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adise Kiss & RunwayBeat ..
비슷한 시기 비슷한 이미지 분홍의 과다 사용...
어찌하였건 패션 테마의 두 일본 영화들이야..









Paradise Kiss  パラダイス・キス




런어웨이 비트와 더불어 비슷한 시기에 본 파라키스 영화 버젼. 영화는 뭐 그닥 ... 재미 있지도 않고 없지도 않고.. 걍걍 그렇다..
런어웨이비트와 꽤 비슷한 수준으로 걍 시간 죽이기 용... 런어웨이비트야 워낙 미레이짱 덕에 눈이 즐거웠지만서도.. (덕분에 재미없어도 13세의 타임 워크 잘 보고 있어 효... ㅜㅜ)

파라다이스 키스의 경우 순정 만화 원작이라 만화 팬들의 관심이 굉장히 컸을 듯 하다.

파라키스는 Zipper에 연재 되었던 Ai Yazawa의 작품으로 물론 애니메이션까지 제작 되었었다. 전 세계적으로도 인기가 꽤 있었고.  (참고로 파라키스는 고킨죠 모노가타리라는 작품의 제 2탄이당..)
줄거리야 뭐 거기서 거기니 건너 뛰고...


많은 이들의 관심사가 아마도 아틀리에의 모습이었을 텐데 위와 왼 쪽에서 보듯이 요로코롬 조로코롬 잘 표현 해 냈다.

암튼 두 영화 모두 패션이 주가 되다 보니 런웨이 scene의 음악들이 참 괜찮다..

애니의 경우 Tomoko Kawasw (aka Tommy February6)가 Lonely in Gorgeous로 포문을 연 뒤 Franz Ferdinand의 Do you want to로 피날레를 장식하지만,

영화의 경우 우리들의 우리들의 Y.U.I 짱께서 Hello와 You로 멋지게 오프닝과 피날레를 장식해 주신다. 아무래도 로맨스가 들어가다 보니 피날레는 발라드인데 유이 스탈이랑 촴 좔어울림...







아이유랑 이상하게 여러군데에서 매칭되는 유이..



뭐 어찌하였건 캐릭터 매칭은 위와 같음.

키타가와 케이코가 유카리 하야사카를,
오사무 무카이가 죠~오지를,
나츠키 카토가 카오리 아소,
아야 오마사가 미와코 사쿠라다,
켄토 카쿠가 아라시 나가세.
슌지 이가라시가 이자벨라 야마모토를,
그리고 유수케 야마모토가 토쿠모리 히로유키를...


쟈아.. 그럼 영상 속으로 들어가 볼까나..
솔직히 말해서 영화 보면서 맘에 들었던 씬은 밑에 애덜 밖에 없다.. -_-ㅋ

빠라 키스의 런웨이 씬..

요건 Fashion show Opening



카오리 팀의 런웨이 씬 (죠지와 유카리의 하이라이트 배경 음악 그닥 맘에 안 들어서 뻇음)



그리고 대망의 마지막, 유이의 [YOU].. 이 음악 마음 좀 후빈다...




자... Paradise Kiss movie의 OST 목록은 다음과 같다..










RunwayBeat ランウェイ☆ビート




역시 두 시간 정도의 러닝 타임으로 빠라키스와 마찬가지로 좀 지겹다.. 두 영화의 공통점이라면 둘 다 분홍빛을 남발하고 있고 남성 캐릭터 분위기가 엇비슷 하고, 런웨이 씬이 나올 때까지 꽤나 고리타분 하다.. 너무 가벼운 청춘물

어찌하였건 미레이 짱 덕분에 눈 안때고 계속 보기야 했다만...

빠라키스와는 달리 만화 원작은 아니고 소설 원작이다.. 다만 [NANA]의 오오타니 켄타로 감독이라 해서 그나마 좀 희망을 걸고 봤던 영화였는데...

나나에서 느꼈던 그 모든 오감은 사라지고 온데간데 없다..

