클의 매력은 저 고군분투식 노래하기...









이미지만 보면 행위 예술 같지만 그런 포스팅은 아니다. 


한 때 일본에서 튀어나오는 테크노팝에 심취했었던 적이 있었다. 퍼퓸, 아이라 미츠키, 사오리엣데스티니, 큐티파이 등등 지금도 이런 류의 음악이 나오면 즐겨 듣는데... 그 때는 테크노팝이라고 부르긴 했지만 지금은 걍 일렉트로팝이라 불러도 크게 지장은 없을 것 같다. 


최신 음악 올리는 건 지쳐서 그나마 1,2년 텀을 두고 2016~2017년 사이의 곡 몇 개를 올려본다. (원래 테크노팝의 미래지향적인 이미지에서는 탈피한 곡들이다... 하나 빼고)







Colorful World by Kariya Seira 仮谷せいら, 2016


뭔진 몰라도 처음 Sawa의 Stars를 들었던 느낌이 들었던 트랙이다. (위 테크노팝 아티스트 관련 포스팅에서 확인 가능)

 "Steppin'  to the Colorful world~!"하고 왜칠 때 사와 느낌이 쫘아악....  그리고 "Everybody say Yeah~"하면서 한 번 더 팍 쳐주는 이 음악에서만 느끼는 느낌적인 느낌!

원래 올리고자 했던 테크노/일렉트로팝 계열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올리고 싶었던 이유였다. (좀 더 하우스 지향적인 일렉트로팝이다) 


뮤직 비디오도 잘 뽑혀서 음악만큼 보고 있으면 사람 행복하게 만드는 상콤발랄한 그런 작품이다. 

이 음악을 듣고 나서야 이전 앨범들을 찾아 듣게 되었는데 다 좋다. 하지만 요게 젤 좋다 ㅎ

안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노래를 부르면서 나오는 제스쳐가 상당히 매력적이다. 정말 자기 노래를 자기가 제대로 느끼고 있다.

뒤로 가면 갈 수록 아르페지오 업업하는 사운드..


2012년 토푸비츠 Tofu Beats의 水星에 참여 했었던 싱어송라이터로서 Pump 레이블 소속이다. 






One Time by callme, 2017


퍼퓸 Perfume의 짝퉁이라는 딱지가 어쩔 수 없이 붙어다니는 팀이다. 일렉트로팝이라는 범주도 그렇거니와 외관 상 이미지도 많은 부분이 퍼퓸을 떠올리게 한다. 의상까지..... -_- 퍼퓸의 이미지를 따라가도록  Avex가 푸시하는건진 모르지만... 어쩔 수 없다. 그냥 퍼퓸의 동생들이라고 해두자. 


2017년 8월에 릴리즈된 곡으로, 그들의 디스코래피 중 트랙이 제일 좋은 것 같다. 일렉트로팝이라는 범주 안에서 퍼퓸과 공존한다고는 했지만, 퍼퓸은 야수타카 나카타의 영향이 절대적이어서 그런지 범주만 같지 음악이 비슷하지는 않다. 좀 더 팝적이고 단순하기는 하다. 그래도 귀에는 숑숑 들어온다. (안무랑 의상만 다르게 했어도 퍼퓸얘기는 안 나왔을 텐데 말이다!) 


암튼 그 시절 그토록 사랑했던 퍼퓸이고 개인적인 감상을 떠나 전체 아이돌 역사에 기리 남을 아이코닉한 존재이긴 하지만 (아마 이 블로그 하면서 단독 아티스트/팀으로서는 퍼퓸이랑 글라스 캔디 포스팅을 제일 많이 올렸을 것이다) 솔직히 말 해 이제는 트렌디한 사운드를 좆아가고 있고 이미... 정말 말하긴 싫지만 망가진지 오래되었다.. 2010년 즈음 부터는 흥미를 거의 잃어 버렸던 것 같다...


암튼 진정한 리즈 시절의 퍼퓸 및 아이돌 산업 상황에 대해 알고 싶다면 당시 대한민국 최고의 퍼퓸팬이라 믿어 의심 치 않는 당시 이웃 블로거 Catch님의 각주가 더 빛을 발하는 (블로그 접으신듯) '오키테 포르쉐의 [집이 홀랑 타버린 비정한 현실에서 고찰하는 Perfume론]을 살펴 보면 좋다. (하기 퍼퓸을 통한 현재 아이돌에 대한 고찰 링크 참조) 나도 그 때는 정말 열혈 퍼퓸 팬이라 자부 하지만 이 Catch님이란 분은 넘사벽이었다.


[오키테 포르쉐의 집이 홀랑 타버린 비정한 현실에서 고찰하는 Perfume 론] 인터뷰 중 한 대목:

OG : : 어, 어덜트 비디오의 보급이 아이돌계를 파괴하셨다는 말씀인가요?

오키테 : 과언은 아니라고 봅니다. 80년대 중반 이후, AV의 보급에 의해 여성의 성욕이 일반 레벨에서도 인식, 긍정되기 시작했습니다. 그와 동시에 남성의 순정이라는 숭고한 정신적 가치가 점점 떨어졌지요. 그에 의해 양키적 남성들의 기호라고 할 수 있었던 '아이돌을 좋아한다, 아이돌을 응원한다'는 행위, 즉 유사연애적 행동이 여성의 성욕이 인정된 세상 속에서 점점 부끄러운 것으로 변해간 것이 아닌가 합니다.

주 : 80년대 일본 아이돌 팬덤 문화를 대표하는 친위대는 현재 일본 아이돌 팬덤과는 달리 상당히 하드했다. 일반 팬들에 대한 통제는 물론 체계적인 조직을 구축하고 전국에 지부를 세워 파벌간 항쟁을 벌이는 등, 폭력 집단의 양상마저 띄기에 이르렀다. 또한 그 나이의 또래 집단에서 싸움 좀 하는 아이들이 동경의 대상이 된다는 걸 생각하면 이 당시에는 아이돌을 좋아하며 친위대로 활동하는 것이 결코 마이너스가 되지 않았다. 요즘도 아이돌의 이벤트에 가끔씩 등장한다는 특공복을 입은 오타쿠들은 이 당시 친위대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리고 친위대가 80년대에 전성기를 맞이해 VTR의 보급이 이루어진 90년대에 종언을 맞이했다는 건 오키테 씨의 인터뷰와 함께 생각해보면 상당히 의미심장하다. 

OG : '남자가 되가지고 언제까지 젖비린내 나는 걸 쫓아다닐 셈이냐?' 하는 뉘앙스?

오키테 : 그렇지요. 그 결과, 아이돌이라는 존재의 주변에 양키적 남성, 즉 반에서 싸움 좀 하는 녀석들이 사라진 거죠. 즉, 혈기왕성한 육식동물들이 사라진 공간에 들어온 것이 초식동물, 즉 반에서 얻어맞고 다니는 녀석들, 공부는 좀 하는 녀석들이었던 거죠. 그런 계층들이 90년대 이후 아이돌팬의 주요층으로 자리잡았던 겁니다.

OG : 약자들이 지지하는 장르는 번식적인 면에서 상당히 힘들지요.

오키테 : 바로 그겁니다. 현대 일본은 '여성과 성욕을 뭐든지 한 다스로 묶고 싶어하는 아저씨화 사회'니까, 얻어맞고 다니는 녀석들이 지지하는 장르는 일반적으로 배제, 마이너리티화 되는 방향으로 나아갑니다. "아이돌=오타쿠가 좋아하는 것"이라는 도식이 생겨나  "오타쿠가 지지하는 기분 나쁜 존재"로 차별의 대상이 된 것이 현재의 아이돌이라는 장르입니다.

주 : 애초에 장르로 전락한 아이돌은 더 이상 아이돌이 아니다. 그런 의미에서 현재 아이돌이라 불리는 존재들 대부분은 아이돌이 아니다. '아이돌의 의미를 회복하는 세 사람'이라고 Perfume을 표현한 퀵재팬 74호의 문구는 그래서 더욱 시원하다.

OG : 그야말로 "장점이란 아무것도 없는" 장르로……(쓴웃음)



암튼 잠깐 퍼퓸 이야기로 빠지긴 했는데 이렇게 일반 대중가요의 하나로 전락한 것처럼 보이는 낡아져가는 퍼퓸이 존재 하는 상황에서 이 팀의 모습을 보니 옛날 퍼퓸의 기억도 떠올르고... (Avex는 이것을 노린건가....) 암튼 괜찮다. 

하도 퍼퓸 아류로 얘기 되고 있긴 하지만 나름 이들은 셀프 프로듀싱 팀이라는 것. Ruuna의 리딩으로 안무 담당 Koumi, 작곡 담당 Mimori로 구성된 팀이다. 





