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원링크: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583414?navigation=best





암치료 2년 후 폐전이로 인해 매일매일 외줄타는 기분으로 살아가고 있다. 

요즘 구충제 때문에 이슈가 되고 있는데 당연히 암환자로서 희망을 걸고 여기저기 인터넷을 보고 있다가, 

강아지 구충제 성분인 펜벤다졸의 임상실험 청원을 보고 공유 해 본다.


2019년 11월10일 6시40분 현재 4205명 동의를 했다.

아직 갈 길이 멀다. 
비록 내가 올린 청원은 아니지만 환우로서 응원한다. 

암판정, 전이 판정을 받을 때의 그 절망감은 뭐라고 표현할 수 없다. 
의사 선생님으로부터 완치 불가능, 

하루하루 생명연장하는 것을 감사하면서 살으라는 말을 들을 때의 억장 무너짐 또한 어떻게 표현 할 수가 없다. 

그러면서도.... 솔직히 나는 당장 강아지 구충제를 시작할 용기가 차마 아직 없다...

암환자들 사이에서는 최근 몇 년 간 병원들의 핫아이템은 암장사라고 한다. 유명 암병원 가면 돛대기 시장을 방불케 한다.
그 만큼 수요도 많고... 자기 생명이 당장 달린 문젠데 큰 돈이라도 없는 돈 마련해서 가져다 바치는게 암이다.

음모론 제쳐두고 구충제에 대한 임상실험이 지금이라도 시작되어 정말로 정말로 인류 문명의 한 획을 긋는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

그렇지 못한다 하더라도 임상실험이 진행된다면 기다리는 그 동안이라도 암환자들의 큰 희망이 될 것 이다. 

나쁜 결과는 생각하기 싫지만 이대로 아무것도 모르는체 진행되는 것도 걱정만을 높일 뿐이다.

부디 사람들의 소중한 청원 하나하나로 암환자들의 희망의 불씨를 지피고 살려 나갔으면 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