두 영화 너무 내가 악설만 하는진 몰겠는데.. 너무 재미없는 pop 스럽다 보니 전체적으로는 꽝이나 그나마 몇몇 씬들은 괜찮은 부분도 있다.


쟈아 .. 이제 런웨이비또도 영상 속으로 한번 들어가 보자..


런웨이 씬말고 가장 돋보였던 씬인데... 갑자기 영상 색이 저렇게 saturate 된 화면으로 변하면서 hand-held와 함께 펼쳐 졌던 패션쇼 거리 홍보 씬... 뭐 청춘이란 테마가 여기서 다 발산되어서 나오던 그런 씬...




런웨이 backgrouound music이 빠라키스 대비 런웨이비트가 좀 딸리긴 하지만.. 그나마...




런웨이 엔딩 하이라이트 음악으로는 런웨이비트의 승리..
빠라키스나 런웨이 비트나 라스트 송은 좀 엠비언트하고 칠 아웃 스럽게 가긴 하는데..
빠라키스가 사용했던 바하의 G 선상의 아리아 sampling은 이젠 좀 지겹다...
런웨이 비트가 좀더 깔끔한 듯..










그래.. 청춘이란 좋은 것이여...









  1. BABY 2012.02.22 19:19

    YUI 좋아요

약 1주 동안의 문화 생활?

[Love Exposuer]

4시간의 running time... 댓글은 4시간은 2시간 같다고써져 있었어...
가끔 그런 경우가 있어..
영활 보면서 이 영화가 제발 끝나지 않아주기를 바라는 그런 마음...
정말 8시간이라도 계속 되었으면 했던 영화...
완젼 변태싸이코 드라마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쫌 조아...
아주 잘 만든 영화...

배틀 로얄과 노리코의 식탁 이후로 좀 충격적인 걸작을 보기는 힘들 줄 알았는데..
정말 아주 간만에 접한 명작... 이 정도면 걸작이다..

난 왜 자꾸 이걸 자살클럽, 노리코의 식탁과 잇고 싶은 걸까?

In Trutina(Carmina Burana) by Chris Coco & Sacha Puttnam
이야기의 중심은 Christianity를 맴돌며 인간이 가질 수 있는 (혹은 일본에서 불거지는) 모든 사악함이야.. 하지만 애틋하고 빠져들게만 만들어... 장엄하고 무겁고 간혹 경쾌하거든... 인간일 수밖에 없는... 지극히 인간적인 감성이야... 크리스 코코와 사샤 풋넘의 이 음악이 어울릴 것 같아..






 

[이끼]

위처럼 멈추지 않았으면 하는 영화는 아니어서 러닝 타임이 조금 길어서 부담 되었어,,,
한 한시간 더 줄이지..  재밋긴 했는데.. 너무 길어..-_-ㅋ

Elvis on the Radio, Steel Guitar in my Soul by The KLF
분명 감독은 이런 음악같은 분위기 속에서 고조되는 감정이 고도에 올라 퍼뜨려져 나가는 영상을 만들고 싶었을 것 같아.. 과연.. 성공한걸까? 미안하지만 난 아직도 강우석 감독의 작품을 감정적으로 믿고 싶진 않아.. 하지만 이끼는 그래도 타 영화들에 비해 훌륭했어... 강우석 감독의 필모그래피만 따진다면.. 아마도 베스트일꺼야... 중요한건 그 전 영화들이 다 꽝이었다는거...








[우동 Udon]

을 이제서야 봤는데.. 눈물 찔찔.. 완전 잔잔한 감동의 쓰나미... 하지만 왜일까.. 그렇게 즐겁게 봐놓구선 우동은 먹고 싶지 않아.. 역시 난 냉면이 좋아...