Wonder Trip by Faint Star, 2017


원래 이번 포스팅에서 다루고 싶었던 사운드에 제일 근접하다... 역시 포스팅은 하고 싶은 거 생각날 때 바로바로 해야지 아니면 이것 저것 또 딴 생각하다가 정체성을 잃어버리는 포스팅으로 다시 거듭 난다. ... -_-

아게하스프링스 Agehasprings가 프로듀싱한 그룹이다. 아게하 스프링스.... 느낌 오는가... ㅎ

역시 이들 디스코그래피 중 이게 최고의 트랙인 듯..




アラジン by 水曜日のカンパネラ, 2016

수요일의 캄바넬라라는 팀의 알라딘이라는 트랙이다. Mondo Grosso의 Labyrinth에서 보여준 미츠시마 히카리의 안무를 봤을 때 이 영상을 떠올렸던 사람들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레버린스 속 히카리의 안무가 좀 더 막 추는 발레같은 춤사위 스러운 것이었다면, 이건 갈수록 ㅁㅊㄴ 스러운... 그런... 혁신적인 또라이같은 매력을 맘껏 발산한다. 물론 음악도 그 매력에 한 몫한다. 


항상 뽑으면 뽑을 수록 딴 생각이 발생해서 삼천포로 빠져버리는 설렉션이 되버리는데 이것도 일렉트로팝이긴 하나 힙합과 훵크 Funk 지향적이다라고 설명하고 하우스라 요약한다. (그래서 선곡에 시간을 들이면 안된다... 일관성이 깨짐...-_-)


  




カサネテク by Nakamura Chihiro 中村千尋, 2017


나카무라 치히로의 카세네테크, 무적의 미팅 테크닉!! 여기서 설명 하긴 너무 길고, 말장난 스러운 가사가 (아,이,우,에,오; 사.시.스.세.소) 재밋는 곡.

여성들의 여우짓을 종용하는 노래 같지만 나름 끝까지 살펴보면 여우짓이니 밀땅이니 다 ㅈ 까고 솔직하고 아름다운 사랑을 하자...라는 아주 계몽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곡이다 ㅎ. 



photo: http://bigfun.tumblr.com/page/18




Little Boots ::: Remedy

항상 그루비스라운지에서 떠들어대는 여신 리틀 부츠... 빅토리아가 추구하는 디스코와 팝의 연장선의 지점에 굉장히 근접해 지는 부분이다.. 데드디스코 시절 밴드의 구조가 빅토리아의 음악적 이상추구를 방해하는 요소가 되었을 것이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자신의 노선을 잘 찾아가고 있는 듯 싶다..



Memory Cassette ::: Surfin'


SURFIN'/BODY IN THE WATER-MEMORY CASSETTE from PAT VAMOS on Vimeo.


간만에 음악 정보 얻으려 기웃거려 봤더니 여기나저기나 모두 메모리 카세트 이야기 천지다..  요런 드리미하고 아방틱하고 멜랑꼴리한 사운드를 줄기차게 들려주다가 요번에 대박 한방 터뜨린 듯하다.. 이슈가 되고 있는 두 개의 뮤직 비됴 중에 (사실 둘다 음악이건 뮤비건 다 좋다) SUrfin'을 올린다.. 어쩌면 저리도 신세틱하고 플라스틱한 80년대의 뉴이지적 감성을 잘들 풀어내는지... 메모리카세트의 몽롱한 사운드와 함께 쭉 빠져들고 만다...


Lemonade ::: Big Weekend


 

한동안 이런 이펙트의 뮤비가 느무 많이 터져 나오는 것 같아 살짝 지겨워 질 것 같기도 한데 아직까지는 충분히 즐길만하다...



The Sound of Arrows ::: into the Cloud


The Sound of Arrows - Into the Clouds (Music video) from The Sound of Arrows on Vimeo.


제기랄 이런 꿈과 환상의 일렉트로팝 여행에 대한 이미지 추구는 The Sound of Arrows가 제대로 해주는 것 같다... 기괴한 어른들의 판타지를 보여주는 팀버튼의 느낌과는 또 다르게, 억지스럽고 역겹까지한 가짜 어린이의 감성으로 무장한 스필버그의 과장됨이 실패한 그 이상의 지점에 있는 듯한 느낌... 와우.... 역시 The Sound of Arrows는 음악만 가지고서는 성이 차질 않는다... 비쥬얼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이들,
 비쥬얼 없이는 너무나도 아까운...

 



Amanda Blank ::: Might Like You Better

Amanda Blank "Might Like You Better" from Downtown Music on Vimeo.


 뭐 딱히 아만다 블랭크의 큰 팬은 아니지만 어딘가 향수가 느껴지는 뮤비의 그래픽 효과가 맘에 들어서 올린다.. 쌔끈한걸...ㅎㅎ



The Juan Maclean ::: Happy House



음악은 아주 꽤 되었는데 뮤비가 이제 돌고 있더군...  
후반 부의 보컬과 백댄서의 코리오그라피가 음악의 생동감을 더욱 높여주는 듯 하다..



Crystal ::: Initiative


CRYSTAL "Initiative!" from Institubes on Vimeo.

또 하나의 80년대 삘의 비쥬얼로 풀어냈는데 이거 보고 있으면 어딘가 Yellow Magic Orchestra 생각이 정말 많이 난다....
그리고 은근히 촘 귀엽다 이 뮤비...

 






 


  1. Favicon of http://clotho.tistory.com BlogIcon clotho 2009.08.15 10:49

    간만에 들렀습니다. 피드는 맨날 보고 있었는데 바빠서 음악들을 지대로 잘 못 들었어요.

    Little Boots 처음 들었는데 완전 좋은데요? 게다가 굉장히 맘에 드는 미모네요. 또하나 건져갑니다~ ^^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8.16 16:56

      오랜만이에요 clotho님~ ㅋ 저도 뭐 근 몇 달간 정신이 없네요 이젠 포스팅하기도 힘들어진다는 ㅎㅎ

      리틀부츠 아가씨ㅋ 괜찮죠? 검색으로 또 한번 봐보세요 옛날 포스팅들도 몇개 있습니다~ 그럼 좋은 하루 돼시구요~

  2. Favicon of https://i-feel-space.tistory.com BlogIcon I FEEL SPACE 2009.08.20 06:25 신고

    The Juan Maclean 좋아요.... HAPPY HOUSE..... ^_^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8.22 04:42

      이 음악은 어쩐지 음악만 듣는 것 보담은 뮤비랑 같이 보는게 더 신나는 것 같아여~ ㅋ

New Music ::: House / Electro / Pop

하도 요즘 뮤직 비됴로만 때워서 팝틱하우스 신곡 시리즈에 소홀했나보다...
암튼 요즘꺼 몇 개 후다닥 떨어뜨리고 감...
시차는 다소 있음... ^^ㅋ


Time Enough for Love by Love Concept

Windy City Television나왔을 때 buzz가 있었는데 역시 후속으로 이런 상콤발랄한 로파이 사운드의 일렉트로팝 사운드를! 완소곡...




Beverly Hills Chase (Digikid84 Remix) by the Fresh Lovers

요즘 얻은 트랙 중에서 가장 귀에 쏙 파고 들었던 것으로 Digikid84 리믹스 중 베벌리 힐즈 체이스.. Steed lord를 리믹스해준 트랙도 굉장히 괜찮지만 우선 이걸로 올림~~^^




Lingering Regret (Frederick Carlsson Remix) by Hammarin & Robin

주인공은 함마린과 로빈 말고 릭믹스를 한 프레더릭 칼손... 역시 스웨덴 출신으로 80년대 뉴웨이브의 신스팝의 느낌에 프로그레시브하고 힘찬 느낌까지!




Overtaken by Edwin Van Cleef

발레리에서 얼마전 포스팅한 에드윈 반 클리프의 새 소식~ 러스 차임즈에서 칩튠만 쏙 뺀 강력한 느낌을 느낄 수 있다는 ~~^^ 역시 영국 출신이다.





Needy Girl (lifelike Remix) by Chromeo

갠적으로 크로미오의 음악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트랙인데 라이프라이크가 다시 그 쉬원 뻥뚤린 사운드로 리믹스를 해줬다...




Falling in Love by Galactik Knights

최근 옛 프렌치 하우스 리바이벌 포스팅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 건 나중에 올리기로 하고 우선 인트로 식으로 요곡 하나~~ ^^ 숨통이 트인다.... 하아....




