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일 전 최종 검사 결과가 나왔다. 

폐에서 보였던 그 전이 결절들은 결국 없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원래 항암치료 4회로 설계가 되있었는데 3회차 이후 결절이 아주 작아졌다 하여 6회까지 추가 진행을 한 거였는데,

결국 그 '작아졌다' 수준에서 거의 변하지 않았다고 한다. 


솔직히 좀 충격이다. 

한 달의 시간을 더 써가며 2회차를 추가... 아니 애초에 항암은 왜 시작한걸까, 6개월 동안 그 미친 고생을 뭘 위해 한 걸까, 그리고 지금 얻은 후유증은 뭘 위해 참고 있었는가 하는 자괴감 같은게 파도처럼 몰려 왔다. 

항암으로 인해 후유증으로 이렇게 몸은 병신이 되었는데 결국 결절은 없어지지 않았다니... 

결국 득보다 실이 많았다.


결과를 듣는 순간은 굉장히 무덤덤 했던 것 같은데, 

집에 돌아오는 길에 차에서 눈에서 눈물이 계속 흘렀다... 

혼자서 많이 울었다....


나는 왜, 무엇을 위해서 이 힘든 항암을 진행한 걸까....


근데 누굴 탓할 수도 없는 문제다. 


결과 후 몇 일은 아무 생각 없이 오락만 했던 것 같다. 

음악도 안 들었고 컴퓨터를 열어 보지도 않았고 운동도 안 했다. 

말 그대로 멘붕 상태였던 것 같다.


수면제는 끊었다. 당연히 새벽까지 잠을 안자고 있지만.. 이로써 아무 약도 복용하지 않는 상태다. 종종 심한 두통이 찾아와 타이레놀은 먹을 때가 있다. 

후유증이 좀 문젠데,

퇴원 후 언제 부턴가 손/발끝 마비와 저림 현상이 심해졌다.

이건 항암제 부작용이라고 하는데 팔이 힘이 안들어가고 젓가락질이나 글씨 쓰는데 좀 어렵다. 

키보드 타이핑 할때도 감각이 무디고 손가락이 저려서 옛날보다 오타가 더 많이 발생한다. 

이건 24시간 이 모양이다. 아무리 안마를 해도 나아지지 않는데 좀 시간이 많이 지나야 없어지는 모양이다. 


그리고 귀 청력이 엉망이 되었다. 하루종일 귓 속에서는 롤러코스터가 지나다니고 있는 것 같다. 

이렇게 들렸다, 저렇게 들렸다, 안들렸다 들렸다, 소리가 울렸다 말았다, 귀를 찌르는 듯하다가 말다가.... 그리고 거기에 이명까지 윙윙윙....


이 두개가 가장 큰 후유증인데 이번 항암으로 얻은 놈들이다. 

지금도  멘붕 상태긴 한데,

그래도 정신을 좀 차려볼 까 한다. 


폐전이 결절이 없어질꺼라는 희망과 목표 하나만으로 견뎌 왔지만 그게 꺾였다고 무너지면 안될 것 같다.

이제 항암으로는 할 만큼 한 거라, 추적 검사를 진행하게 되는데,

말이 좋게 추적검사지.. 그냥 내버려 두고 이 놈이 시간이 지나서 커지는냐 마느냐를 지켜 본다는 거다.


그래도 동시에 이게 비활성 종양... 그러니까 그냥 껍데기 일 수도 있다는 또 하나의 희망을 가져본다. 

몇 일을 어이 털린 상태로 지내오다 오늘부터는 정신을 차리려고 다시 운동도 다녀 오고 컴퓨터도 열었다. 

블로그 포스팅도 다시 시작하려고 한다. 


내가 정신을 내려놓은면 주위 사람들을 더 힘들게 만드는 것이기도 한 것 같다. 

내가 먼저 바로 서야 뭐든 정리가 되는 것 아닐까.

암튼 계속 앞으로 나아가는 수 밖에는 없는 것 같다. 

  1. 냥고로 2019.06.22 17:12

    뭐라 말씀을 드려야될지 모르겠네요...

    그래도 좌절하지 않고 다시 앞으로 나아가시는 모습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저같은 사람은그냥 주저 앉았을지도 모르겠네요..

    그루비님이 적어도 나이가 환갑쯤 되었다면 제가 이 상황을 담담히 받아 들일수 있을까요 아직 병마와 싸울 나이가 전혀 아닌데 이런 현실이 너무나 슬픕니다 남은 인생 그루비님과 이런저런 얘기 나누기에도 짧은데...

    죄송합니다 말이 좀 길었네요 주말 잘 보내시고 꼭 희망 잃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6.28 15:28 신고

      첨엔 암판정 처음 받았을 때처럼 현실 감각도 없고, 잘 믿기지도 않고 그랬는데 역시 시간이 약인 것 같습니다.

      말씀 하신 것 처럼 아직도 살아갈 앞날이 아주 많이 남았다고 느끼기에 더 견딜 힘이 주어지는 것 같습니다. 나이가 많이 들어서 이런 일이 있었더라면... 잘 모르겠네요... 그 때는 또 그 때 나름으로 담담히 받아 들일지도...