海辺まで10マイル by 天地真理
냉우동이 그렇게 많은진 난 몰랐어.. 그리고 하도 회사 점심으로 우동정식에 버릇이 들어 있어서 그런지, 참 양이 많았는데... 이 영화를 보고 들은 우동의 매력은...
주방장 아저씨의 한 젓가락에 담기는 우동 면발 그리고 두 번의 국물 담기.. 그리고 나에게 다가오는 우동 그릇.. 그 속에 간장 한 바퀴와 파를 덜어놓는 그 아담한 비쥬얼이 넘 좋았어...
그래도 난 비빔냉면이 먹고 싶단 말이지... ㅎㅎ








[쉬렉4]

1,2,3편의 포스에 비하면 좀 떨어진다.. 정말 피리부는 사나이의 원맨 쇼..
그래도 엔딩 크레딧 다 끝날때까지 보고 왔다는...
그 크레딧마다 쉬렉 그래픽으로 표현해주는 센스란...

Love Hits the Fan (DCup Remix) by Phonat
절대 쉬렉에 어울리진 않을 음악 이겠지만.. 정말 피리부는 사나이에 의해서 쉬렉들이 이 노래에 맞춰서 춤춰주면 좋겠어... ㅎㅎ






[여제 카오루코 女帝薫子] Drama, 2010 Asahi TV
키리타니 미레이라는 이름 하나로 전편 다 다운 받으려고 했으나.. 3편까지밖에 없고..
엠군 통해 8편까지 자막없이 봤다는...-_-ㅋ
드라마도 꽤 나쁘진 않았지만 우선적으로 키리타니 미레이의 주연 하나만으로 눈이 너무나도 즐거웠다는...
"오레.. 제타이 마케네~"

그나전 그렇게 돈많고 쿨하고 멋진 남정네들은 세상에 왤케 많은 건지.. 후아...

Aibu (Official Album Version) by Nakamori Akina
마츠다 세이코도 정말 좋지만 당대의 라이벌이었떤 나카모리 아키나가 너무 좋아... 아키나나 야마구치 모모에 식의 아줌마틱하고 허스키한 목소리를 싫어하는 사람들도 참 많다만... 암튼... 여린 키리타니 미레이에겐 좀 버겨운 역할인진 몰겠지만... 그래도 여제라고 하면 이 정도 분위긴 끌어줘야 하는 거 아냠? 또 다른 캬바죠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와 들마를 기다리면... (그래 넌 캬바죠 보다 높은 레벨에 있는 클럽이라지? ㅎ)







[에버랜드 T-Xpress]

안전 점검이라고 열지 않았어... T-Xpress 앞에서 맥주 한잔 했어... 그것 뿐이야..
하지만 동물원은 언제나 즐거워...

What am I Supposed to Do by Treasure Fingers
정말 이런 기분으로 갔었다고!!!!!
왜냐고!
왜냐고!
왜 내가 간 날엔 안전점검으로 멈췄냐고... 익스프레스,야...ㅠㅠㅋ
하지만서도 T-Xpress의 등장과 함께 사라져버린 독수리 요새 속에서 싹틀만한 음모론..




 


[Shiho Fujisawa... bonus]

C'mon Boy는 아직도 아이팟에서 흘러나올때마다 흥겹다는... ㅎㅎ

You're My Sunshine by 藤澤志保
아주 좋아 시호 후지사와~~~~~~

아주 그냥 티져 영상도 쥑여요 ~~~~








  1. 나카자와상 2010.07.21 02:27

    You're My Sunshine 노래 좋네요!!
    평소에 일본음악 자주들었는데 여기서 처음들었어요.

    저도 노래 하나 추천할게요. ^^
    Listen Up! (MSTRKRFT Remix) by The Gossip

    • Favicon of https://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groovie 2010.07.21 21:36 신고

      시호 호지사와 참 괜찮은 아티스트인 것 같아요.
      몇 달전에 친구가 이멜로 보내준건데 이제야 열어보았다가 깜짝 놀랐다는요... 빈티지 영상도 좋구요...