  1. Favicon of https://patelier.tistory.com BlogIcon Patricia Pétille 2009.03.19 11:26 신고

    Edwin Van Cleef 살앙합니다ㅠㅠ♡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3.19 19:46

      evc, 저도 살앙해요
      싸이버세계에서는 상당히 얌전한 댓글이군여~~ ^^ㅋㅋ

  2. 하잉염 2009.04.04 13:43

    이런음악들 어디가면 구할수있나요?
    아무찾아도 다운로드 하는곳은 아무데도 없네요
    음반을 사는길 뿐인가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4.06 01:15 신고

      구글 검색을 추천해 드립니다.. ^^ㅋ
      이것에 관련해서는 저 옆에 케테고리 중 Bling World Music 섹션에서 관련된 컬럼이 있습니다 ^^

NEW MUSIC!
팝틱한 하우스 음악등등





요즘 신곡 포스팅을 잘 안해서 꽉 차여있긴 하지만
우선 눈에 띄는 몇 개 몇 개 부터~^^


Comme des Enfants (Le Matos Andy Carmichael Remix) by Coeur de Pirate
저번 2008 Best 포스팅에 올릴까말까 상당히 고민했었던 Couer de Pirate의 곡을 하우스 풍으로 리믹스. 그다지 방방 뛰지도 않고 어쩌면 잔잔한 하우스 풍의 음악인데 원곡을 너무 사랑했다 보니 느무느무 좋게 들린다는...


원곡 뮤직디비오 포스팅은 아래 링크로 ...
2008/11/11 - [MUSIC/World] - 소소하고 사소하지만 어딘가 애틋한 뮤직 비됴||Coeur de Pirate || Comme des enfants






Anywhere but Home (BMX Remix) by Cassette Kids
곡의 주인공인 Cassette Kids에겐 미안하지만
BMX 느무 사랑함.. 한마디... 끝!!!
사진은 카세트 키즈가 맞지만서도네..
BMX의 사운드 속에는 어딘가 말랑말랑하면서도 미국 고등학교 프롬 나이트의 분위가 물씬 풍겨난다..

BMX의 옛날 포스팅은 아래로...
2009/01/24 - [MUSIC/Electro/Synth] - [ELECTRO 모듬 中자] 일렉트로 모듬 사운드 5
2008/08/21 - [MUSIC/THEME] - [Beached iV] The Beach Vibe...Uplifted
2008/06/05 - [MUSIC/Electro/Synth] - [Beached: 2] Summer & Mary Elizabeth Winstead
2008/04/03 - [MUSIC/House] - [House] 원기 좔좔... 요즘 한숨만 늘어가는 클러버들을 위한 하우스 트랙들





I Got You dancing (Achilles and Guile Hipster or Homeless Remix) by Lady Sovereign
지금은 Uffie보다 더 사랑하는 Lady Sovereign, 빅토리아 헤스케와 흡사 자매라고해도 손색없는 뽀글 파마 스탈의 뮤직비됴를 보고 열라 방가방가 했던... 그녀의 신곡을 일렉트로 하우스로 리믹스를 해버렸는데... 오우 괜찮아 괜찮아..


레이디 소버린의 원곡 뮤직 비됴는 아래 링크로~
2008/12/17 - [MUSIC/Hip Hop/Break] - [New MV] i Got You Dancing by Lady Sovereign






Teardrops (Treasure Fingers Filter Disco Edit) by Diamond Cut
클럽 하우스 사운드의 음악을 싫어하는건 아니지만 잘 안듣게 되었는데 작년부터 이들의 신곡들이 조금씩 흘러나오며 다시 그 속으로 날 빠져들게 만들었던. 이 트랙도 역시나 실망 시키지 않는다는...



다이아몬드 컷의 옛날 포스팅은 아래로~
2008/04/03 - [MUSIC/House] - [House] 원기 좔좔... 요즘 한숨만 늘어가는 클러버들을 위한 하우스 트랙들






Eeples and Beeneenees by Stark Effect
아이들의 목소리와 잔잔한 칠 아웃 풍의 일렉트로 팝 사운드가 정말 편안하게 들리는 곡
애플즈와 바나나즈를 이이플즈 엔 비니이니이즈로 표현한 건가?










Warm in the Shadows by Music Go Music
이 팀도 처음 나왔을 때부터 그 Abbaesque한 매력 쏙 빠져버려 헤어나오지 못했던 스웨덴 (역쉬!) 팀이다. 인디팝 사운드가 더 강했는데 요번 곡은 왠지 아바에스크한 감성을 잊지 않으면서도 Italo의 분위기가 쏙하니 들어가있다. 음악은 조금 길지만 워낙 좋다보니 걍 끝까지 들어버리게 되는 곡... 9분 41초 짜리다..-_-ㅋ



옛날 포스팅은 아래 링크로~
2008/09/26 - [MUSIC/Pop] - ABBA를 연상케 하는 인디팝 밴드, Music Go Music의 Light of Love









  1. 윤은경 2009.02.05 15:52

    Cassette Kids에 대해서 알고 싶은데요 ,,ㅠㅠ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2.05 21:19

      안 그래도 카세트 키즈의 포스팅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곧 올라갑니다 ^6ㅋ

  2. 윤은경 2009.02.05 21:47

    감사해요 ^^
    자료구하기가 힘들더라구요 ㅠ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2.06 12:57

      오늘부로 포스팅 올라갔스빈다 ^^

  3. 2009.03.30 22:15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3.31 23:36 신고

      안녕하세요 .. 우선 방문 정말 감사합니다..
      먼저 말씀드리고 싶은건...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공유에 관한건 철저히 지키자고 시작한 것이라... 그 부분에서 도움을 드리지 못하는 것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이 부분은 꼭 이해해 주시길 바래요...

      하지만 팁을 하나 드리자면 구글 검색을 한번 해보시면 쉽게 찾으실 수 있을거에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구요..
      다시 한번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ㅜㅜ

  4. 김유리 2009.06.06 23:32

    넘조은자료감사해요^^
    자주 들려서 듣고 갈께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6.07 18:25

      방문 고맙습니다~ 종종 뵈요~ ㅎㅎㅎ

  5. 나카자와상 2010.07.11 17:18

    일렉트로니카 장르를 제일 즐겨듣는데... ^^ 좋은 노래가 참 많네요!!
    장르 구분이 좀 어렵더군요.;;


photo: http://www.flickr.com/photos/francescaruggiero/2399157157/


분위기 비슷한거 계속 듣기에는 지겨우니까 일렉트로가 들어간 모듬 사운드~~~
 내가 "iPod Moment"라고 부르는게 있는데..
셔플에다 두고 있으면 무슨 음악이 나올지 모른다.
헌데 그 때 감성이나 분위기나 상황에 너무나 딱 맞는 음악이 흘러나와 주는 그 마법 같은 순간을 iPod Moment라고 부른다.. (물론 혼자서 -_-ㅋ)
 항상 그런 iPod moment 같은 블로그를 만들고 싶어서 이리저리 여러가지의 음악을 올리고 있는데 이번엔 일렉트로 안에서 셔플을 시도~^^


No One (Pierce Remix) by Alicia Keys

뭐 별 설명이 필요없는 스타 아티스트 알리시아 키즈의 No One 리믹스 곡으로 약간은 범피한 프렌치 하우스 사운드를 연상 시킨다.
시작은 언제나 좀 만만하고 말랑말랑한걸로 ^^ㅋ





Sleeping Beauty by Dandi Wind
다시 한번 Punk쪽으로 이동해보아서, 캐나다의 확가는 팀 댄디 윈드의 트랙.. 음악은 일렉트로 펑크, 뮤직 비됴는 항상 아방가르드, 퍼포먼스는 미친년... 사운드면 사운드 비쥬얼이면 비쥬얼 (이쁘다는 뜻이 아니라 퍼포먼스 측면에서) 모두 만족 시켜주는 항상 에너지가 넘치는 스테로이드 같은 그룹

난 특히나 그녀의 덤엔더머 보컬이 넘 좋다.. 으뜨뜨 뜨드뜨드뜨...




Quit Touchin by Bird Peterson
갠적으로도 참 많이 즐겨듣는 트랙인데 브레이크 댄서들이 이 음악에 맞추어서 춤춰줄 때 증말 기분 좋다 ㅋㅋ
접 때 포스팅했던 인터넷 댄스 배틀 동영상에도 이 음악이 쓰여지는데 춤도 좋았지만 음악 듣느라 시간 다 보내버렸다는 기억이 ㅋㅋㅋ





Competition (Whip Vocal Remix) by Dragonette
이 팀도 참으로 오랜만에 포스팅 하는 것 같다.. 이 블로그가 문을 연지 한 2년 돼었으니... 2년만인가? ㅎㅎ
어쨋든 캐나다 출신 밴드로 지금은 영국을 베이스로 활동 중이다. 이미지에서도 볼 수 있듯이 약간, 아니 좀 Dirty-Pop의 분위기도 들어있고 역시 보컬인 Martina Sorbara의 파워풀한 면이 상당히 강조돼는 팀이다. Competition의 오리지널은 그들이 the Fuzz란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던 초기 시절의 곡이다.