      한창 사회 생활 할 나이에 암이라는 지독한 병에 걸려 걸어가던 인생의 길이 많이 틀어진 것도 사실이고, 어느 측면에서는 억울한 것도 있지만... 나쁜 생각 해 봤자 별 쓸모가 없더라구요...

      오히려 그 동안 가지지 못했던 휴식(?)... 오랜동안 일로 인해 받았던 스트레스에 대한 정신적 휴식이라던지 삶에 대한 다른 관점도 생긴 부분에 대해서는 잘 되었다 많이 배웠다 느끼는 부분도 많습니다.

      뭐 이렇게 된거 누굴 탓하겠어요 ㅎㅎ 걍 언젠가는 없어질 거다 생각하고 좋은 생각 하면서 앞으로 계속 나갈 일 밖에 방도가 없을 것 같습니다 ㅎ

  2. 2019.06.22 22:05

    그루비임 워낙 긍정적이시잖아요!
    스트레스 덜 받으셔서 후유증도 금방 털어내시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결절도 자연소멸되거나 껍데기일 뿐이길 함께 기도할게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6.28 15:35 신고

      감사합니다. 저도 그렇게 믿고 쭉 나아가려 하고 있습니다.

      지독한 항암 주사로도 안 없어졌으면 이미 죽은 놈일 수도 있겠죠 ㅎㅎ

      머리 좀 비우려 여행을 짧게 다녀왔는데 그래도 좀 기분이 괜찮아 지네요

      우리 모두 건강 해여!!

  3. 희망전도사 2019.06.27 22:52

    그루비님 조금이나마 힘이 될수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댓글을 남겼었는데.. 힘이 됬을지 모르겠습니다. 포스팅 보러 매일 들르고 있습니다. 항상 응원합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6.28 15:42 신고

      위로의 글 감사합니다. 한 분 한 분 이렇게 걱정 해 주시니 너무너무 감사합니다..ㅜㅜ

      안 그래도 기분 전환 좀 하려고 남해에 다녀 왔는데 뻥 뚫린 바다를 보니 기분이 좀 나아 졌네여

      걱정 해봤자 인생에 도움 되는 것 도 없고, 좋은 생각만 하려고 더 노력해야겠어요. ㅎㅎ 그리고 이렇게 걱정 어린 말씀들을 들으니 더더욱 그래야겠다는 생각입니다.
      감사합니다!!

  4. 애국자 2019.06.30 09:52

    포스트 자주 챙겨보는 애독자로서 마음이 아프네요.. 하루빨리 건강 찾으셨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6.30 20:33 신고

      감사합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하고 있으려구요 ㅎㅎ 나쁜 일이 있으면 좋은 일도 꼭 있기 마련이니까요 ㅎㅎ 그렇겠지요?

  5. 내천사 2019.07.06 00:35

    그루비님 힘내세요!!!
    제가 응급실갔었을때 의사가 이래봣자 생명 연장입니다 이소리들었을때ㅡ그리고 절망의 구렁텅이에서 생각했었어요.. 삶의 끝이 어딘지 아무도 모른다고,, 그냥 오늘만 아니 일주일만 생각하고 살자고... 너무 멀리 생각말고 오늘 행복하면 그만이라고... 심플하게 생각하기로 맘 먹었어요.. 여러가지 종교강론 강의들 들으면서 위로받고 저에게 좋게 합리화하고 저는 종교가 있어서 그래도 정말 힘이 많이 되었어요.. 그루비님 우리가 아무리 막다른길에 선다고해도 비켜나갈문이 생기는게 우리 인생이에요.. 저도 죽을것처럼 힘들었고 매일 울었고 너무너무 어두웠어요...하지만, 한치앞도 모르는 미래를 깊이 생각말자 그냥 오늘하루 웃자.. 그루비님도,,, 잘 훌훌 터셨고,, 이제 희망의 빛만 받으며 걸으시길 기도드리겠습니다 우리는 그 어떤 절망속에서도 강하게 살며 웃을수 있습니다 진짜 힘든 길을 걸어왔기에 가능합니다🙏🙏 응원할게요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9.07.12 03:39 신고

      응원의 말씀 감사합니다. 천사님도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잘 이겨내고 지내시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저도 그 기를 좀 받아갈게요 ^^

      저도 만약 병원에서 그런 말을 들었다면 정말 미쳐버렸을 것 같네요.

      직업이라는 것 때문에 이해는 하지만.... 가끔 어떤 의사 선생님들의 말씀에 비수가 꽂힐 때도 있고, 반대로 용기를 얻는 경우도 있는 것 같아요.

      가끔 바보같이지나치게 낙관적인 면이 있어서 아픈 사실에 대해 걍 무덤덤해 질 때가 있는데요, 그게 좀 병마와 싸울 때 도움이 되기도 하는 것 같아요 ㅎㅎ

      걍 무작정 .. 뭐 좋아질텐데... 하며 또 하루 하루 나아가고 있습니다.

      결과 듣고 많이 속 상했지만 지금은 또 다시 옛날 모습을 잘 찾아가고 있어요.

      앞으로도 좋은 날이 많을 텐데 잘 즐기면서 살아가야 겠어요. 좋은 말씀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