      요오오오 및 포스팅 중 가끔은 말이지... 포스팅 보시면 시호 후지사와 음악 또 하나 해놨는데 전 갠 적으로 그게 더 좋아요 ㅎㅎ

      그리고 음악 추천 고맙습니다.. 저도 좋아하는 음악이에요.. 전주에서 보컬까지 정말 전율적이죠!!!

桐谷美玲
Kiritani MIREI
키리타니 미레이

옛날부터 일본영화는 꽤 많이 봐오던 편이었는데 요즘처럼 일본드라마를 많이 본 적은 없는 것 같다. 그래서 옛날 유명한 것도 뒤늦게 보는 경우가 많은데 요즘 우연찮게 두 번 연속 꽃미남 드라마를 보게 돼었다... 첨엔 [메이의 집사]를 보았는데 에이쿠라 나나는 그렇게 좋아하는 스탈이 아니라서 오히려 드라마에 더 집중할 수 있었다 ㅎㅎ 그리고 또 다시 집사역의 미즈시마 히로가 나오는 [아름다운 그대에게 - 꽃미남파라다이스]를 봤다.. 워낙 호리키타 마키도 여신 중에 하나고 오구리 슌도 꽤 귀엽게 나와서 넘쳐나는 꽃미남들의 출연에도 기죽지않고 재밋게 볼 수 있었다.


"텐노지 사마~" 아 씨... 여기에서 완젼 쓰러져 버렸다는....


헌데 극중 텐노지의 여자친구로 나오는 한 사슴같이 여린 꽃미녀에게 콩깍지가 씌여서 이리저리 정보캐러 돌아다녔다... 그녀의 이름은 키리타니 미레이! 아... 원래 이렇게 나이어린 로리 꽃미녀 풍이 아니었는데.... 카호와 아라가키 유이의 연속타를 맞고 흔들리다 키리타니 미레이에게 돌이킬 수 없는 어퍼컷을 맞은 기분... 난 성숙녀가 좋았고 지금도 좋고 앞으로도 좋단 말이다... 하지만 이제 자신이 없음...ㅜㅜ


어쨋든 미레이짱 어딘가 각키와도 닮은 분위기가 있는데 혹시 드라마나 영화라도 둘이 찍어서 자매역할로 나오면 참 잘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도 해봤다..ㅎㅎ

참참... 암튼 로리 뿐만이 아니라 이렇게 깡마른 여자 스타일도 별로 맘에 안들었었는데... 미레이짱 38키로란다...ㅜㅜ 나의 모든 여성관을 바꾸어 버린 듯한... 흑흑...

암튼 XX버 일본배우 검색 순위 랭킹을 보니 아직 120권에 머물고 있어 머 국내에서는 그다지 인지도가 큰 편이라고 볼 수 없다.. 하지만 관련 포스팅들은 무지하게 많이 존재 하지만 어쨋든 오랜만에 일본미소녀를 가지고 위키를 달려봤따.


아.. 교복이 좋아져 버렸다... 이제 완죤한 로리취향으로 바뀌는건가..ㅜㅜ

여배우라기 보다는 세븐틴의 간판모델로서 훨씬 유명하다. 소속은 스위트 파워로 [아름다운 그대에게 - 꽃미남천국]에서 같이 나왔던 호리키타 마키와 같은 기획사라고 하네...


생일은 89년 12월 16일로 2005년 고딩1학년 시절 일본 치바의 넘버원 미소녀로서 전격 스카우트 되서리 [봄이 있는 곳]이란 영화를 통해 데뷔했다. 당시 고딩시절 럭비부의 매니져로 활동하고 있었다는데 그 럭비부의 남성들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는 사실이다. 아아... 꽃미녀 매니져... ㅜㅜㅋ 나의 남고 시절에는 다리와 가슴이 털이 훌렁벌렁 거리는 남자 매니져 밖에 없었다는 거지...ㅜㅜㅋ


아... 왠지 맘이 울렁거린다....ㅜㅜ

암튼 첨엔 이리저리 드라마 같은 곳에 출연하다가 06년에 여자 중고딩들이 많이 보는 잡지인 [세븐틴]의 전속 모델에 발탁되면서 일략 세븐틴의 최고 인기 모델의 자리까지 오르게 된다..