Thank You Mr.Taylor by Pippi Langstrumpf
저 이름 때문에 구글에서 검색하기 정말 어려운 아티스트다. 이탈리아 출신으로 알고 있는데 Pippi Kid란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다. 곡은 깔끔한 프로그레시브.. 아, 왜 구글에서 검색하기 어렵냐면은 저눔의 이름이 말괄량이 삐삐의 이름이라서.. 저 이름 치면 검색결과가 온통 삐삐 천지기 때문이다..ㅜㅜㅋ






Bonus 영상:: Dandi Wind

Decontaminate

 



 Apotemnophilia ::: LIVE

 




M.A.G.I.C by the Sound of Arrows
동화+판타지 요소가 곁들여진 사랑스러운 미니 영상을 내놓았던 The Sound of arrows의 음악이 나왔다... 정식 발매는 28일 예정이지만..
하지만 미니 영상에 너무 큰 기대를 했던 나머지 정작 곡을 다 듣고 보니.. 좋긴 한데 기대했던 것 만큼 '감동' 수준은 아니었다는...
역시 영상의 힘이 좀 하긴 했다..
어쨋든 어린아이들의 콰이어와 함께 하는, 동심으로의 회귀같은, 귀여운 일렉트로 팝...



2009/01/12 - [MUSIC/Shut Up and Listen] - 그냥 지나쳐버리기엔 아까운 NEW [MV] 두 개 - the Sound of Arrows / Marina & the Diamonds





Sentinel of Love (Ortroka Remix) by 33Hz
걍 하나만 딸랑 올려놓고 가기 뭐해서 올리는 일렉트로팝...
오히려 이게 더 괜찮은 듯 ^^ㅋ





  1. Favicon of http://jamesss.tistory.com BlogIcon jamesss 2009.01.22 10:38

    sounds of arrows 는 여기서 저도 처음 접하고
    이것 저것 훔쳐듣고보니 모자르지만 pet shop boys 의
    감성을 재현해내고 잇는것 같더라구요
    정규반은 어떨런지..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1.22 20:21 신고

      음악도 물론 좋지만 이 팀은 오히려 영상에 꽂혀버린 케이스에요.. 일렉트로팝과 신스팝 그리고 어린이들의 콰이어 때문인지 져스티스의 댄스도 약간 떠오른다는...

      앞으로 좋은 음악을 계속 내주면 저야말로 땡큐죠 ㅋㅋ


ELECTRO 모듬 사운드



분위기 비슷한거 계속 듣기에는 지겨우니까 일렉트로가 들어간 모듬 사운드~~~
 내가 "iPod Moment"라고 부르는게 있는데..
셔플에다 두고 있으면 무슨 음악이 나올지 모른다.
헌데 그 때 감성이나 분위기나 상황에 너무나 딱 맞는 음악이 흘러나와 주는 그 마법 같은 순간을 iPod Moment라고 부른다.. (물론 혼자서 -_-ㅋ)
 항상 그런 iPod moment 같은 블로그를 만들고 싶어서 이리저리 여러가지의 음악을 올리고 있는데 이번엔 일렉트로 안에서 셔플을 시도~^^


Replay (Justin Faust Remix) by Electric Youth
먼저 팝틱한 사운드로.. Revenge란 아주 상콤한 일렉트로 팝 사운드가 기억에 남게 한 Justin faust의 리믹스 곡이다. 마이 스페이스 계정을 열고 이리저리 음악 아티스트 친구 맺기를 하다보면 새로 문을 연 아티스트 페이지에서 친구 요청이 먼저 들어올 때가 종종 있다. 그렇게 알게 된 아티스트가 바로 Electric Youth. 첨엔 사진도 그냥 일반 사진 올려놓고 먼가 별로 없어서 "야.. 정말 인디스럽다" 생각했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요로콤 상큼발랄 이제 가끔 하늘을 보자 분위기의 좋은 음악을 들려준다. 이번에 나온 새 싱글 Demo도 참 좋은데 그건 나중에 올리기로 ^^ㅋ



Starmaker (Relight my Fire Remix) by Miami Horror VS Dan Hartman
이번엔 하우스 사운드로... 마이애미 호러의 80년대 레트로 분위기와 프렌치 하우스 사운드의 조화가 꽤 괜찮은 트랙일까 생각하고 들어보았지만 프렌치 하우스 사운드가 절대 지배적이라는... 그렇다고 나쁘지는 않다는... 오히려 좋다는 ㅋㅋ






Chanson D'Amour (Grand Marnier Remix) by Catherine Ferroyer-Blanchard
이번엔 약간 펑크로... 처음 이 아티스트를 알게 돼었을 때 참 대단한 여인네다라고 감탄을 했었는데.. 옛날 여성 일렉트로 랩 관련 포스팅을 하면서도 레이디 소버린, 옐, 어피 보다 더 주목하고 싶은 아티스트라고 말한 적이 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난 지금 또 그 귀차니즘으로 인해 트랙킹을 하지 못했다... 별다른 무슨 소식이 들리지는 않는 것 같고... 모나코의 장난 아닌 귀족 집안 '소공녀'라는데 천박한 음악한다고 집으로 끌려가서 방안에 갇혀있을 수도!!!!---> 이건 그냥 상상이었다...  

2007/09/12 - [MUSIC/Electronica Pop] - [Electro pop]Chanson d'amour by Catherine Ferroyer-Blanchard
2008/05/03 - [MUSIC/Hip Hop/Break] - 닮은 꼴의 귀엽고 매력적인 여성 Electro/Hip Hop 래퍼들






Charleston (Larry Tee Vocal Mix) by Christopher Just
이번엔 Funky한 하우스 사운드로... 일렉트로클래시로 한바탕 욕을 빠께스로 뒤집어 쳐먹은 이후 조금 잠잠하더니 또 슬그머니 활동을 재개하고 있는 래리 티의 믹스. 그 때는 조금 반감이 있었는데 지금은 괜찮다. 들고 나오는 음악도 그냥 자기 자신에 충실한 것 같고..  역시 일렉트로 클래시 시절 그만의 음악 감성이 아직 살아 남아있다...(DNA가 어디 가겠어?) 물론 그때만큼 발칙하진 않지만서도... 나에겐 그냥 딱 이 정도 Funky함이 딱 알맞는 것 같다..    아싸~ 겁나 춤추고 싶게 만들어 주는 트랙~~




I'm Getting High (VIP Mix) by Cosmetics

이런 박진감 넘치는 사운드가 참 맘에 드는데 특히 중간에 DJ가 런던으로 가는 설정의 내러티브를 사운드 맥락과 함께 하는 모놀로그가 있는데 그 부분이 특히 맘에 든다.







보너스 영상: Catherine Ferroyer Blanchard
Catherine Ferroyer-Blanchard at Big Purple Van Club !
간만에 포스팅까지 했는데 그냥 지나치기 아쉬워서 Catherine Ferroyer Blanchard의 마이스페이스에 들어가서 요즘 모하나 살펴 보았다.
영상이 몇 개 올라와 있는데 하나는 The L Word에 삽입된 그녀의 음악 Tu Fais Le Main 영상과 그녀의 크류와 함께 파리를 관광(?)하며 돌아다니며 찍은 음악 동영상인데 꽤 신선하다...
처음엔 좀 어리둥절 하니 좀 기다렸다가 1분 30초쯤 되면  그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음... Yelle만 알고 있거나 Yelle을 먼저 알은 사람들은 혹시 그녀가 Yelle의 복제품이 아닐까 생각할 수도 있다... (조명 없는 밤거리 안에서 본 그 겉모습과 음악과 땡떙이 원피스 하며) 하지만 절대 아니다...
꺄뜨린느는 꺄뜨린느다!!! 음악도 너무 좋고 ... 딴스도 느무느무 좋다...!!!! 밤 거리씬 끝나면 좀더 Phat 한 사운드를 들을 수 있다~~!!!


CATHERINE FERROYER BLANCHARD LIVE IN THE VAN
by pablonicomedes

Catherine tours the capital with her dancers:
Je ne suis rien (in front of the Eiffel Tower)
Chanson d'amour (on Place Vendôme)
C'est bien trop tard (in front of the big wheel, Place de la Concorde)
Me And Madonna & Tu fais le malin (in the van) 



 (((())))) Eyes (((((())))


눈(Eye)를 테마로 한 여러가지 음악들 모음...
눈은... 무엇을 보는 기능도 하지만...
눈은... 참 할 말이 많이 보인다...


[Electro Pop/Italo/Disco] Secret Eyes by Cloetta Paris

Saly Shapiro와 함께 좋아하면서도 참으로 포스팅에 인색했던 또 하나의 아티스트, Cloetta Paris. 한창 이탈로 디스코 리바이벌 붐이 일어나기 시작했을 때 롤리타 컨셉과의 조우로 상당한 캐릭터를 자랑한 팀
샐리 셔파이로의 팬들이라면 상당히 좋아할 팀이다..^^
다만 좀더 어린 소녀 사운드 지향적이라는






[House/Deep/Soul] Close Your eyes (Remix) by Bluecat

클럽붐이 일며 한창 안듣게 된 음악이 바로 소울풍의 딥하우스 음악이었다. 매니아들 혹은 오타쿠들이 가지고 있는 그런 주류 반항적 특성인진 몰라도.. 흥미가 점점 떨어지는 것은 어쩔 수가 없다...
옛날 처럼 자주 듣진 않아도 언제나 감미로운 사운드...





[Rock/House/Electro] Lazy Eye (Curtis Vodka Remix) by Silversun Pickup

락그룹으로서도 상당히 좋아하는 그룹인데, 이 레이지 아이의 뮤직 비됴도 일품이다. 처음 얼핏 들으면 이 보컬이 여잔가 남잔가 잠깐 햇갈릴 때도 있는데 뮤직 비됴 캐릭터도 마찬가지다 ㅋㅋ
참 매력있는.. 보이쉬한 냄새를 풍기는 완죤 모델형...
암튼 실력파 DJ 커티스 보드카의 손을 거친 사운드..^^





Bonus [MV}:: Lazy Eye by Silversun Pickup
 


'MUSIC > THE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imulant] COFFEE II : Caffeine Colonic  (0) 2009.01.13
[Space] Spaced Out!  (2) 2009.01.12
[Eye] EYE::눈을 테마로 한 음악들  (2) 2009.01.11
[Space] Very Sexual & Spacey Pt 2  (0) 2009.01.09
[Stimulant] Coffee: Caffeine Whore  (4) 2009.01.07
[Game] 8-Bit Pop  (5) 2009.01.06
  1. Favicon of http://electricfish.tistory.com BlogIcon electricfish 2009.01.12 14:42 신고

    샐리샤피로는...아노락 리믹스로 처음 알았던 친군데 혹시 그 친구도 ITDB 인가요? 딥하우스는 저도 한때 즐겨들었는데, 가끔 이런 의구심이 듭니다. 보컬이 3명 정도 되는 친구들이 모든 곡들을 다 부르는게 아닐까 하는 그런거 말이죠. -목소리가 거의 다 똑같음-

    저는 '눈'을 주제로 한 음악 포스팅을 보니 대번에... 두 곡이 생각나네요 Hall and Oates 의 'Private Eyes' 사설 탐정이란 뜻이지만 중딩영어 수준이었던 당시 '개인적인 시선' 이정도로 해석하고 있었습니다. ㅎㅎ 이건 베벨질베르뚜와 토와테이가 커버하기도 했는데 원곡의 감칠맛이 사랑스럽기 그지없죠. 그리고 일본 인디씬의 Hal from Apollo'69 의 대뷔싱글 비사이드곡 'Darker than your eyes II' 워낙 인디라...구하기도 무지 힘들었는데, 최근 유투브에 풀렸더군요. 군대에서 이 곡이 너무 듣고싶어 머리 속으로 상상하기도 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1.12 21:22 신고

      이딸로 리바이벌 붐이 일 때 비슷한 시기에 많은 주목을 받은 아티스트이긴 한데 ITDB 소속은 아닙니다.. 유럽에서 나름대로의 영역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

      그말 동감해요 한 3명의 자매가 몽땅 부르고 있지 않나.. 그 간드러지는 사운드의 매력에 빠져있다 보면 여기저기서 똑같은 사운드가 터져 나오는 그...ㅋㅋ

      Hal from Apollo '69은 찾아 보았는데 뮤직비됴 여성 보컬이 참으로 인상적이더군요!! 매력적이에요!

      Private eyes는 옛날 씨티 헌터 사운드 트랙에 속했던 동명의 음악도 있다는... 상당히 좋아했다는 ㅋㅋㅋ

Groovie's Lounge:::2008 Best Music (Personal)

08년 12월이 끝나가며 주로 듣던 베스트 음악 10


photo: http://community.livejournal.com/pishpot/173678.htm


옛날에 음악 잡지 같은 것들 보면 [올해의 앨범] 뭐 이런거 선정하는 것들을
꼭꼭 챙겨봤던 기억이 난다.

알고 있었던 음악, 모르고 있었던 음악..
1년이라는 시간이 바로 그 잡지의 한 두 페이지에 꽉 채워져 있는 느낌...
잃어버린 보물을 발견하는 듯한 그 기분...

지금도 별반 다를 건 없는 것 같다.

여기 말고도 존재할 수백 수천의 음악 블로그들도 여기저기서 올해의 베스트 앨범 및 트랙 선정 작업에 들어갔다..

나도 한번 해봐야지하고 생각만 했었는데, 
막상 생각해보니 거 꽤 쉬운 일이 아니다. 
방대한 음악 정보와 지식은 물론이요
예습과 복습을 저지하는 귀차니즘의 극복이라는
에베레스트보다도 높은 산이 존재한다..

암튼 그렇기도 하고 08년...
참 다사다난했다는 말이 어울릴만한 해...
개인적으로 인생 최악의 해였다..
짜증, 분노, 절망, 경멸, 걱정, 스트레스, 답답...
이런 단어들만 떠오르던 (그리고 아직도) 그 08년이,
 이제 막바지에 들어섰다..

나도 살기 힘든데..
세상은 더 힘들어진덴다...
줸장... 나 혼자 힘들다고 찌질거리면 돌팔매 맞을 상황이다...
"니만 힘드냐고"

그런 분위기 속에 있었던 관계로 나만의 08년 베스트는 08년 나온 음악과는 상관없이 내 불안하고 심란한 마음을 달래준 음악들 중
연말에 가장 많이 들었던 곡들을 선정해 올린다..

09년... 구정이 지나야겠지만서도..
더 힘들어진다는 09년이지만,
그래도 내년은 밝은 내일과 희망이 가득찬 한 해가 되기를,
 요번년에도 기도해 본다.. 

순위 기준 당근 없음
그냥...이게 하나의 카셋트 테이프라면,
순서 대로 들으면 좋을 것 같다는 간지...

Caution!!!!:
These blew my mind,
but might not blow your mind.
It's Personal...


#1. Mine was Real

[R&B/Soul/Funk] by Roszetta Johnson
2007 from the album [Personal Woman]
하반기가 되어 갈 즈음 맘을 촉촉히 적셔주었던 R&B/Soul 사운드...
정확히는 Rare Soul이라고 말하는게 더 낫겠다
많은 이들이 Motwon의 소울 음악에 상당한 페티시를 가지고 있는 것처럼 로제타 존슨의 소울 음악 또한 그만한 가보치가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해본다.
원래는 1970년 클린턴을 통해서 나온 노래로 빌보드 팝 차트 #94까지 올랐었다. 처음 피아노와 드럼 그리고 스트링 사운드를 듣고 김추자의 음악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 사랑하는 사람, 그리운 사람을 떠올리며 한번 쯤 들어줄 만한 트랙...




#2. First be a Woman
[Disco] by Lenore O'Malley

1980, from the album [First be a Woman]

내 DNA 안에는 디스코에 대한 이상한 페티시가 깊게 박혀 있는 것 같다. 디스코 없이 음악을 논할 수가 없을 정도다... 디스코가 느무 좋아서리...
이 음악 같은 경우도 디스코만이 가지고 있는 그 먼가 로맨틱하면서도 퇴폐스럽고 삐딱한 분위기가 잘 담겨있는 것 같다.. 또한 그 오케스트랄 사운드까지!
가사를 들어보면 난 왜 자꾸 이게 여자에게 하는 말이 아닌 게이에게 하는 말이라고 생각드는지... 물론 개인차가 있을 해석이다.. 어쨋든 로맨틱한 그 느낌에 대해서는 왈가왈부할 수 없을 듯 보인다.
그냥 남녀 사이에서 여자의 그 매력을 살려라 하는 단순한 메시지만 생각하면서 듣기에는 좀 심심할 것 같은 느낌..