 하지만 이 06년 미레이짱의 키도 멈추게 돼었다는... 성장의 마지막...





가만히 보니 미레이짱은 음식먹는 사진들이 꽤 많다...
같이 밥먹으러 다니고 싶다..ㅜㅜ



취미는 음악이라는데 무슨 음악을 좋아하는지는 나도 잘 몰겠고 피아노와 배드민턴을 좋아한다니... 한강변에서 둘이 같이 배드민턴을 쳐보고 싶은 욕망에 불타오른다... 거기다가 엄청나게 수줍어 하는 성격이라는데 위키를 보니 어린시절 포인트 카드가 있어도 수줍어서 못바꾸고 남동생한테 대신 경품이랑 바꿔 오라고 시켰다는데 실로 된장과 수줍음의 경계가 흐려지는 대목이지만 눈에 콩깍지가 씌인 나에게는 어쩔 수 없이 사랑스럽게 들릴 수밖에 없다.


"부디 제 남친이 되어주세여....." 하악하악...ㅜㅜ


영화 출연도 몇몇 개 있는데 작년에는 [동급생]과 [체육관 베이비] 요번 09년에는 [야마가타 스크리므]과 [나쿠시타키오쿠]에 출연했다... 하지만 이 영화들을 구해 볼 수 있을까...심히 걱정된다...


아.. 사쿠라랑 넘 잘울려... 죠 밑에 만화 기여움 ㅋㅋㅋ


암튼 간만에 잠들며 생각날 꽃미녀를 만나서 지루하고 짜증났던 요즘 약간의 행복지수를 높여주었다...ㅎㅎ


저 치수들을 참고로 단백질 인형이라도 하나 주문제작을....
거기까진 너무 막장인건가..ㅜㅜ




속이 좀 심하게 울렁거린다...
저 갸냘픈 다리와 팔... 내 타입이 아니었는데..
왜 이러지...ㅜㅜ







이건 어느 블로그에서 퍼온 캡쳐 사진인데...
하도 돌아다녀서 주소는 알 수가 없듬..ㅜㅜ
암튼.. 이런 앙탈/애교에
안빠질 자신있는 남자가 존재할 수 있을까나..까나..까나..





아 몰라 다 조아 다....






그럼 지금부터 언제나 일본여배우 시리즈에 나오는
 
영상의 향연~

切ないくらい、愛してた by Lisa Halim feat.JAY'ED


 



激モテ!セブンティーン学園#1

 

이런것 까지 보고 있다니...
이제 난 막장인거다...








동급생 [Dokusei] Trailer


 


Yamagata Scream Trailer

 






  1. 지나가는 이 2009.09.12 10:30

    잘 봤습니다. 사진 몇 장 퍼갈게요.

    • Favicon of http://electronica.tistory.com BlogIcon Groovie 2009.09.12 15:15

      안녕하세요~ 저도 퍼온 사진들인데요 뭐 ㅎㅎ

  2. 효도르 2009.10.04 18:36

    너무 이뻐요.내가 본 연예인들중 가장 낳네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kim_bc BlogIcon 캐로 2009.10.31 21:10

    공감이 많이가네요.. 저도 일드와 J-POP(아이돌)의 영향으로
    자꾸만 어린애들한테 눈이가더라구요..ㅋㅋ;
    미레이 요새 참 좋다는.. 러브게임에서 되게 이쁘더라구요..

  4. 나카자와상 2010.07.12 20:09

    ^^ 저런 여자 만나고 싶네요. @@
    사진 퍼갑니다.

  5. 니코고리 2012.10.16 22:44

    저도 각키 닮았단 생각했는데...각키보다 좀 더 길쭉길쭉 여리여리 한 느낌 ? ㅋ

+ Recent posts