#3. La Fidelite (Benjamin diamond Remix)
[House/French/Funk/Pop] by Elodie Frégé

Original Song released: 2007
프랑스의 스타 아카데미에서 발굴(?)된 프랑스 가수로 우선적으로 스타일은 두 번째 앨범을 발표하며 제인 버킨과 프랑수아 하디를 모티브로 삼고 있다고 한다. 뭐 어쨋든 사르코지 대통령 부인 못지 않은 미모와 몸매를 자랑하는 모델같은 가수로 보컬도 그리 나쁘지 않다..  그녀의 La Fidelite를 프렌치 하우스 풍으로 리믹스했는데 딱 듣는 순간, 역시, 프렌치 하우스는 프렌치로 들어야!라는 생각이...
그 세련되고 Funky한 맛이 동시에 생생하게 살아나는 느낌...




#4. All I Wanna Do
[Rock/Chill Out/Surf] by Beach Boys

1970 from the album [Sunflower]
옛날에 어떤 Funk 앨범 모음집을 샀었는데 마지막 트랙이 비치보이즈의 God Only Knows였다... 참 잘어울리는 엔딩이라고 생각했다... 마치 (가보진 않았지만) david Mancuso의 Loft Party에서의 마지막 엔딩송을 듣는 기분이란 이런 기분이 아닐까하는
아마 내 기억으로는 영화 [부기 나이트]에서도 흘러나온게 God Only Knows인 듯 한데 All I Wanna Do 또한 파티든 무엇이든의 Chill한 라스트 엔딩 송으로 참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어딘가 모르게 옛날 아카시아 껌 광고도 떠어른다는...^^




#5. All Night Long
[Indie Pop/Rock] by Call and Response

2001 from the album [Call & Response]-Extra Tracks
아마 Best라는 리스트에 안어울릴지도 모르는 음악이다... (물론 아주 좋은 음악이다)
어느날 추운 밤 길거리를 걷고 있다가 내 iPod에서 흘러나와 다시 꽂혔던 음악이라 정말 정말 지극히 개인적인... 개인적인이라는 이 포스팅에 가장 잘 어울릴지도 모르는 트랙이다. 역시나 디스코만큼 좋아하는게 팝 음악인데.. 이런 인디팝 분위기가 정말 괜찮다. 가볍되 가볍지도 않고 무겁지도 않고... 적정한 그 '팝'의 수준을 유지해주는..
그리고 보컬... 루뜨르 루뜨르 루뜨르르 부분이 가장 인상적이기도 한데 옛날 거시기 누구냐 아일랜드 그룹의... 갑자기 생각않나지만... 그 보컬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
08년도에는 리드보컬인 루비가 듀오 프로젝트 그룹인 The Rubies를 통해 call and Response의 락적인 성향을 좀더 신디친화적인 사운드로 무장한 Stand in a Line이란 곡을 발표하기도 했다.. (물론 강추다)




#6. Si J'avais Su Que Notre Amour
[Pop/French/Folk] by Anais Croze with Chris Isaak

2008 from the album [The Love Album]
뒤의 Croze를 빼고 걍 Anais로도 알려져 있다.. 프렌치 음악을 많이 아는 건 아니지만 참 좋아하기 때문에 상당히 고심해서 올린 트랙이다.. 하반기에 꽂히긴 했지만 또 하나, Coeur de Pirate의 Comme Des Enfants도 상당히 아름다운 트랙이었기에.. 하지만 벌써 뮤직비됴를 포스팅한 이유로 Anais로 고고씽~~^^
 
Coeur de Pirate 포스팅 링크:  http://electronica.tistory.com/entry/Comeuer

저기 뒤에 반가운 이름도 있다. 크리스 아이삭...^^ 어쩐지 노래의 전체적 분위기도 크리스 아이삭의 느낌이 많이 살아 있는 것 같다... 이 음악의 가장 좋은 부분은 역시 저 제목을 맛깔나게 '넘겨주는' 부분이다.




#7. The Next Time Around
[Folk/Indie Pop] by Little Joy
Song released, 2008

아마도 08년 중하반기 전 세계 음악 블로그에 가장 많이는 아니어도 꽤나 이름을 올린 그룹을 것이다. 처음엔 그냥 괜찮은 포크송이겠구나 하다가 어느 새 보면 끝까지 다 듣고 있어 버리는 자신을 발견하다. 어딘가 로맨틱한면도 남아 있고 (이 팀의 전체적인 느낌이 그런 것 같다) 뒤의 코러스도 참 괜찮고... 특히 트로피카나 성향이 들어 있는 것도 상당히 인상적이다.. 08년도 발견한 포크 아티스트 중 가장 추천하고 싶다는!!!




#8. Window
[Rock/Folk/Fragile] by Paul Bryan
Song Released. 1970
브라질의 팝 아티스트였던 폴 브리얀의 영어 앨범으로 정말 정말 달콤한 보컬이 매력적이다..
이 겨울에 참 어울릴 듯 ... 특히 연말이 되면 후회나 추억 그리고 회상 이런 단어들이 떠오르는데..
참 우수에 잠기게 하는 멜랑꼴리한 트랙

 




#9. Dream On (Warren Clarke Edit)
[House/Electro Pop] by Christian Falk ft. Robyn
Track realesed, 2008
역시나 하우스계열의 일렉트로팝이 없는 Groovie's Lounge는 먼가 구멍이 난 느낌이다. 언제나 들뜬 upbeat의 일렉트로팝을 선사해 주는 로빈이 피쳐링한 크리스챤 폴크의 곡으로 상당히 아르페지오한 느낌이 맘에 드는, 말 그대로 '희열'이 넘쳐나는 곡이다. 로빈의 보컬도 그 것에 한 몫하며 정말 천상으로 가고 싶은... Trance 음악을 들으며 느꼈던 그 기분들이 되살아나는 기분의 트랙...
수도 없이 많은 방울들이 통통튀며 굴러떨어지는 느낌의 신디사이저 사운드는 펫샵보이즈를 떠올리기도 한다..




#10. Breathe with Me till Dawn
[Rock/Progressive/Psychedelic] by Pink Floyd Vs. Judie Tzuke (blended by FutuRo)
maybe 2007, original song:1979 from the album [Welcome to the Cruise]
두 전설의 음악을 한데로 모아버린.. 정말 기가막힌 매쉬업이다.매쉬업을 표현할 때의 그 말이 너무 좋다... Blended by 누구누구..
마치  커피든 칵테일이든 서로 다른 요소들을 blending하는 그 느낌...
여기서 굉장히 살아나는 것 같다...
분위기도 너무 딱이고.. 정말 만약에 핑크플로이드가 쥬디의 백 밴드였다면... 크어... 상상만해도 온몸에 전율이 좔좔 흐른다...
제목도 그렇긴한데 뭔가 저물어가고 있는 그 Situ에서 딱 들어줄만한 음악이 아닐까 싶다... 자연이 아닌 도시라는 정글에서 살고 있는 우리에게 낭만(?) 같은 걸 느낄 수 있는 때는 바로 작위적인 기념일... 그리고 이런 연말같은 '정해진' 날이다...
그런 때라도 들으면서 흘려보내야지...











  1. Favicon of http://electricfish.tistory.com BlogIcon electricfish 2008.12.29 23:47 신고

    그 아일랜드 그룹은 크랜베리스 말하는거 같은데, 맞나요? ㅋㅋ 좋은데요 '부르고책임져'. 로빈은 알고보면 완전 오래된 가수 같아요 아마 저 고1때 나온거 같은데, 그 때 대뷔곡 좋아했던 기억이...아 제목이 뭐였더라;; -뒤적거려보니 저랑 동갑이군요;;; 95년 대뷔;;- 그리고 마지막곡 완전 좋은데요 +_+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12.30 21:36 신고

      크렌베리즈 맞아요... 이제 그것도 기억이 안나네요.. 이젠 마이클 잭슨도 잊어버리겠어요~~^^

      Call and Response가 좋으셨다면 the Rubies도 좋아하실 듯 하네요.. 콜엔리스폰스에서 리드보컬과 멤버하나가 빠져나와 신스 사운드가 가득가득 ^^

      로빈은 대체 몇 살일까요 ㅋㅋㅋ

      오... 그리고 마지막 곡은... 정말 연말에서 신년은로 이어지는 그 상황에 듣고 싶은 음악이라는...

  2. 예쁜 말 2009.07.07 21:19

    anais croze 음악 검색하다 우연히 오게 됐습니다
    와~ 보물 창고를 발견한 듯 기쁩니다..다양한 음악들로 꽉꽉 채워져 있어서 자주 오게 될것 같아요~프렌치음악 많이 올려주세요 ^^

[HOUSE POP}}}}



Pop틱한 House 음악들...
팝틱한 하우스 음악들은 어딘가 들뜨고 상큼한 맛이 있다..
가볍게 걸을 때 혹은 운전할 때 들어주기 딱 좋은 듯...

[House/Pop] Sweet Child of Mine (Mylo Edit) by Flat Pack
마일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딱 듣고 이거 마일로가 리믹스했구나라는 걸 탁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으하.. 이런 달콤한 보컬 좋음..ㅋ 중간에 타닥타닥 타닥하는 퍼커션 사운드는 뉴오더 (New Order)의 사운드를 떠올리게 한다




[House/Pop/Rock] Kelly (Breakbot Remix) by Van She
이눔의 음악은 나온지 한 2년 된 듯 싶은데 음악이 하도 좋아 그런지 아직도 잊을만하면 리믹스가 튀어나온다.. Xinobi를 들으면 상당히 좋아하게 된 아티스트가 바로 Breakbot인데 여기서는 상당히 마일드한 분위기로 곡을 달콤하게 이끌어 간다.






[Electro/Pop/House] My Babe Walk by Weird Tapes
위어드 테입스도 항상 나오는 음악마다 괜찮은데...
뭐 별다른 설명은 필요없는 아티스트인 듯...
여기 포스팅한 4개의 트랙들 중 가장 무겁긴 하다.. 그래도 들으주면 쭈욱 미끄러져나간다는..






[Electro Pop] The Love Song by the N i g h t s
생각날 때 마다 포스팅을 만들어두고 있는지라 이 포스팅도 언제 올라갈지는 모르겠다...
08년 말 정도 쯤해서 가지게 된 트랙인데.. 상당히 반복적으로 많이 들었었다
맘도 안좋고 그래서... 이런 잔잔한 일렉트로 팝 사운드가 참 땡겼었음...
이 포스팅 올라갈 때즘이면 09년 1월일텐데... 쩝... 타임캡슐도 아니고..





  1. Favicon of http://electricfish.tistory.com BlogIcon electricfish 2008.12.14 15:26 신고

    음악이 다 좋아요 ' _')b 'Sweet O' my child'는 Radio Soulwax 시리즈에서 리믹스된거 듣고 한번쯤 제대로 리믹스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것도 뉴오더 풍으로 하니 완전 좋은데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12.14 17:41 신고

      그렇군요.. 저는 이 버전만 들어봐서요 ^^
      역시 뉴오더의 에센스가 좔좔흐르는게... 좋긴해요 ㅋ^^ㅋ
      걍 마냥 듣고 있음 기분이 좋아진다는...

  2. 2009.01.25 17:27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1.27 20:21 신고

      안녕하세요
      제 블로그 방문 감사합니다
      우선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립니다
      이 블로그를 하는 취지 자체가 대중에게 잘안알려져 있는 음악을 들어보고자 하는 것이고 '공유'차원이 아니라 공유에 대한 부탁들은 들어드리지 못하고 있음을 꼭 이해해주셨으면 합니다.

      서두에도 쓰셨듯이 단순히 좋아서 부탁하신 공유가 아니라 정말 이 음악이 좋으셔서 부탁하시는 느낌이 납니다. 이 부분에 있어 도와드리지 못하는 점 꼭 이해해주세요 ㅜㅜㅋ

      한가지 팁을 드리자면 '검색'입니다...

  3. housemusic 2009.05.15 22:52

    안녕하세요, 우연히 트랜스+하우스 뮤직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서 검색하다가 들어왔는데 초심자가 즐기기에 좋은 곡들 같아서 ^^ 잘 듣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ㅎㅎㅎ 저는 하우스 쪽이 맞는듯 해요 ㅋㅋ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9.05.18 01:20 신고

      하우스 음악자체가 편안하고 감성적으로도 전달을 많이 시켜주는 것 같아요...

      앞으로도 종종 방문해 주세요 ^^ 감사합니다

  4. 나카자와상 2010.10.11 23:43

    Sweet Child of Mine (Mylo Edit) by Flat Pack
    이거 음악 엄청 좋군요. 반했어요!! *_*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0.10.13 19:49 신고

      아... 깜빡 잊고 있었다가 댓글 보고 다시 듣고 있어요.. 역시 Electronica는 femail vocal이죠 ㅋㅋ 목소리도 적당히 dry한게 넘 좋아요


Moby "ooh yeah" by eggman from I am the eggman on Vimeo.

일렉트로니카와 잘 어울리는 것 중 하나는 바로 섹시한 여성...
미니스트리 오브 사운드나 크림의 영향이 강해서 그런진 몰겠다..ㅎㅎㅎ

어쨋든... 스틸레토 힐은 참 이쁜 것 같다...
그 아찔한 높이의 힐... 무언가 섹시하고 예쁘면서도 어딘가 가학적인...
지구를 그 뾰족한 끝으로 누르며 갸냘픈 몸의 몸무게로 누르고 있는게..
이건 바로 전형적인 남성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그런 해석일까?
  1. Favicon of https://clotho.tistory.com BlogIcon clotho 2008.12.07 17:00 신고

    흐미... 저 허벅지 실루엣 정말 사람 죽이는군요. ㅠ.ㅠ


My Territory by Grand Popo Football Club


Grand Popo Football Club - My Territory
by Phunk_promotion

깔끔한 일렉트로 신스팝~~

남자들의 패티시 판타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번 Beach 테마로는 역시나 일렉트로 사운드인데 이번엔 좀 uplifting한 트랙들로 모아보았다.. 사진도 기존에 고수하던 섹시함과는 거리는 있지만 좀 신선 발랄한 걸로......
Beach House라고 하면 기존 헤드칸디 시리즈가 선보였던 라틴이나 소울 풍의 딥 하우스를 떠올리는 사람들도 많을 텐데... 너무 닳고 닳아서 그런지 이런 일렉트로 류의 비치 바이브가 더 귀에 와 닿는다...(굳이 뭐 둘이 가를 필요는 없지만 서도...-_-ㅋ)



Transformers
[House/Electro/Synth/Progressive] by FutureCop!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옛날 Futurecop이란 사랑받던 게임을 기억한다면 동명인 이 그룹의 사운드도 연상하기 쉬울 것이다. 게임을 연상시키는 듯한 일렉트로 팝 사운드를 들려주는 이 그룹의 Transformer 리믹스! 활기 넘치는 Beach House Party에 딱일 듯.







Lose Control (Fred Falke Remix)
[House/French/Disco] by Kish Mau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스페이스에 가보면 그들의 사운드를 케이트 부쉬와 크라프트 베르크의 절묘한 믹스로 묘사하고 있다. 아마도 크라프트 베르크의 일렉트로와 팝 성향 그리고 케이트 부쉬가 가졌던 (그 아방가르드한 면은 제외하고) 끈적하고 섹시한 보컬 때문인 듯 싶다.  하지만 케이트 부쉬가 좀더 고딕과 고전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반면에 키쉬 머브의 미마의 보컬은 현대에 걸맞게 더 세시한 느낌이 난다. 사실 대중적으로도 꽤 인지를 굳힌것으로 보이는데 작년에 카일리 미노그의 2 Hearts를 커버해서 영국 차트 4위까지 올랐었다. 이 곡은 프렌치 디스코 하우스의 대명사인 프레드 폴크의 절대완소 리믹스!





Follow Me (BMX Remix)
[House/Beach/Electro/Pop] by Panther DLX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주 출신의 팀인 팬더 디엘엑스의 곡을 BMX가 리믹스!
한창 Theme to BMX라는 트랙으로 앙증맞고 완벽한 파티 바이브를 선사해준 BMX의 믹스트랙이 요즘 계속 터져나와주고 있어 기쁘다...
이 트랙 또한 너무나 BMX스러운~~~







Hyperpop Anthem
[House/Electro/Pop/Chill Out] by Muscl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더 잔잔해 지는 분위기로... 호주 출신의 원맨 그룹 Muscles의 하이퍼팝 앤섬인데... 갠적인 생각으로 제목과 사운드가 상당히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다. 인트로가 끝나고 울리는 신스 솔로 부분은 특히 여름날 찌는 갈증을 잘 해소해주는 듯...









그리고 역시나 빠질 수 없는 Beach 테마의 섹시 컷 하나 ^^ㅋ  로모인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punkromance BlogIcon dr 2008.08.21 17:14

    으아 ~~~ FutureCop! .... 서정적으로 뿅뿅거리는 리듬이
    마음에 와닿습니다... 흐느적흐느적 댄스를 ~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8.22 08:55 신고

      정말 어린시절로 돌아간 느낌이에요!
      그 때는 사회에 찌들지도 않고 걱정도 없었던 것 같은데 말이죠..

      주머니 천원 한장있으면 참 든든했던 그 시절 -_-ㅋ

      공간의 차원은 여러 개이지만 시간의 차원은 한 개밖에 존재하지 않아 시간을 되돌린다는 것은 불가능 하다죠..

      슬포요...ㅜㅜㅋ

  2. Favicon of http://illface.tistory.com BlogIcon illFace 2008.08.22 00:00 신고

    beach라는 테마하면 저는
    Vegomatic - 3 Bikinis 떠오르네요.
    오리지날보단 Davide Loi 리믹스 버전이 신나는 해변가 분위기에 어울릴 것 같아요 ㅎㅎ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8.22 08:53 신고

      아, 옛날에 베고마틱의 3 Bikinis 포스팅을 했었어요~~^^ 덕분에 기억이 떠오른다는 ...

      Surf 계열 트랙들도 해변가 분위기에 정말 잘어울리는 듯 싶어요.. (당연한 얘기긴 하지만 -_-ㅋ)

      아 비치 보이즈 또 듣고 싶어지네요!

  3. Favicon of https://electronicbecby.tistory.com BlogIcon Becby 2008.08.22 01:23 신고

    아니!
    퓨처캅이..
    나사란 곡도 정말 좋아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8.22 08:51 신고

      "뿅뿅" 트랙의 진수를 보여주는 그룹이 아닌가 합니다 ^^ㅋ
      NASA도 참 좋은 트랙이죠!!..
      얼마전에 We are Future!라는 믹스셋을 구했는데 잠시나마 주차장으로 변한 강변북로의 지루함을 잊을 수 있었습니다 ^^ㅋ

  4. Favicon of http://midori5our.tistory.com BlogIcon 한나 2008.08.28 10:43

    오늘 아침, 그루비님 시원한 포스팅 덕분에 귀가 즐겁네요.^0^ 지치기 쉬운 8월의 마지막주 힘내세요! (아...ㅠㅠ;ㅋ여름 안녕)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08.29 08:09

      어익후.. 미투데이도 하시는군요.. 저는 플레이톡 잠깐 하나가 말았는데 그때 초대 받을 데가 없어서 미투데이에는 아이디가 없어 글을 못남겼네요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Dead Disco, 빅토리아의 솔로 프로젝트, Little Boots...


영국 팝펑크 그룹 Dead Disco의 그 팝틱한 사운드를 정말 좋아라 했었는데 몇몇 싱글 이후 소식이 없어서 참으로 궁금했는데, 그룹의 리드보컬인 빅토리아가 이렇게 깜찍한 솔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었다니!!

 이 앙콤한 빅토리아 같으니라고..!!!

특히 첫 타이틀이었던 Stuck on the Repeat의 경우 Hot Chip의 고다르가 프로듀스했고 Fake Blood의 리믹스 또한 일품이다.

빅토리아의 믹스셋은 거기다가 참으로 귀엽다!

역시나 디스코 사운드가 헤비하게 들어가있고 일렉트로 팝 사운드가 혼합되어 있는 형태로 이제는 데드 디스코 시절보다 훨씬 더 자주 모습을 보기를 빈다...



Stuck on a Repeat (Fake Blood Remix) by Little Boots




Meddle by Little Boo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Lykke Li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Flickr: iheartmalmö



스웨덴의 일렉트로 팝 액트 중 하나인 Lykke Li의 새 뮤직 비디오인 I'm Good, I'm Gone이 새로 나왔다.

이번에도 상당이 괴팍한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이런 류의 음악을 별로 appreciate하지 않는 사람은 어쩌면 얼핏 보기에 왠 똘끼에 가득찬 이상한 여잔지 할 사람도 있을 듯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다른 쪽으로는 천재성으로 읽어도 되지 않을까?
여느 보통의 팝 보다는 훨씬 높은 레벨의 음악성을 보여주고 엔터테이너 특유의 포퍼먼서적 성격까지 더해지 그녀,
엔터테인이라기 보다는 하도 괴팍하고 유별나기에 오히려 아방가르드에 더 가까운 전위적인 '몸부림...'

저 정도 미모면 '그들'이 좋아하는 그 '우아'하고 '지적'이고 '세련'되고 '청순'한 캐릭터 설정도 충분할 텐데
(거 대충 화장 좀 해주고 옷 좀 입히고 사진 찌고 포샵질 쫙 해주면 끝 아닌감?-에라이 그지같은 몸짱이니 얼짱이니..)

어쨋든 그녀는 분명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지닌 것만에는 분명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이오그래피도 특이 하다.
86년 생으로 음악하는 아버지, 사진찍는 어머니라는 예술가 가정에서 태어나서,
포루투갈에 한 5년 살다가 네팔과 인디아에서 작가 생활을 하다 돌여 스웨덴 TV 쇼 백댄서를 하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2008년 급기야 솔로 앨범까지 냈다.
그녀의 히트곡인 "little bit"의 발표는 07년도의 일이다.


난 개인적으로 전위적인 천재 쪽에 손들어 주고 싶다...

그렇게 무겁지만은 않으면서도 가볍지도 않은...

웃겨야 될 상황같으면서도 상당히 웃을 수 없이 진지하고...

기존 블랙 코미디 영화와는 또 다른 모순의 매력을 담고 있다.
 


 

I'm Good, I'm Gone by Lykke Li





이건 그녀의 전 트랙, Little Bit



  1. Favicon of https://innovaq.tistory.com BlogIcon innovaq 2008.04.20 09:56 신고

    똘끼라고 치부하기엔 너무 매력적인데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4.20 17:42 신고

      무심코 보기엔 뮤직 비디오가 끝날 때까지 눈을 못때겠더라구요...

      엄청난 블랙홀 같은...
      음악만큼 뮤비도 상당히 매력이 있어요...

      아... 세상엔 바보들도 너무 많고 동시에 천재들도 너무 많은 것 같아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gkswodufq BlogIcon 아모르 2008.04.20 10:16

    그러게요 ㅋㅋ
    이분이 그 여러가지 재능이 많다는 그 아티스트인가요? ^^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04.20 17:45 신고

      아핫~ 이래저래 이 아낙네의 소문도 널리 퍼뜨려진 모양이네요?

      정말 다재다능한 것 같습니다...

      한분야만 파고 드는 외골수 전문가들의 모습도 멋있습니다만 이런 다양한 분야에서 재능을 발산하는 이들 또한 정말 멋있는 것 같아요..

      특히 (제 좁은 식견에 의한 선입견일수도 있지만) 적어도 요즘 음악 들을 때 북유럽 쪽의 여성 아티스트들이 이런 다분야적 호기심과 실력을 많이 보이는게 특히 눈에 띄어요..

      암튼 보고 즐기는 사람 입장에서는 대단히 반가운 일인 듯 합니다 ^^

  3. Favicon of http://cookbookofsound.net BlogIcon app 2008.04.21 05:14

    작년에 'little bit' 듣고 체크해두고 있었는데 벌써 앨범이 나왔군요. 그냥 싱글 한장 더 나온 줄 알았는데. 하는 짓은 똘기 가득해도 훅 멜로디만큼은 이어프렌들리하게 잘 만드는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8.04.21 12:08

      그러게요...
      정신 사나운 (^^) 뮤직 비디오에 눈이 바빠도 멜로디는 귀에 쏙 들어와 기억에 남아서리 ㅋㅋㅋ
      앨범 쟈켓 디자인도 Lykke Li 캘릭터가 잘 들어가 있는 듯 하더라구요...

  4. Favicon of http://clotho.tistory.com BlogIcon clotho 2008.12.13 10:30

    저는 최근에야 이 친구한테 꽂혀서 듣고 있어요. 웃긴건 처음 이 이름을 들었을 때 왜 그런지 몰라도 대만 사람인 줄 알았다는.. -_-;; 대만인가, 홍콩인가에 비슷한 이름의 가수가 있었지 않았나요?

    암튼 올해 말미에 MGMT(얘네도 요즘 들었다죠. -_-)랑 함께 해서 귀가 완전 풍성해지네요. ^^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08.12.13 20:05 신고

      워낙 괜찮은 아티스트라 찾아보시면 리믹스버젼들도 엄청나게 쏟아져 나올거에요
      역시 팝의 나라 훌륭한나,라 스웨덴이라는~~~^^

      대만사람인줄아셨다니 근데 왠지 공감이 간다는 이 간지는무얼까요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큼한 월요일 시작을 도와주는 기분좋은 음악이 하나 새로나왔다.
Titiyo의 음악으로,
Kleerup의 점진적이면서도 차분한 일렉트로 사운드가 편안하다.




Longing for Lullabies by  Kleerup ft. Titiyo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